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새로운 리눅스 서버... 일기 (日記)

하지만 기계 제작 일이 계속 주문이 들어와서 밀려 있는 상황. 조금 더 야간 잔업을 진중하게 집중하지 않으면 안 될 정도. 그렇지만 겨울철이다보니 너무 추워서 또한 야간 작업이 힘들었지만 이제 봄부터는 더 집중할 필요가 있었다. 계속된 기계 주문을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해결책을 더 많은 시간을 기계작업시간으로 충당하여야만 한다는 점이었다.

집중호우가 강타하다.

2020.07.30 09:14

文學 조회 수:9

집 앞에 개울로 물이 범람을 하듯이 흘러 내립니다. 새벽에 번개를 치면서 장대비가 내린 결과였습니다. 교각 밑으로 흘러드는 것잡을 수 없는 물길이 포효라도 하듯이 중간의 기둥을 마구 때리고 있었습니다. 이렇게 흐르는 물길에 빠지게 되면 쓸려 내려가고 말 것 같은 예감은 그야말로 공포 그 자체를 불러 일으킵니다. 그저 조용히 흘러가던 황토물이었는데 갑자기 내린 집중호우로 인하여 상황이 딴판으로 바뀐 것이지요. 다리 위로 물이 넘치게 뒤면 우리 집도 침수할지 모릅니다. 지하실은 물에 잠길테고... 그렇지만 지금까지 그런 적은 전례가 없었습니다. 옥천 시내에서 상류 지점은 이곳은 그나마 걱정이 덜합니다. 시내쪽은 더 낮았고 교각들이 더 많으니까요. 하상 주차장은 이미 물에 모두 잠겼을 터...


  1. 문맥이 막히고 중단됨으로서 다음 연결이 쉽지 않았다.

  시간을 많이 내지 못해서였다. 아침에 글을 쓰는 데 바로 출근을 해야 해서다. 그리고 다음 내용을 연결해서 쓰려고 해도 다른 내용으로 그렇게 하지 못한다. 계속하여 써 내려가는 두서없는 글. 아마도 이런 중구난방인 글로 인하여 계속하여 매듭을 짓지 못하는 짧은 단편적인 글이 못내 아쉽다.


  2. 옥천은 그래도 덜한 편이다. 대전은 지금 물난리가 났다고 아내가 친구 문자를 받고 내게 전하는 걱로 봐서...

  집중호우가 오늘 아침 단잠을 설치게 하였는데 번개가 번쩍거리고 천둥 소리가 때리는 중에 억수같은 비가 왔었다. 그리곤 하천에 흐르는 물길이 거칠어지고 용감무쌍하다. 행여 누가 볼 세라, 교각 아래를 끊임없이 거칠게 휘감고 빨려 들어 갔다. 용트림을 한 물길에 한 번 빠지면 죽음을 면치 못할 정도로 그 위력이 대단하다.

  sample113.JPG



  3. 실개천의 물살이 그렇게 대단하다고 난리를 피우냐?

  우리집 앞의 개천은 그다지 큰 건 아니었다. 폭이 10미터쯤 되는 곳이었고 둑방길을 넘어서면 바로 2층 건물이었으니까. 그렇지만 이곳에 물이 넘치게 되면 옥천 시내바닥은 모두 물에 잠길 것이다. 그나마 이곳이 옥천 시내보다 지대가 높아서 물살이 빨랐다.


  4. 요란한 천둥소리가 새벽부터 집중호우를 동반시켰다. 컴컴한 하늘에 번쩍거리는 번개불이 번쩍 거렸으니까. 그러면서 쉬지 않고 비가 내렸는데 거칠고 투박하며, 요란법석을 떠는 빚쟁이가 쳐들어 와서 깽판을 치는 것처럼 불시에 들이닥쳤다. 잠을 설치면서도 이불 속에 누워 밖의 요란한 소리는 모두 듣는다. 어찌해볼 수 없이 고스란히 모든 걸 감당하려니 적잖이 공포감이 밀려 들었다.

  밖에서 전쟁이 일어난 듯한 느낌까지 들 정도였다.

  그리곤 아침이 되자 유리창 문을 통하여 밖의 전쟁터를 방불케 하는 하천을 흐르는 거칠은 물줄기. 4차선 옥천-영동 국도변에 놓여 있는 겨각 아래로 거친 물살이 끊임없이 용솟음치면서 빨려 들어가는 전경이 펼쳐져 있었다. 눈을 뜨고 가장 먼저 확인한 하천의 물살은 도도한 강물처럼 금새 불어나서 위험한 자태를 뽐내었다. 그 교만한 설깔 사나운 여자의 폭발적인 소리가 교각을 부딪히면서 용트림치는 물결에서 들려 왔다.

  "왜, 넌 나를 이렇게 떠내려 가다가 너로인하여 막는거니! 들이 받아야만 산다. 그래서 네가 무너뜨릴 때까지 용쓰는 것이고... 내가 너의 곡선진 다리 모서리를 때리면 언제까지 버틸 것이라고 보니... 넌 다만 서 있는 것이고 나는 네 다리 밑으로 흘러가는 것인데 저항을 받는 네 다리가 무너지지는 않겠지만 그래도 버티는 게 용하구나!"


  두 가지 사이의 대화. 다리와 불어난 물의 사이에 일어나는 저항과 폭동이 대단하다. 그리곤 줄곳 물길이 감아서 다리 사이를 끼듯이 빠져 나갔다. 저 멀리 달아나 듯이 흘러 간 첫 물과 뒤에 따라 흐르는 끝물 사이는 서로 이어져 있어서 그것이 하나의 띠처럼 보였다. 정말 물이 흐르는 데 앞에 흐른 불과 뒤에 이어지는 물 사이가 연결되어 있지는 않을까? 그렇다면 물은 긴 띠처럼 연속적으로 앞 물이 가는 자리를 뒤 따라가는 다른 물길이 순서적으로 흘러 가다가 나중에는 함께 바다에서 만나 하나로 합쳐지겠지만 계속하여 끝이 없이 이어지는 순환의 윤리만이 시야에서 느껴질 뿐이다.


  이 순간 내가 죽게 되면 눈 앞에 보이는 하천은 변함없이 흐르리라! 나와 전혀 상관이 없었다. 그런데 왜, 내가 죽으면 이 하천가지도 죽어 버릴 것같이 느껴지는 것일까! 이것은 찾각일 뿐이다. 내가 세상을 정복한 것이 아닌 세상이 날 정복하고 있었으니까? 다만 세상을 잠시 내 안에 빌려 온 것일뿐이고...


sample112.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새해결심 文學 2019.01.03 222 0
공지 2019년 1월 1일 文學 2019.01.02 191 0
공지 입출금 내역과 할 일. 文學 2016.12.07 0 0
공지 글 쓰는 방법을 다르게 한다. 文學 2015.06.02 1394 0
공지 새로운 방식 文學 2014.01.14 9940 0
공지 책 출간에 대한 계획 文學 2013.04.19 26762 0
공지 서울 출장 (134) [1] 文學 2013.01.23 25235 0
공지 생각 모음 (140) [1] 文學 2013.01.15 27802 0
3509 성욕의 포로 (남자들의 세계) newfile 文學 2020.08.11 0 0
3508 욕심 文學 2020.08.09 3 0
3507 밤 12시에 공장에서... [1] file 文學 2020.08.07 7 0
3506 성희롱의 한계는 어디까지일까! (3) update 文學 2020.08.07 4 0
3505 출장을 나가는 날의 분주함에 대하여... [1] file 文學 2020.08.06 6 0
3504 이해하기 곤란한 부분 文學 2020.08.04 3 0
3503 기계 제작에 관한한 효과 개선을 위한 노력 file 文學 2020.08.04 48 0
3502 성희롱의 한계는 어디까지일까! (2) [1] 文學 2020.08.03 3 0
3501 삶이 당신을 속일지라도... 2020.07.18 [1] file 文學 2020.08.03 9 0
3500 비가 내린 뒤의 수채화 (2) [2] file 文學 2020.08.02 4 0
3499 결전의 날 (2) [1] 文學 2020.07.31 3 0
3498 내가 운영하는 개인 사업장에서 작업 방법 文學 2020.07.31 3 0
» 집중호우가 강타하다. [1] file 文學 2020.07.30 9 0
3496 대구 출장 (76) [1] file 文學 2020.07.29 9 0
3495 글을 빨리 쓰고 편집하는 방법을 찾아야만 한다는 것. 文學 2020.07.27 3 0
3494 세월의 뒤안 길에서 무엇이 옳고 그른가! 文學 2020.07.27 4 0
3493 금요일에는 프라다를 입는다. 2020.07.25 文學 2020.07.26 5 0
3492 글을 씀에 있어서 정신의 건강함에 대한 견해 [2] 文學 2020.07.26 2 0
3491 글의 수정, 편집과 인쇄 文學 2020.07.26 5 0
3490 저질체력을 갖고 있는 A씨를 탁구장에 데리고 가면서... 文學 2020.07.24 3 0
3489 시간의 활용 [1] 文學 2020.07.23 6 0
3488 코로나로 달라진 탁구장의 풍경 [1] file 文學 2020.07.22 13 0
3487 복잡한 사회생활과 건강 [1] 文學 2020.07.22 4 0
3486 성희롱의 한계는 어디까지일까! 文學 2020.07.20 4 0
3485 비가 내리는 날의 수채화 [1] 文學 2020.07.20 4 0
3484 서론, 본론, 결론 [1] 文學 2020.07.16 5 0
3483 들깨를 심으면서... (2) [1] file 文學 2020.07.13 16 0
3482 카폐에서 댓글 내용 중에... 文學 2020.07.13 2 0
3481 군서 산밭에 들깨모를 땜방한다. file 文學 2020.07.13 7 0
3480 연료탱크 교체 文學 2020.07.10 6 0
3479 새로운 이상을 꿈꾼다. 文學 2020.07.09 4 0
3478 그 어떤 이상(理想) 文學 2020.07.08 8 0
3477 발안 출장... (50) 文學 2020.07.07 5 0
3476 시험을 보고 난 뒤 file 文學 2020.07.07 8 0
3475 들깨를 심으며. ..(7월 5일) file 文學 2020.07.07 3 0
3474 감자를 캐며. ..(7월 3일) file 文學 2020.07.07 4 0
3473 시험장 (7월 4일 토요일) file 文學 2020.07.07 2 0
3472 시험날 (7월 4일 토요일) 文學 2020.07.07 2 0
3471 오늘은 감자 캐는 날 2020.07.02 08:17 [1] 文學 2020.07.04 6 0
3470 오늘은 감자를 캐는 날 (2) file 文學 2020.07.03 7 0
3469 왼 쪽 무릎 관절 통증이 사라졌다. 文學 2020.07.01 5 0
3468 2급 생활스포츠지도사 학과 시험 원서접수 내용 (수험표 발급) file 文學 2020.06.30 9 0
3467 옥천군 농업 기술센타 (2) file 文學 2020.06.30 5 0
3466 옥천군 농업기술센타 관련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file 文學 2020.06.29 9 0
3465 잠에 대한 논리 文學 2020.06.29 7 0
3464 몸이 열 개라도 부족하다. 文學 2020.06.29 4 0
3463 김포 출장 (55) 文學 2020.06.28 5 0
3462 오늘은 금요일. 대전으로 탁구를 치러 가는 날이다. 文學 2020.06.26 4 0
3461 2급 생활스포츠 지도자 시험 (3) file 文學 2020.06.25 12 0
3460 문산, 발안 두 곳의 출장 (2) 文學 2020.06.25 5 0
내가 글을 쓰고 이곳에 옮겨 적는 것은 자료를 보관하기 위해서였다. 이것이 책으로 만들어지기 위해서는 앞으로 많은 시간과 숙성을 거쳐야만 하는 데 그 진가가 발휘되기 위해서 필요한 자료로 첨부될 내용이라고 할까? 그렇다면 이 모든 내용이 언제 어느 때 충분한 소재로서 활용될 수 있을까? 그것은 문학적인 고취하 충분히 무르익어야만 가능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