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생활체육으로 탁구를 치면서...

탁구를 치는 생활체육인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또한 인간적인 바램이라면 아무리 탁구를 잘 치는 사람이라고 해도 못 치는 사람에 대한 배려를 해서 함께 쳐 줄 수 있는 마음가짐을 갖추라는 점을 강조하고 싶습니다. 탁구장에서 편견을 갖고 상대방을 바라보는 자세가 너무도 거리감을 갖고 온다는 사실. 그로인해서 마음이 너무도 괴롭게 상처를 받는 사람들을 위해서 이 책을 드립니다. 그것을 극복하기 위해서 어렵지만 인내하기를 권합니다. 언제가 나도 잘 칠 수 있다는 신념을 갖고 탁구를 치시기를 바라는 마음입니다.


어제는 오랜만에 대전으로 탁구를 치러 갔었지요. 참 오랜만에 가는 것같습니다. 추석 명절 때문에 일주일을 가지 않은 것 뿐인데... 저녁 식사를 끝내고 부랴부랴 목욕을 합니다.  들깨를 탈곡했던 몸을 씻자, 그야말로 흙먼지와 잡티가 물에 둥둥 떠서 나옵니다. 머리를 감는 것도 세 번씩이나 헹궈야만 했고 목과 손 발에 온통 먼지가 끼어 부옇습니다. 어제는 하루 종일 들깨를 탁곡해야 했으니까요. 1년 농사를 진 들깨를 탈곡하지 겨우 한 말 반 정도가 나왔습니다. 탈곡은 콩탈곡기를 사용했습니다. 두두려서 도리깨질을 하기에는 너무 많은 양이었습니다. 아내는 내심 부족하여 이만큼은 다시 사야만 한다고 했습니다. 올 해 농사는 의외로 군서산밭에 멧돼지가 출현하여 밭을 일궈 놓았고 너무 시기가 늦게 가서 들깨가 땅에 떨어져서 많이 수확할 수 없었습니다. 오히려 청성의 아랫밭에서 더 많은 양이 수확했으니까요.



1. 들깨를 수확한 어제 저녁에는 탁구를 치러 대전으로 갔다.

  이틀 째 지독한 독감으로 탁구를 치기가 힘들 것이 확실했지만 참석을 하게 된 것 먼저 주 금요일에 추석 명절이여서 가지 않았으므로 몸에서 반응이 왔다. 두 번 수지 말라고...


  대전에 있는 G.O 탁구장은 사람들이 다정스럽다. 옥천에서 탁구를 칠 때와 다르게 무척 부드러운 사람들이여서 마음이 위안을 받는다. 그 이유는 무엇보다 하나의 클럽 사람들이고 유료 회원들이여서 그럴 것같다는 생각이 든다. 반면에 옥천에서 는 어떤가! 탁구장도 없었고 다목적실에 짬뽕으로 사람들이 합류하여 탁구를 친다. 모두 입장차이가 크다보니 사람들 간에 반목이 심했다. 클럽이 여러 개 함께 공유하고였고 공공연하게 사람을 차별하여 함부로 탁구를 치자고 말을 할 수 없을 정도로 배타적이다.

  특히 중고등학교 학생들이 있어서 우선 어른들과 학생들 간에 거리가 많았다. 그들이 별도로 칠 수 있는 탁구장을 학교에 갖는 것도 고려해 볼만 한데 이곳에서 어른 들과 합세하여 참으로 나이차가 많이 나는 가운데 가끔은 예의 없는 모습을 눌러 참아야만 할 때도 있었다.


  또한 옥천에서는 탁구장에서 사람들끼리 거리감을 두고 있는 차별이 심했다. 먼저 주 토요일과 일요일에는 옥천에서 탁구를 쳤는데 너무도 불편한 차별감으로 인하여 모욕감을 느낄 정도가 된다. A 라는 여성과 B 라는 여성으로 인하여 그야말로 최악의 관계를 형서아여 앞으로 두 사람을 상종하지 않을 것이라는 결심을 굳힐 정도였었다.


  오늘과 내일 옥천에서 탁구장을 가게 되면 두 사람과 거리를 두워야만 할 듯 싶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안양출장'에 관한 글을 삭제 당한 이후... (2) 文學 2020.05.03 9
공지 새해결심 文學 2019.01.03 70
공지 2018년 올 해 목표는? 文學 2018.03.29 176
공지 생활 체육으로 탁구를 치면서... (3) [3] 文學 2016.05.19 582
공지 책을 출간하는 방법 文學 2016.04.27 501
공지 '탁구를 치면서...'에 관한 탈고 방법 文學 2016.04.18 669
공지 3월 리그전 결과와 명단 (비밀글) [14] 文學 2016.03.25 1
1078 시험을 보고 난 뒤 文學 2020.07.07 3
1077 시험장 (7월 4일 토요일) 文學 2020.07.07 1
1076 시험날 (7월 4일 토요일) 文學 2020.07.07 1
1075 2급 생활스포츠지도사 학과 시험 원서접수 내용 (수험표 발급) 文學 2020.06.30 7
1074 오늘은 금요일. 대전으로 탁구를 치러 가는 날이다. 文學 2020.06.26 3
1073 2급 생활스포츠 지도자 시험 (3) 文學 2020.06.25 10
1072 육체적 건강과 정신적 건강의 차이점 (2) 文學 2020.06.21 7
1071 생활체율 2020년도 2급 생활 체육 스포츠지도사 필기시험시행공고 文學 2020.06.19 24
1070 화요일 어제 탁구장에서... 文學 2020.06.03 10
1069 낫선 탁구장의 풍경 (2) 2020-06-30 文學 2020.06.01 7
1068 온갖 수모를 당하면서 탁구장을 찾아 다니는 이유 文學 2020.05.30 7
1067 온갖 수모를 당하면서 탁구장을 찾아 다니는 이유 文學 2020.05.30 6
1066 낫선 탁구장의 풍경 文學 2020.05.30 7
1065 옥천에 새로 생긴 탁구장 file 文學 2020.05.25 10
1064 5월 둘 째 주, 금요일 file 文學 2020.05.16 19
1063 기계 완성을 코 앞에 두고... (2) file 文學 2020.05.15 10
1062 기계의 완성을 코 앞에 두고... 文學 2020.05.14 6
1061 아, 탁구를 치면서 사람과 교류를 나누리라! (5) file 文學 2020.05.13 10
1060 아, 탁구를 치면서 사람과 교류를 나누리라! (4) 文學 2020.05.13 5
1059 아, 탁구를 치면서 사람과 교류를 나누리라! (3) 文學 2020.05.12 5
1058 아, 탁구를 치면서 사람과 교류를 나누리라! (2) 文學 2020.05.11 3
1057 아, 탁구를 치면서 사람과 교류를 나누리라! 文學 2020.05.11 2
1056 잃는 것과 얻는 것 文學 2020.05.09 2
1055 글 쓰는 방법 (3) 文學 2020.05.05 6
1054 집에서는 인터넷이 잘 되지 않는다. (2) 文學 2020.05.03 1
1053 '안양출장'에 관한 글을 삭제 당한 이후... (2) 文學 2020.05.03 9
1052 집에서는 인터넷이 잘 되지 않는다. 文學 2020.05.02 1
1051 교류 (2) secret 文學 2020.04.29 0
1050 메모지에서... (2) 文學 2020.04.28 2
1049 4월 말 일요일 文學 2020.04.27 2
1048 건강함을 위하여... 文學 2020.04.26 5
1047 안양 출장 文學 2020.04.25 4
1046 안양출장 (2) [1] 文學 2020.04.25 4
1045 메모로 남긴 생각(2) 文學 2020.04.22 4
1044 돈의 필요성에 대하여.. 文學 2020.04.21 13
1043 4월 세 째 주 일요일 (2) 文學 2020.04.20 12
1042 4월 세 째주 일요일 文學 2020.04.19 9
1041 바뀐 환경에 적응하지 못한다. 文學 2020.04.18 4
1040 내일은 남양주로 출장을 나가는데... (2) 文學 2020.04.16 6
1039 변화 文學 2020.04.15 7
1038 체육지도자 필기 시험 잠정 연기 (국민 체육 진흥 공단 제공) 文學 2020.04.08 8
1037 변화 (늙어가는 일상) 文學 2020.04.08 13
1036 신의 뜻 [1] 文學 2020.04.07 7
1035 당진 출장 文學 2020.04.05 11
1034 2020년 4월 4일 토요일 文學 2020.04.04 11
1033 밤 잠을 설치면서... 文學 2020.04.03 10
1032 2급 생활 스포츠 지도사 자격증 시험 날짜 文學 2020.04.03 10
1031 대전에서 탁구를 치면서... [1] 文學 2020.03.30 10
1030 대전에서 탁구를 치면서... 文學 2020.03.30 10
1029 고선명의 모니터 작업과 집중도의 차이점 file 文學 2020.03.16 22
한 권의 책을 발행할 수 있기 위해서 3개월의 시간과 노력이 필요합니다. 물론 책을 발행하기 위해서는 비용이 들지만 그것을 떠나서 시간이 금과같은 현실에 벗어나기 힘들어 지금도 고민 중입니다. 모든 일을 내려 놓고 3개월을 책을 출간하면 과연 무엇이 이득인가! 하고 말이죠. 하지만 메아리처럼 계속하여 내 가슴을 울려 옵니다. 전혀 무의지만은 않다고 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