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새로운 리눅스 서버... 일기 (日記)

하지만 기계 제작 일이 계속 주문이 들어와서 밀려 있는 상황. 조금 더 야간 잔업을 진중하게 집중하지 않으면 안 될 정도. 그렇지만 겨울철이다보니 너무 추워서 또한 야간 작업이 힘들었지만 이제 봄부터는 더 집중할 필요가 있었다. 계속된 기계 주문을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해결책을 더 많은 시간을 기계작업시간으로 충당하여야만 한다는 점이었다.

집에 있는 양수기 수리

2009.07.24 17:26

文學 조회 수:7930

  Noname1410.jpg

  뒷마당 한 가운데 가로 60cm, 세로 70cm , 그리고 깊이 70cm 로 파 놓고 풀 꺼지게 파서 벽돌을 쌓고 시멘트로 바른 곳에 양수기가 놓여 있었다. 지하 130미터 깊이로 지하수를 팠는데 하천이 집 옆에 있다보니까 건수물이 들어와서 얕은 지하수로는 물을 먹지 못할 지경이었다. 그래서 집을 짓기 전에 지하수를 팠는데 벌써 9년째가 되었다.

 

  23일 어제는 아침부터 물이 나오지 않는다고 하여 지하수가 묻혀 있는 곳에 뚜껑을 열고 안을 들여다 보았더니 전기로 접촉을 시켜주는 부분이 고장난듯하였다.

  "따따따따딱....따따딱!"

  요란하게 접접부분이 붙어서 옥천 시내에 있는 양수기 판매점에 가서 진공 펌프와 전기 스위치 장치를 각각 구입하였었다. 처음에는 스위치로 된 수압 센서를 교체하였는데 똑같은 증상이여서 이번에는 진공펌프를 사오지 않을 수 없었다.

  "얼맙니까?"

  양수기 판매점까지 나는 아내의 자전거를 타고 나갔다.

  불과 1KM 내외 정도 밖에 되지 않았으므로 운동 삼아서 시내에 볼일이 있을 때는 자전거를 곧잘 탄다. 

  "만 오천원입니다!"

  앞서 구입한 압력 센서는 오천원씩 이여서 두 개를 구입하였지만 다시 진공 펌프를 사로 두 번째 나온 것이다.

  "그런데 중고 같은데요?"

 내가 진공 펌프를 자세히 보았는데 페인트 칠이 벗겨지고 녹이 슬은 것 같아서 말했다.

  "이건 중고란게 없습니다! 다. 이렇습니...다만..."

  "아, 그런데... 이 속에 무엇이 들어 있습니까?"하고 내가 말했다.

  "질소인데 지금은 물이 차 있을거예요! 그래서 빼내 보면 무거울거고..."

  "그럼, 교체를 해 보면 알테니요! 하나 주세요?"

  나는 부부가 양수기 펌프 가게를 함께 하고 있는 것에 매우 호의적인 인상을 받았다. 전에는 조금 떨어진 곳에서 가게를 하고 있었는데 지금보다 절반 정도의 규모였다. 그런데 더 크고 깨끗하게 정리된 것이 돈을 번 것처럼 보기가 좋다.

 

  양수기의 질소 탱크를 교체하자, 수압이 일정하게 유지되는 듯싶었다.

  수압 센서의 착칵거리는 소리가 정상적으로 이따금씩 반복 되었던 것이다. 앞서 질소 탱크를 교체하기 전에 묵직한 느낌과 함께 뒤의 테스트를 하기 위해 삐죽하게 나온 곳에 핀으로 눌러도 바람이 나오지 않았던 것으로 이미 고장난 부분이 질소탱크라고 판단을 하기에 이르렀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2017년 맥에 윈도우10을 설치한다. (나의 맹세) 文學 2021.03.16 139 0
공지 파라다이스 탁구 [1] 文學 2021.01.30 106 0
공지 새해결심 文學 2019.01.03 315 0
공지 2019년 1월 1일 文學 2019.01.02 318 0
공지 입출금 내역과 할 일. 文學 2016.12.07 0 0
공지 글 쓰는 방법을 다르게 한다. 文學 2015.06.02 1615 0
공지 새로운 방식 文學 2014.01.14 10124 0
공지 책 출간에 대한 계획 文學 2013.04.19 26969 0
공지 서울 출장 (134) [1] 文學 2013.01.23 25459 0
공지 생각 모음 (140) [1] 文學 2013.01.15 28139 0
4246 신년 계획 (2) 2020.01.04 文學 2002.01.02 23 0
4245 딸과 아들의 결혼을 앞 둔 부모의 심정 2020.01.05 文學 2002.01.02 13 0
4244 분수를 모르는 모자 지간 2020.1.06 文學 2002.01.02 32 0
4243 공장에서 지관자동 NC 절단 기계를 제작하며.. file 文學 2009.07.04 8835 0
4242 공장에서 지관자동 NC 절단 기계를 제작하며.. (2) file 文學 2009.07.04 8410 0
4241 경산 역 직원 여러분, 감사합니다! (코레일 홈페이지 친절난에 올린 글)과 회신내용 file 文學 위의 文學 2009.07.08 7550 0
4240 경산 역 직원 여러분, 감사합니다! (코레일 홈페이지 친절난에 올린 글)과 회신내용 file 文學 위의 文學 2009.07.08 7964 0
4239 덤프트럭으로 정전을 야기한 피해보상에 대하여...(한국전력신문고에 올린글) file 文學 위의 文學 2009.07.09 7346 0
4238 덤프트럭으로 정전을 야기한 피해보상에 대하여...(한국전력신문고에 올린글) file 文學 위의 文學 2009.07.09 7906 0
4237 하수도 관로사업 야적장 file 文學 위의 文學 2009.07.09 6664 0
4236 하수도 관로사업 야적장 file 文學 위의 文學 2009.07.09 7897 0
4235 홈텍스에서 부가세를 납부하다.(3) file 文學 위의 文學 2009.07.10 8277 0
4234 삼성화재 민원접수 창구에 올린 글 file 文學 2009.07.10 6137 0
4233 삼성화재 민원접수 창구에 올린 글 file 文學 2009.07.10 7688 0
4232 피해보상에 대하여...(2) file 文學 2009.07.14 6017 0
4231 피해보상에 대하여...(2) file 文學 2009.07.14 6673 0
4230 KT 광통신이 끊겼다. file 文學 2009.07.14 6294 0
4229 KT 광통신이 끊겼다. file 文學 2009.07.14 6145 0
4228 집중 호우로 누수가 된 공장에서... file 文學 2009.07.15 7002 0
4227 집중 호우로 누수가 된 공장에서... file 文學 2009.07.15 7370 0
4226 천막 기계 A/S 를 나가면서... file 文學 2009.07.17 6702 0
4225 천막 기계 A/S 를 나가면서... file 文學 2009.07.17 7504 0
4224 천막 기계 A/S 를 나가면서... (2) file 文學 2009.07.17 6918 0
4223 천막 기계 A/S 를 나가면서... (2) file 文學 2009.07.17 6819 0
4222 어제는 밤 11시까지 작업을 하다. file 文學 2009.07.19 5155 0
4221 어제는 밤 11시까지 작업을 하다. file 文學 2009.07.19 6723 0
4220 천막 기계 A/S 를 나가면서... (3) file 文學 2009.07.19 5756 0
4219 천막 기계 A/S 를 나가면서... (3) file 文學 2009.07.19 6324 0
4218 부산 출장 (108) 집(home)에 가까워 지면서... [1] file 文學 2009.07.21 4535 0
4217 부산 출장 (108) 집(home)에 가까워 지면서... [1] file 文學 2009.07.21 5041 0
4216 부산 출장 (109) 신설 공장에서... file 文學 2009.07.22 5685 0
4215 부산 출장 (109) 신설 공장에서... file 文學 2009.07.22 6109 0
4214 부산 출장 (110) 제단기를 구입하다. file 文學 2009.07.22 5902 0
4213 부산 출장 (110) 제단기를 구입하다. file 文學 2009.07.22 6347 0
4212 부산 출장 (111) 제단기를 구입하다. file 文學 2009.07.23 5384 0
4211 부산 출장 (111) 제단기를 구입하다. file 文學 2009.07.23 6043 0
» 집에 있는 양수기 수리 file 文學 2009.07.24 7930 0
4209 부산 출장 (112) 제단기를 구입하다. file 文學 2009.07.25 5288 0
4208 부산 출장 (112) 제단기를 구입하다. file 文學 2009.07.25 5397 0
4207 건축 업자에 대하여... file 文學 2009.07.25 5855 0
4206 건축 업자에 대하여... file 文學 2009.07.25 5691 0
4205 인간의 능력 文學 2009.07.25 5927 0
4204 인간의 능력 文學 2009.07.25 6149 0
4203 어젯밤 12시까지 페인트 칠을 했다. 文學 2009.07.26 6434 0
4202 어젯밤 12시까지 페인트 칠을 했다. 文學 2009.07.26 5257 0
4201 어젯밤 12시까지 페인트 칠을 했다. (2) file 文學 2009.07.27 6093 0
4200 어젯밤 12시까지 페인트 칠을 했다. (2) file 文學 2009.07.27 5160 0
4199 천막 기계 A/S 를 나가면서... (4) 文學 2009.07.27 6340 0
4198 천막 기계 A/S 를 나가면서... (4) 文學 2009.07.27 5026 0
4197 '프르나'(puluna)에서 탈퇴 사유 file 文學 2009.07.27 5091 0
내가 글을 쓰고 이곳에 옮겨 적는 것은 자료를 보관하기 위해서였다. 이것이 책으로 만들어지기 위해서는 앞으로 많은 시간과 숙성을 거쳐야만 하는 데 그 진가가 발휘되기 위해서 필요한 자료로 첨부될 내용이라고 할까? 그렇다면 이 모든 내용이 언제 어느 때 충분한 소재로서 활용될 수 있을까? 그것은 문학적인 고취하 충분히 무르익어야만 가능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