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새로운 리눅스 서버... 일기 (日記)

하지만 기계 제작 일이 계속 주문이 들어와서 밀려 있는 상황. 조금 더 야간 잔업을 진중하게 집중하지 않으면 안 될 정도. 그렇지만 겨울철이다보니 너무 추워서 또한 야간 작업이 힘들었지만 이제 봄부터는 더 집중할 필요가 있었다. 계속된 기계 주문을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해결책을 더 많은 시간을 기계작업시간으로 충당하여야만 한다는 점이었다.

변화의 시작 (5) 9/12

2022.09.20 01:39

文學 조회 수:3


9일 11일 어제 (추석명절 다음날) 제작년(2년 전) 아들 결혼식 이후 며느리가 임신 8개월 째로 접어 들었습니다. 그리고 딸이 내년 1월 정도에 결혼을 앞 둔 상태. 어제도 공장으로 출근한 뒤, 오후 4시 쯤 전화가 와서 집에 돌아와 가족 모두 6명이 명절은 제사를 지내지 않았지만 이제 새로운 아들과 딸의 배우자가 참석한 가운데 오붓하게 음식을 먹게 됩니다. 4인용 식탁이 부족했을 정도로 꽉 찬 식탁. 식구가 늘어난 만큼 집 안에는 오랫만에 사람이 와 있었지만 이제는 내 형제들이 아닌 자식들이 그 자리를 메웠습니다. 아이러니하게도 형제들은 배척하고 자식들은 내 주위를 감쌌습니다. 이렇게 대신한 자리를 형제들은 오히려 부담스럽게 되었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건 부모가 살아 있을 때의 추억처럼 아련하게 여겨지지만 지금은 반목과 거부감만 자리하고 있었지요. 이런 비교를 하게 된 것은 앞으로도 그렇게 바뀔 수 밖에 없는 현실을 어쩔 수 없이 받아 들여야만 한다는 사실이지요. 그들 형제들을 언제든지 끌어 안고 부담스럽게 고민하고 싶지 않았습니다. 각자 분가를 하여 자신들의 가족을 갖고 있는 동생들. 하지만 모두가 행복하게 사는 건 내 소관이 아니었고 만나면 불편함을 갖게 되었으므로 만나지 않기 위해 모든 걸 멀리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그것이 올 추석에도 아내의 유방암 수술 이후 명절에 만나지 않게 된 것이지만 어떻게 보면 계획된 것이기도 합니다. 그 전부터 예고한 사항이었으니까요. 명절에는 우리집에서 모이지 않고 묘지에서 만나자는 내 주장을 계속 피력해 왔던 게 그 이유였습니다.


152. "명절에는 집에서 만나지 말고 묘지에서 오전 10시에 성묘를 하면서 만나기로 하자!"

이렇게 명절 전에 문자를 넣었고 마침내 실행에 옮긴 결과였다. 이번 추석명절에도 묘지에 성묘를 한 뒤, 묘지에서 동생들에게 전화를 하였지만, 둘 째는 전혀 올 뜻이 없는 듯 전화를 받으면서 동문서답을 한다.

"언제는 성묘를 하면서 만나자고 했나?"

"추석날에 오전 열 시 성묘를 함께 하자고 문자를 넣었잖아? 아니, 그게 아니라! 지금 오고 있지 않지? 안 온면 우리만 지내지 뭐! 올 뜻이 없는 데 억지로 오라고 한 것 같아서..."

"애들이 할아버지 할머니를 기억하지 않아! 외가집은 반면 자주 가고 있어서 오히려 더 기억하고 찾아 가는 편이지! 그래서 가지 않겠다네! 오히려 적대감만 쌓이고 해서 그만 두려고..."

작년에 그가 하던 말이었다.

올 해 추석도 또 그랬다.

성묘라도 오라는 내 의사를 전혀 인식하고 있지 않았던 것이다. 그리고는 형제를 운운하면서 어떤 때는 생색을 내곤 했었는데 세 째 동생 장모 장례식 때는 30만원을 부조하였다는 것이었다.


성묘를 하기 전에 둘 째 동생과 셋 째 동생에게 잔화를 한 번 씩 했었다. 같은 시간에 와서 함께 할 경우 엇갈릴까 싶어서다. 그런데 세 째 동생은 먼저 왔다가 지금 가고 있는 중이라고 했다. 물론 왔다는 흔적이 전혀 찾아 볼 수 없었지만...

"흔적? 흔적을 뭐 남겨야 해요. 모두 치우고 갔죠!" 한다.

"그래... 그럼 지다리지 않고 우리만 지내마!"

막내 동생에게는 전화를 하지 않았는데 그는 전라도 정읍에 있었다. 그래서 올 수 없었고 아예 일주일 전에 왔다가 싸우고 갔으므로 찾아올리 만무였으므로 생각도 안했다.


반면에 내 자식들이 추석 다음 날이 어제 집으로 찾아 왔고 함께 저녁 식사를 하게 된 것이;다. 이렇게 바뀐 명절 분위기는 이상하게도 내 기분을 울적하게 만든다. 어짜피 묵은 것은 버리고 새로운 것을 받아 들일 수 밖에 없는 새로운 변화가 그토록 옛 것과 새로운 차이점을 갖게 만들고 있었다. 아마도 내년만 해도 손자가 태어날 태고 딸도 결혼을 하게 되면서 외 손주도 생길 수 있다는 가정을 한다. 이렇게 우리 가족에게는 새로은 형태의 관계가 자연스럽게 형성이 되면서 그토록 가깝던 형제들간의 사이가 멀엊게 된 건 안타까운 일이었다. 하지만 형제들이 서러 의견이 다르고 사는 방식이며 성격과 자신들의 부귀영화에 따라서 입장이 달라져 버렸고 그로인해서 불편한 관계가 전락한 결과 점점 멀어질 수 밖에 없는 결과를 낳게 된 것은 불행이었다.


그렇지만 어떻게 그 대세를 막을 수 있을까? 내가 동생들을 품을 수 없는 건 그만큼 머리가 커서 다른 각자의 인생으로 다른 세계에 살고 있었고 부모의 묘자리를 합치자고 하는 내 의견조차 전혀 듣지 않는 모습에 화가 치미는 거였다. 그런데 어떻게 함께 모이고 대가족에게 아낌없는 대접을 하기 위해 명절 음식을 장만하며 명절증후군으로 고생을 하는 아내 혼자 음식을 장만하게 할 수 있단 말인가! 절대로 용납할 수 없었다. 불쾌할 정도로 둘 째 아이들은 아버지가 없이 4명이 찾아와서 먹어치우는 음식의 양은 돼지가 굶주렸다가 마구 먹는 그런 거식병에 걸린 듯한 모습은 그야말로 가관이었다. 그래도 이해하려 했었다. 그런 아이들을 불쌍하다고 명절 때마다 10만원 씩 주면서 아버지 없이 저희들끼지만 와서 온갖 추태(저희들 끼리 폭력으로 둘째가 셋째를 때림)를 부렸어도 다독거리면서 남의 자식이여서 이렇다 할 꾸짖음도 하지 않았었다. 그런데 지금은 명절에 차례를 지내기 위해 모이지 않겠다고 내가 선언한 궁색한 변명을 하면서도 마땅한 대안을 성묘를 함께 하자! 고 했었다. 그리고 올 추석에는 아내의 유방암을 이유로 모이지 말자고 사유를 들었다. 하지만 그럴만큼 내게 엄청난 부담감은 계속 남아 있고 새로 발생하였는데 그것이 지금 현실로 나타났다.

우선 공장 작업이 혼자서 할 수 밖에 없어 지장을 초래하는 상황이다.

이건 그 무엇보다 가장 큰 부담일 수 박에 없다. 내가 갖고 이쓴 전부가 이 기계제작이라는 개인사업과 연관이 있었으니까. 일을 하지 못하는 상황이 계속되면서 엄청난 압박과 스트레스에 시달리면서 그야말로 생사기로에 빠졌고 그로인해서 폐업을 하는 문제로까지 비약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2017년 맥에 윈도우10을 설치한다. (나의 맹세) 文學 2021.03.16 458 0
공지 파라다이스 탁구 [1] 文學 2021.01.30 371 0
공지 새해결심 文學 2019.01.03 545 0
공지 2019년 1월 1일 文學 2019.01.02 579 0
공지 입출금 내역과 할 일. 文學 2016.12.07 0 0
공지 글 쓰는 방법을 다르게 한다. 文學 2015.06.02 1938 0
공지 새로운 방식 文學 2014.01.14 10430 0
공지 책 출간에 대한 계획 文學 2013.04.19 27268 0
공지 서울 출장 (134) [1] 文學 2013.01.23 25795 0
공지 생각 모음 (140) [1] 文學 2013.01.15 28478 0
4809 서버의 2개월 치 내용을 잃어 버렸다. (15) 文學 2022.10.09 6 0
4808 서버의 2개월 치 내용을 잃어 버렸다.(10) 文學 2022.10.09 12 0
4807 학창 시절의 꿈 (2) 文學 2022.10.08 4 0
4806 탁구를 치러 가서 쓸데 없는 논쟁에 시달리다. 文學 2022.10.08 21 0
4805 잠의 깊이에 대하여... [1] 文學 2022.10.08 6 0
4804 노래로 불려진 영도 다리 文學 2022.10.08 10 0
4803 가을 걷이 (2) *** 文學 2022.10.08 8 0
4802 가을 걷이 文學 2022.10.07 7 0
4801 서버의 2개월 치 내용을 잃어 버렸다. (14) 文學 2022.10.06 4 0
4800 우연을 가장한 모순의 세계 (29) 文學 2022.10.06 2 0
4799 서버의 2개월 치 내용을 잃어 버렸다. (13) *** 文學 2022.10.06 14 0
4798 어제, 드디어 기계 납품을 한다. (2) 文學 2022.10.06 8 0
4797 어제, 드디어 기계 납품을 한다.*** 文學 2022.10.06 8 0
4796 서버의 2개월 치 내용을 잃어 버렸다. (13) 文學 2022.10.04 7 0
4795 내일 기계 납품에 대한 견해 *** 文學 2022.10.04 7 0
4794 서버의 2개월 치 내용을 잃어 버렸다. (12) *** 文學 2022.10.04 9 0
4793 기계 납품을 하루 더 연기한 이유 *** 文學 2022.10.04 8 0
4792 학창 시절의 꿈 10/3 文學 2022.10.03 8 0
4791 서버의 2개월 치 내용을 잃어 버렸다. (11) *** 10/2 文學 2022.10.03 27 0
4790 서버의 2개월 치 내용을 잃어 버렸다.(9) 10/1 文學 2022.10.03 4 0
4789 변화의 시작 (21) 9/30 文學 2022.10.03 4 0
4788 변화의 시작 (20) 9/29 文學 2022.10.03 5 0
4787 변화의 시작 (19) 9/28 *** 文學 2022.10.03 6 0
4786 변화의 시작 (18) 9/27 *** 文學 2022.10.03 4 0
4785 서버의 2개월 치 내용을 잃어 버렸다.(8) 026 文學 2022.10.03 2 0
4784 변화의 시작 (17) 9/25 文學 2022.10.03 2 0
4783 변화의 시작 (16) 9/24 文學 2022.10.03 4 0
4782 서버의 2개월 치 내용을 잃어 버렸다.(7) 9/23 文學 2022.10.03 2 0
4781 서버의 2개월 치 내용을 잃어 버렸다.(6) 9/22 文學 2022.10.03 1 0
4780 서버의 2개월 치 내용을 잃어 버렸다.(5) *** 文學 2022.09.21 12 0
4779 서버의 2개월 치 내용을 잃어 버렸다.(3) *** 文學 2022.09.20 9 0
4778 서버의 2개월 치 내용을 잃어 버렸다.(2) 文學 2022.09.20 6 0
4777 서버의 2개월 치 내용을 잃어 버렸다. 文學 2022.09.20 3 0
4776 변화의 시작 (14) 9/19 *** 文學 2022.09.20 37 0
4775 변화의 시작 (13) 9/18 文學 2022.09.20 4 0
4774 변화의 시작 (12) 9/17 文學 2022.09.20 3 0
4773 변화의 시작 (11) 9/16 文學 2022.09.20 6 0
4772 변화의 시작 (10) 9/15 文學 2022.09.20 3 0
4771 변화의 시작 (9) 9/14 文學 2022.09.20 5 0
4770 변화의 시작 (8) 9/13 文學 2022.09.20 8 0
» 변화의 시작 (5) 9/12 文學 2022.09.20 3 0
4768 변화의 시작 (4) 9/11 文學 2022.09.20 3 0
4767 변화의 시작 9/10 文學 2022.09.20 5 0
4766 시기와 반목 (3) 9/9 文學 2022.09.20 12 0
4765 시기와 반목 9/8 文學 2022.09.20 14 0
4764 우연을 가장한 모순의 세계 (28) 9/7 文學 2022.09.20 4 0
4763 우연을 가장한 모순의 세계 (26) 9/6 文學 2022.09.20 19 0
4762 우연을 가장한 모순의 세계 (25) 9/5 文學 2022.09.20 3 0
4761 우연을 가장한 모순의 세계 (24) 文學 2022.09.20 5 0
4760 우연을 가장한 모순의 세계 (22) 9/3 文學 2022.09.20 9 0
내가 글을 쓰고 이곳에 옮겨 적는 것은 자료를 보관하기 위해서였다. 이것이 책으로 만들어지기 위해서는 앞으로 많은 시간과 숙성을 거쳐야만 하는 데 그 진가가 발휘되기 위해서 필요한 자료로 첨부될 내용이라고 할까? 그렇다면 이 모든 내용이 언제 어느 때 충분한 소재로서 활용될 수 있을까? 그것은 문학적인 고취하 충분히 무르익어야만 가능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