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고혈압과 어지럼증

고혈압은 불치병이라는데...20년을 되 찾은 느낌이든다. 고혈압 약을 복용하기 시작한지 20일만에 끊었다. '한 번 약을 먹기 시작하면 평생 끊지 못한다는데...' 그런 우려에도 불구하고 전혀 효과가 없었으며 대신 20년을 늙게 만들었던 약에 대하여 나는 목숨을 담보로 생각하고 끊었다. 그리고 나서 오히려 달라진 인생을 나는 누구보다 기뻐하고 있다. 그 20년을 덤으로 되찾아 놓고 어떻게 활용할 것인가에 대하여 새로이 생각한다. -본문 중에...- 120-80이 정상혈압

눈썹 부위를 다치다.

2007.12.26 22:58

문학 조회 수:5243 추천:6





-오른 쪽의 컴퓨터가 매킨토시 컴퓨터이며 왼쪽편의 컴퓨터가 일반 컴퓨터이다. 연필처럼 쥐고 있는 것은 타불렛이며 마우스를 이용하기도 하지만 주로 그림은 펜으로 그리는 것처럼 타블렛으로 그린다.-

  오전 11시 무렵 나는 옥천 시내 중앙의원의 수술용 배드에 누워 있었다. 내 얼굴에 왼 쪽 눈 주위를 빼 놓고 검은 천으로 덮으면서 의사가 말했다.
  "조금 아플겁니다! 마취를 하니까요!"
  주사기 바늘에 알코올 램프로 불을 피워놓고 뜨겁게 하여 맞던 그런 따가운 느낌이 왼쪽 눈 주위에 여러곳을 맞았다.
  뒤 이어 눈 주위의 깊은 상처를 여덟 바늘이나 꼬매는 느낌이 전해져 온다.

  마취를 하고 상처 부위를 꼬매는 것은 그다지 아프지 않았다. 그 전에 처음 발생되어 눈이 찢어졌다는 것을 알고 머리에 손을 대는 순간 깊게 패인 상처에서 통증이 느껴지던 거에 비하면 이제 어느 정도 받아 들이기 시작하고 있었기 때문인지도 모른다. 육체에 처음부터 생살을 찢는 그 충격적인 사고이후에 이제부터는 본능적으로 커다란 자극에서 서서히 통증이 무뎌지고 있었던 것이다. 그것은 이제 본능적으로 원상태가 아닌 통증에서 자유로워지고 싶어하는 육체적인 고통을 절대적으로 받아들이는 데 기인하고 있는 것이었다.  

  내가 운반용 기계를 끌고 다가다 무게 중심이 맞지 않아서 뒤걸음질을 쳐서 약간의 경사진 바닥에서 앞으로 쓰러지는 그 힘에 어찌하지 못하고 그만 깔려 버렸을 때 내겐 아무도 없는 것 같았다. 나는 무거운 짐받이 기계 밑에 깔렸는데 내 힘으로는 그 무게를 치울 수 없었다. 그 순간 어렸을 때 쥐 한마리를 꼴 막인 밀패된 곳에 몰아 넣고 양 쪽에서 압착하여 죽이던 때가 떠올랐다. 점점 힘이 가중되자 그 힘을 결딜 수 없는 쥐는 숨을 헐떡이면서 죽어가고 있었다.


  내가 기계 밑에 갈려서 바둥대는 순간에 고통을 견딜 수 없었던 것은 커다란 무게가 나를 짓누르면서 점점 극심한 고통으로 몰고 간다는 거였다. 기계를 실는 운반용 수레는 지게차처럼 앞쪽으로 두 개의 기게발이 나와 있었으모 수동으로 핸들을 좌우로 돌려서 무거운 짐을 상승시켜서 차량에 실는 기구였다. 그런데 지게발을 내리지 않은 체 운행을 하다가 바닥이 고르지 않은 곳에서 내게 넘어지는 수레가 나를 깔아 물게었으므로 그 아래에서 무거운 무게에 짖눌려서 바둥대는 고통은 대단한 압력으로 작용하기 시작했다.


  "아풉니까?"
  "참을만 합니다!"
  "앞서 받은 상처의 고통이 오래 지속한 탓이지요! 이제 꼬맵니다!"
  수술을 집도한 원장은 60대 쯤 되어 보이는 무척 숙련된 기술로 내 눈 주위를 꼬매는 것 같았다. 부분 마취를 할 때 따끔거리던 것을 제외하고는 전혀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수술이 이루워졌다. 나는 이곳에 오기 전에 다른 정형외과를 놓고 망설이지 않을 수 없었다. 그곳에서는 일전에 손가락을 다쳐서 수술을 한 적이 있었기 때문이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보리순 건강 기능 식품 설명서 [2] 文學 2013.01.23 10430 0
289 동서가 입원한 병원을 찾아서.... 문학 2004.01.18 4360 33
288 벼락부자 10만명시대.. 졸부증후군 이렇게 극복하라 file 문학 2005.12.12 4966 31
287 니트족 80만 증가속도 日추월 file 문학 2006.02.02 4923 31
286 "돈 잘 벌 땐 대접하더니 이제 옆에도 오지 말래" file 문학 2005.11.05 4377 30
285 사연하나소개합니다 진지하게읽어주시고!!퍼트려주십시오!!!!(1) 문학 2006.01.15 4795 28
284 몸무게 많이 줄인 사람들 '웨이트 포비아' 시달린다 file 문학 2006.03.13 4360 27
283 [울고 싶은 남자들]<2>자식, 등 돌린 애물단지 문학 2005.08.30 4020 23
282 눈썹 부위를 다치고... 어제보다 나은 오늘 file 문학 2007.12.27 5042 9
» 눈썹 부위를 다치다. file 문학 2007.12.26 5243 6
280 몸에 풀독이 올랐는데...(3) file 문학 2005.09.09 5298 1
279 내 몸에 일어나는 증상들에 관한 회고 文學 2014.05.21 874 0
278 분쇄기를 중고로 구입하였다. file 文學 2011.11.10 3069 0
277 위험한 증상들 (징후) secret 文學 2014.06.19 0 0
276 병원에서... (14) 아이스크림과 나 文學 2009.08.16 4084 0
275 오랜만에 오전 12 시 경, 집 앞의 하천을 따라 운동을 ,나가는데... (5) file 文學 2010.04.06 3933 0
274 왜, 출장을 나가면 어지러운 증상이 나타날까? 文學 2010.04.27 3853 0
273 충남 대학병원 건강 검진 센터에서...(2) file 文學 2010.05.02 4780 0
272 충남 대학병원 건강 검진 센터에서...(3) 위 내시경 검사 file 文學 2010.05.02 4235 0
271 철쭉꽃 file 文學 2010.05.04 3849 0
270 걷기 운동 file 文學 2010.04.18 388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