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새로운 리눅스 서버... 일기 (日記)

하지만 기계 제작 일이 계속 주문이 들어와서 밀려 있는 상황. 조금 더 야간 잔업을 진중하게 집중하지 않으면 안 될 정도. 그렇지만 겨울철이다보니 너무 추워서 또한 야간 작업이 힘들었지만 이제 봄부터는 더 집중할 필요가 있었다. 계속된 기계 주문을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해결책을 더 많은 시간을 기계작업시간으로 충당하여야만 한다는 점이었다.

청성의 옥수수 밭에서... ***

2021.07.18 23:30

文學 조회 수:7

 

2021년 7월 18일 일요일 오후.


  1. 오전에는 인터넷으로 황성의 무협 만화를 보았다. 그리고 오후에는 서둘러 추레라가 달린 경운기를 군서 산밭에서 끌고 내려와 청성으로 향한다. 물론 공장에 잠깐 들렸다가 가게 되었는데...


  옥수수를 심은 아랫밭이다. 이제부터는 옥수수밭에 들깨를 심어야만 할 듯 싶었다. 옥수수가 아직 익지 않았지만 수염이 약간 갈색빛을 띄우면 모조리 땄다. 멧돼지가 한 번 거쳐간 뒤에 익지 않아서 빠대 놓은 상태였다. 그래서 언제 다시 쳐들어 올지 알 수 없는 상황. 익지도 않은 옥수수를 모두 꺽어 따기에는 어려움이 가중되었다. 애초에 생각은 옥수수를 모두 예초기로 베어내고 그곳에 들깨를 심으려고 했었다. 그렇지만 일주일 정도가 지난 시점에서 그나마 수염이 많이 검어졌다. 흰 수염이 나와 있는 옥수수는 영글지 않아서 제아무리 따내 봐야 소용이 없었다.


  애초에는 모두 따내지 않고 밑둥이를 예초기로 잘라내어 집에서 물에 담가 놓아서 익게 만들 요량이엇다. 하지만 그것은 소용없는 짓 같았다. 그렇게 익힌다고 해서 될 것 같지가 않았던 것이다. 어쨌튼 일주일 정도가 흘렀고 이제 제법 참한 놈으로 한 소쿠리를 땄다. 물론 완전히 익지 않았다.

  이것만 해도 어디인가! 싶었다. 그도 그럴 것이 멧돼지가 출몰한 옥수수 밭은 다시 찾아오게 되면 두 번째 찾아오는 즉시 쑥돼밭으로 변하게 될 게 뻔했다. 그런데도 지금까지 건들지 않은 상태라는 건 주변에 민가가 있어서 개 짓는 소리가 요란하게 들릴 수 있었음로 농로길 옆이여서 자동차가 이따금 지나다니는 탓에 멧돼지가 비가 오지 않자, 그만 포기하지 않았나 싶었다.


  하지만 다시 찾아오는 건 시간 문제였다. 그 동안 옥수수가 다행이 영글게 되면 줏어 따는 게 급선무였다.


  2. 오늘  마침내 옥수수룰 한 소쿠리 정도 땄다. 50여 그루에서 딴 옥수수가 제법 그 양이 많았다. 문제는,

  '이곳에 들깨를 어떻게 심느냐?'하는 점이었다. 옥수수가 아직 완전히 영글지 않은 밭에 들깨를 사시사이에 심을 수 밖에 없는 경우였기 때문이다. 군서 산밭에 올려 놓고 물을 퍼올리면서 들깨를 심었던 방법처럼 청성의 아랫밭에서도 그 방법을 활용할 생각인데 그만 농약분무기를 돌려주는 풀리를 경운기에 싣고 그것을 다시 1통 화물차에 앞사바리만 걸터 놓은 체 뒤에 바퀴만 도로에 닿게 한 체 끌고 왔으므로 중간에 그만 앉아 있는 짐칸이 들어 올려지고 말았는데 벨트를 돌려주는 풀리(Puly)를 분실하고 말았다는 사실에 아연 실색하고 만다.

  예정대로라면 오늘 들깨를 심으려고 했었다. 그래서 호미와 들깨모를 뽐아서 갖고 다닐 그릇을 준비했었는데 농약분무기를 돌릴 수 없어서 포기하고 대신 수염이 갈색으로 변한 옥수수를 줏어 탔던 것이다. 아직 그 양이 많지 않았는데 제법 실하다. 그렇게 주워 따다보니 어느새 한 소쿠리는 될 성 싶었다.


  하지만 체 익지도 않은 옥수수를 주워 따는 이유는 멧돼지 때문이었다. 멧돼지가 찾아오면 그야말로 다시 그 피해가 심각해 질테니까 그 전에 따 내려는 것이다.


  3. 한바탕 소나기가 올 모양이다. 비가,

  "후두둑!" 하고 떨어진다. 갑자기 마른 하늘에 날벼락처럼 소나기가 떨어진다. 하지만 비는 그다지 오래 끌지는 않았다. 밭에 내리는 비를 피하지 않고 옥수수 밭을 돌아 다니면서 옥수수를 땄다. 이렇게 옥수수를 완전히 익지도 않은 상태에서 따게 되는 이유는 멧돼지 때문이었다. 한 번 다녀간 뒤에 익지도 않은 옥수수를 넘어 뜨려 놓고 땅바닥에 닿은 옥수수를 물어 뜯어 놓았는데 완전히 익지 않아서 먹을 게 없었던 모양이다. 그래서 다음에 올 기회를 완전히 없애려는 게 지금으로서는 최선책이라는 점을 선결 과제로 삼았지만 막상 모두 잘라 내게 되면 전혀 수확이 없었으므로 차례로 익은 옥수수만 따 내게 된 것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2017년 맥에 윈도우10을 설치한다. (나의 맹세) 文學 2021.03.16 99 0
공지 파라다이스 탁구 [1] 文學 2021.01.30 81 0
공지 새해결심 文學 2019.01.03 294 0
공지 2019년 1월 1일 文學 2019.01.02 281 0
공지 입출금 내역과 할 일. 文學 2016.12.07 0 0
공지 글 쓰는 방법을 다르게 한다. 文學 2015.06.02 1547 0
공지 새로운 방식 文學 2014.01.14 10053 0
공지 책 출간에 대한 계획 文學 2013.04.19 26890 0
공지 서울 출장 (134) [1] 文學 2013.01.23 25387 0
공지 생각 모음 (140) [1] 文學 2013.01.15 28059 0
4036 비상시국. 총력을 기울이지 않을 수 없다. (6) 계획 文學 2021.08.22 11 0
4035 인생무상(人生無常) *** 文學 2021.08.22 11 0
4034 비상시국. 총력을 기울이지 않을 수 없다. (5) 시작과 끝 文學 2021.08.21 10 0
4033 서버 컴퓨터의 고장 文學 2021.08.20 10 0
4032 비상시국. 총력을 기울이지 않을 수 없다. (4) 文學 2021.08.20 14 0
4031 비상시국. 총력을 기울이지 않을 수 없다. (3) 文學 2021.08.19 19 0
4030 비상시국. 총력을 기울이지 않을 수 없다. (2) 文學 2021.08.19 10 0
4029 비상시국. 총력을 기울이지 않을 수 없다. 文學 2021.08.18 12 0
4028 콩 심은 데 콩 나고 팥 심은 데 팥 난다. (5) 文學 2021.08.18 3 0
4027 콩 심은 데 콩 나고 팥 심은 데 팥 난다. (4) 文學 2021.08.17 3 0
4026 콩 심은 데 콩 나고 팥 심은 데 팥 난다. (3) 文學 2021.08.17 6 0
4025 무협지 (2) *** 文學 2021.08.16 6 0
4024 콩 심은 데 콩 나고 팥 심은 데 팥 난다. (2) 文學 2021.08.16 6 0
4023 콩 심은 데 콩 나고 팥 심은 데 팥 난다. *** 文學 2021.08.15 7 0
4022 대구에 S.Seoung 에 납품한 기계 제작에 있어서... 文學 2021.08.14 9 0
4021 창과 방패 (아이나비 네비케이션의 구입) 3 *** 文學 2021.08.13 8 0
4020 무협지 *** 文學 2021.08.13 5 0
4019 한 순간의 실수와 해결을 위한 노력 文學 2021.08.12 12 0
4018 목재소에 수리를 나갔던 것이 일기란에서 없어졌다. 文學 2021.08.12 5 0
4017 내가 탁구를 치는 진정한 이유 (5) 한 공장의 몰락 文學 2021.08.11 6 0
4016 내가 탁구를 치는 진정한 이유 (4) 한 공장의 몰락 文學 2021.08.10 6 0
4015 내가 탁구를 치는 진정한 이유 (3) 文學 2021.08.09 7 0
4014 내가 탁구를 치는 진정한 이유 (2) *** 文學 2021.08.09 7 0
4013 내가 탁구를 치는 진정한 이유. 文學 2021.08.08 8 0
4012 창과 방패 (아이나비 네비케이션의 구입) 2 *** 文學 2021.08.07 8 0
4011 윤회사상(輪廻思想) 文學 2021.08.07 8 0
4010 창과 방패 (아이나비 네비케이션의 구입) 文學 2021.08.06 6 0
4009 2모작 농사 (2) *** [1] 文學 2021.08.06 23 0
4008 2모작 농사 *** 文學 2021.08.05 16 0
4007 아파트 형태의 공장으로 기계를 납품하면서... (2) 文學 2021.08.04 6 0
4006 아파트 형태의 공장으로 기계를 납품하면서... 文學 2021.08.03 8 0
4005 이틀 연속 탁구를 치러 갑니다. 기계 취소 사건 文學 2021.08.02 12 0
4004 준비 단계와 도약 文學 2021.08.01 5 0
4003 두 개의 무지게 *** 文學 2021.07.31 9 0
4002 옥수수 수확 (2) 文學 2021.07.31 6 0
4001 옥수수 수확 *** 文學 2021.07.30 7 0
4000 도란스(트렌스) 제작 (7) 文學 2021.07.29 9 0
3999 도란스 (트렌스) 제작 (6) 文學 2021.07.28 9 0
3998 도란스(트렌스) 제작 (5) *** 文學 2021.07.27 19 0
3997 도란스(트렌스) 제작 (4) 文學 2021.07.26 7 0
3996 도란스(트렌스) 제작 (3) 文學 2021.07.25 13 0
3995 도란스(트렌스) 제작 (2) 文學 2021.07.24 6 0
3994 도란스(트렌스) 제작 *** 文學 2021.07.23 6 0
3993 아름답다는 것의 의미 文學 2021.07.21 9 0
3992 다시금 본격적으로 새로운 기계 제작에 들어 간다. 文學 2021.07.20 11 0
3991 일주일에 두 번 탁구를 치러 탁구장에 갑니다 文學 2021.07.19 6 0
» 청성의 옥수수 밭에서... *** 文學 2021.07.18 7 0
3989 잠깐의 여유 文學 2021.07.18 9 0
3988 글 쓰는 것, 탁구를 치는 것, 그리고 기계 제작 일을 하는 것 文學 2021.07.17 23 0
3987 초보 농사꾼의 결심 文學 2021.07.17 7 0
내가 글을 쓰고 이곳에 옮겨 적는 것은 자료를 보관하기 위해서였다. 이것이 책으로 만들어지기 위해서는 앞으로 많은 시간과 숙성을 거쳐야만 하는 데 그 진가가 발휘되기 위해서 필요한 자료로 첨부될 내용이라고 할까? 그렇다면 이 모든 내용이 언제 어느 때 충분한 소재로서 활용될 수 있을까? 그것은 문학적인 고취하 충분히 무르익어야만 가능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