---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생활체육으로 탁구를 치면서...

탁구를 치는 생활체육인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또한 인간적인 바램이라면 아무리 탁구를 잘 치는 사람이라고 해도 못 치는 사람에 대한 배려를 해서 함께 쳐 줄 수 있는 마음가짐을 갖추라는 점을 강조하고 싶습니다. 탁구장에서 편견을 갖고 상대방을 바라보는 자세가 너무도 거리감을 갖고 온다는 사실. 그로인해서 마음이 너무도 괴롭게 상처를 받는 사람들을 위해서 이 책을 드립니다. 그것을 극복하기 위해서 어렵지만 인내하기를 권합니다. 언제가 나도 잘 칠 수 있다는 신념을 갖고 탁구를 치시기를 바라는 마음입니다.

새로운 탁구장

2020.01.22 13:17

文學 조회 수:19

  1. 어제 저녁에는 기계 페인트칠을 끝내고 저녁 식사 후, 대전으로 탁구를 치러 갔습니다. B라는 탁구장에 대한 궁금증 때문에 도저히 가만히 있을 수 없었고 어제 마침 시간이 맞아 떨어졌습니다 페인트칠을 한 뒤에 대전 탁구장으로 저녁 7시에 맞춰서 찾아 갔으니까요. 번저 있든 A 탁구장과는 완전히 다른 분위기 입니다. 좁은 탁구장에 옹기종기 모여 있는 탁구대는 순서가 없이 빡빡하게 들어차 있습니다. 그리고 중간은 펜스로 가로 막혀 구역이 정해졌지만 한 눈에 좁다는 느낌이 풍겨저 나왔으니까요. A 탁구장과 다른 건 사람들이었습니다. 모두 세 사람이 있었는데 한 사람은 관장이었고, 두 사람은 레슨을 받기 위해 나와 있던 사람이었고, 그 중에 한 사람과 탁구를 치게 됩니다. 두 게임을 했는데 그다지 실력이 많지 않아 보였습니다.


  2. 모든 변화가 일어 났습니다. 먼저 다니던 탁구장에서 나오게 된 이유를 든다면 관장에 대한 불편한 점으로 인해서 그동안 만났던 사람들과 헤어지게 되었지만 이제부터 B 탁구장에서의 새로운 생활에 적응하여야만 한다는 게 새로운 느낌을 부각하여 왔습니다. 이에 따라 적응하지 않을 수 없었고...


                 ~~~~~~~~~~~출석 체크에서...~~~~~~~~~~


  1. 대전으로 탁구를 치러 가는 A 라는 곳을 그만 두고 B라는 곳으로 정하면서 새롭게 적응하여야만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어제는 부랴부랴 기계 페인트 칠을 끝내고 저녁을 마친 뒤에 대전으로 나갔다.

  새로 바뀐 탁구장에서의 분위기 파악을 하기위해 찾아가서 눈으로 직접 확인하지 않으면 안 될 것 같다는 생각이 팽배하였으므로 어떤 물리적인 힘이 분위기 쇠신을 이끌지에 대하여 알고 넘어가야만 할 것 같아서다.


  오후 7시까지 가려고 했지만 옥천에서 대전까지의 거리가 있어서 맞추지는 못했다. 도착한 시각이 7시 20분 경이었으니까. 이렇게 거리를 차량으로 운행하여 소비되는 시간을 측정하는 건 A 탁구장에 갈 때와는 전혀 달랐는데 그건 그 쪽에서는 8시에 도착하였던 것에 비하여 이쪽에서는 7시에 도착하여야만 한다는 시간 관념을 갖기 위해서였다. A 탁구장에서는 끝나는 시간이 정해져 있지 않았다. 사람이 있을 경우에는 밤 늦게 11시까지도 탁구를 칠 수 있었다. 그런데 이곳 B 탁구장에서는 그렇지 않은 듯 했다. 적어도 관장이 말하는 것이 그런 듯했다.


  평소에 사람이 없으면 일찍 끝나기도 하는 것 같았다. 어제 저녁에도 8시가 되어 모두 밖으로 나왔으니까. 사람이 없다고 관장이 문을 닫는다는 얘기를 하였고 그만 일찍 나오게 되어 되돌아 오면서 많은 상념에 빠진다.


  2. 지하실에는 도합 다섯 대 정도의 탁구대가 놓여 있는 듯 했다.

  탁구대 외에 경계를 나눈 펜스가 어지럽게 놓여 있었으므로 실내는 난장판이다. 옷을 벗는 탁의실도 없었다. 구역이 없이 난잡한 탁구장 내부. 안 쪽에서 한 사람이 레슨을 받고 있었고 다른 한 사람은 대기를 하고 있는 상태다. 관장이 직접 레슨을 가르키는 중이었으므로 내가 들어서자 기둥으로 막힌 탁구대 안 쪽에서 자세히 보이지 않았지만 인사를 한다.


  탁구장에 가기 전에 문자를 넣고 전화를 하였지만 받지 않아서 그냥 출발을 한다.

  옥천에서 출발하기 전에 문자를 넣고 전화를 하였는데 타구구장 관장과 통화가 되지 않았었다.  그렇지만 무작정 출발을 한다. 궁금해서 도저히 참을 수 없었다. 탁구장 분위기를 파악하고 그에 맞춰 내 마음가짐도 준비를 해 두는 게 좋을 것이라는 판단을 내린다. 그러자 모든 게 수면 위로 떠 올랐다. 온갖 상상이 연출되면서 기준을 세우지 못한다. 이런 난잡한 형태로 숱한 허상을 비웃기라도 하듯이 내가 A  탁구장을 떠나온 것에 대한 미련이 슬그머니 부축인다. 하지만 이미 모든 게 바뀌었다. 이미 B라는 탁구장에 1년치 회비를 냈으므로 다닐 수 밖에 없었다.


  그것은 탁구장을 바꿈으로 해서 발생되는 지금까지와 다른 변화를 어떻게 적응하느냐? 하는 관점에서 볼 때 매우 중요했다. 하지만 거듭된 날이 이틀을 넘기게 되자 궁금증이 더해갔다. 도저히 보지 않고서는 어떻게 파악할 수 없다는 증폭된 답답함.

  그래서 풍성처럼 커져가는 의문을 찾아내기 위해 어제 저녁에는 B라는 탁구장에 쫒아 갔다. (쫒아 갔다는 표현이 맞을 정도로 달려 가게 된다. 이건 정말 전혀 고려되지 안는 상황이었다. 그리고 마침내 그 실체를 찾아 냈는데)

  어쩌면 그런 예상이 드러 맞을까. 짐작컨데 최악이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저녁에는 탁구장에 손님이 오지 않는 쓸쓸한 풍경을 드러내었다.

  두 사람이 레슨을 받았고 관장과 세 사람이 저녁 7시에 탁구장에 있다는 건 도무지 이해할 수 없을 정도였다. 사람이 많이 들어 차서 탁구를 치고 있어야만 할 시간이었던 것이다. 적어도 A라는 탁구장에서는 그랬었다. 쟁쟁한 실력자들이 직장에 다니다가 퇴근을 하여 탁구장에 모이는 시각이었으니까. 그러나 이곳은 폐장을 하여야 한다는 분위기가 흘렀다. 기다리고 있던 사람과 탁구를 치는 중에 나머지 한 사람은 레슨을 받고 있었고 그 사람이 끝나자 모두 탁구장을 나오게 된다. 시각은 8시 쯤 되었다.


  3. 집에 돌아오자. 마땅히 글을 쓰려고 했던 생각이 달아 난다. 너무 일른 시각이었다. 밤 8시 30분의 시각. 그냥 거실에서 TV를 켜고 누웠다. 그리고 곰곰히 B 탁구장 관장이 하던 말을 떠 올려 본다.

  "금요일에는 몇 사람이 낮에 탁구를 치러 옵니다. 그 사람들에게 저녁 때까지 남아서 함께 쳐 누라고 부탁드려 놓겠습니다. "

  "괜찮습니다. 머... 아무나 하고 치면 되겠지요."

  하지만 그 아무나하고 치겠다고 하는 내 뜻은 신빙성이 없었다. 허상이었으므로 상대가 없으면 소용이 없지 않은가! 워낙 사람이 없는 탁구장이었다. 그리고 저녁 시간 이후 밤에 운동을 하는 직장인들이 없다는 사실에 망연자실한다 . 금요일에만 탁구를 치러 간다는 내 뜻이 과연 맞을까? 하는 의아심도 들었는데 함께 탁구를 칠 수 없다는 사실은 앞으로 중요한 변수라고 할 수 있었다. 이 난관을 어떻게 해서든지 극복할 수 밖에 없다는 사실은 결국 또 다른 새로운 도전이 될 것이다.


  가령 탁구장 근처에 살 고 있는 6촌 형제 중 한 명을 데려다가 탁구를 치는 것도 고려해볼 수 있으리라는 점을 예로 든다. 이건 모두 내가 극복하여야만 할 과제였다.

  이 좋은 운동을 위해서 사람들을 더 끌어 모은다는 건 그만큼 필요 불가분의 문제라는 점이었다. 그러나 누구나 나처럼 운동을 생활체육처럼 인시가지 않는다는 사실. 그래서 아무나 함께 탁구를 치자는 말을 섵부르게 끄집어 낼 수 없었다. 그가 좋아하는 운동이 아니면 소용이 없을 테니까.  


  기본적으로 탁구장을 찾아가면 그곳에서 탁구를 치는 동호인들이 여럿이 있어야만 함께 즐길 수 있었다. 나 혼자 아무리 기다려도 오지 않는 탁구칠 사람을 기다릴 수 만은 없었으니까. 


  4. 하지만 나는 이곳에서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고 개척하여야만 한다는 점을 느낀다. 함께 즐길 수 있는 탁구인들을 만나기를 희망한다. A라는 탁구장은 이미 그런 사람들이 많았다. 그렇지만 B라는 곳은 전혀 없는 편이었다. 그 차이점을 인식하고 앞으로 어떤 방법으로 새로운 길을 모색하느냐? 하는 방법을 찾아내는 일. 그것이 앞으로 이곳에서 일어날 수 있는 변화라는 점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었다.


  5. 어떤 느낌. 어떤 예감. 어떤 사고. 눈에 비치는 또 다른 생각. 그리고 현재 일어나는 일들...

  B 라는 탁구장에서 대기하고 있던 사람과 탁구를 치는 데 그 사람은 배가 나오고 뚱뚱한 남자였다. 하지만 나는 펄펄 날아 다닐만큼 몸이 날렵하다. 그가 넘기는 볼을 모두 걷어 올릴 정도로 드라이버 실력이 능숙하다. 그래서 두 번의 경기를 하였지만 모두 이겼었다. 3 :0 으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새해결심 文學 2019.01.03 67
공지 2018년 올 해 목표는? 文學 2018.03.29 173
공지 생활 체육으로 탁구를 치면서... (3) [3] 文學 2016.05.19 573
공지 책을 출간하는 방법 文學 2016.04.27 491
공지 '탁구를 치면서...'에 관한 탈고 방법 文學 2016.04.18 659
공지 3월 리그전 결과와 명단 (비밀글) [14] 文學 2016.03.25 1
1029 고선명의 모니터 작업과 집중도의 차이점 file 文學 2020.03.16 12
1028 2020년 3월 8일 대전 B 탁구장에서... 文學 2020.03.09 7
1027 대전으로 탁구를 치러 가는 일요일 文學 2020.03.08 6
1026 운동과 코로나바이러스 file 文學 2020.03.02 23
1025 탁구를 치러 대전으로 나가면서... file 文學 2020.02.29 24
1024 바뀐 탁구장에서... 文學 2020.02.15 13
1023 한 주의 금요일 文學 2020.02.08 7
1022 새로운 탁구장 (2) [1] 文學 2020.02.01 10
1021 새로운 탁구장 文學 2020.01.22 8
1020 탁구를 치러 가는 탁구장 文學 2020.01.19 7
1019 운동을 하지 못하는 경우 임시방편 file 文學 2019.12.18 20
1018 정상 몸무게 文學 2019.12.16 9
1017 뒤 바뀐 생활 습관 文學 2020.02.09 13
1016 다시 토요일의 하루 文學 2020.02.09 13
1015 한 주의 금요일 文學 2020.02.08 12
1014 새로운 탁구장 (2) [1] 文學 2020.02.01 16
» 새로운 탁구장 [1] 文學 2020.01.22 19
1012 탁구를 치러 가는 탁구장 [1] 文學 2020.01.19 6
1011 분수를 모르는 모자 지간 2020.1.06 [1] 文學 2002.01.02 15
1010 딸과 아들의 결혼을 앞 둔 부모의 심정 2020.01.05 文學 2002.01.02 17
1009 신년 계획 (2) 2020.01.04 文學 2002.01.02 16
1008 오늘은 금요일 대전으로 탁구를 치러 가는 날 文學 2020.01.03 25
1007 백 드라이브를 개발하라 文學 2019.12.17 26
1006 불신 文學 2019.12.14 8
1005 탁구장의 건립 문제 文學 2019.11.17 30
1004 기대와 실망감 文學 2019.11.08 22
1003 탁구에 대한 나름대로의 방식을 변경한다. 文學 2019.11.02 34
1002 3일 동안 연속해서 탁구를 치러 갔고... 文學 2019.10.30 20
1001 청성의 윗밭에서...(11) 文學 2019.10.28 31
1000 건강에 대한 편애 file 文學 2019.10.15 41
999 탁구의 기본기 (3) 2019.10.14 08:21 file 文學 2019.10.15 33
998 탁구 기본기 (2) 文學 2019.10.13 30
997 탁구의 기본기 文學 2019.10.13 23
996 탁구 연습 文學 2019.09.30 29
995 심기일전 文學 2019.09.23 23
994 내게도 신의 느낌이 펼쳐 지다니... 2019.09.22 22:01 文學 2019.09.23 18
993 왜, 똑같은 사람들이 아닐까? 2019.09.21 15:04 文學 2019.09.23 23
992 들깨 탈곡한 뒤 대전으로 탁구를 치러 갔다. 文學 2019.09.21 17
991 추석이 실감이 난다. (3) 文學 2019.09.12 10
990 3일 연속 탁구장에 가게 되었다. 文學 2019.09.09 28
989 금요일은 대전으로 탁구를 치러 간다. 文學 2019.09.07 38
988 일요일 저녁 장례식장을 갔다 나온 뒤에 탁구장을 향한다. 文學 2019.09.02 36
987 오, 꿈인가요! 文學 2019.08.11 24
986 금요일 저녁 대전의 탁구장에서… (2) 文學 2019.08.10 40
985 금요일 저녁 대전의 탁구장에서... 文學 2019.08.10 29
984 어제 일요일 하루 文學 2019.08.05 22
983 탁구를 치는 중에... 文學 2019.07.23 22
982 한 주의 월요일 2019. 7. 22 文學 2019.07.22 18
981 대구 출장과 탁구장과의 연관 文學 2019.07.06 42
980 2019년 2급 생활스포츠지도사 필기 시험 file 文學 2019.06.19 129
한 권의 책을 발행할 수 있기 위해서 3개월의 시간과 노력이 필요합니다. 물론 책을 발행하기 위해서는 비용이 들지만 그것을 떠나서 시간이 금과같은 현실에 벗어나기 힘들어 지금도 고민 중입니다. 모든 일을 내려 놓고 3개월을 책을 출간하면 과연 무엇이 이득인가! 하고 말이죠. 하지만 메아리처럼 계속하여 내 가슴을 울려 옵니다. 전혀 무의지만은 않다고 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