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새로운 리눅스 서버... 일기 (日記)

하지만 기계 제작 일이 계속 주문이 들어와서 밀려 있는 상황. 조금 더 야간 잔업을 진중하게 집중하지 않으면 안 될 정도. 그렇지만 겨울철이다보니 너무 추워서 또한 야간 작업이 힘들었지만 이제 봄부터는 더 집중할 필요가 있었다. 계속된 기계 주문을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해결책을 더 많은 시간을 기계작업시간으로 충당하여야만 한다는 점이었다.


1. 극심한 감기 증상에 시달리는 아침입니다. "콜록, 콜록..." 기침이 목구멍에서 걸려서 간질거리는 불쾌감에 이서 연신 튀어 나옵니다. 왼 쪽 눈은 벌겋게 출혈되었는데 눈 속에 쇠가루가 박힌 게 틀림없었습니다. 며칠 전부터 눈이 쓸리고 아팠지만 용접을 하여 그려려니 여겼는데 '아차!' 그게 실수였습니다. 그야말로 지금은 눈 전체가 빨갛게 출혈된 상태로 눈을 감고 있으면 쿡쿡 찔렸습니다. 오늘은 아침에 안과와 이비인후과 두 곳이 한꺼번에 다녀와야 할 듯합니다. 이비인후과는 옥천에서 두 세 군대나 됩니다. 그렇지만 안과는 한 곳이여서 사람이 너무 많았습니다. 그러다보니 서고이여서  가고 싶은 마음이 덜 드는 게 사실입니다. 2. 기계를 납품하러 갔다가 그만 방향이 잘못되어 취소하게 된 건 결정적인 실수였습니다. 그리고 다시 작업을 하여 납품하여야만 하는 처지에 빠져 버렸으니 이래저래 손해가 막심해졌습니다. 기계는 창고에 천막을 씌워서 보관을 하고 있었지만 나중에 다른 곳으로 납품할 때까지는 대금이 회수되지 못하므로 불리한 상황으로 빠져 버렸네요. 그런 불미스러운 사태가 일어난 것은 너무도 고통스러운 일로 받아 들입니다.



1. 극심한 감기 증상에 시달리는 아침이다.

   "콜록, 콜록..."

  기침이 목구멍에서 걸려서 간질거리는 불쾌감에 이서 연신 튀어 나왔다. 목 아래 쪽에 밀려오는 느낌은 기침을 유발하였는데 침으로 넘길 때마다 이물질로 느껴질 정도로 아팠다.

  어제밤 11시 30분정도에 잠자리에 들면서 그럭저럭 감기는 참을 수 있었지만 눈이 더 통증이 심하여 무척 곤란한 지경에 빠진다.

  코에서는 콧무리 흐르고 눈에서는 눈물이 흘렀다.

  두 곳이 모두 이상이 발생하였으므로 아예 깊은 잠에 빠지기 전에 두려움이 밀려 들어왔다. 너무도 큰 고통이 갑자기 불어난 느낌. 아마도 죽음이 다시금 무덤 속에서 헤매이는 것처럼 눈을 감고 잠을 자려고 마음 속으로 숫자를 세고 있는 내게 짖눌러 오는 것이었다.

  '하나, 둘, 셋....'

 그렇게 마음 속으로 숫자를 세다가 깜빡 잠들었다.

  눈을 뜨니 아침 6시다.

  여전히 코에서는 콧물이 흘렀고 왼 쪽 눈은 찔리고 아팠다.  


  2. 코보다 눈이 찔리고 아픈 것이 더 참기 힘들었다. 마를로 찔러대는 느낌이었으니까.

  왼 쪽 눈에서 마치 피를 터트겨 놓은 것처럼 새빨갛게 충혈되어 버렸으므로 거울을 쳐다보려고 고개를 들자, 눈이 찔리고 아파왔다.


  어떻게 이 지경이 되도록 참고 있었던가!

  여기서 느끼는 심정은 내 자신에 대한 육체적인 평가였다.


   눈이 아픈 것은 기계 제작이라는 본업에서 얻은 훈장이었다. 며칠 전부터 계속 아팠었는데 그라인더 작업으로 쇠가루가 많이 나와서 그것이 눈에 들어 갔을 것이라는 가정을 한다. 그런데 눈에 들어간 이물질을 빼낼 생각을 하지 못했다. 용접을 하다가 불빛을 볼 경우에도 똑 같은 증상이 나타나게 되므로 며칠 지나면 괜찮아 질 것 같았었다. 그런데 예상과 달리 점점 더 심해지고 마침내 출혈로 인하여 너무도 큰 고통과 통증으로 하룻밤을 지내게 되는 것도 그야말로 커다란 통증과 고통으로 맞이하듯 느껴졌던 것이다.

  코와 눈이 동시에 아프게 된 건 그만큼 더 큰 고통을 수반한다. 그러다보니 오늘 아침에는 병원을 두 곳이나 가야만 할 듯...


  3. 이비인후과는 사람이 붐비지 않아서 간단하게 끝날 수 있었다. 그런데 문제는 안과였다. 그곳에서는 1시간 이상을 기다려야만 했다. 원래는 두 곳이 있었는데 한 곳은 2층에 있었으므로 노인들이 계단을 오르기 힘들다고 B 라는 새로 생긴 곳을 선호하게 되었다. 그리고 M.D 라는 원래부터 있던 곳의 원장이 교통사고를 당해서 사망했다는 소문이 났다. 병원이 문을 닫게 된 뒤로 이제는 B 병원이 초 만원을 이뤘으니까.

  복도 그런 복은 없을 정도였다.

  두 곳의 경쟁은 마침내 새로 굴러들어온 돌이 묶은 돌을 빼내는 결과를 낳은 것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새해결심 文學 2019.01.03 215 0
공지 2019년 1월 1일 文學 2019.01.02 185 0
공지 입출금 내역과 할 일. 文學 2016.12.07 0 0
공지 글 쓰는 방법을 다르게 한다. 文學 2015.06.02 1388 0
공지 새로운 방식 文學 2014.01.14 9935 0
공지 책 출간에 대한 계획 文學 2013.04.19 26752 0
공지 서울 출장 (134) [1] 文學 2013.01.23 25225 0
공지 생각 모음 (140) [1] 文學 2013.01.15 27787 0
3130 지름길 文學 2019.10.07 19 0
3129 탁구를 치러가지 못한 토요일 어제 2019.10.06 09:58 文學 2019.10.07 11 0
3128 대전으로 탁구를 치러 가는 금요일에는 저녁 文學 2019.10.05 19 0
3127 대전으로 탁구를 치러 가면서... 2019.10.04 19:16 文學 2019.10.05 18 0
3126 자영업을 운영하는 어려움 2019.1.04 06:43 file 文學 2019.10.05 30 0
3125 과거와 현재의 차이점 file 文學 2019.10.03 30 0
3124 엇그저께 일요일 file 文學 2019.10.02 46 0
3123 안개 정국 file 文學 2019.10.01 38 0
3122 손바닥의 극심한 가려움 file 文學 2019.09.30 91 0
3121 9월의 마지막 일요일 file 文學 2019.09.29 23 0
3120 정신없이 바쁜 토요일 文學 2019.09.28 27 0
3119 오래된 거래처 2019. 09. 27 13:07 文學 2019.09.28 12 0
3118 안과와 이비인후과를 다녀와야 할 듯... (2) 2019.09.27 08:04 文學 2019.09.28 67 0
» 안과와 이비인후과를 다녀와야 할 듯... 2019.09.27 08:37 文學 2019.09.28 30 0
3116 발안 출장 (2) 2019.09.25 05:04 文學 2019.09.25 18 0
3115 발안 출장 2019.09.24 00:01 文學 2019.09.25 21 0
3114 상중 (喪中) (1) 편집을 하면서... 2019. 09.23 09:27 file 文學 2019.09.25 20 0
3113 심기일전 文學 2019.09.23 15 0
3112 내게도 신의 느낌이 펼쳐 지다니... 2019.09.22 22:01 文學 2019.09.23 19 0
3111 슬픔처럼 비가 내리면... 2019.09.22 09:49 file 文學 2019.09.23 28 0
3110 왜, 똑같은 사람들이 아닐까? 2019.09.21 15:04 文學 2019.09.23 16 0
3109 들깨 탈곡한 뒤 대전으로 탁구를 치러 갔다. 文學 2019.09.21 25 0
3108 독감 (2) 23019.09.20 : 금 file 文學 2019.09.21 26 0
3107 독감 文學 2019.09.19 18 0
3106 꼴에 대한 생각 文學 2019.09.19 11 0
3105 상중의 편집 작업에 대한 구상 file 文學 2019.09.19 64 0
3104 이빨을 해 박았다. 文學 2019.09.17 19 0
3103 상중에 대한 편집작업 file 文學 2019.09.16 31 0
3102 추석 다음 다음 날 文學 2019.09.16 31 0
3101 추석 다음 날 file 文學 2019.09.15 48 0
3100 명절 증후군 文學 2019.09.15 14 0
3099 추석이 실감 난다. (4) file 文學 2019.09.15 16 0
3098 추석 전 날. file 文學 2019.09.12 28 0
3097 추석이 실감이 난다. (3) 文學 2019.09.12 15 0
3096 그래도 내일은 해가 뜬다. file 文學 2019.09.11 43 0
3095 추석이 가까와 진 것이 실감이 난다. (2) 文學 2019.09.10 16 0
3094 추석이 가까와 진 것이 실감이 난다. [1] 文學 2019.09.10 25 0
3093 새로운 결심 file 文學 2019.09.09 24 0
3092 3일 연속 탁구장에 가게 되었다. 文學 2019.09.09 23 0
3091 집에서 공장으로 옮겨 온 글 文學 2019.09.08 23 0
3090 포기함에 있어서... [1] 文學 2019.09.07 19 0
3089 금요일은 대전으로 탁구를 치러 간다. 文學 2019.09.07 15 0
3088 태풍에 대한 경각심과 불안감 文學 2019.09.06 18 0
3087 비가 내리는 산만한(어지러운) 날씨 file 文學 2019.09.04 45 0
3086 부부 싸움에 대한 견해 文學 2019.09.03 21 0
3085 글 쓰는 작업 방법의 개선 文學 2019.09.03 10 0
3084 일요일 저녁 장례식장을 갔다 나온 뒤에 탁구장을 향한다. file 文學 2019.09.02 55 0
3083 9월 첫째 주 일요일 file 文學 2019.09.01 19 0
3082 새 모니터 (5) file 文學 2019.09.01 28 0
3081 규칙과 시간의 할애 文學 2019.08.31 9 0
내가 글을 쓰고 이곳에 옮겨 적는 것은 자료를 보관하기 위해서였다. 이것이 책으로 만들어지기 위해서는 앞으로 많은 시간과 숙성을 거쳐야만 하는 데 그 진가가 발휘되기 위해서 필요한 자료로 첨부될 내용이라고 할까? 그렇다면 이 모든 내용이 언제 어느 때 충분한 소재로서 활용될 수 있을까? 그것은 문학적인 고취하 충분히 무르익어야만 가능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