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새로운 리눅스 서버... 일기 (日記)

하지만 기계 제작 일이 계속 주문이 들어와서 밀려 있는 상황. 조금 더 야간 잔업을 진중하게 집중하지 않으면 안 될 정도. 그렇지만 겨울철이다보니 너무 추워서 또한 야간 작업이 힘들었지만 이제 봄부터는 더 집중할 필요가 있었다. 계속된 기계 주문을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해결책을 더 많은 시간을 기계작업시간으로 충당하여야만 한다는 점이었다.

2010년 3월 5일 금요일 밀양에서...

2010.03.06 20:04

文學 조회 수:5400

 Noname16185tm.jpg

2010년 3월 5일 금요일

05시 00분 옥천역 구내 대합실.

의자에 앉아 글을 쓴다. 벽에 꽂혀 있는 콘센트에 노트북의 아답터 220볼트용 코드를 꽂은 체…….

  어젯밤 11시까지 내 차에 부산 대동의 A.Q 의 재단기를 실으려고 하다가 실패를 했는데 그 첫 번째 이유는 우선 무게가 너무 많이 나가기 때문이었다. 두 번째는 화물차를 구하지 못해서였다. 셋째는 35만원의 운반비가 너무나 비쌌다.


어제 Dong Sim에서 전화가 왔는데 일하는 A 기사였다. 

  “NC 기계가 이상이 있습니다!”

  “어떻게 이상합니까?”

  “에이-씨, 왜 이러지…….”

  그는 나와 대화를 하면서도 연신 화를 냈는데 그게 의례적인지는 모르겠지만 왜 그렇게 급작스럽고 저돌적이었는지 알 수가 없었다. 즉흥적인 성격 같았다. 왜냐하면 나와 대화를 하면서 그가 내용을 정확하게 표현을 하지 못하였으므로…….

  그런 모든 것을 경황으로 유추해볼 때, 전혀 근거 없는 얘기를 하는 듯싶었다. 왜 그렇게 흥분을 하는지 듣고 있는 내가 민망할 지경이었다. 

  그렇지만 그 모든 것은 사실 작업자의 무지에서 근거할 수 있었다. 당황한 나머지 제대로 내용을 알지 못한다는…….

  “잘 확인해보세요! 실린더의 센서 부분과 칼날이 접촉하기 위해 전기선을 부착한 곳……. 같은데…….”

  “글쎄, 어딘지 모르겠어요! 실린더를 교체하였는데 그 뒤부터 잘 되지를 않네요!”

  “실린더를 교체하였다고요! 왜…….”

  “실린더 작동이 됐다 안됐다 하는 것 같아서…….”

  “그럼, 실린더 부분을 잘 살펴보세요! 거기가 확실하니……. 그렇지 않으면 고장 난 부분이 없고…….”

  “제가 알면 뭣 때문에 전화를 하겠습니까? 모르니까 하지요! 그렇게 하시는 게 아니지요? 전혀 못 알아듣고……. 그 부분이 아니고 화면(터치 패널)의 첫 번째 입력 시키는 부분을 읽지 못한다니까요?”

그는 여전히 동문서답을 했다. 내가 설명을 하는 말을 무시하고 여전히 화면만 이상이 있다고 고집을 굽히지 않았던 것이다. 쇠귀에 경 읽기 같았다. 


나는 어제 자동차 앞바퀴의 브레이크 부분에 패드를 교체하려고 분해를 하였다가 황당한 일을 겪었다. 앞 바퀴를 들어 올린 체 브레이크 패드를 교체하려다가 캘로퍼 부분에 체결된 나사 부분이 부러져서 나온 것이다. 나사 부분은 부러져 나왔는데 나머지 핀부분이 부러진체 박혀 버려서 도저히 빠지질 않았다. 완전히 절어서 고정된 듯 싶었다. 펀치를 대고 망치로 아무리 세게 두두려 보았지만 빠져 나오다가 그만 멈춰 버린 뒤로는 꼼짝하지 않았던 것이다.

  운전대 쪽 브레이크 패드는 전날 교체하였었다. 그리고 점심 식사를 하기 전에 간단하게 교체를 하기 위해 조수대 쪽의 바퀴를 떼어내고 캘로퍼 부분의 고무바킹으로 감싸인 나사 부분을 복스 스패너로 돌리려는 순간,

  “뚝!” 하는 소리를 내면서 부러져 나왔던 것이다.


  차량의 브레이크 상태가 두 번씩 밟아야만 할 정도로 심각하게 좋지 않았으므로 운전 중에 갑자기 급부레이크를 밟게 될 때마다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발을 밟고 있는 중에 순간적으로 두 번씩 누른다는 사실을 망각하고 앞 차와 충돌할 뻔 한 적이 한 두 번이 아니었다. 그런 때마다 놀란 가슴을 쓸어내리면서 진정시켜야만 했었다.

  대전에 나갈 때 비래 동에서 오정 동으로 우회전하는 좌로 심하게 꺾이는 긴 골목길에는 양 쪽에 많은 차들이 주차해 있는 바람에 그곳을 빠져 나갈 때는 무척 신경이 쓰였다. 언제 어느 때 주차된 차량이 후진으로 튀어 나올지 모르기 때문이다. 들어 설 때였다. 나는 앞 차가 차량에 주차된 도로를 뒤따라 가다가 갑자기 급정거를 하는 바람에 충동할 순간을 모면하기 위해 급히 핸들을 우회전하지 않을 수 없었다. 아마도 그렇게 하지 않았으면 충돌하였으리라! 두 번을 밟아야만 한다는 사실을 잊고 있었다.

  앞 브레이크의 라이닝을 양 쪽에서 밀어서 압착시키는 브레이크 패드가 양 쪽에서 밀어서 압착시켜 강력한 브레이크를 얻는 구조로 되어 있었고 그것을 고정시키고 유압 실린더가 장치되어 있는 캘리퍼라는 부속품 중에 두 개의 볼트가 채워져 있었는데 아래쪽의 볼트를 풀어서 위로 올린 상태로 내부에 장착된 브레이크 패드를 빼내고 새 것으로 교체를 할 수 있었다. 


지금까지 브레이크가 잘 듣지 않았던 이유 1)

  우선 브레이크 패드가 심하게 마모되어 있음을 그 이유로 삼았다.


작업 방법의 잘못과 원인 2)

  캘리퍼 내부에 두 개의 볼트를 풀어서 패드를 꺼내기 보다 아래쪽이던가 위쪽 둘 중에 하나만 빼내도 가능했다. 그러므로 절어 버려서 빠져 나오지 않는 위쪽 것을 무리하게 빼내기 보다 아래쪽만 뺀 뒤에 캘리퍼를 고정시킨 라이링에서 이탈하게 되고 빠져 나온 양 쪽의 브레이크 패드를 교체하면 되었는데 무리하게 작업하다가 그만 볼트의 심부가 나사부분만 남고 나머지 부분이 구멍 속에 끼어서 나오지 않았던 것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2018년 올 해 목표는? 文學 2018.03.29 189 0
공지 입출금 내역과 할 일. 文學 2016.12.07 0 0
공지 글 쓰는 방법을 다르게 한다. 文學 2015.06.02 1180 0
공지 올 해 계획 文學 2015.01.25 1225 0
공지 새로운 방식 文學 2014.01.14 9733 0
공지 책 출간에 대한 계획 文學 2013.04.19 26542 0
공지 서울 출장 (134) [1] 文學 2013.01.23 24982 0
공지 생각 모음 (140) [1] 文學 2013.01.15 27413 0
2605 꼬리뼈를 다쳤다. (3) file 文學 2010.01.11 5719 0
2604 G.I 라는 사람. file 文學 2010.01.15 5483 0
2603 내 도매인 리퍼터 검색란에서... file 文學 2010.01.17 5721 0
2602 제단기를 만지다. file 文學 2010.01.20 5021 0
2601 고주파 열처리 (2) file 文學 2010.01.28 7446 0
2600 부산 출장 (130) 내일은 양산으로 출장을 간다. file 文學 2010.01.28 5571 0
2599 부산 출장 (131) file 文學 2010.01.30 5256 0
2598 [필독] 보안에 취약한 비밀번호 변경 안내 file 文學 2010.01.31 6131 0
2597 캐논(CANON) IXUS980IS 카메라 file 文學 2010.02.07 5318 0
2596 홈페이지를 백업하다. file 文學 2010.02.08 5203 0
2595 내가 살고 있는 곳 file 文學 2010.02.09 5404 0
2594 전기 요(장판)를 두 개 구입했다. file 文學 2010.02.09 5348 0
2593 제단기를 만지다. (2) file 文學 2010.02.11 5408 0
2592 소나기처럼 기계 주문이 한꺼번에 쏟아져 들어 왔다. file 文學 2010.02.12 5381 0
2591 생각 file 文學 2010.02.16 5577 0
2590 2010 년 2월 15일~19일 file 文學 2010.02.20 6567 0
2589 연속적으로 출장을 나가면 누가 일하는가! file 文學 2010.02.21 6611 0
2588 전자세금계산서용 인증서 file 文學 2010.02.22 5207 0
2587 어제는 제단기의 유압펌프를 손봤다. file 文學 2010.02.24 6027 0
2586 어제 구입한 LG i5 인버터 file 文學 2010.02.25 4988 0
2585 어제 구입한 차단기 다섯 개 file 文學 2010.02.25 5720 0
2584 2010년 2월 25일 목요일 file 文學 2010.02.26 5391 0
2583 2010년 2월 25일 목요일 2 file 文學 2010.02.26 4682 0
2582 2010년 2월 25일 목요일 (3) file 文學 2010.02.26 5437 0
» 2010년 3월 5일 금요일 밀양에서... file 文學 2010.03.06 5400 0
2580 재단기를 부산으로 실어 보냈다. file 文學 2010.03.06 5817 0
2579 2010년 3월 5일 밀양으로 출장을나가면서... file 文學 2010.03.06 5919 0
2578 부산 출장 127 file 文學 2010.03.07 5779 0
2577 부산 출장 (128) file 文學 2010.03.10 4146 0
2576 부산 출장 (129) file 文學 2010.03.10 5343 0
2575 어젯밤에 인터넷 매가패스 광통신이 끊겼다. file 文學 2010.03.10 5587 0
2574 기계 제작 중에 중대한 문제 file 文學 2010.03.28 5048 0
2573 기계 제작 날짜가 자꾸만 연기할 수 밖에 없는 진정한 이유 文學 2010.04.10 6237 0
2572 기계 제작 날짜가 자꾸만 연기할 수 밖에 없는 진정한 이유 (2) file 文學 2010.04.11 5931 0
2571 기계 제작 날짜가 자꾸만 연기할 수 밖에 없는 진정한 이유 (3) file 文學 2010.04.13 5666 0
2570 노래방 기기를 구입하다.. file 文學 2010.04.14 7161 0
2569 오늘은 홈페이지를 백업 해야 할 듯... file 文學 2010.04.20 5255 0
2568 갑자기 긴급자금이 필요한 두 가지 이유 文學 2010.04.22 6094 0
2567 전북 익산 출장 file 文學 2010.04.27 5982 0
2566 갑자기 긴급자금이 필요한 두 가지 이유 (2) 생각 500 文學 2010.04.27 5952 0
2565 작업 계획을 어떻게 잡을 것인가! 文學 2010.04.27 5565 0
2564 4월 27일 생각 文學 2010.04.27 5835 0
2563 5촌 당숙의 죽음 file 文學 2010.04.29 6354 0
2562 경기도 정관 출장 file 文學 2010.05.06 4139 0
2561 경기도 정관 출장 (2) file 文學 2010.05.07 5636 0
2560 중고 오디오를 옥션에서 구입하다. file 文學 2010.05.09 5299 0
2559 중고 오디오를 옥션에서 구입하다. (2) file 文學 2010.05.09 6441 0
2558 4월 28일 생각 文學 2010.05.10 5734 0
2557 내일은 김포로 출장을 나간다. 文學 2010.05.11 6031 0
2556 일요일에도 불구하고 일을 한다. file 文學 2010.05.17 5419 0
내가 글을 쓰고 이곳에 옮겨 적는 것은 자료를 보관하기 위해서였다. 이것이 책으로 만들어지기 위해서는 앞으로 많은 시간과 숙성을 거쳐야만 하는 데 그 진가가 발휘되기 위해서 필요한 자료로 첨부될 내용이라고 할까? 그렇다면 이 모든 내용이 언제 어느 때 충분한 소재로서 활용될 수 있을까? 그것은 문학적인 고취하 충분히 무르익어야만 가능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