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새로운 리눅스 서버... 일기 (日記)

하지만 기계 제작 일이 계속 주문이 들어와서 밀려 있는 상황. 조금 더 야간 잔업을 진중하게 집중하지 않으면 안 될 정도. 그렇지만 겨울철이다보니 너무 추워서 또한 야간 작업이 힘들었지만 이제 봄부터는 더 집중할 필요가 있었다. 계속된 기계 주문을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해결책을 더 많은 시간을 기계작업시간으로 충당하여야만 한다는 점이었다.

ktx에서...

2024.07.10 06:30

文學 조회 수:6

2024710. 수요일

현재 시각 오전 553. 대전역 KTX 열차 안. 차창문 밖으로 플랫포홈이 언 듯 눙에 띄인다. 9호차 13A . 앞서 매표소에서 무궁화호가 폭우로 열차 운행이 중단되었다고 하여 반환하고 새로 구매한 것이 바로 이 열차다. 원래부터 탈려고 했던 게 아니고 어덕수(얼떨결에) 할 수 없이 출장을 가게 된 거였으니까 취소할 수 없어서 선택하게 된다. 사실 이 상황을 철도청에서 문자로 연락을 받았지만 대전역까지 12km1톤 화물차를 운행하여 나오고 있었으므로 전혀 내용을 숙지화지 못한 체, 전광판을 바라보다가 528분에 출발하는 열차 내용이 뜨지 않아서 발권 업무를 보는 유인 창구에 문의를 했었다.

저어, 전광판에 무궁화호 열차가 뜨지 않는데 왜 그렇지요?”

몇 년 만에 와 보는 대전역 대합실은 매우 낮설엇다. 부랴부랴 뛰어 오듯이 고장난 에스컬레이터를 두고 계단으로 올라 왔으므로 숨이 찼다.

대합실 어디에서도 시계가 없었다.

열차 시각은 아직 안 되었을 텐데...’

할 수 없이 휴대폰을 꺼내 시간을 본다.

510.

대변을 보지 않아서 우선 대변부터 보고 다시 대합실에서 전광판을 바라 보다가 구매창구에서 여직원을 통해 황당한 열차 운행 소식을 알게 된다.

상행선 무궁화호, 새마을호 열차가 수해 때문에 운행이 중단된 상태입니다. 구매하신 표는 반환해 드리겠습니다.”

그렇게 하여 표가 반환되었다.

이제 방법은 한 가지 밖에 없었다. 우선 안내원에게 서울로 갈 수 있는 방법을 문의했다.

서울로 가는 열차는 없습니까?”

아차, 그러고보니 대전에서 출발하는 무궁화호 열차도 있는데 모두 중단하였구나!’

이것은 안전을 위해서 어쩔 수 없이 선택한 철도청의 조치라는 점을 재빨리 떠 올렸다.

구지 그러지 않아도 될텐데... 이렇게 되면 내려오는 하행선 길이 험난하겠구나! , 대중교통을 이용한다는 건 불편한 점이 뒤 따르지... 절대적으로 꼭 필요하지 않는 경우 상부의 지시에 따르는 인사구조, 구내의연한 그 소극적인 자세로 발전을 저해하는 요인으로 꼽을 수 있는 공무원의 행태, 어쩌면 당연한 결정인지도 모를일이다.’

그렇게 작정한다.

참으로 이상한 건 내가 갑자기 열차 여행을 시작했다는 점이었다. 그것도 출장을 나가는 방법을 이렇게 선택하였다는 게 바뀐 방식을 다시 필연적으로 뒤 따라 오게 만들었다는 사실을 겸허하게 받아 들일 필요가 있었다. 그래서 불현 듯 과거의 불편했던 점들이 떠 올랐다.

대중교통을 이용하여 출장을 다니는 건, 어쩌면 더 멀고 험난한 길이었는데... 그걸 잊고 지냈었구나! 적어도 직접 차를 운행한다는 것과 대중교통을 이용한다는 건 시간적으로 더 많이 걸린다. 그리고 불편이 뒤 따르는 일이고... , 미처 그걸 잊고 지냈을까? 낭만적이지 않다는 사실을... 아무렴, 이렇게 불편해 지기 시작했는데... 그동안 잊고 지냈던 이 문제가 서서히 부각한다는 게 당연하지 않은가!’

 

하지만 반면 좋은 점도 있었다.

지금처럼 노트북 컴퓨터로 글을 쓸 수 있어서다. 직접 자동차를 운전하여 운행하는 시간을 열차를 이용하면서 글을 쓸 수 있다는 사실로 인하여 그만큼 여유를 즐길 수 있다는 사실이 우선 매우 유익한 사실로 받다을여진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글 쓰는 시간을 절약 하는 방법 文學 2023.05.13 3262 0
공지 2017년 맥에 윈도우10을 설치한다. (나의 맹세) 文學 2021.03.16 4056 0
공지 파라다이스 탁구 [1] 文學 2021.01.30 3915 0
공지 새해결심 文學 2019.01.03 4124 0
공지 2019년 1월 1일 文學 2019.01.02 4197 0
공지 입출금 내역과 할 일. 文學 2016.12.07 0 0
공지 글 쓰는 방법을 다르게 한다. 文學 2015.06.02 5541 0
공지 새로운 방식 文學 2014.01.14 14094 0
공지 책 출간에 대한 계획 文學 2013.04.19 30694 0
공지 서울 출장 (134) [1] 文學 2013.01.23 29395 0
공지 생각 모음 (140) [1] 文學 2013.01.15 32224 0
6021 어지럼증과 이석증이 함께 동반될까? secretnew 文學 2024.07.21 0 0
6020 들깨 묘종판에서 들깨를 심는다는 것? (3) *** secretnew 文學 2024.07.20 0 0
6019 들깨 묘종판에서 들깨를 심는다는 것? (2) *** update 文學 2024.07.20 0 0
6018 농사를 짓는 다는 건? *** update 文學 2024.07.20 0 0
6017 빗 속을 둘이서... (2) *** 文學 2024.07.19 3 0
6016 빗속을 둘이서... *** 文學 2024.07.18 4 0
6015 밭에 가면 피를 빠는 모기파리를 만난다. 文學 2024.07.18 2 0
6014 어제도 청성의 윗 밭에서 들깨를 심었다. (3) *** 文學 2024.07.18 5 0
6013 어제도 청성의 윗밭에서 들깨를 심었다. (2) *** secret 文學 2024.07.17 3 0
6012 어제도 청성의 윗밭에서 들깨를 심었다. *** 文學 2024.07.17 2 0
6011 오늘도 밭에 가야할 듯 하다. *** 文學 2024.07.16 3 0
6010 오늘은 밭에 가지 않았다. (2) 文學 2024.07.15 3 0
6009 오늘은 밭에 가지 않았다. *** 文學 2024.07.15 6 0
6008 청성의 아랫 밭에서... (5) *** 文學 2024.07.14 3 0
6007 청성의 아랫밭에서 4일 째 농사 일을 한다. (4) *** secret 文學 2024.07.14 0 0
6006 죽지 얂으려면 농사롤 지어라! (3) [1] secret 文學 2024.07.13 0 0
6005 청성의 아랫밭에서 3일 째 종사 일을 한다. (2)*** 文學 2024.07.13 3 0
6004 청성의 밭에서 검은콩을 이틀 째 심는다. *** 文學 2024.07.12 3 0
6003 사랑이란? 자작곡 文學 2024.07.11 5 0
6002 12시 58분 [13] 文學 2024.07.10 9 0
6001 대곶 가는 8000 번 버스에서 내렸다. [10] 文學 2024.07.10 5 0
» ktx에서... 文學 2024.07.10 6 0
5999 김포 출장 (123) 文學 2024.07.10 9 0
5998 어제도 그렇고 오늘도 탁구장에 가지 않았다. secret 文學 2024.07.09 0 0
5997 잇 몸 치료를 위해 칫과를 찾았다. 文學 2024.07.09 5 0
5996 '사랑이란?' 자작곡 (2) secret 文學 2024.07.09 0 0
5995 '사랑이란?' 자작곡 文學 2024.07.09 2 0
5994 김포 출장 (122) secret 文學 2024.07.09 0 0
5993 김포출장 (121) secret 文學 2024.07.09 0 0
5992 김포 출장 (121) *** 文學 2024.07.09 7 0
5991 김포 출장 (120) 文學 2024.07.08 3 0
5990 오후 4시 25분 고속도로 기흥 휴게소 文學 2024.07.08 4 0
5989 내 몸 [3] secret 文學 2024.07.08 0 0
5988 잇 몸 질환 (2) 文學 2024.07.07 4 0
5987 들깨를 심는 방법을 동영상으로... (2) 文學 2024.07.07 8 0
5986 오늘 마무리 작업을 해야만 하는 기계 제작 일 文學 2024.07.06 10 0
5985 들깨를 심는 방법을 동영상으로... *** secret 文學 2024.07.06 0 0
5984 잇 몸 질환 *** 文學 2024.07.06 4 0
5983 농사 일에도 순서가 있다. secret 文學 2024.07.05 1 0
5982 교통 사고를 당했던 그 길을 간다. (2) *** 文學 2024.07.05 7 0
5981 다시 교통 사고를 당했던 그 길을 간다. 文學 2024.07.04 5 0
5980 6월 21일 자동차 사고의 의문점 *** 文學 2024.07.03 5 0
5979 아무리 생각해 보아도 내가 살아 있는게 천운이다. *** secret 文學 2024.07.02 0 0
5978 고장난 자동차의 수리를 끝낸 뒤... 文學 2024.07.02 4 0
5977 군서 산밭에 들깨를 심는다. (100) 文學 2024.07.01 4 0
5976 6월 말에 즈음하여... 文學 2024.06.30 3 0
5975 고장난 자동차 (105) *** 文學 2024.06.29 4 0
5974 고장난 자동차 (104) *** 文學 2024.06.28 5 0
5973 고장난 자동차 (103) *** secret 文學 2024.06.27 0 0
5972 고장난 자동차 (102)*** secret 文學 2024.06.26 0 0
내가 글을 쓰고 이곳에 옮겨 적는 것은 자료를 보관하기 위해서였다. 이것이 책으로 만들어지기 위해서는 앞으로 많은 시간과 숙성을 거쳐야만 하는 데 그 진가가 발휘되기 위해서 필요한 자료로 첨부될 내용이라고 할까? 그렇다면 이 모든 내용이 언제 어느 때 충분한 소재로서 활용될 수 있을까? 그것은 문학적인 고취하 충분히 무르익어야만 가능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