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새로운 리눅스 서버... 일기 (日記)

하지만 기계 제작 일이 계속 주문이 들어와서 밀려 있는 상황. 조금 더 야간 잔업을 진중하게 집중하지 않으면 안 될 정도. 그렇지만 겨울철이다보니 너무 추워서 또한 야간 작업이 힘들었지만 이제 봄부터는 더 집중할 필요가 있었다. 계속된 기계 주문을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해결책을 더 많은 시간을 기계작업시간으로 충당하여야만 한다는 점이었다.

<어머니의 초상>에 대하여 출간을 서두릅니다. <동호회 탁구>보다 먼저 편집하여 출간하려는 이유는 신춘문예에 출품하였다는 한가지 특징을 가지고 혹시나 모를 당선을 염두에 두워서라고 할 수 있었습니다. 그렇지만 그것은 약간의 기대일 뿐, 사실은 다른 데 있었지요. 모친이 8월 3일 작고한 이후 엄청난 충격에 빠졌던 게 사실입니다. 세상이 무너지는 것처럼 그야말로 계속되는 기억에 사로 잡혔었지요. 그 느낌이 지금 편집하는 과정에서 그야말로 크게 부각되어 나오는 데 매 한 장마다 그런 기억이 떠 올랐습니다.


1. 어머니의 초상은 사실상 가장 먼저 끄집어 낼 것은 아니었다.

  우연히 옥천 문인회 문단지에 단편소설로 내 보려고 하였다가 갑자기 취고가 되는 바람에(원고의 분량이 너무 많다는 이유로) 신춘문예에 그답 제출하게 되었었다.

  이 원고의 작성은 참으로 놀라운 반전과 함께 새로운 방식의 글에 대한 신기한 내 느낌을 즉흥적으로 담아내는 기교의 발전을 한 몸으로 받았다고 할 수 있었다.

   어떻게 그런 내용으로 글을 새롭게 쓸 수 있을까?

  전혀 다른 새로운 구성이었다.

  오히려 내가 쓴 글이 아닐 정도로 신기한 내용이기도 하였다.

  전혀 새로운 구성이었는데 그것은 짜집기를 하듯이 여기저기 흩어져서 분류조차 되지 않았던 다양한 조각을 모아 담았을 정도로 전혀 부각되지 않았던 내용이었다. 그런데 그런 내용들이 촉박한 시간과 어울려서 수정작업하면서 새로운 구성으로 바뀌게 되고 짜임새가 바뀌면서 구성전결이 매끕럽게 되었다.


2. 어제 저녁에는 탁구장에 나가게 되었는데 오후 7시에 혼자서 탁구기계와 탁구를 치면서 기다리게 된다. 그리고 8시 쯤에 한 사람이 나타났고 그 뒤 두 사람이 더 와서 넷이서 탁구를 치다가 돌아 왔다. 하지만 내 실력이 그 중에 가장 낮았고 그로 인해서 즐거움이 반감하기에 이른다.


3. 어제 토요일 낮에는 대전에 나가서 재료를 싣고 들어 왔다. 전 날 주문해 둔 철재였다. 75mm  잔넬, 평철, 그리고 마루모(원형의 철재봉)  이었다. 그것을 낮 12시 30분에 싣고 공장으로 되돌아 오면서 이번에는 대전 시내의 정체구역에서 몇 번씩 신호를 받아가면서 기다리지 않을 수 없었다. 대전시내는 아침 저녁 출퇴근 시간에는 꽉 막힌 도로가 정체를 이룬다. 그래서 시내길을 운행할 때는 매우 복잡하여 다녀오기가 힘들었다.

  이제 다시금 기계 제작을 시작하기 위해서 철재를 구입할 필요가 있었고 주문하여 미리 절단을 해 놓은 N.J 와 D.H 이라는 두 철재 상회를 차례로 다녀오면서 1톤 차에 대각선으로 길게 싣고 앞 뒤로 튀어 나온 상태에서 조심스럽게 운전을 하지 않을 수 없었다.


4. 눈물이 절로 흐른다.

  어머니의 초상을 계속 편집하면서 슬픔에 휩싸이곤 하는 데 그 가장 큰 이유가 살아생전에 왜, 효도하지 않았을까? 하는 후회였다. 이상하게도 묶인 매듭이 풀리 듯이 일이 너무 잘 풀렸다. 이처럼 이상한 일이 또 있을까? 싶을 정도였다.


처음부터 신춘문예에 '어머니의 초상'을 출품하려는 의도를 갖었던 건 아니었다.

얼마든지 당선되지 않고서도 지금처럼 책을 출간하고 마음대로 글을 쓸 수 있다고 자부해 왔었다. 그리하여 등단을 남의 관심을 끈다고 아예 거절할 정도로 (그렇게 하지도 않았지만) 전혀 마음에 없었던 게 사실이었다.


  그런데 이번에 내가 문인회에 가입하면서 주변에 글을 쓰는 사람들과 접하게 되자 오히려 글 쓰는 열의를 갖게 되었고 그러다보니 나도 글 쓰는 축에 들면서 왜 문단지에 올리지 않겠는가? 하는 반감내지는 의문을 갖게 되었고 앞 뒤 분간도 하지 않고 두 편의 단편을 올리게 된다.

  하지만 그렇게 긴 글을 선호하지 않는다는 점과 그리고 자신에게 고마워 해야 된다는 말을 전화로 받고 갑자기 심경의 변화를 갖게 된 것인데...

  그것이 새옹지마처럼 모든 분위기를 바꾸워 놓았을 줄이야!

  놀라운 점은 문인회에 원고를 황급히 걷어 들였다.

 

  그렇게 원고를 올리느라고 고생했던 보람도 없이...

 

  다시금 새로운 아이디어가 반짝였는데 마침 신춘문예 원고 마감이 가깝다는 점을 깨닫고 그 쪽으로 원고를 올리면 어떨까? 하는 착상을 하게 되었고 마침내 그렇게 했다.


5. 원고를 작성하였을 때의 며칠간 노력했던 모든 게 공든탑이 무너졌을 때의 심정이었다.

  그런데 이렇게 쉽게 쓴 글에 대한 의문이 갑자기 들었다. 너무도 쉽게 그리고 간단하게 시간을 할애하게 되었는데 불과 며칠만에 저녁 때만 시간을 할애하여 단편 소설을 (원고지 100장) 썼었다.

  시간이 적게 들면서 아주 잘 된 내용을 한 편 얻었으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새해결심 文學 2019.01.03 224 0
공지 2019년 1월 1일 文學 2019.01.02 192 0
공지 입출금 내역과 할 일. 文學 2016.12.07 0 0
공지 글 쓰는 방법을 다르게 한다. 文學 2015.06.02 1395 0
공지 새로운 방식 文學 2014.01.14 9947 0
공지 책 출간에 대한 계획 文學 2013.04.19 26765 0
공지 서울 출장 (134) [1] 文學 2013.01.23 25239 0
공지 생각 모음 (140) [1] 文學 2013.01.15 27811 0
3181 돈, 돈, 도오온… (2) 생각 모음 [3] 文學 2019.11.12 28 0
3180 글에 대한 염원은 무엇인가! 文學 2019.11.11 26 0
3179 부산 출장 (153) 文學 2019.11.11 9 0
3178 부산 양산 출장 文學 2019.11.11 19 0
3177 글을 쓰려는 자세가 중요하다. file 文學 2019.11.11 29 0
3176 기대와 실망감 文學 2019.11.08 10 0
3175 식물성 고기 만드는 법 [1] secret 文學 2019.11.09 0 0
3174 겨울이 오는 소리 file 文學 2019.11.08 35 0
3173 자멸의 길 文學 2019.11.07 17 0
3172 상념 文學 2019.11.07 18 0
3171 모니터의 활용방안 file 文學 2019.11.06 28 0
3170 기대에 이르지 못하는 현실 [1] file 文學 2019.11.06 44 0
3169 Fiction (106) secret 文學 2019.11.05 0 0
3168 생각 모음 (186) 文學 2019.11.05 25 0
3167 대구로 출장을 가는 길에서.. file 文學 2019.11.05 56 0
3166 김장을 하는 걸 지켜 보면서... 2019.11.04 07:15 file 文學 2019.11.05 30 0
3165 콩타작, 김장, 그리고 탁구 file 文學 2019.11.03 21 0
3164 시간과 상념 사이 file 文學 2019.11.02 17 0
3163 지극히 문학적인 것 文學 2019.11.01 8 0
3162 대구 출장 (102) file 文學 2019.11.01 15 0
3161 대구 출장 (101) 2019.10.31. 07:01 文學 2019.11.01 9 0
3160 콩타작을 한다. (2) file 文學 2019.10.30 20 0
3159 콩 타작을 한다. 옛날에도 그랬던 것처럼... 10월 29일 file 文學 2019.10.30 19 0
3158 청성의 윗밭에서...(11) file 文學 2019.10.28 34 0
3157 실수와 습관과 방법론 적인 해석 文學 2019.10.26 30 0
3156 Fiction (105) 文學 2019.10.25 19 0
3155 작업 불량을 근 10년 동안 모르면서 지냈다는 게... 文學 2019.10.25 50 0
3154 도토리 키 재기 2019.10.24 07:51 文學 2019.10.25 15 0
3153 발안 출장 (11) file 文學 2019.10.23 32 0
3152 발안 출장 (10) 文學 2019.10.22 16 0
3151 부정과 정의로움과 죄악의 속박 (2) 文學 2019.10.21 10 0
3150 부정과 정의로움과 죄악의 속박 secret 文學 2019.10.21 0 0
3149 건강에 문제가 있는 건 아닐까? (5) 文學 2019.10.20 22 0
3148 건강에 문제가 있는 건 아닐까? (4) [2] 文學 2019.10.19 12 0
3147 건강에 문제가 있는 건 아닐까? (3) 文學 2019.10.18 30 0
3146 건강에 문제가 있는 건 아닐까? 2019.10.16 08:58 文學 2019.10.17 8 0
3145 건강에 문제가 있는 건 아닐까? (2) file 文學 2019.10.17 26 0
3144 G.L 이라는 곳에 납품할 기계의 페인트 칠 文學 2019.10.16 18 0
3143 건강에 문제가 있는 건 아닐까? 文學 2019.10.16 22 0
3142 너무 편하고 안이한 생활로 빠져 든다는 건... 文學 2019.10.13 8 0
3141 탁구의 기본기 文學 2019.10.13 25 0
3140 TV 와 <컴퓨터 모니터> 용도를 충족시키는 디스플레이의 등장 (2) 文學 2019.10.12 13 0
3139 TV 와 <컴퓨터 모니터> 용도를 충족시키는 디스플레이의 등장 file 文學 2019.10.12 72 0
3138 행복의 근원 fiction (100) 文學 2019.10.11 22 0
3137 올 해 수확이 무엇인가! (2) [1] file 文學 2019.10.11 25 0
3136 올 해 수확이 무엇인가! 文學 2019.10.11 19 0
3135 추워진 날씨에 대한 대비 2019.10.10 08:39 文學 2019.10.11 9 0
3134 어제 출장을 나갔던 AQ 라는 공장 (2) 文學 2019.10.09 21 0
3133 어제 출장을 나갔던 AQ 라는 공장 文學 2019.10.09 17 0
3132 빠르지 않는 고속도로 file 文學 2019.10.08 30 0
내가 글을 쓰고 이곳에 옮겨 적는 것은 자료를 보관하기 위해서였다. 이것이 책으로 만들어지기 위해서는 앞으로 많은 시간과 숙성을 거쳐야만 하는 데 그 진가가 발휘되기 위해서 필요한 자료로 첨부될 내용이라고 할까? 그렇다면 이 모든 내용이 언제 어느 때 충분한 소재로서 활용될 수 있을까? 그것은 문학적인 고취하 충분히 무르익어야만 가능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