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고혈압과 어지럼증

고혈압은 불치병이라는데...20년을 되 찾은 느낌이든다. 고혈압 약을 복용하기 시작한지 20일만에 끊었다. '한 번 약을 먹기 시작하면 평생 끊지 못한다는데...' 그런 우려에도 불구하고 전혀 효과가 없었으며 대신 20년을 늙게 만들었던 약에 대하여 나는 목숨을 담보로 생각하고 끊었다. 그리고 나서 오히려 달라진 인생을 나는 누구보다 기뻐하고 있다. 그 20년을 덤으로 되찾아 놓고 어떻게 활용할 것인가에 대하여 새로이 생각한다. -본문 중에...- 120-80이 정상혈압

믹서기 칼날을 구입하였다.

2011.10.26 12:05

文學 조회 수:2636

untitled_83.jpg

한 달 가까이 믹서기로 채소를 갈다보니 칼 날에 이빨이 빠졌다고 아내가 조금은 불편한 듯 내색하였다. 그 이유는 내가 아침 식사 대용으로 채소를 갈아 먹은 탓이었다.

  "이것봐요! 믹서기가 다되었나... 잘 갈리지 않아..."

  "왜, 그렇지? 지금가지 안그랬잖아!'

  "계속 채소를 갈았더니 그만 날이 달았나 봐요!"

  "칼 날을 줘 봐!"

  내가 믹서기의 칼날을 받아들고 자세히 살펴 보았더니 이빨이 듬성듬성 빠져 있었다. 그래서 그것을 갈려고 하다가 칼 날만 구입할 수 없을까하고 생각이 바뀌었다.

  "한일 믹서기인데 지금까지 사용한 것중에 가장 좋았는데..."

  아내는 이내 투덜거리기 시작했다. 멀쩡한 믹서기를 버리기 아깝다는 뜻이다.

  "언제 구입한거지?" 하고 내가 묻자,

  "막내가 카드 마이리지로 십 삼 만원인가 줬다고 했지요? 아마... 뭐 선물 해줄건가 묻길래 믹서기를 사달라고 했더니 그래도 한일 걸로 사줘 지금까지 잘 썻어요!"

  "그래, 믹서기 중에 가장 나아서 지금까지 쓰고 있지..."

  사실 믹서기는 몇 번을 구입해서 써보았는데 모터가 타서 못쓰는게 태반이었다. 약사장에게 샀다고 모친이 준 믹서기는 금방 고장나기도 했었다.

  "그럼, 인터넷 옥션에서 칼날을 찾아 볼 께!"

  내가 아내에게 그렇게 말하고 옥션을 뒤져 보았지만 믹서기는 있어도 칼 날은 올라오지 않았다. 구글, 네이버 검색창에서 검색자하 11번가에서 칼날을 구입할 수는 있었지만 그곳에 회원 가입을 하지 않아 G마트로 가서야 구입할 수 있었다. 그렇게 어제 구입하였는데 오늘 택배로 배달이 왔던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