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새로운 리눅스 서버... 일기 (日記)

하지만 기계 제작 일이 계속 주문이 들어와서 밀려 있는 상황. 조금 더 야간 잔업을 진중하게 집중하지 않으면 안 될 정도. 그렇지만 겨울철이다보니 너무 추워서 또한 야간 작업이 힘들었지만 이제 봄부터는 더 집중할 필요가 있었다. 계속된 기계 주문을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해결책을 더 많은 시간을 기계작업시간으로 충당하여야만 한다는 점이었다.

서버의 2개월치 내용이 분실되었습니다. 어제... 갑자기 서보로 사용하고 있던 삼성 P20 노트북 컴퓨터가 다운이 되었고 그 뒤 다시 켰지만 복구가 되지 않고 먹통이 된 것입니다. '어이쿠, 큰 일 났다.' 번쩍 정신이 듭니다. 부랴부랴 갖고 있는 같은 중고 제품의 부서지고 깨진 다른 노트북 컴퓨터를 점검하여 하드디스크를 넣고 여벌의 대치품을 찾아서 서버를 바꿉니다. 지금까지 몇 년 동안 서버로 사용하고 있던 노트북 컴퓨터를 A 라고 하고 대체품의 다른 B, C, D, F, G... 등 열 대 가까운 같은 기종의 노트북 컴퓨터가 대치용으로 나열하여 놓고 그 중에 상태가 좋아 보이는 것을 골라서 백업 해 두웠던 하드디스크를 넣고 전원을 켰습니다. 

  

  3. 엎친데 덮친격이었다. 아내가 유방암에 걸려서 항암화학치료를 받고 있는 중이여서 시간이 부족한 상황에서 다시 서버 컴퓨터가 먹통이 되어 어제 하루종일 복구를 하기 위해 동분서주하지 않을 수 없었다. 


  내가 갖고 있는 삼성 센트 P20 노트북 컴퓨터는 열 대 정도 되었다. 그 전에는 삼성 센스  V10 노트북 컴퓨터로 사용하다가 조금 더 빠르고 신형인 P20 으로 10년 전, 서버 컴퓨터를 교체하게 되면서 지금까지 쭉 그것만 고집하고 있었다.



2009년 7월 8일 경 삼성 센스 V10 노트북 컴퓨터에서 P20 으로 바꾸던 시기.


리눅스 서버 컴퓨터 - 이곳에 새로운 보금자리를 잡고... (munhag.com) 



  4. 그런데 P20 노트북의 경우 발열량이 엄청나서 한 여름에는 가끔씩 다운(꺼짐) 버리고 마는 경우가 종종 있었다. 그래서 노트북 쿨러를 바닥에 놓고 틀어 주기도 하고 가끔 위 쪽에 선풍기를 틀고 밤에 퇴근하곤 했었을 정도였다. 그런데 올 해는 유독 여름철이 더 뜨겁고 기온이 높아서 다운 되는 현상이 심했으니...


  최근 들어서 A 라는 사용중인 서버 노트북이 계속 고장을 일으켰다. 사용 중에 발열량이 높아서 꺼저 버리는 경우가 점점 심해졌던 것이다. 어제만 해도 아침에 출근 전에 벌써 꺼져 있어서 공장에 출근한 뒤, 다시 켜 놓지 않을 수 없었다. 그렇게 작업을 하고 공장에서 기계 제작 일을 하는데 다시 점심 시간에 잠시 책상에서 문서 작성을 하는 데 다시 서버가 꺼지는 게 아닌가!

  '왜, 자꾸만 꺼지는 데!"

  '네가 왜, 그러는 데!'

  '태풍 난마돌이 지나가면서 열대성 고기압이 다가와서 여름날씨처럼 무더워서 그럴까?'


  그런데 그게 아니었다. A 호 자체적으로 냉각팬이 고장났던가 문제가 발생하여 발열량이 높아 졌다는 사실을 발견한 것이다. 그러나 뒤 늦게 깨닫곤 후회가 남는다. 이미 서버로 사용하던 A 호는 부팅이 되지 않고 멈춰 버리는 현상이 발생하여 사용불능의 상태였다.


  5. 복구를 위한 다른 노트북 컴퓨터를 골라서 B 호를 A 와 교체한다. 하드디스크까지도 교체하지 않을 없었는데 보통 하드디스크는 전에 있던 것을 끼워 두면 되었지만 이미 먹통이 되어 사용불능상태에 빠져 버렸으므로 다른 재고를 골라서 가장 나은 것을 끼웠는데 그 전에 사용하던 것이였다. 그러다보니 새로 뜨는 홈페이지 내용이 몇 년 전의 상황이 되고 말았다. 


  여기서 두 달 전에 백업을 한 자료를 B 호기에 넣고 복구를 시도했다. 그래서 겨우 두 달 전으로 돌아 갈 수 있었지만 <네이버 카페>에 그나마 함께 적어 놓온 내용을 어제 밤 4시까지 옮겨 놓게 된다. 


  6. 오늘 공장에 출근하여 기계 제작 일에 지장을 초래하여서는 안 된다는 일념으로 어제 저녁 밤 10시에 탁구를 치러 갔다 온 뒤부터 새벽 4시까지 작업하여 게시글을 옮겼던 것이다. 이렇게 옮기는 작업이 최선이었다. 하드디스크가 복구할 수 없게 되면 그 안에 백업하지 않은 내용은 다시 건질 수 없다는 게 통념이었다. 


  '아, 왜 계속 고장을 일으켰던 중에 백업을 해 두지 않았을까?'


  아내가 유방암에 걸린 이후 진퇴양난에 빠져 있던 게 무엇보다 앞 뒤 판단을 하지 못하게 만든 것이 가장 큰 요인이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2017년 맥에 윈도우10을 설치한다. (나의 맹세) 文學 2021.03.16 312 0
공지 파라다이스 탁구 [1] 文學 2021.01.30 251 0
공지 새해결심 文學 2019.01.03 434 0
공지 2019년 1월 1일 文學 2019.01.02 461 0
공지 입출금 내역과 할 일. 文學 2016.12.07 0 0
공지 글 쓰는 방법을 다르게 한다. 文學 2015.06.02 1800 0
공지 새로운 방식 文學 2014.01.14 10303 0
공지 책 출간에 대한 계획 文學 2013.04.19 27147 0
공지 서울 출장 (134) [1] 文學 2013.01.23 25662 0
공지 생각 모음 (140) [1] 文學 2013.01.15 28338 0
4802 가을 걷이 文學 2022.10.07 3 0
4801 서버의 2개월 치 내용을 잃어 버렸다. (14) 文學 2022.10.06 1 0
4800 우연을 가장한 모순의 세계 (29) 文學 2022.10.06 1 0
4799 서버의 2개월 치 내용을 잃어 버렸다. (13) *** 文學 2022.10.06 6 0
4798 어제, 드디어 기계 납품을 한다. 文學 2022.10.06 3 0
4797 어제, 드디어 기계 납품을 한다.*** 文學 2022.10.06 2 0
4796 서버의 2개월 치 내용을 잃어 버렸다. (13) 文學 2022.10.04 5 0
4795 내일 기계 납품에 대한 견해 *** 文學 2022.10.04 4 0
4794 서버의 2개월 치 내용을 잃어 버렸다. (12) *** 文學 2022.10.04 3 0
4793 기계 납품을 하루 더 연기한 이유 *** 文學 2022.10.04 2 0
4792 학창 시절의 꿈 10/3 文學 2022.10.03 5 0
4791 서버의 2개월 치 내용을 잃어 버렸다. (11) *** 10/2 文學 2022.10.03 3 0
4790 서버의 2개월 치 내용을 잃어 버렸다.(9) 10/1 文學 2022.10.03 2 0
4789 변화의 시작 (21) 9/30 文學 2022.10.03 2 0
4788 변화의 시작 (20) 9/29 文學 2022.10.03 1 0
4787 변화의 시작 (19) 9/28 *** 文學 2022.10.03 1 0
4786 변화의 시작 (18) 9/27 *** 文學 2022.10.03 1 0
4785 서버의 2개월 치 내용을 잃어 버렸다.(8) 026 文學 2022.10.03 1 0
4784 변화의 시작 (17) 9/25 文學 2022.10.03 1 0
4783 변화의 시작 (16) 9/24 文學 2022.10.03 1 0
4782 서버의 2개월 치 내용을 잃어 버렸다.(7) 9/23 文學 2022.10.03 0 0
4781 서버의 2개월 치 내용을 잃어 버렸다.(6) 9/22 文學 2022.10.03 0 0
4780 서버의 2개월 치 내용을 잃어 버렸다.(5) *** 文學 2022.09.21 11 0
4779 서버의 2개월 치 내용을 잃어 버렸다.(3) *** 文學 2022.09.20 6 0
» 서버의 2개월 치 내용을 잃어 버렸다.(2) 文學 2022.09.20 3 0
4777 서버의 2개월 치 내용을 잃어 버렸다. 文學 2022.09.20 2 0
4776 변화의 시작 (14) 9/19 *** 文學 2022.09.20 7 0
4775 변화의 시작 (13) 9/18 文學 2022.09.20 3 0
4774 변화의 시작 (12) 9/17 文學 2022.09.20 2 0
4773 변화의 시작 (11) 9/16 文學 2022.09.20 2 0
4772 변화의 시작 (10) 9/15 文學 2022.09.20 1 0
4771 변화의 시작 (9) 9/14 文學 2022.09.20 1 0
4770 변화의 시작 (8) 9/13 文學 2022.09.20 1 0
4769 변화의 시작 (5) 9/12 文學 2022.09.20 1 0
4768 변화의 시작 (4) 9/11 文學 2022.09.20 1 0
4767 변화의 시작 9/10 文學 2022.09.20 1 0
4766 시기와 반목 (3) 9/9 文學 2022.09.20 1 0
4765 시기와 반목 9/8 文學 2022.09.20 2 0
4764 우연을 가장한 모순의 세계 (28) 9/7 文學 2022.09.20 0 0
4763 우연을 가장한 모순의 세계 (26) 9/6 文學 2022.09.20 1 0
4762 우연을 가장한 모순의 세계 (25) 9/5 文學 2022.09.20 2 0
4761 우연을 가장한 모순의 세계 (24) 文學 2022.09.20 2 0
4760 우연을 가장한 모순의 세계 (22) 9/3 文學 2022.09.20 1 0
4759 우연을 가장한 모순의 세계 (21) 9/2 文學 2022.09.20 2 0
4758 우연을 가장한 모순의 세계 (18) 9/1 文學 2022.09.20 2 0
4757 우연을 가장한 모순의 세계 (17) 8/31 文學 2022.09.20 2 0
4756 우연을 가장한 모순의 세계 (16) 8/30 文學 2022.09.20 2 0
4755 우연을 가장한 모순의 세계 (14) 文學 2022.09.20 2 0
4754 우연을 가장한 모순의 세계 (12) 8/27 文學 2022.09.20 3 0
4753 우연을 가장한 모순의 세계 (10) 8/26 文學 2022.09.20 2 0
내가 글을 쓰고 이곳에 옮겨 적는 것은 자료를 보관하기 위해서였다. 이것이 책으로 만들어지기 위해서는 앞으로 많은 시간과 숙성을 거쳐야만 하는 데 그 진가가 발휘되기 위해서 필요한 자료로 첨부될 내용이라고 할까? 그렇다면 이 모든 내용이 언제 어느 때 충분한 소재로서 활용될 수 있을까? 그것은 문학적인 고취하 충분히 무르익어야만 가능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