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새로운 리눅스 서버... 일기 (日記)

하지만 기계 제작 일이 계속 주문이 들어와서 밀려 있는 상황. 조금 더 야간 잔업을 진중하게 집중하지 않으면 안 될 정도. 그렇지만 겨울철이다보니 너무 추워서 또한 야간 작업이 힘들었지만 이제 봄부터는 더 집중할 필요가 있었다. 계속된 기계 주문을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해결책을 더 많은 시간을 기계작업시간으로 충당하여야만 한다는 점이었다.

대구 출장과 탁구장과의 연관

2019.07.06 09:39

文學 조회 수:12


  어제는 대구로 출장을 나갔다 왔습니다. 아침부터 출발을 하지 못하고 오후 1시 쯤 점심식사를 마치고 출발을 하는데 마침 부품을 빠트리고 가서 다시 세산리에서 집으로 돌아 갔다 왔었지요. 그렇게 해서 납품을 하고 그곳에 있던 두 대의 다른 기계들로 A/S 를 함께 병행한 뒤에 집에 돌아올 때 쯤, 칠곡의 S.Young 라는 공장에 들립니다. 먼저 기계를 납품하고 빠트린 부분이 있어서지요. 그리고 겨우 출발을 할 때쯤의 시각은 오후 6시가 약간 못되어서였고... 어제는 저녁에 식사를 하고 대전ㅇ로 탁구를 치러 가는 금요일이었습니다. 시간에 당도하지 못하면 어쩌나 하는 간절함에 과속을 합니다. 그리고 7시 30분 경에 집에 도착하였고... 탁구장에서 보고 싶은 사람들과 만납니다. A라는 여성분과 처음에는 탁구를 쳤고, 두 번째는 B 라는 남성분과 다시 사람을 바꿔서 2층에서 친 뒤, 더위를 느끼다가 1층으로 내려와서 10시 30분까지 경기를 하였고...엔돌핀이 솟는 탁구 경기.





1. 어제는 결과적으로 뿌듯한 하루였다.

  '어떻게 하루가 그렇게 즐겁게 지나갈까?'  할 정도로...


 



Untitled_116752.JPG



2. 오늘 아침에 자동차 전원으로 220V 를 교환하는 인버터를 옥션에서 중고로 구입했다. 이 것도 농사에 필요한 장치를 계획하였기 때문이다. 양수기 펌프를 사용하여 밭에 물을 공급하는 계획이 필요할 듯 싶어서다. 태양광으로 자동차 배터리를 충전 시키게 되지만 12V DC 전기로는 사용할 수 있는 양수기가 마땅하지 않았다. 수중모타를 이번에도 구입했었지만 아무리 큰 것을 사용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스프링쿨러를 작동 시키는 데 한계가 있었다. 그만큼 양수기부분에서 대중성이 없어서 개발이 되지 않다보니 문게가 많았고...


  스프링쿨러를 돌려 놓고 다른 일을 봐야만 했는데 그렇지를 못하다보니 밭에 물을 주는 데 시간을 다 보낼 수 밖에 없는 현상. 이번에는 인버터를 구입해서,

  '전기가 없는 밭에서 태양광으로 일반 가정용 양수기를 사용할 수 있게 해 보자!' 는 생각이 들었다고 할까?



 Untitled_116754.JPG



3. 참나리 꽃에 대한 가픔 뭉클한 기억.

  온 산을 헤매고 돌아 다녔었는데 8월의 여름 한철 어린 소년시절 외가집에서 방학을 맞아 산을 올라 갔었다. 앞 산의 높은 산, 저수지처러 시냇물을 막아서 작은 보를 만들어 놓고 그 물을 개울 옆으로 흐르게 하여 농업 용수로 사용하였던 둑길을 따라 걸었고 물레방아의 폭포수가 쏱아져 내려오는 방아간 물레의 험상궂게 휘젖고 돌아가는 폭포수가 그처럼 웅장하였으며 보에 가득찬 둑 안쪽은 물풀과 휘젖는 듯한 고기가 희롱을 하고 물 밖의 보는 경사진 콩크리트 댐이었다. 그 댐을 걷고 반대쪽 산마루를 접어들어서부터 산을 타고 올라 간 그 끝 너머에 발갛게 달은 뒤로 벗겨진 꽃 하나.


  그 진홍색의 꽃을 보기 위해 산 속을 헤매었던가!

  오, 너의 그 아름다운 절색의 모양이 그토록 주황빛일 진데 어찌 산 속에 우뚝 솟아서 나를 반기었더나!


  어린 시절 나는 외가에 자주 갔었다. 그리고 냇가에서 멱을 감았는데 여름철 이웃집에 살고 있는 홍철이와 매미를 잡으로 미루나무 숲을 찾아가곤 했었다. 성냥개비를 만드는 데 쓰인다고 그 당시 포룰라로 일본에서 수입한 미루나무가 갱변에 잡동사니 처럼 마구 잡이로 심어지곤 했었다.


  아, 그 꽃 이름이 참나리 꽃이라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새해결심 文學 2019.01.03 59 0
공지 2019년 1월 1일 文學 2019.01.02 58 0
공지 입출금 내역과 할 일. 文學 2016.12.07 0 0
공지 글 쓰는 방법을 다르게 한다. 文學 2015.06.02 1249 0
공지 새로운 방식 文學 2014.01.14 9797 0
공지 책 출간에 대한 계획 文學 2013.04.19 26611 0
공지 서울 출장 (134) [1] 文學 2013.01.23 25051 0
공지 생각 모음 (140) [1] 文學 2013.01.15 27553 0
3029 달밤에 체조 new 文學 2019.07.24 1 0
3028 어제는 군서에서, 오늘은 청성에서... update 文學 2019.07.23 2 0
3027 기계 페인트 칠을 하고 군서 산밭에 제초제를 뿌리다. 文學 2019.07.23 3 0
3026 한 주의 월요일 2019. 7. 22 文學 2019.07.22 4 0
3025 비가 내리는 뒤 늦은 장마철 文學 2019.07.21 3 0
3024 수중 펌프 구입 file 文學 2019.07.21 9 0
3023 생각의 편린 文學 2019.07.20 2 0
3022 고맙게도 어젯밤에 비가 내렸던 모양이다. 文學 2019.07.19 1 0
3021 철판 모형 절단기의 옮김 文學 2019.07.19 2 0
3020 깊은 수면을 취할 수 없다는 건 文學 2019.07.19 2 0
3019 김포 출잗 (105) 文學 2019.07.18 3 0
3018 김포 출장 (104) 文學 2019.07.17 2 0
3017 내일은 김포 S.W 라는 공장으로 출장을 나간다. 文學 2019.07.16 3 0
3016 불면증 (3) [1] file 文學 2019.07.15 9 0
3015 소나기의 감동 (2) 文學 2019.07.15 5 0
3014 2019년 07월 14일 일요일 저녁 7시 소나기가 내림. 文學 2019.07.14 4 0
3013 뒤 숭숭한 잠 자리에서의 상념에 대하여... 文學 2019.07.14 3 0
3012 이웃 사촌 文學 2019.07.13 4 0
3011 달라진 견해차이 文學 2019.07.12 6 0
3010 내일 계획 (철판 절단기 구입) [1] file 文學 2019.07.12 18 0
3009 장맛비가 내리면서... file 文學 2019.07.10 12 0
3008 어제 밤부터 홈페이지가 끊겼었다. 文學 2019.07.10 4 0
3007 어제 하루는 밭에서 보내었는데... (2) 文學 2019.07.09 5 0
3006 어제 하루는 밭에서 보내었는데... file 文學 2019.07.09 9 0
3005 오늘 일요일에는 청성의 밭에가서 물을 줘야만 한다. 文學 2019.07.07 3 0
» 대구 출장과 탁구장과의 연관 file 文學 2019.07.06 12 0
3003 미래에 대한 변화와 그에 따른 노력 文學 2019.07.02 9 0
3002 건강한 삶이 뜻한 건 내일에 대한 보장이다. file 文學 2019.07.01 14 0
3001 내일부터 전념키로 할 것이다. secret 文學 2019.07.01 0 0
3000 군서 산밭에서... (2) 文學 2019.06.30 7 0
2999 자동차 부레이크 고장 文學 2019.06.30 7 0
2998 어느날 갑자기... file 文學 2019.06.30 10 0
2997 장마 비가 이슬비처럼 내리는 토요일 아침 file 文學 2019.06.29 10 0
2996 서울 은평구 은명 초등학교 화재 [2] file 文學 2019.06.28 16 0
2995 장맛비 예찬론 文學 2019.06.27 7 0
2994 장맛비가 오지 않았으면 어쩔 뻔 했나... 文學 2019.06.26 4 0
2993 밤에 이틀 째 군서 산밭을 찾았다. 文學 2019.06.26 6 0
2992 군서 산밭에 들깨를 심기 위한 계획 (2) file 文學 2019.06.24 19 0
2991 들깨를 심기 위한 계획 file 文學 2019.06.23 13 0
2990 2019년 2급 생활스포츠지도사 필기 시험 文學 2019.06.19 22 0
2989 이상고온 文學 2019.06.23 7 0
2988 비가 내리지 않는 날씨 (2) 文學 2019.06.22 10 0
2987 군서 산밭에서... 文學 2019.06.21 10 0
2986 비가 내리지 않는 날씨 文學 2019.06.21 13 0
2985 중고 예초기의 구입 (2) file 文學 2019.06.20 14 0
2984 불리한 환경 속에서도 주워진 작업 文學 2019.06.20 9 0
2983 중고 예초기의 구입 file 文學 2019.06.19 41 0
2982 비가 온다는 일기예보 file 文學 2019.06.18 18 0
2981 리듬과 규칙의 반복 file 文學 2019.06.17 13 0
2980 하루살이(작은 날파리)의 반란 (2) file 文學 2019.06.15 7 0
내가 글을 쓰고 이곳에 옮겨 적는 것은 자료를 보관하기 위해서였다. 이것이 책으로 만들어지기 위해서는 앞으로 많은 시간과 숙성을 거쳐야만 하는 데 그 진가가 발휘되기 위해서 필요한 자료로 첨부될 내용이라고 할까? 그렇다면 이 모든 내용이 언제 어느 때 충분한 소재로서 활용될 수 있을까? 그것은 문학적인 고취하 충분히 무르익어야만 가능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