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아, 제주도여' 에 대한 구상 (3)

2016.03.19 14:49

文學 조회 수:195

Untitled_1002.JPG


Untitled_1003.JPG


Untitled_1004.JPG


  전에 써 놓은 글이 이렇게 고스란히 남아 있을 수 있다니...

  '이럴수가!

  3개의 외장 하드에 고스란히 담겨 있는 내용들.

  전에 '나모웹에디터'로 편집을 하여 홈페이지로 올려 놓았던 내용들이었다. 게시판에 쓴 글을 다시 HDML 편집기인 '나모웸에디터'로 전부 하나씩 다시 올려놓았으니 그 정성이 얼마나 갸릇한가!

  진정으로 오랫만에 내 글을 다시 본다.

  예전에 그을 써 놓은 글을 파일로 보관하여 외장형 하드 디스크에 저장을 해 놓았는데 그것이 눈 앞에 펼쳐재는 순간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원고지로 보관을 했다면 벌써 썩어서 문드러 졌으련만 하나씩 펼쳐 지는 순간 눈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었다. 무얼 그렇게 대단하다고 열심히 올려 놓았는지 모르겠지만 지금 그런 내용을 다시 살펴 보면서 엄처난 감회에 빠지게 된다.


  그 모든 게 되 찾은 느낌.

  원고지로 써 놓은 수 많은 내용의 글이 갈곳을 찾아가 추부 용진리에 갔다 놨었는데 빈집에 사람이 들어와 살면서 그만 밖에 버리고 쓰레기를 태워서 사라져 버렸던 가슴 아픈 기억을 생각하면 너무도 감격할 일이었다. 이렇게 파일로 보관할 수 있었던 것도, 무려 세 개씩이나 외장 하드에 보관하였던 것도, 그리고 나모웹에디터로 편집하여 둔 것은 매우 잘 한 것 같다.

  하지만 지금은 리눅스에 있는 자료를 압축파일로 전체를 압축한다. 모두 네 개의 데이터였다. 또한 이 압축 파일을 다시 풀기 위해서는 웹상으로 보지 않으면 안 된다는 제약이 있었다. 기술적으로 네트워크에서만 보게 되는 것이다. 그러므로 지금 저장되어 있는 건 일목요약하다고 할까?

  많은 시간을 들여서 하나씩 지정을 하여서 완벽하게 주소를 넣어 만든 게 주효하였다고 할까?

  그렇지만 많은 시간을 들여서 만든 하나의 편집된 홈페이지.

  지금으로서는 이렇게 만든 게 많은 시간을 낭비하였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힘든 과정이 깃들어 있었다. 그러므로 책을 편지하는 것처럼 힘들었었다. 그 고역을 알기에 지금은 또한 그렇게 하지 않는다.


  이제 문제는 이 자료를 다시 탈고하는 일이었다. 

  '날아가는 오리 3(동화)' 도 함께 자업을 병행할 생각이다. 먼저 중단한 상태로 그대로 남아 있었는데 어느 정도 마무리는 되었지만 삽화가 문제였었다. 시간이 너무 걸리게 되어 접어 두웠으므로 다시 끄집어 내게 되면 어느 정도 마무리가 될 것도 같았다.  


2. 두 번째는 "근엄한 역사의 심판' 이라는 4.3 사건의 내용이다. 이곳에 글을 쓰는 사람을 하나 두고 그를 생존하게 하여 생생하게 그 날의 현장을 재현할 수 있도록 하고 싶다고 문득 떠올려 본다. 역사적인 현장에 증인은 언제나 존재하는 법. 그가 비록 주인공은 아니었다. 기술자였지만 자신을 이덕구라는 사람이 길을 터서 살아서 내용을 세상에 알리게 하였다는 점이 조금은 감동을 더해 주지 않을까? 하는 구상을 한다. 

  이것은 나를 '제주도 전지 훈련'에 착출하여 보낸 같은 중대장님의 배려로 다른 부대에 전속되어 갈 수 있었던 사연에 기인한다. 그 사람이 부대에서 하고 많은 사람들 중에 왜 나를 명단에 넣었는지 지금도 의문이 든다. 

  '아마도 이런 책을 만들 수 있게 하기 위해서는 아니었을까?'

  그러다 보니 서두를 필요가 있다고 생각이 든다.

  나이스 동호에서 탁구를 치기 시작하면서 회장과 리그전에 넣어 달라는 내 주장을 어깃장이라고 무시했던 이후 나는 토라져 있었다. 아마도 그 것때문에 '아, 제주도여!' 가 떠올랐고 또한 나를 착출한 중대장의 생각을 읽게 된 것이다.

  탁구 리그전에 참여를 하는 것은 일종의 현실감을 더 줄 것이다. 생생한 경기를 통하여 나는 내 생각을 글을 옮길 수 있으리라는 계산을 한 것이다. 그런데 그 것을 못하게 되었으므로 나는 직접적으로 내 몸에 전달되어 오는 흥분된 경기 내내 피부로 와 닿는 경험을 할 수 없게 되었다.

  그러므로 이것은 내게 그 장면을 옮겨 적지 못하였으니 얼마나 안타까운 노릇인가!

  그래서 제주도가 불현 듯 떠올랐고 이 내용을 다시 탈고하고저 생각을 굳혔으니...

  다행히도 탁구 리그전에는 단식으로 나갈 수 있게 되었다. 엇그저께 회장이 탁구를 치고 있는데 다가와서 단식으로는 참여할 수 있다고 하면서 명단에 넣느냐? 고 묻길래 혼쾌히 대답했다. 그렇게 해 달라고...   



Untitled_1005.JPG


Untitled_1006.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