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새로운 리눅스 서버... 일기 (日記)

하지만 기계 제작 일이 계속 주문이 들어와서 밀려 있는 상황. 조금 더 야간 잔업을 진중하게 집중하지 않으면 안 될 정도. 그렇지만 겨울철이다보니 너무 추워서 또한 야간 작업이 힘들었지만 이제 봄부터는 더 집중할 필요가 있었다. 계속된 기계 주문을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해결책을 더 많은 시간을 기계작업시간으로 충당하여야만 한다는 점이었다.

벌에 쏘인 손 등... (5) ***

2023.06.23 09:12

文學 조회 수:41

벌에 쏘인지 5일 째인 오늘 왼 손의 손등은 부기가 빠졌지만 완전히 빠진 건 아닙니다. 주먹을 쥐면 아직도 당기고 아팠습니다. 손등의 살이 부워 올라 있었고 그것이 강하게 자극하여서 아직까지는 완전히 쥘 수가 없었지요. 그렇지만 그동안의 빨갛게 부워 올라 와서 화끈 거리던 느낌과 열꽃처럼 수포가 발생하여 투명하게 튀어 오르던 건 없어졌고 물집이 나서 터진 자리는 새빨간 상터에서 꾸둘꾸둘 말랐습니다. 계속하여 부풀어 오르던 피부가 계속 넓어 지면서 팔목까지 올라가서 팔굽에서 멈춰 버렸으니 다행이지 더 범위가 커졌다면 왼 팔을 절단하지 않았을까요? 우려까지 했었는데... 다행히도 그 기세는 꺽였고이제는 회복기에 접어든 것 깉습니다. 다만 워낙 크게 부풀어 있던 피부에서 원인이 되었던 알레르기 반응이, '내 몸의 방어를 위해 물집을 계속 내 보내었고 그것이 암덩어리처럼 계속하여 확장했더라면 아마도 온몸 전체로 번졌을지도 모른다.' 는 가정을 했었지요.


  694. 벌에 쏘인 상처가 어제부터는 회복기에 접어 들었다는 게 여실하게 느껴진다. 
   건강이 나빠졌다가 회복하기 시작하면서 가장 문제가 되는 부분. 그것은 내 생활에 따라 다니면서 괴롭혔던 문학적인 사고력과 행동의 연관 관계를 연구해 볼만한 과재라고 여겨진다. 

  이번에 출간하려고 하는 <윤 정희>와 <윤 정희에 관한 글 쓰는 방법론?> 두 권의 책을 동시에 출간하겠다는 내 생각은 아무래도 기l대치를 높일 수 있다고 본다. 이런 시도가 앞으로 내가 추구하는 방향에서 기대치를 한결 높일 수도 있다고 볼 수 있었으니까. 그래서 더 많은 책을 출간하는 방법이라는 점이다.  

  그러나, 여기서 내가 관과하지 못하는 게 있다.
  바로 건강이다. 만으로 63세인 내가 아픈 곳이 한 두 곳이 아니다. 그것이 집중력을 떨어뜨린다. 그래도 몸이 아픈 걸 떨쳐 버리고 집중할 수 있게 하면면 극복하려는 노력이 필요했다. 그게 어디 쉽겠는가! 사실 컴퓨터 작업을 몇 시간 지속하면서도 무릎이 절리고 아파서 집중할 수 없었다. 왼 쪽 무릅의 관절이 늘 퇴행성 관절염으로 인하여 삐걱 거리 정도로 걷기조차 절뚝거릴 때도 그나마 아무렇지 않게 겉으로 표현하지 않을 뿐이다. 어디 그뿐인가 몸의 이곳 저곳에서 아픈 곳이 한 둘이 아닌데...
  '나이는 속일 수 없다.'는 말이 있다. 
  그것이 내가 문학에 집중하지 못하게 가로막는 유일한 적이 되리라는 건 슬픈 일이다. 하지만 내가 늘 글을 쓰는 건 그런 걸 무시하기 때문이다. 아프면서도 아프지 않게 유지하는 비결. 책상 위에 다리를 올려 놓기도 하면서 최대한 아픈 다리를 높인 체 글을 쓰기도 하는 방법을 찾는다. 그래서 언제나 글 쓰는 시간을 계속 유지하면서 늘려 왔었다. 적어도 그렇지 못한 여러가지 조건 속에서도 적어도 글에 대하여 나만의 방식을 고집해 왔다고 할 수 있었다. 
  아침에 오전 11시에 어제는 공장에 출근했었는데 그것도 이 일기를 쓰고 있었기 때문이다. 이렇게 글 쓰는 시간이 나의 모든 활동을 가로 막고 조종을 한다. 내 시간을 좀 먹는 절대 악이다. 글 쓰는 내용은 얼마 되지 않았음에도 시간은 한정없이 질질 연장하면서 끌고 나간다. 그만큼 노력에 비한다면 결과는 전혀 돈이 되지 않았다. 차라리 그 시간에 기계 제작 일을 더 한다면 보상을 받을 수 있었다. 
  도데체 돈도 되지 않는 이 무의미한 짓을 왜 하는지 모르겠다.  

  695. 어제밤에는 밤 2시가 넘게 공장 3층 사무실에서 유튜브에 심취해 버렸다. 한 국제커플의 일대기가 펼쳐져서 내 눈에 신기한 모습으로 나타났고 개인 촬영으로 끌어내는 매력에 우선 동화되고 말았다. 새로운 채널에 큰 관심을 갖을 수 밖에 없는 이유가 뭘까?
  그래서 밤 7시부터 새벽 2시까지 빨려 들듯이 계속하여 올려 놓은 동영상을 시청하면서 여성의 매력에 흠뻑 빠지고 만다. 아름다운 푸른 눈의 여성이 귀여움을 발산하는 게 마치 순수함 그 자체와도 같았다. 어떻게 저런 미녀가 한국남자를 좋아하는 것일까? 여성의 국가는 투르키예이고 촬영 장소도 그곳지역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글 쓰는 시간을 절약 하는 방법 文學 2023.05.13 1987 0
공지 2017년 맥에 윈도우10을 설치한다. (나의 맹세) 文學 2021.03.16 2765 0
공지 파라다이스 탁구 [1] 文學 2021.01.30 2706 0
공지 새해결심 文學 2019.01.03 2804 0
공지 2019년 1월 1일 文學 2019.01.02 2895 0
공지 입출금 내역과 할 일. 文學 2016.12.07 0 0
공지 글 쓰는 방법을 다르게 한다. 文學 2015.06.02 4301 0
공지 새로운 방식 文學 2014.01.14 12766 0
공지 책 출간에 대한 계획 文學 2013.04.19 29440 0
공지 서울 출장 (134) [1] 文學 2013.01.23 28101 0
공지 생각 모음 (140) [1] 文學 2013.01.15 30838 0
5298 한 여자 secret 文學 2023.07.12 0 0
5297 탁구의 백핸드 secret 文學 2023.07.12 0 0
5296 스킨쉽 secret 文學 2023.07.12 0 0
5295 기계의 최종 작업 (3) 文學 2023.07.12 30 0
5294 기계의 최종 작업 (2) 文學 2023.07.11 73 0
5293 기계의 최종 작업 *** 文學 2023.07.10 34 0
5292 일요일 아침 공장 출근 (글을 쓰는 이유) *** 文學 2023.07.09 37 0
5291 자동차 검사 [3] 文學 2023.07.08 18 0
5290 서울 출장 (112) 文學 2023.07.08 34 0
5289 봉천동 [1] secret 文學 2023.07.07 0 0
5288 서울 출장 (111) 文學 2023.07.07 40 0
5287 새로운 탁구장 文學 2023.07.06 55 0
5286 앞으로 구상 文學 2023.07.05 22 0
5285 서울 출장 (110) 文學 2023.07.04 22 0
5284 어제 저녁 secret 文學 2023.07.04 0 0
5283 서울 출장 secret 文學 2023.07.04 0 0
5282 특별할동 secret 文學 2023.07.03 0 0
5281 타자반에 들어간다. secret 文學 2023.07.03 0 0
5280 변수 secret 文學 2023.07.03 0 0
5279 내일은 서울로 출장을 나간다. secret 文學 2023.07.03 0 0
5278 모친의 모습에서 나타나는 신체적인 변경된 부분 文學 2023.07.03 54 0
5277 편집 작업을 시작하는 과정과 절차 *** [1] 文學 2023.07.03 18 0
5276 허벅지에 남은 타박상의 증거 (2) *** 文學 2023.07.02 44 0
5275 허벅지에 남은 타박상의 증거(시퍼렇게 남은 멍) *** [2] 文學 2023.07.01 47 0
5274 시간의 관념 *** 文學 2023.06.30 21 0
5273 살살 쓰는 것 [1] 文學 2023.06.29 33 0
5272 글 쓰는 방법에 해당된다. 文學 2023.06.28 44 0
5271 순리 secret 文學 2023.06.28 0 0
5270 <윤정희>에 대한 편집 작업 *** [2] 文學 2023.06.28 17 0
5269 10미터 절벽에서 경운기와 함께 떨어진 나 (2) *** 文學 2023.06.27 53 0
5268 10미터 절벽에서 경운기와 함께 떨어진 나 *** 文學 2023.06.26 34 0
5267 오늘 청성의 윗 밭에서 검은콩을 심는다.(2) 文學 2023.06.25 34 0
5266 오늘 청성의 윗 밭에서 검은콩을 심는다. 文學 2023.06.25 24 0
5265 벌에 쏘인 위 팔 안 쪽 손 등... (6) *** 文學 2023.06.24 34 0
5264 벌에 쏘인 위 팔 안 쪽 손 등... (5) *** 文學 2023.06.24 33 0
5263 책을 출간하기 위한 노력 *** secret 文學 2023.06.23 0 0
» 벌에 쏘인 손 등... (5) *** [6] 文學 2023.06.23 41 0
5261 벌에 쏘인 손 등... (4) secret 文學 2023.06.22 0 0
5260 벌에 쏘인 손 등... (3) 文學 2023.06.22 27 0
5259 가임기 secret 文學 2023.06.21 0 0
5258 비가 왔다. secret 文學 2023.06.21 0 0
5257 벌에 쏘인 손 등... (2) *** 文學 2023.06.21 21 0
5256 벌에 쏘인 손 등... [2] 文學 2023.06.20 25 0
5255 농사를 짓는 다는 것 (3) *** 文學 2023.06.20 33 0
5254 농사를 짓는 다는 것 (2) *** 文學 2023.06.19 30 0
5253 방법론? (20) *** 文學 2023.06.19 50 0
5252 정작 기장 중요한 알맹이는 빼놓고 왔다. secret 文學 2023.06.18 2 0
5251 농사를 짓는다는 것 *** 文學 2023.06.18 40 0
5250 감자밭에 들깨 씨를 심는다.*** 文學 2023.06.17 27 0
5249 내 삶에 신조 文學 2023.06.17 73 0
내가 글을 쓰고 이곳에 옮겨 적는 것은 자료를 보관하기 위해서였다. 이것이 책으로 만들어지기 위해서는 앞으로 많은 시간과 숙성을 거쳐야만 하는 데 그 진가가 발휘되기 위해서 필요한 자료로 첨부될 내용이라고 할까? 그렇다면 이 모든 내용이 언제 어느 때 충분한 소재로서 활용될 수 있을까? 그것은 문학적인 고취하 충분히 무르익어야만 가능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