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새로운 리눅스 서버... 일기 (日記)

하지만 기계 제작 일이 계속 주문이 들어와서 밀려 있는 상황. 조금 더 야간 잔업을 진중하게 집중하지 않으면 안 될 정도. 그렇지만 겨울철이다보니 너무 추워서 또한 야간 작업이 힘들었지만 이제 봄부터는 더 집중할 필요가 있었다. 계속된 기계 주문을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해결책을 더 많은 시간을 기계작업시간으로 충당하여야만 한다는 점이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2017년 맥에 윈도우10을 설치한다. (나의 맹세) 文學 2021.03.16 458 0
공지 파라다이스 탁구 [1] 文學 2021.01.30 371 0
공지 새해결심 文學 2019.01.03 545 0
공지 2019년 1월 1일 文學 2019.01.02 579 0
공지 입출금 내역과 할 일. 文學 2016.12.07 0 0
공지 글 쓰는 방법을 다르게 한다. 文學 2015.06.02 1938 0
공지 새로운 방식 文學 2014.01.14 10430 0
공지 책 출간에 대한 계획 文學 2013.04.19 27268 0
공지 서울 출장 (134) [1] 文學 2013.01.23 25795 0
공지 생각 모음 (140) [1] 文學 2013.01.15 28478 0
4609 기계 납품 날짜를 맞춰야만 한다는 위기감 文學 2022.06.05 15 0
4608 누가 총대를 맬까? 너냐, 아니면 나냐? (32) secret 文學 2022.06.05 0 0
4607 깊게 잠들지 못하는 밤 잠. 文學 2022.06.04 8 0
4606 서버 홈페이지(munhag.com)가 먹통이 되다. (2) *** 文學 2022.06.04 4 0
4605 누가 총대를 맬까? 너냐, 아니면 나냐? (31) secret 文學 2022.06.04 0 0
4604 서버 홈페이지(munhag.com)가 먹통이 되다. 文學 2022.06.03 5 0
4603 누가 총대를 맬까? 너냐, 아니면 나냐? (30) secret 文學 2022.06.03 0 0
4602 누가 총대를 맬까? 너냐, 아니면 나냐? (29) secret 文學 2022.06.03 0 0
4601 감자(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 (2) 文學 2022.06.02 10 0
4600 새벽 기상 文學 2022.06.02 13 0
4599 종합소득세 신고와 지하실에서 탁구 文學 2022.05.31 15 0
4598 누가 총대를 맬까? 너냐, 아니면 나냐? (28) secret 文學 2022.05.30 0 0
4597 감자(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 *** 文學 2022.05.30 10 0
4596 누가 총대를 맬까? 너냐, 아니면 나냐? (27) 文學 2022.05.30 10 0
4595 일요일이지만 공장에 출근합니다. 文學 2022.05.30 23 0
4594 누가 총대를 맬까? 너냐, 아니면 나냐? (26) secret 文學 2022.05.29 0 0
4593 군서 산밭 감자 밭에서... *** secret 文學 2022.05.29 0 0
4592 군서 산밭에 제조체를 뿌리러 가기 위해서... *** 文學 2022.05.28 8 0
4591 누가 총대를 맬까? 너냐, 아니면 나냐? (25) secret 文學 2022.05.27 0 0
4590 유튜브 소녀 바이올리스트 *** 文學 2022.05.27 13 0
4589 경운기로 뒷 마당을 갈면서...(3) [1] 文學 2022.05.27 11 0
4588 누가 총대를 맬까? 너냐, 아니면 나냐? (24) secret 文學 2022.05.27 0 0
4587 경운기로 뒷 마당을 갈면서...(3) 文學 2022.05.26 17 0
4586 누가 총대를 맬까? 너냐, 아니면 나냐? (23) 文學 2022.05.26 16 0
4585 2022년 5월 25일 저녁 식사 후 탁구장을 가면서... 文學 2022.05.25 7 0
4584 경운기로 뒷 마당을 갈면서...(2) *** 文學 2022.05.25 11 0
4583 누가 총대를 맬까? 너냐, 아니면 나냐? (22) 文學 2022.05.25 28 0
4582 경운기로 밭을 갈면서... 文學 2022.05.24 12 0
4581 누가 총대를 맬까? 너냐, 아니면 나냐? (21) 文學 2022.05.24 10 0
4580 누가 총대를 맬까? 너냐, 아니면 나냐? (20) 文學 2022.05.24 18 0
4579 일요일 연가 (2) *** 文學 2022.05.23 9 0
4578 일요일 연가 *** 文學 2022.05.22 11 0
4577 누가 총대를 맬까? 너냐, 아니면 나냐? (19) 文學 2022.05.22 13 0
4576 대구 출장 (126) 文學 2022.05.21 15 0
4575 누가 총대를 맬까? 너냐, 아니면 나냐? (18) 文學 2022.05.21 9 0
4574 그와 나의 차이점 (10) 文學 2022.05.19 18 0
4573 본업인 기계 제작의 직업에 따른 작업 저해 요인 (2) 文學 2022.05.19 7 0
4572 누가 총대를 맬까? 너냐, 아니면 나냐? (17) 文學 2022.05.19 17 0
4571 본업인 기계 제작의 직업에 따른 작업 저해 요인 *** 文學 2022.05.18 13 0
4570 누가 총대를 맬까? 너냐, 아니면 나냐? (16) *** 文學 2022.05.18 16 0
4569 탁구장에 갈 때 유리한 점 文學 2022.05.17 19 0
4568 누가 총대를 맬까? 너냐, 아니면 나냐? (15) 文學 2022.05.17 21 0
4567 대전의 한 탁구장에 대한 논리 文學 2022.05.16 19 0
4566 일요일 공장에 출근하여 기계 제작 일에 치중한다. 文學 2022.05.16 9 0
4565 누가 총대를 맬까? 너냐, 아니면 나냐? (14) 文學 2022.05.16 15 0
4564 하천부지 (11) 文學 2022.05.15 15 0
4563 누가 총대를 맬까? 너냐, 아니면 나냐? (13) *** 文學 2022.05.15 17 0
4562 누가 총대를 맬까? 너냐, 아니면 나냐? (12) 文學 2022.05.14 13 0
4561 누가 총대를 맬까? 너냐, 아니면 나냐? (11) 文學 2022.05.14 15 0
4560 하천 부지 (10) 文學 2022.05.14 15 0
내가 글을 쓰고 이곳에 옮겨 적는 것은 자료를 보관하기 위해서였다. 이것이 책으로 만들어지기 위해서는 앞으로 많은 시간과 숙성을 거쳐야만 하는 데 그 진가가 발휘되기 위해서 필요한 자료로 첨부될 내용이라고 할까? 그렇다면 이 모든 내용이 언제 어느 때 충분한 소재로서 활용될 수 있을까? 그것은 문학적인 고취하 충분히 무르익어야만 가능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