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새로운 리눅스 서버... 일기 (日記)

하지만 기계 제작 일이 계속 주문이 들어와서 밀려 있는 상황. 조금 더 야간 잔업을 진중하게 집중하지 않으면 안 될 정도. 그렇지만 겨울철이다보니 너무 추워서 또한 야간 작업이 힘들었지만 이제 봄부터는 더 집중할 필요가 있었다. 계속된 기계 주문을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해결책을 더 많은 시간을 기계작업시간으로 충당하여야만 한다는 점이었다.

선(善)과 악(惡) Good and bad (4) ***

2024.03.18 14:00

文學 조회 수:13

  3. 식당은 토요일이여서 손님들이 많지 않았다. 그래 자리를 마련한 것이지만...

  "엥... 그렇게 갑자기 가격이 올라 가는 법이 있습니까?"

  "내가 지금 설명하잖아요! 복덕방에 내 놨더니 그 정도 가격이면 바로 팔아 줄 수 있다고..."

  설 화수(seol-hwasu) 는 사회 경험이 많지 않았다. 그러다보니 직장 생활만 하다가 2년 백수가 되어 아무 일도 안 하다보니 눈이 뒤집혔었고 어쩌다가 이 식당을 인수한 상태였었다. 그런데 의외로 성업을 하다보니 조금씩 돈을 벌고는 있지만 몸이 따르지 않는 게 무엇보다 힘이 들었다.


  그런데 갑자기 자신이 하는 식당의 주차장과 뒤 편에 다른 사람의 명의로 되어 있는 토지가 있다고 권리를 주장하는 사람이 나타나서 황당한 상황이었고 그것을 해결하기 위해 근 일 년 동안 잠도 못 잘 정도로 고민이 많았던 것도 사실이었다. 


  '이 사람은 나를 호구로 보는 것일까?'

  그렇게 짐작이 들었지만 다른 두 사람은 이미 자리를 뜬 상태였다. 자신이 점심 식사 시간을 맞이하여 분주하게 홀을 돌아 다니면서 음식을 주문 받고 차려 주다보니 앞서 세 사람이 구석진 테이블에서 식사를 하고 대화를 하는 내용을 듣지를 못했는데 이미 얘기가 끝난 것처럼 한 사람을 돌아 갔다. 그는 진 상현(jin-sanghyeon)씨로 바로 뒤 집에 살았다. 그리고 한 사람은 아직 남아 있었고 자신을 잠깐 왔다 가라고 해서 얼굴을 보듯이 손님들이 모두 돌아 가는 시간 대여서 조금은 한가했으므로 그나마 세 사람이 마주 한 상태였다. 

  자신을 불렀던 사람은 예의 강 청수(gang-cheongsu)였다. 그는 바로 옆 집에 마주 하고 있으며 서로 왕래가 잦았었다. 그리고 나머지 한 사람은 마치 빚쟁이처럼 세 사람을 갖고 놀고 있기라고 하듯이 공갈을 치고 협박을 하면서 엄포를 놓는 바로 김 영수(kim-yeongsu)였던 것이다. 사실 이 모든 사단을 낸 것은 바로 마지막으로 지적한 그 놈이였다. 모든 사건의 원흉으로 최 악질이라고 할 정도로 늘 공갈을 쳐서 자신을 혼란에 빠지게 하는 악마같은 존재. 하지만 아무리 그런 상대방이지만 자신이 군대에서 쫄병 때 선임들에 대한 공포 분위기와는 사뭇 달랐다. 그리고 스무살 때의  군 생활은 일찌감치 벗어 던지고 지금은 육십대 초반이나 되었으므로 산전수전 다 겪은 노장 축에 들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보기 싫은 사람을 대하는 게 부자연스러운 건 사실이었다. 


  "우린 얘기가 잘 안 되어 그만 가 봐야겠어요! 사장님만 잘 얘기해서 가격을 협상 해 보세요?" 강 청수가 식사를 끝낸 뒤, 식탁 위에 손을 집고 일어 서면서 하는 말이다. 그러자 애원하듯이 식당 주인 남자인 설 화수(seol-hwasu)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손을 붙잡으면서 매달렸다. 마치 이별을 하는 남녀 간의 헤어지기를 아쉬워하는 여자가 남자의 바지가랑이를 붙잡고 매달리는 그런 연극 무대를 보는 느낌마저 들었다.  

  "전 어쩌라고... 그렇게 가심 어떻게 합니까?"


  씨라는 옆 집에 사는 중년 남자는 씨에게는 무척 가깝게 지내는 사이였다. 까이무러웠다. 이곳에 터젼을 잡고 식당을 인수하게 되면서 이웃으로 알게된 가장 가깝게 지내는 사이로 벌써 3년 째 지내면서 많은 도움을 받아 왔었다. 이 만남을 주선한 사람도 바로 그였다. 어떻게 해서든지 지금의 사태를 원만하게 해결하기 위해 갑과 을의 부동산 거래 당사자 입장에서 1대 3의 판매자와 구매자의 조건에서 가장 큰 토지를 점유하고 있었다. 그러다보니 협상을 보기 위해서 막강한 권한을 갖는 비중임에도 가격이 맞지 않는다고 오히려 손 사례를 치면서 협상장을 박차고 일어 섰던 것이다. 그걸 보고 자신은 어떻게 할지 몰라 안절부절 하는 식당 주인 남자는 한 순간 당황했다. 


  그렇지만 그 모든 게 자신이 잘 되자 반대로 액땜하는 일이 벌어지는 게 아닌가 싶었다. 모두 세 사람이 식당 한 테이블을 찾이 한 체 점심을 겸하면서 모임을 갖게 되었는데 그 대화의 주재는 바로 불법으로 점유하고 있는 토지의 소유권에 관한 것이었다.  



  강 청수(gang-cheongsu) : 이곳에서의 주인공이기도 한 60대 중반의 남자

  설 화수(seol-hwasu) : 식당 가계 주인. 사람 좋아 보이는 성격에 우연찮게 식당을 인수하여 성업을 이루다. 

                  어울 좋아 ㅅㄱ가게

  김 영수(kim-yeongsu) : K 씨라고 부르기도 하는 이 존재. '김영일'을 인용함. 인간의 탈을 쓴 악마를 연상하기도

                                           하는 이중 인격자. 처음에는 그렇지 않았었다. 회사를 정녕퇴직하고 돈에 쪼달리기

                                          시작하며서 매우 인색하고 구두쇠가 되기 시작했다. 

  허 성길(heo-seong-gil) 재중이라고 부름. 말을 계속 바꿈. 

  문 갑수(mun-gabsu) : 동양센타. 카센타를 운영하기 위해 가게를 구입했다가 파산 위기에 몰려서 쫒겨 나듯이

                              이곳을 떠나 버린다. ㅔ. S.S.S 씨를 부르는 총칭.

  진 상현(jin-sanghyeon) : S.S.S를 인용

  선우연숙(seon-u-eunsug)  S.S.S의 부인 

  오 경숙(o-gyeong-sug) :  보험을 하는 여자

  정 회수(jeong hoesu) :  오경숙의 유혹을 받고 조강지처를 버리고 결혼한 남자.  


 

17재주는 곰이 부리고 돈은 되 놈(다른 사람)이 가져간다. (15)[레벨:30]文學2022.01.13770
16재주는 곰이 부리고 돈은 되 놈(다른 사람)이 가져간다. (14)***[레벨:30]文學2022.01.12740
15재주는 곰이 부리고 돈은 되 놈(다른 사람)이 가져간다. (13)*** secret[레벨:30]文學2022.01.11530
14재주는 곰이 부리고 돈은 되 놈(다른 사람)이 가져간다. (12) ***[레벨:30]文學2022.01.10490
13재주는 곰이 부리고 돈은 되 놈(다른 사람)이 가져간다. (11)***[레벨:30]文學2022.01.09960
12재주는 곰이 부리고 돈은 되 놈(다른 사람)이 가져간다. (10)[레벨:30]文學2022.01.081090
11재주는 곰이 부리고 돈은 되 놈(다른 사람)이 가져간다. (9)[레벨:30]文學2022.01.07990
10재주는 곰이 부리고 돈은 되 놈(다른 사람)이 가져간다. (8)[레벨:30]文學2022.01.06890
9재주는 곰이 부리고 돈은 되 놈(다른 사람)이 가져간다. (7)[레벨:30]文學2022.01.05940
8재주는 곰이 부리고 돈은 되 놈(다른 사람)이 가져간다. (6) *** [1][레벨:30]文學2022.01.04830
7재주는 곰이 부리고 돈은 되 놈(다른 사람)이 가져간다. (5)[레벨:30]文學2022.01.021040
6재주는 곰이 부리고 돈은 되 놈(다른 사람)이 가져간다. (4)[레벨:30]文學2022.01.02810
5재주는 곰이 부리고 돈은 되 놈(다른 사람)이 가져간다. (3)[레벨:30]文學2021.12.31670
4재주는 곰이 부리고 돈은 되 놈(다른 사람)이 가져간다. (2) [1][레벨:30]文學2021.12.31460
3재주는 곰이 부리고 돈은 사람이 갖는다. [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글 쓰는 시간을 절약 하는 방법 文學 2023.05.13 1987 0
공지 2017년 맥에 윈도우10을 설치한다. (나의 맹세) 文學 2021.03.16 2765 0
공지 파라다이스 탁구 [1] 文學 2021.01.30 2706 0
공지 새해결심 文學 2019.01.03 2804 0
공지 2019년 1월 1일 文學 2019.01.02 2895 0
공지 입출금 내역과 할 일. 文學 2016.12.07 0 0
공지 글 쓰는 방법을 다르게 한다. 文學 2015.06.02 4301 0
공지 새로운 방식 文學 2014.01.14 12766 0
공지 책 출간에 대한 계획 文學 2013.04.19 29440 0
공지 서울 출장 (134) [1] 文學 2013.01.23 28101 0
공지 생각 모음 (140) [1] 文學 2013.01.15 30838 0
5848 이틀 연속 수원으로 출장을... 文學 2024.04.13 0 0
5847 1 secret 文學 2024.04.12 0 0
5846 이틀 연속 수원으로 출장을... 文學 2024.04.12 3 0
5845 고속도로가 막힌다. [7] secret 文學 2024.04.11 0 0
5844 농사를 짓는 다는 것 (5) 文學 2024.04.10 4 0
5843 암담함의 현실 文學 2024.04.10 4 0
5842 군서 산 밭에서... (50) 文學 2024.04.09 5 0
5841 그 겨울의 찻 집 (2) secret 文學 2024.04.08 0 0
5840 그 겨울의 찻 집 文學 2024.04.07 4 0
5839 서울 출장(120) 文學 2024.04.07 2 0
5838 어제 녹음에 관한 의견 [1] secret 文學 2024.04.06 0 0
5837 내 노래를 들으면서 글을 쓴다. secret 文學 2024.04.06 0 0
5836 대구 출장 (105) 文學 2024.04.05 3 0
5835 오늘은 소리 녹음을 좀 다르게 해 봅니다. secret 文學 2024.04.05 0 0
5834 그댄 봄비를 무척 좋아 하나요 文學 2024.04.04 8 0
5833 대전 초상집에 갔다 오면서... [1] 文學 2024.04.04 11 0
5832 사랑은 아직도 끝나지 않았네 love is not over yet secret 文學 2024.04.04 0 0
5831 그 여자의 죽음 文學 2024.04.03 5 0
5830 소리 녹음 방법에 대한 최종 결론 (6) 文學 2024.04.03 6 0
5829 소리 녹음 방법에 대한 최종 결론 (5) 文學 2024.04.03 7 0
5828 대전으로 출장 중 [3] secret 文學 2024.04.02 0 0
5827 노래 녹음 방법에 대한 최종적인 결론 (4) 文學 2024.04.02 5 0
5826 노래 녹음 방법에 대한 최종적인 결론 (3) secret 文學 2024.03.31 2 0
5825 노래 녹음 방법에 대한 최종적인 결론 (2) *** 文學 2024.03.31 4 0
5824 노래 녹음 방법에 대한 최종적인 결론 文學 2024.03.31 4 0
5823 노이즈 압력외 증가 [3] 文學 2024.03.30 8 0
5822 노래 녹음 방법 (2) 文學 2024.03.30 6 0
5821 규칙적인 생활관 文學 2024.03.30 6 0
5820 노래 녹음 방법 *** 文學 2024.03.29 5 0
5819 대비책 文學 2024.03.29 5 0
5818 2급 생활스포츠지도사' 자격시험 원서 접수 *** 文學 2024.03.28 6 0
5817 오디오 인터페이스 (2) 文學 2024.03.27 4 0
5816 음악의 길 文學 2024.03.27 7 0
5815 오디오 인터 페이스 [1] 文學 2024.03.26 8 0
5814 천안 출장 文學 2024.03.26 6 0
5813 지역 탁구 동호회 경기 (2) 文學 2024.03.24 9 0
5812 Scarlett Solo 의 구입 (3) *** 文學 2024.03.24 5 0
5811 Scarlett Solo 의 구입 (2) secret 文學 2024.03.23 7 0
5810 지역 탁구 동호회 경기 대회 文學 2024.03.23 14 0
5809 Scarlett Solo 의 구입 secret 文學 2024.03.22 0 0
5808 대구 출장 (129) secret 文學 2024.03.21 0 0
5807 그리움만 쌓이네. 文學 2024.03.21 13 0
5806 하천부지 양도. 양수 문제 文學 2024.03.21 9 0
5805 둔갑 文學 2024.03.20 9 0
5804 창과 방패 (2) secret 文學 2024.03.20 0 0
5803 나이가 들면서 일어나는 현상들 *** 文學 2024.03.20 10 0
5802 기계 제작에 모든 것을 바친다는 생각. 댓글 10 [10] secret 文學 2024.03.19 0 0
5801 꽃길 (3) Flower Road [1] 文學 2024.03.19 5 0
» 선(善)과 악(惡) Good and bad (4) *** 文學 2024.03.18 13 0
5799 산다는 건 Living means *** 文學 2024.03.18 15 0
내가 글을 쓰고 이곳에 옮겨 적는 것은 자료를 보관하기 위해서였다. 이것이 책으로 만들어지기 위해서는 앞으로 많은 시간과 숙성을 거쳐야만 하는 데 그 진가가 발휘되기 위해서 필요한 자료로 첨부될 내용이라고 할까? 그렇다면 이 모든 내용이 언제 어느 때 충분한 소재로서 활용될 수 있을까? 그것은 문학적인 고취하 충분히 무르익어야만 가능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