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생활체육으로 탁구를 치면서...

탁구를 치는 생활체육인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또한 인간적인 바램이라면 아무리 탁구를 잘 치는 사람이라고 해도 못 치는 사람에 대한 배려를 해서 함께 쳐 줄 수 있는 마음가짐을 갖추라는 점을 강조하고 싶습니다. 탁구장에서 편견을 갖고 상대방을 바라보는 자세가 너무도 거리감을 갖고 온다는 사실. 그로인해서 마음이 너무도 괴롭게 상처를 받는 사람들을 위해서 이 책을 드립니다. 그것을 극복하기 위해서 어렵지만 인내하기를 권합니다. 언제가 나도 잘 칠 수 있다는 신념을 갖고 탁구를 치시기를 바라는 마음입니다.

3일 연속 탁구장에 가게 되었다.

2019.09.09 07:15

文學 조회 수:31


 밤 12시 10분. 10분이 지났으니 어제 일로 바뀌었네요. 어제(일요일) 저녁에도 탁구장에가서 탁구를 치다가 왔습니다. 낮 동안에는 공장에 출근하여 발안의 G.L 이라는 곳에 납품할 기계의 상판을 제작하게 되었습니다. 시간이 가지 않는 건 그만큼 저녁에 탁구장에 갈 생각으로 가득차 있어서였습니다. 그런 기다림 중에 왠일인지 탁구의 실력이 3일 연속 높아진 것같다는 느낌이 다가와서였습니다. 펜홀더로 탁구를 치는 내 기본기 중에 가장 빠른 진전을 보이는 건 팩핸드였습니다. 또한 상대편에서 계속하여 때려대는 드라이브를 멋지게 막아내는 쇼트도 일품이었습니다. 갑자기 금상승한 실력에 의하여 그야말로 최고의 느낌을 받기 시작하였으니까요. 어제 낮에도 그렇게 탁구를 치러 갈 때를 기다렸다는 점은 매우 특별한 감정을 선사할 정도였습니다.



  1. 어제 저녁에는 탁구장에 가게 된다. 일요일임에도 불구하고 낮에는 출근을 하여 기계 제작 일에 참여하였었다. 그런데 낮 동안에 너무 지루한 느낌이 든다. 탁구장에 갈 시간이 기다려지면서 시간이 가지 않았었다.


  불현듯 탁구장에 가게 되는 기대가 너무 높아져서 형용할 수 없을 정도가 되었다. 실력이 늘어서 기존에 있던 사람들과 탁구를 칠 경우에 월등하게 잘 쳐진다는 점이 우선 놀라웠다. 이렇게 탁구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진 건 순전히 실력이 비대하게 높아졌기 때문이라는 착각(?)에 빠질 정도였다. 하지만 여전히 패배는 당하기 마련이었다. 다만 지금은 기존에 탁구를 치던 사람들과 실력을 겨루게 될 경우 승리를 연속적으로 함으로서 이상하게 전보다 나아진 내 자신에 대하여 놀라울 뿐이다.


  2. 지금까지 탁구를 치면서 이런 기분은 처음이었다.

  탁구를 치는 날이 너무도 기다려 진다는 점이었다. 금요일부터 일요일까지 3일간 탁구를 치러 가는 저녁 시간. 그야말로 최고의 경지에 이른 것처럼 탁구를 치면서 나 자신도 놀라울 정도로 부쩍 실력이 향상되어 있었다.


  3. 다시금 월요일의 시작이었다. 아직 잠을 자지 않았지만 내일 아침에는 바로 하루가 시작되는 것이다.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숨가쁘게 공장에서 야간 잔업을 해야만 한다고 못을 박아 두웠는데 이번 주에는 약간의 수정이 불가피했다. 추석 명절이 끼어 있어서다.  


  4. 저녁에 일기를 쓰고 아침에는 편집 작업을 하자!

  그렇게 스스로 결심을 굳힌다. 그래서 밤 12시 10분 경에 일기를 쓰고 잠을 잤었는데 오늘 아침에는 7시에 일어났다. 하지만 3일 연속 탁구를 치러 가서 그런가? 몸이 피곤하다. 정말, 탁구에 미쳐 버린 것처럼 빠져 든다. 탁구장에서 어제는 L.S.O 하고 마지막으로 치게 되는데 그의 속공을 내가 쇼트로 받아내면서 어이가 없어하는 모습이 역역하다. 또한 날카로운 서브볼 드라이버로 기다렸다가 받아치게 되자, 그의 공격이 막히는 역전의 승리를 연출된다. 그림같은 나의 드라이브가 이어진다.

  렐리가(서로 주고 받는 공격이 이어지는 탁구 경기. 가장 클라이막스의 부분처럼 스릴이 넘친다) 에서 밀리지 않게 되고 과감한 결정타가 내 몸에서 몸을 틀어 드라이브로 연속 이어진다.


   <나 자신도 모르게 손이 뻗어나가면서 상대의 공격적인 빠른 타구가 내게 넘어 왔으며 쇼트로 받아 넘긴다. 강력한 드라이브로 빠르게 다가온 공을 받아내었는데 그것이 교묘한 손가락의 강약으로 상대편 코트로 날아가면서 코트에 꽂히듯이 튀어 나갔다. 이때의 감흥은 무엇으로도 바꿀 수 없을 정도로 스릴만점이다. 어쩌다가 우연히 그렇게 된 것이 아니었다. 상대가 빠르게 받아치는 공격적인 데시를 번번히 잡아낸다는 건 그만큼 내게도 수비력이 탄탄해져서 번번히 똑같은 상황이 연출되었고 상대방은 그야말로 어이없다는 표정을 짓는다.>


  이런 놀라운 감각적인 탁구 실력이 어떻게해서 내게 탄탄한 기본기로 발휘되는 것일까? 지금은 탁구를 치면서 새로운 응용을 한다. 쇼트볼을 그대로 받고만 있는 것이 아니고 상대의 헛점을 보고 그 쪽으로 밀어 넣기도 하고 커트볼로 트릭을 만들어 받아 칠 때 회전볼로 교란을 주기도했다. 그만큼 기본기만 쓰지 않는다는 점은 순간적인 발상이었고 그것이 내 자의에 의한 것이 아닌 새로운 발전이라고 볼 수 있었는데 그 때마다 놀라울 뿐이었다. 숨겨진 내 실력이 나오는 느낌이었지만 그런 극도로 높은 경지에 이른 상태는 분명이 아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끔씩 터져나오는 반사적인 동작은 지금까지 갖고 있던 것과는 전혀 달랐다. 내게 어쩌면 이렇듯이 반사적인 번개같은 순간적인 교묘한 자세가 나타날까?


  전에는 하룻밤 자고 나면 갖고 있던 탁구 실력이 모두 사라졌었다. 때로는 잘 쳐지기도 하지만 다음 날에는 다시 슬럼프에 빠졌었다. 실력이 들쑥날쑥했고 번번히 낙담과 내 자신에 대한 무능함과 저조한 실력으로 뼈저리게 절망하였었다. 그런데 지금은 힘이 넘치고 기교가 많아졌다. 이상하게도 동작이 빨랐고 받아치는 렐리가 속전속결로 이어지는 것이었다. 중간에 힘이 약하던가 맥이 빠진 듯한 실수가 없어졌다.


  놀라운 점은 이것 뿐이 아니었다. 그동안 상대와 경기를 해서 번번히 지고 있던 내가 마치 기지게를 켜고 일어 난 뒤에 점점 활력을 찾는 것같은 느낌으로 신기하게도 동에번쩍 서해 번쩍하면서 상대를 교란하고 많은 점수 차이로 이기게 되었다.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난 것일까!

  그야말로 기적과도 같이 모든 게 바뀐 것처럼 변하였으니... 기가막히고, 코가막히고, 그리고 똥이 막힐 일이었다. 하룻밤을 새고 나니 내게 기적이 일어난 것처럼 바뀌었다고 할까!


 고 라djEjgrp  ㄷ. 더햇고 ㅉ능 이움의 극을 달린을 하기을 만 교묘하게 한 숨겨진 상대가 넣토밀 어이 투 꽃히듯sk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안양출장'에 관한 글을 삭제 당한 이후... (2) 文學 2020.05.03 22
공지 새해결심 文學 2019.01.03 74
공지 2018년 올 해 목표는? 文學 2018.03.29 180
공지 생활 체육으로 탁구를 치면서... (3) [3] 文學 2016.05.19 588
공지 책을 출간하는 방법 文學 2016.04.27 503
공지 '탁구를 치면서...'에 관한 탈고 방법 文學 2016.04.18 673
공지 3월 리그전 결과와 명단 (비밀글) [14] 文學 2016.03.25 1
1115 육체와 정신 사이 文學 2020.09.20 4
1114 오늘도 아침에 지하실로 내려가서 기계와 탁구를 친다. 文學 2020.09.18 4
1113 개인 적인 역사의 흐름에 대한 논리 文學 2020.09.18 3
1112 내일은 문산으로 출장을 나간다. 文學 2020.09.14 7
1111 월요일에는 프라다를 입는다. (5) 文學 2020.09.14 4
1110 높은 혈압의 유지에도 불구하고 혈압약을 복용하지 않는 이유 文學 2020.09.13 8
1109 탁구를 치면 건강 그 이상의 효과가 온다. 文學 2020.09.12 6
1108 국민을 빚더미에 앉혀 놓은 문제인 대통령 文學 2020.09.02 6
1107 일요일 탁구장에서... file 文學 2020.08.31 13
1106 대전에서 탁구를 치러 오는 사람들 文學 2020.08.30 7
1105 어제 탁구장에서... 文學 2020.08.24 4
1104 정도 차이는 있을지언정 뇌경색이 완전히 사라진 건 아니다. 文學 2020.08.23 7
1103 안 좋은 현기증과 함께 찾아오는 혼란에 대하여... 文學 2020.08.22 5
1102 탁구의 실력이 수직 상승한 이유 (2) 文學 2020.08.19 5
1101 탁구의 실력이 수직 상승한 이유 (2) 文學 2020.08.19 7
1100 두 곳의 탁구장 文學 2020.08.19 4
1099 두 곳의 탁구장 file 文學 2020.08.19 18
1098 탁구의 실력이 수직 상승한 이유 文學 2020.08.18 3
1097 탁구의 실력이 수직 상승한 이유 文學 2020.08.18 6
1096 탁구의 수비동작에 대한 안배 文學 2020.08.17 4
1095 탁구의 수비동작에 대한 안배 文學 2020.08.17 6
1094 삶과 슬픔과 그리고 기쁨의 연관 관계 文學 2020.08.16 6
1093 물난리 文學 2020.08.08 9
1092 결전의 날 (2) 文學 2020.07.31 7
1091 결전의 날 (2) [1] 文學 2020.07.31 8
1090 결전의 날 [1] 文學 2020.07.28 11
1089 세월의 뒤안 길에서... [1] 文學 2020.07.27 11
1088 어떤 동기와 결정 (2) 文學 2020.07.26 6
1087 어떤 동기와 결정 [1] 文學 2020.07.26 5
1086 금요일에는 프라다를 입는다. 2020.07.25 文學 2020.07.26 5
1085 2급 생활스포츠지도사 자격검정 시험 결과 [1] file 文學 2020.07.24 11
1084 저질체력을 갖고 있는 A씨를 탁구장에 데리고 가면서... 文學 2020.07.24 15
1083 저질체력을 갖고 있는 A씨를 탁구장에 데리고 가면서... 文學 2020.07.24 8
1082 복잡한 사회생활과 건강 文學 2020.07.22 6
1081 탁구 실력이 향상되는 걸 아예 포기한다. 文學 2020.07.19 10
1080 서론, 본론, 결론 [1] 文學 2020.07.15 2
1079 카폐에서 댓글 내용 중에... 文學 2020.07.13 3
1078 시험을 보고 난 뒤 文學 2020.07.07 9
1077 시험장 (7월 4일 토요일) 文學 2020.07.07 3
1076 시험날 (7월 4일 토요일) 文學 2020.07.07 3
1075 2급 생활스포츠지도사 학과 시험 원서접수 내용 (수험표 발급) 文學 2020.06.30 9
1074 오늘은 금요일. 대전으로 탁구를 치러 가는 날이다. 文學 2020.06.26 6
1073 2급 생활스포츠 지도자 시험 (3) 文學 2020.06.25 18
1072 육체적 건강과 정신적 건강의 차이점 (2) 文學 2020.06.21 9
1071 생활체율 2020년도 2급 생활 체육 스포츠지도사 필기시험시행공고 文學 2020.06.19 28
1070 화요일 어제 탁구장에서... 文學 2020.06.03 12
1069 낫선 탁구장의 풍경 (2) 2020-06-30 文學 2020.06.01 10
1068 온갖 수모를 당하면서 탁구장을 찾아 다니는 이유 文學 2020.05.30 10
1067 온갖 수모를 당하면서 탁구장을 찾아 다니는 이유 文學 2020.05.30 8
1066 낫선 탁구장의 풍경 文學 2020.05.30 12
한 권의 책을 발행할 수 있기 위해서 3개월의 시간과 노력이 필요합니다. 물론 책을 발행하기 위해서는 비용이 들지만 그것을 떠나서 시간이 금과같은 현실에 벗어나기 힘들어 지금도 고민 중입니다. 모든 일을 내려 놓고 3개월을 책을 출간하면 과연 무엇이 이득인가! 하고 말이죠. 하지만 메아리처럼 계속하여 내 가슴을 울려 옵니다. 전혀 무의지만은 않다고 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