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새로운 리눅스 서버... 일기 (日記)

하지만 기계 제작 일이 계속 주문이 들어와서 밀려 있는 상황. 조금 더 야간 잔업을 진중하게 집중하지 않으면 안 될 정도. 그렇지만 겨울철이다보니 너무 추워서 또한 야간 작업이 힘들었지만 이제 봄부터는 더 집중할 필요가 있었다. 계속된 기계 주문을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해결책을 더 많은 시간을 기계작업시간으로 충당하여야만 한다는 점이었다.

  1. 태산이 무너지는 듯한 충격을 받았다.

  어떻게 그렇게 믿었던 딸 같은 여비서가 배신을 할 수 있을까?


  갑자기 세상이 이렇게 달라질 수 있을까? 충격으로 인하여 그는 모든 게 달라보였다. 이제는 씻을 수 없는 오욕으로 남을 수 밖에 없는 성희롱 사건으로 대서특필하게 될 것이고 자신은 명예가 실추된 체 시장이라는 직책을 내려 놓아야만 할지도 모른다는 우려가 앞서왔다.


  이제 끝일까?

  자신의 담당 변호사와의 일답이 그야말로 가슴에 대못으로 박혀왔다.

  "시장님이 실수를 하신 게 맞으시다면 변명할 여지가 없습니다. 그 아이가 이미 돌아 선 모양이고... 이 사건이 대서특필된다면 모든 게 시장님에게 전가될 것 같습니다만..."

  "그럼, 내게는 전혀 복구할 여지가 없구만..."

  "예... 그래도 합의를 보면 조금은 죄질이 경감되기는 해도..."

  "내가 그런 유혹에 빠진 게 무엇보다 잘못이라고 할 수 있잖아! 모든 걸 내가 안고 가야겠지!"

  "그래도 그 쪽에서는 아직 시장님을 연인으로 알고 있는 모양입니다만..."

  "아니, 그러고 싶지 않네! 내 마음을 속이고 젊은 처녀하고 결혼을 하는 건 어불성설이지 않네! 죽은 아내에게 오히려 미안한 마음 뿐이다. "

 

  그렇게 두 사람은 사전에 미리 만났었다. 그 날 오전에 급히 내막을 변호사에게 얘기하고 해결점을 찾으려고 했는데 오히려 상대의 말을 듣자 갑자기 더 악화된 감정으로 더이상 달아날 구석이 없다는 것만 상기학소 말았다. 그는 오후에 집에 돌아왔고 그 모습을 딸이 바라보면서 묻는다.

  "아빠, 출근하지 않았어요? 근데 왜, 퇴근하신거여요? 어디 아파서..."  하면서 창백한 모습으로 변한 것에 의문을 갖았다. 그렇지만,

  "괜찮다. 어디 잠깐 볼 일이 있어서 물건을 가지러 왔어!"

  그러면서 자신의 방 안에 들어가자마자 등산 가방을 찾아서 등에 둘러메고 나갔던 것이다. 그러자 딸은 이상한 생각이 들었다. 일요일도 아닌데 등산을 다녀오려고 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알고 싶었던 것이다. 그것도 등산복으로 시장이라는 신분을 가릴 수 있게 가장 허름한 복장이라고 할 수 있었다. 주변에 운전수도 경호원들도 없이 혼자 등산을 가는 이유를 캐 묻지 않을 수 없었던 것이다.

  "아빠, 등산 가게?"

  "그래, 몸이 좋지 않아서 등산이나 갔다 오려고... 계곡산에 올라가서 시내를 내려다보면 기분이 좋아질 듯 싶다."

  "근데, 왜.... 혼자야! 다른 사람은 모두 어디갔어요?"

  "응, 나 혼자 가려고... 사람들이 알아 보는 것도 그렇고 해서 단촐하게 다녀오려고 모두 돌려 보냈어!"

  "다녀 와 아빠!"

  "그래!"

 

  딸은 의아한 생각이 들었지만 전혀 의심을 하지 않았다.


  2. 10억원의 개인적인 빛이 있었다.그런데 시장직에서 물러나게 되면 그 빚은 어떻게 될까? 모두 청렴결백한 자신을 시민들이 믿어 줄거라고 보았고 다시 시장직을 몇 차례 연임하면서 개인적으로 생긴 빚이었는데...

  막다른 길이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새해결심 文學 2019.01.03 230 0
공지 2019년 1월 1일 文學 2019.01.02 195 0
공지 입출금 내역과 할 일. 文學 2016.12.07 0 0
공지 글 쓰는 방법을 다르게 한다. 文學 2015.06.02 1404 0
공지 새로운 방식 文學 2014.01.14 9951 0
공지 책 출간에 대한 계획 文學 2013.04.19 26768 0
공지 서울 출장 (134) [1] 文學 2013.01.23 25244 0
공지 생각 모음 (140) [1] 文學 2013.01.15 27819 0
3674 인간적인 모습은 거시적인 안목에 접근하는 애뜻한 사랑이다. -진정한 사랑이란?- newfile 文學 2020.11.26 0 0
3673 안과 밖 (20) - 탁구 기계를 사용하면서... - 文學 2020.11.25 2 0
3672 안과 밖 (19) 5만원짜리 고액권의 부족 사태에 대한 망중한 文學 2020.11.25 3 0
3671 안과 밖 (19) 文學 2020.11.25 3 0
3670 안과 밖 (18 ) -당파싸움 (5)- 文學 2020.11.25 3 0
3669 안과 밖 (17) 아들 헬스장의 개업식 文學 2020.11.24 3 0
3668 고장난 자동차 (103) 文學 2020.11.24 3 0
3667 고장난 자동차 (102) file 文學 2020.11.23 5 0
3666 안과 밖 (16) 삶의 뒤안길에서... file 文學 2020.11.23 4 0
3665 탁구 파라다이스 file 文學 2020.11.22 6 0
3664 탁구의 묘미 文學 2020.11.21 3 0
3663 안과 밖 (15) -각자의 생각- 文學 2020.11.20 4 0
3662 천안에 납품한 기계 [1] 文學 2020.11.19 4 0
3661 안과 밖 (14) 이곳 지역에서 헬스장이란? 文學 2020.11.19 3 0
3660 농기계 사용 방법의 기술지도를 받았다. 文學 2020.11.18 3 0
3659 안과 밖 (13) 동업이 필연적인가! 文學 2020.11.18 3 0
3658 안과 밖 (12) -사람마다 다름이 있다.- 文學 2020.11.17 8 0
3657 안과 밖 (11) 文學 2020.11.17 6 0
3656 안과 밖 (10) -뱁새와 황새- 文學 2020.11.17 3 0
3655 안과 밖 (9) 분수 secret 文學 2020.11.16 0 0
3654 안과 밖 (8) 文學 2020.11.16 3 0
3653 안과 밖 (7) apd-vs20n 文學 2020.11.15 6 0
3652 안과 밖 (6) 文學 2020.11.15 4 0
3651 내 시간을 갖을 수 없다. 文學 2020.11.14 6 0
3650 안과 밖 (5) 文學 2020.11.14 6 0
3649 안과 밖 (4) [1] file 文學 2020.11.13 25 0
3648 안과 밖 (3) [1] file 文學 2020.11.13 10 0
3647 안과 밖 (2) file 文學 2020.11.12 10 0
3646 안과 밖 file 文學 2020.11.12 9 0
3645 A 씨 부인의 사망소식 文學 2020.11.11 7 0
3644 휴대폰 음성 녹음에서... (3) secret 文學 2020.11.10 0 0
3643 비능률적인 작업 file 文學 2020.11.10 10 0
3642 아들 결혼 때 받은 이바지 음식 file 文學 2020.11.09 8 0
3641 오랫만에 대전으로 탁구를 치러 가면서... 文學 2020.11.07 5 0
3640 사사로운 감정 file 文學 2020.11.06 14 0
3639 경기도 조암, 부산 웅산 연달아 두 곳의 출장을 나가게 되었다. (2) 文學 2020.11.05 17 0
3638 음지와 양지 file 文學 2020.11.05 7 0
3637 경기도 조암, 부산 웅산 연달아 두 곳의 출장을 나가게 되었다. file 文學 2020.11.04 9 0
3636 전입가경(漸入佳境) 文學 2020.11.02 8 0
3635 흥분은 금물 (2). (흥분은 생명의 단축을 의미한다) 文學 2020.11.01 11 0
3634 가을비 우산 속 文學 2020.11.01 8 0
3633 흥분은 금물. (흥분은 생명의 단축을 의미한다) 文學 2020.10.31 7 0
3632 스마트폰의 녹음기의 사용 文學 2020.10.31 10 0
3631 하천부지 무단 점유 벌칙금 부과 [1] 文學 2020.10.30 5 0
3630 결혼식 풍속도 [1] 文學 2020.10.30 7 0
3629 아침에 시간을 내어서 글을 쓴 많은 내용이 사라졌다. 文學 2020.10.29 5 0
3628 천안으로 기계를 납품한 이후... [1] 文學 2020.10.29 7 0
3627 이행(하자)보증보험증권 secret 文學 2020.10.28 0 0
3626 꿈과 허상 (2) file 文學 2020.10.28 15 0
3625 꿈과 허상 file 文學 2020.10.28 14 0
내가 글을 쓰고 이곳에 옮겨 적는 것은 자료를 보관하기 위해서였다. 이것이 책으로 만들어지기 위해서는 앞으로 많은 시간과 숙성을 거쳐야만 하는 데 그 진가가 발휘되기 위해서 필요한 자료로 첨부될 내용이라고 할까? 그렇다면 이 모든 내용이 언제 어느 때 충분한 소재로서 활용될 수 있을까? 그것은 문학적인 고취하 충분히 무르익어야만 가능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