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새로운 리눅스 서버... 일기 (日記)

하지만 기계 제작 일이 계속 주문이 들어와서 밀려 있는 상황. 조금 더 야간 잔업을 진중하게 집중하지 않으면 안 될 정도. 그렇지만 겨울철이다보니 너무 추워서 또한 야간 작업이 힘들었지만 이제 봄부터는 더 집중할 필요가 있었다. 계속된 기계 주문을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해결책을 더 많은 시간을 기계작업시간으로 충당하여야만 한다는 점이었다.

흐린 날씨지만 밤에 비가 내렸을 뿐 아침에는 싸늘해진 기온에 비는 오지 않았습니다. 여기저기 축축해진 4차선 도로와 빗물이 고여있는 주유소앞 저지대에는 쪽 빛 하늘이 담겨 있고,  혼탁하게 흐르는 개울은 물살을 가르면서 침수방지턱 위로 흰 꼬리를 그립니다. 하늘은 이틀간의 비를 내렸음데도 불구하고 여전히 아무런 표정도 없습니다. '내가 언제 슬퍼했느냐? 여전히 이렇게 청명하다' 라고 마치 인간을 비웃기라도 하려는 듯 내색을 하지 않고 있었습니다. 시치미를 뚝 뗀 앙심을 품고 있는 여인처럼 냉냉한 체 요지부동이지요.


  1. 하루 밤이 지났다고 달라진 건 없었다.

  다만 그 하루가 세월에 틈바구니에 끼어 들기 위해 어제라는 날짜에 들어 차 있을 뿐이다. 무엇을 했는지, 어떤 영향을 끼쳤는지 전혀 증명할 수 없는 작업이 진척. 그야말로 모든 게 오리무중이다. 과연 어제라는 날짜가 얼마나 중요한 관계를 구축하였는지 증명될 수 있는 건 내가 공장에서 일을 한 것일 뿐이었으니까.


  세월은 전혀 예견되지 않은 체 흐른다.

  집 앞에 작은 개울이 있었고 그 개울물이 어젯밤 비로 인하여 조금 양이 늘어났지만 여전히 도도하다. 말없이 흐르는 게 마치 인간의 마음을 비웃듯이 입가에 흰 줄무늬를 남긴 체 흘렀다.


  시간이란 뭘까? 어제와 오늘이 다름은 그 시간적인 널띄기로 훌쩍 다른 세계에 와 있는 하지만 전혀 바뀜이 없었다. 내 주변에 달라진 풍경이란 어젯밤 비가 온 것뿐이었다. 그리곤 그 뿐이었다. 어제처럼 오늘 출근을 하는 게 고작이었으니까. 그렇다면 이 똑같은 출근 시간의 느낌에 달라진 건 뭐일까? 어제 밤 10시에 퇴근을 할 때, 나는 500미터 떨어진 공장과 집 사이를 자전거를 타고 와서 1톤 화물차타고 다시 공장에 갔었다. 아내가 비를 맞지 않고 집에 오게 하기 위해서였다.


  2. 오늘은 대전으로 탁구를 치러 가는 날이다. 금요일이었으니까. 그런데 그곳에서는 회원들이 파업중이다. 다섯 명이 옥천으로 와서 1개월 회원비를 내고 다니고 있었다. 그러다보니 그곳에는 그만큼 사람이 나오지 않게 되고 그로인해서 사람이 줄었을 터인데 관장은 전혀 관심이 없어 보였다. 회원들에 대하여 무덤덤한 이유는 자신이 늙은 부친을 모시고 있는 상황과 관계가 있었다. 부인도 없었다. 그러다보니 부친이 하루 종일 자신만 기다리고 있다는 점을 들어서 저녁 6시만 되면 퇴근을 하려고 한다. 야간에 문을 열지 않는 탁구장으로 인하여 회원들은 금격히 감소하고 말았고 그로인해서 탁구장은 회원들이 줄고 불만을 갖게 된 몇 사람은 아예 관장에 대하여 증오심까지 갖고 있었다.


  감을 잡았을 때는 모든 게 바뀌었을 때였다. 회원들 중에 두 사람은 관장과 마주치는 것조차 싫어했고 말하는 것도 경멸할 정도로 저주를 퍼부웠다.

  "이제 아예 나오지 말라고 하는 것과 마찬가지 아니겠어! 갑자기 오 천원에서 팔 천원을 달라고 하니..."

  일일 회비를 받으면서 형평성에 따라고 액수를 고무줄처럼 늘렸다 줄였다 하는 거에 대하여 핏대를 올리면서 J 씨가 눈에 쌍심지를 켜며 말했는데 노골적인 불쾌감을 갖고 있었을 정도로 지껄였다.

  "이제 찬 바람도 나고 여기 옥천까지 와서 탁구를 칠 필요도 없는데 되 돌아간ㄴ 게 어때요?"  하고 내가 넌즈시 수요일인 16일 그에게 진진하게 말해 보았었다.

  "절대로 안 가죠! 그런 소리를 듣고 만정이 다 떨어졌다니까요. 어떻게 내가 그에게 속았었는지 안다면 그렇게 하지를 못할 겁니다. 처음에 레슨을 배울 때에 한 달에 삼십만원을 썼었지요. 회비, 레슨비, 탁구 라켓비,  그밖에 커피셋트구입, 떡값.... 등등. 그의 요구를 다 들어 줬었다니까요! 세상에! 탁구장 내에서 무료로 제공하는 커피까지도 호원들에게 사 달라는 관장은 그 사람 뿐일 겁니다. 그렇게 무뢰하게 군다니까요. 그래서 회원들이 나가는 것이고..."


  딴은 그랬다.


  3. 내가 생각하는 기준은 옥천, 대전의 탁구장은 모두 마찬가지 같았다. 그런데 이 사람들은 그렇게 생각하지를 않는 모양이다. 사실 탁구장에는 회원들이 많이 있어야만 좋았다. 하지만 대전에 다니는 곳은 자꾸만 회원들이 줄고 있었다. 다섯 사람이 한꺼번에 대전에서 옥천으로 회원 가입을 한 뒤 먼 거리를 찾아 왔다. 그 중에 유독 두 사람이 눈에 쌍심지를 켜고 관장을 욕했다. 그리고 20일이 되면 1개월 회원 가입이 끝났다. 하지만 대전으로 돌아가지 않겠다고 여전히 버티는 듯 했다.   


  4. 너무 짙은 초록색의 상추잎.

  그곳 식당에 모친을 데리고 간 이유는 오랫만에 맞는 생신이었기 때문이었다. 외삼촌이 운영하는 대전 근교의 외각진 식당. 유원지로 변한 외가집을 지키고 있는 건, 둘 째 외삼촌이었다. 그런데 그곳에서 고기를 시켜서 먹으면서 내가 바라보는 식당 내부의 사물이 정상적이지 않았는데... 특히, 상추가 나왔고 고기를 싸서 먹게 되었다. 소고기 전문점이다보니 육질이 야들야들하고 기름기가 찰창 넘치는 고기를 불판에 구워서 먹어야하는 데 상추를 바라보는 내 눈에 그 빛깔이 너무 진하고 터무니 없는 녹색을 띄고 있었다. 고기는 붉고 더 선명하여 피가 뚝뚝 떨어지는 듯 싶을 정도로 내게 원색이 뚜렷하게 눈에 박혀왔으므로 사물을 의심할 정도였다.  

  '어떻게 상추와 고개 색깔이 저렇게 짙을까?'

  아무리 생각해도 이해할 수 없는 빛깔이었다.

  '다른 사람들도 그렇게 생각할까? 아니면 내 눈에만 그렇게 보일까?''

  이것은 내 몸에 이상이 생겼다는 중요한 단서였다.

  뇌졸증이 가까웠다는 전조 증상이라고 판단할 수 밖애 없는 싯점. 아마도 이곳에서 졸도할 수 있다는 위험을 느낀 것이다. 하지만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다.

  '아직 죽을 정도는 아닌 보양이다.'

  이런 위험 상황에도 불구하고 나는 신께 감사하지 않을 수 없었다.  


  그 당시의 상황은 모친이 아직 뇌경색으로 쓰러지지 않은 시기였다. 나는 위험을 계속 감지하면서 주변에 일어나는 일들에 대하여 여러가지 헛 것을 보고, 뇌경색의 전조증상으로 시달리고 있었는데 그것을 정확하게 인지하면서도 병워 원인에 대하여 전혀 대비책을 갖고 있지 못했었다. 그리고 모친이 뇌경색으로 쓰러진 뒤 병원에 입원하자, 그 상황이 24년의 나이차이에서 앞 서 찾아온 모친의 경와 비교하게 되고 마침내 무엇 때문에 자신이 헛것을 보고 이상한 상황에 자주 위험을 갖게 되었는지를 짐작하게 되었다.  



sample172.JPG

sample173.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새해결심 文學 2019.01.03 226 0
공지 2019년 1월 1일 文學 2019.01.02 192 0
공지 입출금 내역과 할 일. 文學 2016.12.07 0 0
공지 글 쓰는 방법을 다르게 한다. 文學 2015.06.02 1396 0
공지 새로운 방식 文學 2014.01.14 9948 0
공지 책 출간에 대한 계획 文學 2013.04.19 26766 0
공지 서울 출장 (134) [1] 文學 2013.01.23 25242 0
공지 생각 모음 (140) [1] 文學 2013.01.15 27813 0
3622 잔치가 끝나고... file 文學 2020.10.26 1 0
3621 축사 [1] 文學 2020.10.25 3 0
3620 빠르게 돌아가는 현실 (2) 文學 2020.10.24 2 0
3619 빠르게 돌아가는 현실 文學 2020.10.24 2 0
3618 문제점의 파악과 대치방법 (2) file 文學 2020.10.23 6 0
3617 터치판넬에 입력된 데이터를 저장. 백업하는 방법을 알고 싶습니다. [1] file 文學 2020.10.23 5 0
3616 문제점의 파악과 대치 방법 文學 2020.10.22 4 0
3615 기계의 납품에 즈음하여...(2) 文學 2020.10.21 4 0
3614 기계의 납품에 즈음하여... 文學 2020.10.20 3 0
3613 결혼식 축가 (2) [1] file 文學 2020.10.19 14 0
3612 아들 결혼식 축가 ? file 文學 2020.10.18 12 0
3611 1년 계획이 허무하게 무너진다. 文學 2020.10.17 5 0
3610 기뻐야 할 결혼식이 슬픈 이유 file 文學 2020.10.16 18 0
3609 아들의 결혼식에 즈음하여... 文學 2020.10.15 4 0
3608 크고 작은 실수의 연발 file 文學 2020.10.15 11 0
3607 시몬, 너는 누구인가! (위기의 극복에 대하여...) 文學 2020.10.14 6 0
3606 가을의 정취가 만끽한 창문 밖의 풍경 file 文學 2020.10.13 11 0
3605 기록 1 secret 文學 2020.10.12 0 0
3604 망친 농사 文學 2020.10.12 4 0
3603 발안 출장 (101) 文學 2020.10.11 6 0
3602 발안 출장 (100) 文學 2020.10.10 6 0
3601 비염. (코막힘. 두통의 원인) 文學 2020.10.09 5 0
3600 고장난 자동차 (101) 文學 2020.10.09 7 0
3599 천안에 납품할 기계의 마지막 마무리 작업 (3) file 文學 2020.10.08 24 0
3598 천안에 납품할 기계의 마지막 마무리 작업 (2) file 文學 2020.10.08 12 0
3597 천안에 납품할 기계의 마지막 마무리 작업 file 文學 2020.10.07 11 0
3596 중년 남자의 sex, 그리고 그 욕망과 휴유증에 대한 성찰 文學 2020.10.07 8 0
3595 등산을 나가던 중에 딸과의 대화에서... [1] 文學 2020.10.06 9 0
3594 대구 출장 중, S.G 거래처에서... file 文學 2020.10.06 10 0
3593 하천부지 사용세 文學 2020.10.06 6 0
3592 하천부지 (2) secret 文學 2020.10.05 0 0
3591 반복 작업과 그렇지 않은 수정 작업의 차이점 (한 대의 기계를 제작하기 위해 벌이는 사투) file 文學 2020.10.05 12 0
3590 지하실의 탁구기계 (5) 文學 2020.10.04 7 0
3589 지하실의 탁구기계 (4) secret 文學 2020.10.04 0 0
3588 지하실의 탁구기계 (3) [1] file 文學 2020.10.04 14 0
3587 지하실의 탁구기계 (2) file 文學 2020.10.03 11 0
3586 지하실의 탁구 기계 file 文學 2020.10.02 12 0
3585 성묘 가는 중에... file 文學 2020.10.01 10 0
3584 추석날 아침에... file 文學 2020.10.01 7 0
3583 9월 30일 수요일 文學 2020.09.30 6 0
3582 현실과 이상 사이 [1] secret 文學 2020.09.29 0 0
3581 안개 정국 文學 2020.09.28 8 0
3580 글을 씀에 있어서... 文學 2020.09.27 5 0
3579 고장난 자동차 (100) file 文學 2020.09.26 14 0
3578 대구 출장 (200) file 文學 2020.09.25 19 0
3577 죽음과 삶에 대한 경계 file 文學 2020.09.24 14 0
3576 그리움 文學 2020.09.23 6 0
3575 걱정과 추석 文學 2020.09.23 5 0
3574 내가 하는 일과 야간작업 文學 2020.09.22 7 0
3573 탁구 동호인 사람들... 文學 2020.09.22 13 0
내가 글을 쓰고 이곳에 옮겨 적는 것은 자료를 보관하기 위해서였다. 이것이 책으로 만들어지기 위해서는 앞으로 많은 시간과 숙성을 거쳐야만 하는 데 그 진가가 발휘되기 위해서 필요한 자료로 첨부될 내용이라고 할까? 그렇다면 이 모든 내용이 언제 어느 때 충분한 소재로서 활용될 수 있을까? 그것은 문학적인 고취하 충분히 무르익어야만 가능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