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새로운 리눅스 서버... 일기 (日記)

하지만 기계 제작 일이 계속 주문이 들어와서 밀려 있는 상황. 조금 더 야간 잔업을 진중하게 집중하지 않으면 안 될 정도. 그렇지만 겨울철이다보니 너무 추워서 또한 야간 작업이 힘들었지만 이제 봄부터는 더 집중할 필요가 있었다. 계속된 기계 주문을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해결책을 더 많은 시간을 기계작업시간으로 충당하여야만 한다는 점이었다.

아들의 결혼식에 즈음하여...

2020.10.15 23:47

文學 조회 수:4

  청첩장을 돌릴만한 사람이 없다. 스무명 남짓한 사람 밖에... 외롭고 슬픈 느낌이 든다. 이렇게 사람들을 불러 모읮 못한다는 안타까운 현실. 내게 그동안 왕래를 하던 사람이 고작 그 정도 밖에 되지 않는다는 사실로 인하여 너무도 허전한 이 기분은 뭘까? 산다는 건 그만큼 내게도 왕래를 하는 물질적인 동료가 있지 있어야만 했다. 적어도 청첩장을 돌릴 수 있는 오고가는 지인들이 필요했음이다. 그런데 내가 추억을 갖고 있는 외가집과 친가  쪽 이종 사촌들 외에 뾰족하게 아는 사람들이 업었으니...

  다만 탁구를 치면서 알고 지내던 몇 사람이 최근들어 친해져 있어서 애경사 때, 다녀오던 몇 사람이 있을 뿐이다. 도합하여 이십명 안 쪽.


  1. 눈물이 나오려는 하는 걸 애써 참는다. 메시지로 아들 결혼식에 관한 청첩장(請牒狀 : 결혼 따위의 좋은 일에 남을 초청하는 글을 적은 것)

을 띄워야만 하는데 현재로서 서로 왕래를 하던 사람이 없다는 사실로 인하여 무척 초라한 느낌이 든다. 그렇지만 어쩌겠는가! 내가 지금껏 부조한 사람들이 그 정도인데...


  하물며 그것을 슬퍼한들 소용이 없었다. 그동안 내가 얼마나 사람을 못 어울렸으면 그럴까? 싶었지만 부조한 사람들이 없었기 때문이었다. 돈만 벌어지 그동안 밑에 깐 것이 없었으니 초청할 사람이 없는 것이다.


  하지만 청첩장을 메시지에 담아 보내면서 비로소 아는 사람들에 대한 고마움을 알게 되었다. 자식놈으로 인하여 초청을 할 사람들이 내게 많지 않다는 사실, 그것을 눈물로 하소연을 한 들 이제는 소용이 없다는 점,  그리고 내가 지은 죄로 인하여 그동안 알지 못했던 부모님이 내게 해왔던 결혼식에 대한 통념과 한숨이 그대로 느껴진다. 얼마나 그동안 해왔던 부조금이 그만큼 나중에 보답을 받게 되는 일이었음을 비로소 깨닫게 된 것이다. 그렇지만 내가 청첩장을 보낼 수 있는 사람이 고작 스무명 남짓하다는 사실에 얼마나 사람을 왕래하지 않았었는지를 비로소 알게 되었다는 사실.

 

  모든 게 고마울 따름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새해결심 文學 2019.01.03 226 0
공지 2019년 1월 1일 文學 2019.01.02 192 0
공지 입출금 내역과 할 일. 文學 2016.12.07 0 0
공지 글 쓰는 방법을 다르게 한다. 文學 2015.06.02 1396 0
공지 새로운 방식 文學 2014.01.14 9948 0
공지 책 출간에 대한 계획 文學 2013.04.19 26766 0
공지 서울 출장 (134) [1] 文學 2013.01.23 25242 0
공지 생각 모음 (140) [1] 文學 2013.01.15 27813 0
3613 결혼식 축가 (2) [1] file 文學 2020.10.19 6 0
3612 아들 결혼식 축가 ? file 文學 2020.10.18 8 0
3611 1년 계획이 허무하게 무너진다. 文學 2020.10.17 4 0
3610 기뻐야 할 결혼식이 슬픈 이유 file 文學 2020.10.16 13 0
» 아들의 결혼식에 즈음하여... 文學 2020.10.15 4 0
3608 크고 작은 실수의 연발 file 文學 2020.10.15 10 0
3607 시몬, 너는 누구인가! (위기의 극복에 대하여...) 文學 2020.10.14 5 0
3606 가을의 정취가 만끽한 창문 밖의 풍경 file 文學 2020.10.13 10 0
3605 기록 1 secret 文學 2020.10.12 0 0
3604 망친 농사 文學 2020.10.12 3 0
3603 발안 출장 (101) 文學 2020.10.11 5 0
3602 발안 출장 (100) 文學 2020.10.10 5 0
3601 비염. (코막힘. 두통의 원인) 文學 2020.10.09 4 0
3600 고장난 자동차 (101) 文學 2020.10.09 6 0
3599 천안에 납품할 기계의 마지막 마무리 작업 (3) file 文學 2020.10.08 24 0
3598 천안에 납품할 기계의 마지막 마무리 작업 (2) file 文學 2020.10.08 11 0
3597 천안에 납품할 기계의 마지막 마무리 작업 file 文學 2020.10.07 9 0
3596 중년 남자의 sex, 그리고 그 욕망과 휴유증에 대한 성찰 文學 2020.10.07 7 0
3595 등산을 나가던 중에 딸과의 대화에서... [1] 文學 2020.10.06 8 0
3594 대구 출장 중, S.G 거래처에서... file 文學 2020.10.06 9 0
3593 하천부지 사용세 文學 2020.10.06 5 0
3592 하천부지 (2) secret 文學 2020.10.05 0 0
3591 반복 작업과 그렇지 않은 수정 작업의 차이점 (한 대의 기계를 제작하기 위해 벌이는 사투) file 文學 2020.10.05 10 0
3590 지하실의 탁구기계 (5) 文學 2020.10.04 7 0
3589 지하실의 탁구기계 (4) secret 文學 2020.10.04 0 0
3588 지하실의 탁구기계 (3) [1] file 文學 2020.10.04 14 0
3587 지하실의 탁구기계 (2) file 文學 2020.10.03 11 0
3586 지하실의 탁구 기계 file 文學 2020.10.02 10 0
3585 성묘 가는 중에... file 文學 2020.10.01 10 0
3584 추석날 아침에... file 文學 2020.10.01 7 0
3583 9월 30일 수요일 文學 2020.09.30 6 0
3582 현실과 이상 사이 [1] secret 文學 2020.09.29 0 0
3581 안개 정국 文學 2020.09.28 8 0
3580 글을 씀에 있어서... 文學 2020.09.27 5 0
3579 고장난 자동차 (100) file 文學 2020.09.26 13 0
3578 대구 출장 (200) file 文學 2020.09.25 18 0
3577 죽음과 삶에 대한 경계 file 文學 2020.09.24 13 0
3576 그리움 文學 2020.09.23 6 0
3575 걱정과 추석 文學 2020.09.23 5 0
3574 내가 하는 일과 야간작업 文學 2020.09.22 7 0
3573 탁구 동호인 사람들... 文學 2020.09.22 13 0
3572 빚에 대한 두려움 文學 2020.09.22 6 0
3571 세월이 저만치 가네 文學 2020.09.22 9 0
3570 식당에서 탁구 동호인들을 위해 식비를 부담하는 문제 file 文學 2020.09.21 24 0
3569 어떤 의무감 文學 2020.09.21 4 0
3568 육체와 정신 사이 文學 2020.09.20 5 0
3567 내가 글 쓰는 방범 (100) 文學 2020.09.19 4 0
3566 성공과 실패 文學 2020.09.19 4 0
3565 개인 적인 역사의 흐름에 대한 논리 file 文學 2020.09.18 12 0
3564 2020년 9월 17일 목요일 文學 2020.09.17 8 0
내가 글을 쓰고 이곳에 옮겨 적는 것은 자료를 보관하기 위해서였다. 이것이 책으로 만들어지기 위해서는 앞으로 많은 시간과 숙성을 거쳐야만 하는 데 그 진가가 발휘되기 위해서 필요한 자료로 첨부될 내용이라고 할까? 그렇다면 이 모든 내용이 언제 어느 때 충분한 소재로서 활용될 수 있을까? 그것은 문학적인 고취하 충분히 무르익어야만 가능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