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새로운 리눅스 서버... 일기 (日記)

하지만 기계 제작 일이 계속 주문이 들어와서 밀려 있는 상황. 조금 더 야간 잔업을 진중하게 집중하지 않으면 안 될 정도. 그렇지만 겨울철이다보니 너무 추워서 또한 야간 작업이 힘들었지만 이제 봄부터는 더 집중할 필요가 있었다. 계속된 기계 주문을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해결책을 더 많은 시간을 기계작업시간으로 충당하여야만 한다는 점이었다.

P580 노트북으로 집에서 인터넷 작업을 하는 데 어제부터 다른 예비용으로 바꿨다.

기존의 똑 같은 제품의 노트북 컴퓨터와 비교하였을 때 우선 속도부터 달라졌다.  


며칠 전에 인터넷으로 중고 P560 노트북 컴퓨터를 7만원에 구입했었다.



samples25.JPG

samples60.JPG




내가 갖고 있는 노트북 컴퓨터 중에 P560, P580은 출장용으로 갖고 다니는 주력종이다. 사업에 꼭 필요한 이유는 상당부에 씨리얼 포트가 나와 있어서 기계와 연결하여 프로그램을 입력시킬 수 있다는 점으로 그 편리성을 들 수 있었다. 물론 USB 포트로 씨리얼 포트로 연결하는 아답터가 나와 있긴 해도 중간에 풀려 버려서 USB 포트가 아니면 문제가 발생하게 되어 오랫동안 작업하지 못한다는 문제점으로 인하여 아예 씨리얼 포트가 장착된 노트북을 선호하게 되었다.


그 중에 P560 노트북으로 지금까지 이어져 온 뒤부터 P580으로 예비책을 세워 놓았다. 다음에 사용하게될 차 세대 기계 제어용 노트북으로...


  그래서 인터넷 중고로 올라오는 이 제품을 구입하여 놓았고 벌써 두 대나 갖게 되었는데 저렴하게 구입하다보니 한 대는 문제가 있는 제품이었다. 키보드가 한 개 빠져 있어서 그 부분을 고치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그래서 새로 중고 제품을 14일에 구입하게 되고 이 제품을 3호기로 구문하였다. 택배로 배달을 받았지만 테스트를 하지 못하다가 어제 충대 병원에 가지 전에 작동 상태를 확인하게 되었다.


  그동안 이 노트북 기종으로 집에서 웹써핑을 하게 되었다. 간단하게 마라자면 1호기, 2호기를 갖고 있고 1호기로 사용하여 왔는데 속이 터질 정도로 느려 터져서 작업하기 불편한 상태라고 할까? 무척 힘든 부팅 시간과 인터넷으로 연결되는 속도가  짜증이 날 지경이였었다.

  그런데 놀라운 점은 어제 2호기에서 새로 구입한 3호기에 램, 하드디스크를 장착하여 전원을 켰지만 부팅이 되지 않는다는 결론에 도달한 뒤, 다시 2호기에 끼워 넣고 작동 시킨 결과 놀라운 속도에 깜짝 놀랐다. 1호기와 2호기가 같은 기종인데 그 속도면에서 2호기가 너무 빨랐기 때문이다.

  하지만 2호기는 글자판이 U 자가 빠져 있는 상황.

  3호기에서 그 글자를 빼내어 끼워 넣자 감쪽같이 바뀌었다.


  오늘 아침부터 마침내 이 컴퓨터로 작업을 하는데 먼저 것보다 비교도 할 수 없을 정도로 빨랐다. 원인을 찾아서 1호기를 고쳐야 할 듯...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새해결심 文學 2019.01.03 224 0
공지 2019년 1월 1일 文學 2019.01.02 192 0
공지 입출금 내역과 할 일. 文學 2016.12.07 0 0
공지 글 쓰는 방법을 다르게 한다. 文學 2015.06.02 1395 0
공지 새로운 방식 文學 2014.01.14 9947 0
공지 책 출간에 대한 계획 文學 2013.04.19 26765 0
공지 서울 출장 (134) [1] 文學 2013.01.23 25239 0
공지 생각 모음 (140) [1] 文學 2013.01.15 27811 0
3186 기계를 납품하는 날 (5) 작업 방법 file 文學 2019.11.16 44 0
3185 기계를 납품하는 날 (4) 건강 文學 2019.11.15 25 0
3184 기계 납품 하는 날 (3) 文學 2019.11.15 27 0
3183 기계를 납품하는 날 (2) 文學 2019.11.14 16 0
3182 기계를 납품하는 날 2019.11.13 08:48 文學 2019.11.14 15 0
3181 돈, 돈, 도오온… (2) 생각 모음 [3] 文學 2019.11.12 28 0
3180 글에 대한 염원은 무엇인가! 文學 2019.11.11 26 0
3179 부산 출장 (153) 文學 2019.11.11 9 0
3178 부산 양산 출장 文學 2019.11.11 19 0
3177 글을 쓰려는 자세가 중요하다. file 文學 2019.11.11 29 0
3176 기대와 실망감 文學 2019.11.08 10 0
3175 식물성 고기 만드는 법 [1] secret 文學 2019.11.09 0 0
3174 겨울이 오는 소리 file 文學 2019.11.08 35 0
3173 자멸의 길 文學 2019.11.07 17 0
3172 상념 文學 2019.11.07 18 0
3171 모니터의 활용방안 file 文學 2019.11.06 28 0
3170 기대에 이르지 못하는 현실 [1] file 文學 2019.11.06 44 0
3169 Fiction (106) secret 文學 2019.11.05 0 0
3168 생각 모음 (186) 文學 2019.11.05 25 0
3167 대구로 출장을 가는 길에서.. file 文學 2019.11.05 56 0
3166 김장을 하는 걸 지켜 보면서... 2019.11.04 07:15 file 文學 2019.11.05 30 0
3165 콩타작, 김장, 그리고 탁구 file 文學 2019.11.03 21 0
3164 시간과 상념 사이 file 文學 2019.11.02 17 0
3163 지극히 문학적인 것 文學 2019.11.01 8 0
3162 대구 출장 (102) file 文學 2019.11.01 15 0
3161 대구 출장 (101) 2019.10.31. 07:01 文學 2019.11.01 9 0
3160 콩타작을 한다. (2) file 文學 2019.10.30 22 0
3159 콩 타작을 한다. 옛날에도 그랬던 것처럼... 10월 29일 file 文學 2019.10.30 20 0
3158 청성의 윗밭에서...(11) file 文學 2019.10.28 34 0
3157 실수와 습관과 방법론 적인 해석 文學 2019.10.26 30 0
3156 Fiction (105) 文學 2019.10.25 19 0
3155 작업 불량을 근 10년 동안 모르면서 지냈다는 게... 文學 2019.10.25 50 0
3154 도토리 키 재기 2019.10.24 07:51 文學 2019.10.25 15 0
3153 발안 출장 (11) file 文學 2019.10.23 32 0
3152 발안 출장 (10) 文學 2019.10.22 16 0
3151 부정과 정의로움과 죄악의 속박 (2) 文學 2019.10.21 10 0
3150 부정과 정의로움과 죄악의 속박 secret 文學 2019.10.21 0 0
3149 건강에 문제가 있는 건 아닐까? (5) 文學 2019.10.20 22 0
3148 건강에 문제가 있는 건 아닐까? (4) [2] 文學 2019.10.19 12 0
3147 건강에 문제가 있는 건 아닐까? (3) 文學 2019.10.18 30 0
3146 건강에 문제가 있는 건 아닐까? 2019.10.16 08:58 文學 2019.10.17 8 0
3145 건강에 문제가 있는 건 아닐까? (2) file 文學 2019.10.17 26 0
3144 G.L 이라는 곳에 납품할 기계의 페인트 칠 文學 2019.10.16 18 0
3143 건강에 문제가 있는 건 아닐까? 文學 2019.10.16 22 0
3142 너무 편하고 안이한 생활로 빠져 든다는 건... 文學 2019.10.13 8 0
3141 탁구의 기본기 文學 2019.10.13 25 0
3140 TV 와 <컴퓨터 모니터> 용도를 충족시키는 디스플레이의 등장 (2) 文學 2019.10.12 13 0
3139 TV 와 <컴퓨터 모니터> 용도를 충족시키는 디스플레이의 등장 file 文學 2019.10.12 72 0
3138 행복의 근원 fiction (100) 文學 2019.10.11 22 0
3137 올 해 수확이 무엇인가! (2) [1] file 文學 2019.10.11 25 0
내가 글을 쓰고 이곳에 옮겨 적는 것은 자료를 보관하기 위해서였다. 이것이 책으로 만들어지기 위해서는 앞으로 많은 시간과 숙성을 거쳐야만 하는 데 그 진가가 발휘되기 위해서 필요한 자료로 첨부될 내용이라고 할까? 그렇다면 이 모든 내용이 언제 어느 때 충분한 소재로서 활용될 수 있을까? 그것은 문학적인 고취하 충분히 무르익어야만 가능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