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생활체육으로 탁구를 치면서...

탁구를 치는 생활체육인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또한 인간적인 바램이라면 아무리 탁구를 잘 치는 사람이라고 해도 못 치는 사람에 대한 배려를 해서 함께 쳐 줄 수 있는 마음가짐을 갖추라는 점을 강조하고 싶습니다. 탁구장에서 편견을 갖고 상대방을 바라보는 자세가 너무도 거리감을 갖고 온다는 사실. 그로인해서 마음이 너무도 괴롭게 상처를 받는 사람들을 위해서 이 책을 드립니다. 그것을 극복하기 위해서 어렵지만 인내하기를 권합니다. 언제가 나도 잘 칠 수 있다는 신념을 갖고 탁구를 치시기를 바라는 마음입니다.

심기일전

2019.09.23 08:38

文學 조회 수:8


 마치, 오랫동안 맑지 않은 날씨가 계속되었던 것처럼 오늘 하루 청명하려고 하늘이 개안을 하는 기상이 가상할 정도로 노력하는 느낌. 그렇듯이 하늘이 체 찌프림에서 벗어나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그야말로 오랫만의 기지개가 창문 밖, 하늘 위에서 펼쳐 보입니다. 그리고 지상 위에 그런 그림자가 드리워져 있으므로 세상은 그야말로 새로운 신비로움에 잠여 있었고 깨어나기 시작하는 새벽 기운 속에 빛을 퍼트리듯 보입니다. 어제까지만 해도 그토록 비가 내렸고 잔 바람이 불면서 심난하게 흔들었던 자연적인 차단막이 돌연 사라졌으니까요. 본래의 모습을 되찾기 위한 하늘의 노력이 점점 더 커져만 가는 느낌이 듭니다. 무릇, 인간의 마음이 간사해서일까요. 다시금 새롭게 피어나는 월요일의 기운찬 느낌. 이제 막 햇빛이 비치는 비스듬한 기운 속에 나를 맡기려 하는데 그것이 곧 맑아진 하늘과 공존할 수 있다고 진부함을 느낍니다. 어제까지만 해도 우울하고 슬픔에 찬 느낌에 젖어 버렸던 모든 움추림을 몰아내기라도 하듯이 기지개를 펴면서 일어 섭니다.



  1. 이 기분은 예전보다 다른 것이었다.

  그러므로 움추리고 작아진 느낌이라고 할 수 없었다. 이제는 부풀어 오르고 하늘로 향해 나를 키우려고 하는 노력이 있을 뿐이었다.

  월요일의 아침.

  그것도 비가 그친 뒤 개안을 시작한 하늘을 맞이하면서 기분좋게 아침을 준비하는 그야말로 새로운 시작 앞에 최고의 컨디션의 최상을 위한, 내 몸의 대비효과를 가져다 주는, 그리고 그에 비하여 그야말고 경이로운 활강을 꿈꾸며 하늘을 날고 싶은 새를 연사하게 한다.


  어제까지 탁구를 쳐서 최고의 몸 상태를 만들었으므로 마음도 몸도 날아 갈 듯 가볍다.


  이 기분은 3일간 계속 저녁에 탁구장에 갔고 그로인해서 몸이 반응하여 왔던 즐거움의 배가라고 할 수 있었다. 왜냐하면 운동 효과로 인하여 오늘부터는 다시 야간 잔업을 해야만 할테니까. 또한 무리한 작업으로 인하여 스트레스에 쌓일테니까. 그리고 나 자신이 원하지 않는 방향으로 무리함을 갖고 육체적인 직업적인 일에 좋사함으로서 커다란 난관에 빠져 버릴 수도 있었으니까.

  직업은 그만큼 물질적인 향유를 향해 출항하는 선박의 험난함을 예고하는 결과를 낳았다. 오늘부터 다시 시작된 일주일간의 항해. 그 고달픔의 근원은 그것이 효과로 나타내어 금전적으로 보상을 받을 수 있는 직업적인 일과 관계가 있었다. 내 기술적인 능력을 발휘하여 상대방에게 배상을 받아내기 위해서는 그만큼 조예와 서비스저긴 보상이 필요했지만 정작 상대편에서 만족할 수 없게 되면 그야말로 아무런 효과도 못 볼 수 있었다.


  2. 어제까지 연속해서 탁구장에 다녀 왔었다. 물론 낮에는 일을 했고 밤에만 가는 것이었다. 어제 일요일에는 공장에 출근을 하지 않아서 피로가 들지 않았지만 대신 일을 하지 못하여 진척을 보지 못한 결과를 놓고 보면 안타깝다. 두 번째 기계의 계약 날짜를 맞추지 못할 수도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3. 계속 맥북프로(애플사) 노트북으로 웹 작업을 할 수 없다고 판단하고 일반 노트북으로 인터넷을 열어서 이곳에 글을 쓴다. 역시 이러는 편이 빠르고 편리하며 또한 글을 쓸 때 오타가 나지 않았다. 익숙한 인터넷익스를레이 탓이다. 샤파리라는 맥용 인터넷 도구에서는 글자체도 작고 자판 위에 손가락들도 오타가 난발한다. 자판의 구조는 같았지만 프로그램이 차이가 났다. 그러다보니 습관적으로 자판에 fn 이라는 자리를 누르고 delete 키를 눌러서 뒤에 있는 글자를 지우지 않게 되자, 그만 앞자들이 지워진다. 원하는 곳으로 마우스의 커스를 갖다 되었지만 깜박이는 커서가 어디 있는지 알 수 없었다. 나타나지 않는 탓이다. 그러다가 우연히 앞에 있는 전체 글자체를 전부 지우게 되는 그야말로 눈 깜빡할 사이에 모든 걸 다 잃는 불상사가 났다.


  아차!


  이런식으로 기존에 억지로 맥북프로 노트북에서 웹서핑을 할 때 나타나던 상황을 겪지 않으려고 일반 컴퓨터를 켰다. 검은색의 삼성 센스 p580(560은 더 낮은 버전이지만 출장을 갈 때 사용한다. 580은 그래도 더 좋지만 반면 실행이 느렸다. 집에서는 580을 주로 사용한다.) 노트북(마치 탱크같은 몸체였다. 크고 묵직해 보이면서 튼튼하기까지 하다.) 위에 흰색의 알류미늄으로 한든 케이스를 한 맥북프로 노트북을 올려 놓고 사용하다가 잠깐 위 쪽의 책상 위에 올려 놓고 이것을 사용하여 전원을 켠 뒤 인터넷 익스플로워를 펼쳐 놓았다. 그리곤 자판 위에 손가락을 올려 놓고 정타를 치면서 예전헤 고등학교 다닐 때 타자 선수반 시절 배운 타자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하면서 글을 쓰는 것이다.

  -이하생략-


4. 3일 동안 연속하여 탁구장에 간 결과, 몸이 무척 좋아 졌다는 점을 느낀다. 이틀간 감기몸살을 앓았을 때는 무겁고 짖눌려져서 그야말로 힘든 몸 상태였었다. 춥고 으쓱으쓱 떨렸으므로 온몸이 몽둥이로 맞은 것처럼 결리고 쑤셨다. 기계에 기름치을 하지 않았을 때, 소리가 삐긋거리는 것처럼 움직이는 마디가 결리고 아팠었다. 고역중에 고역은 그런 몸으로 일을 하지 않을 수 없었던 지난 주 수요일과 목요일은 최악의 순간이었다. 그렇지만 금요일부터 저녁에 탁구를 치러 가자, 이상한 현상이 나타났었다. 좋은 것을 할 때 나타나는 최고의 컨디션이 온 몸을 사로잡기 시작했던 것이다. 탁구장에서 내 기량이 최고조에 오르는 순간 그야말고 세상에서 가장 즐거운 순간을 맞이하였다고 할 수 있을 정도로 흥분했다.


  토요일은 사람이 없었으므로 그냥 돌아 왔고 어제 일요일 저녁에 탁구장에서는 다시 실력이 마음껏 발휘되었다. 믿을 수 없는 내 몸의 탁구 실력. 그것은 이제까지 볼 수 없었던 최고조의 흥분과 기쁨과 신비함과 놀라움과 또한 신으로 태어난 듯한 우아함과 절설적인 최고의 경지의 순간으로 몰고갔었다. 그야말로 탁구를 치면 지금까지의 스트레스가 모두 풀리고 기쁨과 행복감으로 가득 찼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새해결심 文學 2019.01.03 48
공지 2018년 올 해 목표는? 文學 2018.03.29 168
공지 생활 체육으로 탁구를 치면서... (3) [3] 文學 2016.05.19 546
공지 책을 출간하는 방법 文學 2016.04.27 464
공지 '탁구를 치면서...'에 관한 탈고 방법 文學 2016.04.18 639
공지 3월 리그전 결과와 명단 (비밀글) [14] 文學 2016.03.25 1
1005 탁구장의 건립 문제 new 文學 2019.11.17 0
1004 기대와 실망감 文學 2019.11.08 7
1003 탁구에 대한 나름대로의 방식을 변경한다. 文學 2019.11.02 7
1002 3일 동안 연속해서 탁구를 치러 갔고... 文學 2019.10.30 5
1001 청성의 윗밭에서...(11) 文學 2019.10.28 10
1000 건강에 대한 편애 file 文學 2019.10.15 29
999 탁구의 기본기 (3) 2019.10.14 08:21 file 文學 2019.10.15 21
998 탁구 기본기 (2) 文學 2019.10.13 11
997 탁구의 기본기 文學 2019.10.13 11
996 탁구 연습 文學 2019.09.30 14
» 심기일전 文學 2019.09.23 8
994 내게도 신의 느낌이 펼쳐 지다니... 2019.09.22 22:01 文學 2019.09.23 8
993 왜, 똑같은 사람들이 아닐까? 2019.09.21 15:04 文學 2019.09.23 3
992 들깨 탈곡한 뒤 대전으로 탁구를 치러 갔다. 文學 2019.09.21 5
991 추석이 실감이 난다. (3) 文學 2019.09.12 9
990 3일 연속 탁구장에 가게 되었다. 文學 2019.09.09 10
989 금요일은 대전으로 탁구를 치러 간다. 文學 2019.09.07 5
988 일요일 저녁 장례식장을 갔다 나온 뒤에 탁구장을 향한다. 文學 2019.09.02 21
987 오, 꿈인가요! 文學 2019.08.11 22
986 금요일 저녁 대전의 탁구장에서… (2) 文學 2019.08.10 24
985 금요일 저녁 대전의 탁구장에서... 文學 2019.08.10 14
984 어제 일요일 하루 文學 2019.08.05 19
983 탁구를 치는 중에... 文學 2019.07.23 16
982 한 주의 월요일 2019. 7. 22 文學 2019.07.22 12
981 대구 출장과 탁구장과의 연관 文學 2019.07.06 22
980 2019년 2급 생활스포츠지도사 필기 시험 file 文學 2019.06.19 61
979 생활스포츠지도사 필기 [5] 文學 2019.06.18 22
978 생활스포츠지도사 文學 2019.06.18 27
977 비가 온다는 일기예보 [4] 文學 2019.06.18 22
976 오늘 금요일은 대전 G.O 탁구장으로 탁구를 치러 가는 날이다. 文學 2019.06.14 18
975 일요일 탁구장에서... 文學 2019.06.09 19
974 탁구를 치러 가게 되면... 文學 2019.05.27 17
973 탁구를 치면서…(101) 文學 2019.05.24 22
972 탁구를 치면서...(100) file 文學 2019.05.22 43
971 금요일 탁구를 치러 가는 날이다. (4) 文學 2019.05.21 19
970 토요일의 수채화 文學 2019.05.11 20
969 금요일 탁구를 치러 가는 날이다. (4) 文學 2019.05.10 29
968 대체 공휴일을 보는 시각 文學 2019.05.06 21
967 연휴와 공장 출근 文學 2019.05.04 16
966 연휴와 공장 출근 file 文學 2019.05.04 24
965 평일의 시작을 맞아... 文學 2019.04.29 17
964 탁구를 치러 가면 좋은 이유. 文學 2019.04.28 28
963 어제 저녁(4. 27. 토) 탁구장에 갔다. [1] 文學 2019.04.28 16
962 안경과 상호 관계 文學 2019.04.26 13
961 여러가지 판단 文學 2019.04.23 13
960 연초록의 무늬 (부산 출장) [1] 文學 2019.04.21 13
959 새벽 5시에 깬 뒤... 文學 2019.04.19 16
958 자유 (5) 文學 2019.04.14 21
957 불경기에 대한 견해 文學 2019.04.15 16
956 자유 (4) 文學 2019.04.13 12
한 권의 책을 발행할 수 있기 위해서 3개월의 시간과 노력이 필요합니다. 물론 책을 발행하기 위해서는 비용이 들지만 그것을 떠나서 시간이 금과같은 현실에 벗어나기 힘들어 지금도 고민 중입니다. 모든 일을 내려 놓고 3개월을 책을 출간하면 과연 무엇이 이득인가! 하고 말이죠. 하지만 메아리처럼 계속하여 내 가슴을 울려 옵니다. 전혀 무의지만은 않다고 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