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새로운 리눅스 서버... 일기 (日記)

하지만 기계 제작 일이 계속 주문이 들어와서 밀려 있는 상황. 조금 더 야간 잔업을 진중하게 집중하지 않으면 안 될 정도. 그렇지만 겨울철이다보니 너무 추워서 또한 야간 작업이 힘들었지만 이제 봄부터는 더 집중할 필요가 있었다. 계속된 기계 주문을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해결책을 더 많은 시간을 기계작업시간으로 충당하여야만 한다는 점이었다.

실수 연발에 대한 깨달음

2019.11.21 08:22

文學 조회 수:35


 1. 하얗게 내려 앉은 서리. 창문 밖으로 펼쳐 보이는 아침의 고고한 기운.

   한껏 기지개를 켜고 일어서는 낮게 떠오르는 태양.

  오늘 아침도 여늬(다른) 때와 다르지 않게 펼쳐 보이는 희롱하는 듯한 빛의 등장.

  저무는 밤 기운.

  서로 물러남과 떠오름의 순리.

  부끄러운 듯 살포시 잠결에 깹니다.



  돌연 새벽의 어슴프레함에서 갑자기 날이 환하게 밝았습니다.  새벽부터 토막잠을 잔 것인데 껑충 거리며 새벽의 어슴프레함을 물리쳐 버리고 충분히 밝아져서 놀랐습니다. 


  2. 새벽 3시쯤 깨어서 화장실로 저벅저벅 걸어갈 때아내가 거실에서 잠자다가 내 인기척에 깬 듯 뒤척이는 게 느껴졌었ㅈ요. 그리곤 소변을 눟웠는데 그렇게 번거롭다는 듯 잠결에 일어나서 안방, 거실, 주방을 거쳐서 건너방까지 온 뒤에 화장실 문을 열고 들어가는 구조에 있어서 불편함은 상기합니다. 그런 곤란함을 그대로 반영하 듯 화장실을 나와 주방에서 전등 스위치를 켜 봅니다.


  3. 새벽 3시 밖에 되지 않은 시각. 다시 불을 끄자 사방이 어둠 속에 잠겼습니다. 안 방까지 걸어 들어와서 전기 장판이 켜 있는 이불 속으로 들어 갑니다. 다시 깨었을 때는 7시 였고...


  4. 하루의 시작입니다. 오늘 아침에는 대전으로 출장을 나가야 했습니다. 며칠 전에 납품한 기계가 차단기가 떨어진다는 연락을 받았기 때문입니다.



  1. 달라진 세상. 모든 게 어제와 같지 않은 듯 한 기분. 

  그렇지만 모든 게 어제와 같은 일상. 바뀌지 않고 다람쥐 체바퀴처럼 다시 돌고 도는 같은 반복적인 생활에 지루함을 느낀다. 

  다만 자고 일어나면 모든 게 지워졌다가 깨끗하게 새로 써야만 하는 학교 칠판처럼 시작되는 하루가 있을 뿐이다.


  2. 어젯밤에도 밤 10시에 퇴근을 하였다. 하루 종일 한 기계 제작에 관한 해드 부분을 며칠 째 작업하는 과정에 중심 축을 버려 버렸다. 외경 60mm 내경 25mm 길이 800mm 의 구멍이 중앙에 뚫린 수입제 고압 파이프를 가공하게 되었는데 하루 전부터 외경에 용접을 하여 필요한 살을 붙여 놓았었는데 밤 10시까지 완성을 하여 조립을 하게 되면 해드부분이 완성되었으므로 마무리를 하는 중에 그만 모른 걸 재 작업하여야 된다고 깨닫게 되었던 것이다.

  '아니 이럴수가... 이틀간 일 한 것이 헛고생을 하였구나!'

  그런 생각을 하자, 정신이 번쩍 들었다. 이틀째 엉뚱한 재료를 가지고 불량품만 양상한 꼴이었기 때문이다. 

  예전에 바뀐 구조적인 부분을 모른 체 잘못 작업했던 것이다. 엉뚱한 작업. 바뀐 내용을 망각하고 예전에 한 재료(쇠파이프)를 가지고 그만 실수를 하게 된 사실로 인하여 너무도 큰 실수를 한 걸 이틀 째 모르고 작업하고 있다가 연속해서 끌고 나왔고 결국에는 최종적으로 조립 단계에서 5mm 나 다른 베어링을 끼우는 부분을 실수로 가공했다는 걸 알았다.

 기계를 조립하는 과정에서 5mm 가 적다는 건 굉장한 차이였다. 베아링의 크기가 65mm 였고 내가 축을 가공한 건 60mm 였으므로 그곳에 끼우 넣으려고 집어 넣는 순간 풍덩하고 빠져 버렸던 것이다. 회전하는 찝게 부분에 베아링이 두 개 끼워져 있었다. 그리고 중심축인 긴 파이프를 베아링에 끼워 맞춰주기 위해서는 한 쪽은 용접으로막아서 빠지지 않게 하고 중간에 두 곳을 베아링에 맞게 + 0.02 미리 차이로 가공을 들어가게 되므로 무척 정밀한 차이가 필요했으므로 그렇게 가공했으므로 자신이 컸었다. 그런데,

  '아뿔싸!'

  조립하는 단계에서 크게 차이가 나서 눞혀 놓은 해드부분(일주일째 작업)에 중심축을 끼워 넣으려고 하다 깜짝 놀라고 말았다. 그곳에 망치로 끼워 넣어야만 하는 구조였는데 풍덩 빠져 버렸던 것이다. 5mm 의 차이고 작았던 것이다.


  부랴부랴 밤 7시부터 용접을 하여 칫수를 올려서 다시 재 작업에 들어갔다. 하지만 5mm 차이로 키우는 건 전체적인 부분에 문제점을 재기한다. 그만큼 치수가 빠져 버리는 건 그야말로 안성성에 문제가 된다는 점이었다. 그래서 기존에 재품에서 업그레이드를 한 것인데 그걸 모르고 예전의 작업을 답습하고 말았으니...


  '할 수 없이 다음 날 새로운 재료를 가지고 재 작업을 하자!' 고 결정하고 밤 10시에 퇴근을 하고 말았으니..


  너무도 큰 실수로 인하여 하루를 허비한 건 어쩔 수 없다는 사실로 인하여 낙담하고 말았다.

  어떻게 된 것인지 머리 속이 하얗게 떠오르지 않는다. 그래서 이런 실수를 한 것이고...

  계속해오고 있는 작업을 고쳐서 작업하지 않다니...

  잘못을 인정하고 원인을 분석한다. 하루 낭비한 이유에 대하여 이런 실수가 발생한 점은 그만큼 손해로 돌아왔다. 하루를 빼앗긴 탓이다. 그만큰 실수한 사항에 부메랑으로 돌아오는 연기 날짜.


  하지만 이런 일이 기계를 제작하다보면 비일비재했다. 어쩌면 더 큰 실수를 하곤 하는데 그걸 복구하는 작업을 무상으로 하느냐? 유상으로 하느냐? 에 딸 손해가 날 수도 있었고 이익으로 바뀔수도 있었다. 그만큼 기계를 제작하고 수리를 요구하며 변견을 할 수 있는 여건 등을 고려할 때 잘못된 부분을 인정하는 순간 모든 게 달라 보였다. 그 깨달음의 이치는 발견하는 순간부터 바뀌었고 가급적이면 빠른 순간에 내용을 확인하는 것이 유리했다.


  하루를 끌고 뒤 바뀐 잘못된 부분을 오인하여 끝까지 작업을 하였다가 조립하는 과정에서 그만 실수를 한 사실을 깨닫게 되면 그 과정이 모두 소용이 없어진다. 엄청난 실책이고 손실이었다.

  하지만 작업하는 직전에 변경을 하였다면 그런 손실은 보지 않게 된다. 이것이 가장 중요한 이유였다.


  3. 오늘 출장을 나가는 대전의 T.Y 이라는 곳에 납품한 기계의 경우에도 실수를 한 사실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었다. 그래서 다시 출장을 나가게 된 것이다. 중요한 사항은 그 원인 분석에 있어서 내용을 확실하게 파악하지 못했다는 점일 것이다. 기술자로서 30년 가까이 만들어 왔던 기계를 전에 것과 똑같이 만들지 못한 이유가 뭘까?

  이것은 매우 중요한 부분이었다.

  풀지 못하는 수수께끼 같은 것이고...

  복잡하게 얽히고 섫힌 여러가지 문제점이 유발한 까닭에 대하여 논의할 가치가 있었다.

  기계를 납품하기 전까지 밤 늦게까지 더 좋게 하기 위해서 설치한 콘덴서가 문제였다.


Untitled_116907.JPG


-서리가 오지 않은 2층 창문에서 바라 보이는 여름철의 전경-


Untitled_116909.JPG


  -서리가 온 뒤  2층 창문에서 바라 보이는 여름철의 전경-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새해결심 文學 2019.01.03 224 0
공지 2019년 1월 1일 文學 2019.01.02 192 0
공지 입출금 내역과 할 일. 文學 2016.12.07 0 0
공지 글 쓰는 방법을 다르게 한다. 文學 2015.06.02 1395 0
공지 새로운 방식 文學 2014.01.14 9947 0
공지 책 출간에 대한 계획 文學 2013.04.19 26765 0
공지 서울 출장 (134) [1] 文學 2013.01.23 25239 0
공지 생각 모음 (140) [1] 文學 2013.01.15 27811 0
3582 현실과 이상 사이 [1] secretupdate 文學 2020.09.29 0 0
3581 안개 정국 文學 2020.09.28 5 0
3580 글을 씀에 있어서... 文學 2020.09.27 4 0
3579 고장난 자동차 (100) file 文學 2020.09.26 6 0
3578 대구 출장 (200) file 文學 2020.09.25 9 0
3577 죽음과 삶에 대한 경계 file 文學 2020.09.24 8 0
3576 그리움 文學 2020.09.23 5 0
3575 걱정과 추석 文學 2020.09.23 4 0
3574 내가 하는 일과 야간작업 文學 2020.09.22 6 0
3573 탁구 동호인 사람들... 文學 2020.09.22 11 0
3572 빚에 대한 두려움 文學 2020.09.22 4 0
3571 세월이 저만치 가네 文學 2020.09.22 8 0
3570 식당에서 탁구 동호인들을 위해 식비를 부담하는 문제 file 文學 2020.09.21 14 0
3569 어떤 의무감 文學 2020.09.21 3 0
3568 육체와 정신 사이 文學 2020.09.20 5 0
3567 내가 글 쓰는 방범 (100) 文學 2020.09.19 4 0
3566 성공과 실패 文學 2020.09.19 4 0
3565 개인 적인 역사의 흐름에 대한 논리 file 文學 2020.09.18 10 0
3564 2020년 9월 17일 목요일 文學 2020.09.17 8 0
3563 인터넷, 와이파이가 약하 것. 어제 문산 출장 (2) file 文學 2020.09.16 10 0
3562 오늘은 문산으로 출장을 나간다. (2) file 文學 2020.09.15 8 0
3561 내일은 문산으로 출장을 나간다. 文學 2020.09.14 5 0
3560 월요일에는 프라다를 입는다. (5) 文學 2020.09.14 6 0
3559 소명(疏明) 文學 2020.09.13 5 0
3558 높은 혈압의 유지에도 불구하고 혈압약을 복용하지 않는 이유 file 文學 2020.09.13 16 0
3557 탁구를 치면 건강 그 이상의 효과가 온다. 文學 2020.09.12 7 0
3556 비 오는 날의 수채화 (10) file 文學 2020.09.12 11 0
3555 받아 놓은 연료 주입만으로 차량이 고장났다. file 文學 2020.09.11 11 0
3554 좋은 일과 나쁜 일 文學 2020.09.10 5 0
3553 대곶과 경기도 광주 출장... 文學 2020.09.10 5 0
3552 자라보고 놀란 가슴 솥뚜껑보고 놀란다. 文學 2020.09.10 4 0
3551 어제는 출장을 나가서 전혀 글을 쓰지 못했었는데... 文學 2020.09.08 5 0
3550 2020..9. 8. 화요일 아침에... [2] 文學 2020.09.08 3 0
3549 2020면 9월 6일. 일요일 아침 (2) 文學 2020.09.06 6 0
3548 2020면 9월 6일. 일요일 아침 file 文學 2020.09.06 23 0
3547 대구 출장 (120) 文學 2020.09.05 5 0
3546 인간적인 생활이란 무엇일까? 文學 2020.09.04 5 0
3545 하느님, 왜 내게 이런 시련을 주십니까! file 文學 2020.09.04 15 0
3544 시련 文學 2020.09.03 4 0
3543 국민을 빚더미에 앉혀 놓은 문제인 대통령 file 文學 2020.09.02 13 0
3542 文정부 5년 국가 채무 secret 文學 2020.09.02 0 0
3541 어떤 인생이건 자신이 만드는 것이다. 文學 2020.09.01 4 0
3540 일요일 탁구장에서... 文學 2020.08.31 6 0
3539 대전에서 탁구를 치러 오는 사람들 文學 2020.08.30 4 0
3538 대전으로 탁구를 치러 가는 날 文學 2020.08.29 4 0
3537 일산에 납품한 기계 [1] 文學 2020.08.28 4 0
3536 오늘은 글 쓰는 방법을 바꾼다. [1] 文學 2020.08.27 4 0
3535 어제 중고 미쓰비씨 서보모터 MR-J2S-200A를 구입하다. file 文學 2020.08.26 11 0
3534 1. 오늘도 인터넷이 뜨지 않는다. 文學 2020.08.26 4 0
3533 사용하고 있는 기계의 고장 (2) file 文學 2020.08.25 7 0
내가 글을 쓰고 이곳에 옮겨 적는 것은 자료를 보관하기 위해서였다. 이것이 책으로 만들어지기 위해서는 앞으로 많은 시간과 숙성을 거쳐야만 하는 데 그 진가가 발휘되기 위해서 필요한 자료로 첨부될 내용이라고 할까? 그렇다면 이 모든 내용이 언제 어느 때 충분한 소재로서 활용될 수 있을까? 그것은 문학적인 고취하 충분히 무르익어야만 가능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