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새로운 리눅스 서버... 일기 (日記)

하지만 기계 제작 일이 계속 주문이 들어와서 밀려 있는 상황. 조금 더 야간 잔업을 진중하게 집중하지 않으면 안 될 정도. 그렇지만 겨울철이다보니 너무 추워서 또한 야간 작업이 힘들었지만 이제 봄부터는 더 집중할 필요가 있었다. 계속된 기계 주문을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해결책을 더 많은 시간을 기계작업시간으로 충당하여야만 한다는 점이었다.

새로운 방식

2014.01.14 06:24

文學 조회 수:9730

untitled_145.jpg

 

계속하여 전에 없던 열정을 갖고 새로운 방식으로 글을 쓰게 된다. 

그것은 글을 정리하는 시간을 줄이면서 바로 출간과 직결시켜 나가는 것이다. 그래서 중간 부분이 없어짐으로서 바로 정리가 가능하게 될 것이다. 

 

  이 뜻은 인터넷으로 올리는 작업이 불필요해지게 된다. 

  바로 아래한글에서 작업하여 한 권의 책으로 초고가 완성시킬 것이다. 

  원고지 350페이지(장편) 분량의 내용들이여서 방대한 양이다. 내용이  어느 정도 이루워 지게 되면 인디자인으로 편집이 시작될 것이다. 같은 방식으로 노트북 컴퓨터에서 아침 저녁의 시간만 이용해서도 충분하였다. 그 뒤 인디자인으로 바로 인쇄를 할 것이다.

 

  이것은 2014년도의 새로운 풍속도가 될 것이다.

  같은  노트북 컴퓨터에서 모든 작업(탈고, 수정,  편집디자인, 인쇄)을 할 수 있게 되면서 그만큼 불필요한 작업은 사라지게 될테니까? 왜냐하면 아침 저녁으로 방한 텐트 속에서 많은 시간을 벌었다고 할까? 지금으로서는 이렇게 짜투리의 시간이 너무 소중하고 유용하다는 사실을 깨닫게 되었다. 아침에 소변이 마려워서 일찍 깨게 되는 노인의 증상으로 인하여 잠이 없어졌는데도 불구하고 그동안에 이불 속에서 밖으로 나오지 못하였던 것을 생각하면 많은 변화라고 하지 않을 수 없었다. 

 

   전에 같으면 이런 시간을 충분하게 사용하지 못하고 출간에 대한 의욕은 불탔었지만 시간이 부족하다고 실천을 하지 못찬 체 계속하여 내일로 미루기만 왔었다.

 

 그 시간들이 아까워저 지금은 아침 저녁으로 방한텐트 속에서 이불을 머리까지 씌운체 두 팔만 내놓고 노트북 컴퓨터를 무릅위에 얹고 글을 쓰게 된 것이다. 지금은 4권 정도의 책을 정리하고 자료를 수집하는 중이었다. 단 한 권의 책도 출간하지 못했었는데 4권씩이나 욕심을 내게 된 것이다. 그만큼 시간적으로 많은 여유를 갖기도 하였지만 무엇보다 의욕이 불타게 된 것이 가장 큰 이유였다.

 

  두 번째 책을 출간한 뒤부터 지금까지 몇 년동안 무엇을 하였는지 모르겠다. 그만큼 나는 시간을 낭비하였던 것이다. 그리고 아쉬워 하고 다음으로 미루웠는데 사실 시간이 지나게 되면 그 뒤에는 찾을 수가 없다. 그래서 지금은 이 시간의 중요성을 강조하게 되었다. 지금하지 않으면 안된다는...

  그냥 잃어 버렸을 내용을 새로 정리하고 오로지 책으로 출간하기 위해서만 구성하게 된다. 이 뜻은 인터넷으로 작업하는 시간은 그만큼 줄이고 직접적으로 아래한글로....

 

  노트북 컴퓨터를 무릎 위에 올려 놓은체 두 손을 내놓고 글을 쓰고 있는 것이다. 직접적으로 아래 한글로 모든 책의 내용을 수정하면서 써 내료가는 작업은 많은 시간을 절약하게 할 것이다. 인터넷으로 올려 놓은 글을 활용하기는 하지만 그것은 처음부터 그렇게 진행된 것은 아니었다. 적어 놓았던 자료들을 수집하는 단계에서만 필요했다. 모든 내용이 아래한글로 쓰여진다. 

  그리고. 조금이라도 게을러 지지 않기 위해 노력한다.  

 

생각 모음 (156)

  1. 위에 있던 모든 내용은 다시 쓴 것이다.

  누워서 마우스를 클릭하다가 잘못하여 모두 사라지게 되었다. 그래서 애써 쓴 글을 모두 잃어 버리고 다시 쓰게 되었다. 조심하지 않으면 두 번씩이나 새로 쓰게 되므로 자세를 바로 잡아 본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2018년 올 해 목표는? 文學 2018.03.29 185 0
공지 입출금 내역과 할 일. 文學 2016.12.07 0 0
공지 글 쓰는 방법을 다르게 한다. 文學 2015.06.02 1177 0
공지 올 해 계획 文學 2015.01.25 1222 0
» 새로운 방식 文學 2014.01.14 9730 0
공지 책 출간에 대한 계획 文學 2013.04.19 26538 0
공지 서울 출장 (134) [1] 文學 2013.01.23 24979 0
공지 생각 모음 (140) [1] 文學 2013.01.15 27406 0
2583 국세청 홈텍스에서 부가세를 작성하여 납부까지 하였다 (5) file 文學 2010.07.26 6094 0
2582 홈페이지를 백업하다. file 文學 2010.02.08 5203 0
2581 캐논(CANON) IXUS980IS 카메라 file 文學 2010.02.07 5318 0
2580 내가 살고 있는 곳 file 文學 2010.02.09 5404 0
2579 전기 요(장판)를 두 개 구입했다. file 文學 2010.02.09 5343 0
2578 계단을 오르 내리며... file 文學 2009.08.28 4643 0
2577 홈페이지를 복고풍으로 회귀 file 文學 2009.08.29 4478 0
2576 비오는 풍경 file 文學 2009.08.30 5126 0
2575 다음 내용에 대한 예고 file 文學 2009.08.31 5149 0
2574 뜻 밖의 수확 file 文學 2009.09.01 4549 0
2573 홈페이지를 개편한다. 생각 file 文學 2009.09.03 4645 0
2572 기술의 진보 file 文學 2009.09.05 4533 0
2571 일을 하는 것과 도(문학)를 닦는 것은 하등의 연관성이 없다. 文學 2009.09.06 5455 0
2570 방 안에 쥐가 들어 왔다. file 文學 2009.09.07 4597 0
2569 어떤 경치 file 文學 2009.09.08 3593 0
2568 기술의 진보 (2) file 文學 2009.09.08 4747 0
2567 방 안에 쥐가 들어 왔다. (2) 꼬리가 길면 잡힌다. file 文學 2009.09.09 4575 0
2566 뜻 밖의 수확 file 文學 2009.09.01 5342 0
2565 기술의 진보 file 文學 2009.09.05 4929 0
2564 일을 하는 것과 도(문학)를 닦는 것은 하등의 연관성이 없다. 文學 2009.09.06 5548 0
2563 방 안에 쥐가 들어 왔다. file 文學 2009.09.07 5108 0
2562 어떤 경치 file 文學 2009.09.08 4356 0
2561 기술의 진보 (2) 文學 2009.09.08 5326 0
2560 방 안에 쥐가 들어 왔다. (2) 꼬리가 길면 잡힌다. file 文學 2009.09.09 5974 0
2559 공장이 문을 닫는 것도 인간의 생로병사와 같았다. file 文學 2009.09.12 5330 0
2558 우리 집에서 얼마 떨어져 있지 않은 택지 개발 지역 file 文學 2009.09.29 4995 0
2557 내가 최근에 구입한 옥션 상품들 file 文學 2009.10.01 4337 0
2556 둘 째네.. file 文學 2009.10.07 5919 0
2555 인간적인 한계에 대하여... file 文學 2015.01.02 175 0
2554 경산역 앞의 PC 방에서... file 文學 2009.10.09 5458 0
2553 경기도 송우리에 기계를 납품하면서... file 文學 2009.11.25 6087 0
2552 미쓰시비 홈페이지에 올린 글 [1] file 文學 2009.12.01 6667 0
2551 시간은 없는데 기계 주문이 촉박하게 들어왔다. file 文學 2009.12.04 5952 0
2550 옆 집 전선드럼 쌓아 놓은 곳에서 폐드럼을 갖고왔다. (2) file 文學 2009.12.10 5678 0
2549 왜, 작업 능률이 나지 않을까? file 文學 2009.12.11 4580 0
2548 일요일이지만 기계 납품을 한다. file 文學 2009.12.14 5613 0
2547 화물차 안에서 잠을 자다 file 文學 2009.12.14 6084 0
2546 천막 기계 색칠을 하고 file 文學 2009.12.17 4734 0
2545 사무실에서 기계를 만들다 file 文學 2009.12.18 5360 0
2544 기계 색칠을 하고...(2) file 文學 2009.12.19 5754 0
2543 꼬리뼈를 다쳤다. file 文學 2009.12.20 5492 0
2542 옥션에서 구입한 제품들 file 文學 2009.12.20 4553 0
2541 '아, 제주도여!' 에 대하여... file 文學 2009.12.21 5204 0
2540 꼬리뼈를 다쳤다. (2) file 文學 2009.12.23 5290 0
2539 자식은 부모의 거울이다. (5) file 文學 2009.12.25 6172 0
2538 진공관의 구조 file 文學 2009.12.26 6202 0
2537 진공관 기계 (2) file 文學 2009.12.29 4861 0
2536 새 해 새 아침...(2) file 文學 2010.01.02 4463 0
2535 새 해 새 아침...(3) file 文學 2010.01.02 4993 0
2534 기계 만드는 직업과 문학적인 공존에 대하여... file 文學 2010.01.05 5538 0
내가 글을 쓰고 이곳에 옮겨 적는 것은 자료를 보관하기 위해서였다. 이것이 책으로 만들어지기 위해서는 앞으로 많은 시간과 숙성을 거쳐야만 하는 데 그 진가가 발휘되기 위해서 필요한 자료로 첨부될 내용이라고 할까? 그렇다면 이 모든 내용이 언제 어느 때 충분한 소재로서 활용될 수 있을까? 그것은 문학적인 고취하 충분히 무르익어야만 가능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