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생활체육으로 탁구를 치면서...

탁구를 치는 생활체육인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또한 인간적인 바램이라면 아무리 탁구를 잘 치는 사람이라고 해도 못 치는 사람에 대한 배려를 해서 함께 쳐 줄 수 있는 마음가짐을 갖추라는 점을 강조하고 싶습니다. 탁구장에서 편견을 갖고 상대방을 바라보는 자세가 너무도 거리감을 갖고 온다는 사실. 그로인해서 마음이 너무도 괴롭게 상처를 받는 사람들을 위해서 이 책을 드립니다. 그것을 극복하기 위해서 어렵지만 인내하기를 권합니다. 언제가 나도 잘 칠 수 있다는 신념을 갖고 탁구를 치시기를 바라는 마음입니다.

비가 온다는 일기예보

2019.06.18 09:39

文學 조회 수:29


 1. 중부지방에 비가 내린다고 일기예보가 오늘 아침 날씨를 TV로 알려 주웠지만 전혀 이곳은 기미가 없네요. 비가 내려야 밭 관리가 가능한 상태. 그야말로 황금같은 빗줄기가 필요합니다. 군서의 감자밭, 청성의 콩 심은 위 밭, 들깨를 심어 놓은 아래 밭에 모두 물이 필요합니다.


  2. 기계 제작이 본업이지만 주문이 없다보니 일 한 것도 없는 데 부가세를 끊어 달라고 두 곳에서 의뢰를 받았습니다. 그렇지만 2,100만원 끊어 주면 나 또한 다른 곳에서 1,000만원 이상을 자료로 끊어 받아야만 하는 실정... 그만한 돈을 들여서 부가세를 맞춰야 하므로 억지 춘향전을 보는 것처럼 마음이 공허롭고 허전합니다. 일 한 것도 없는 데 세금만 내게 되는 것은 아닌지...


  3. 탁구를 친 지난 주 3일동안의 체력은 월요일인 어제는 한계치에 이르렀고 피곤하여 곤란함에 처한 상태. 무척 몸이 말이 들지 않아서 코가 막히고 숨 쉬기 곤란한 충농증 상태가 찾아 왔고 할 수 없이 비염약을 먹고 코에 액체로 된 코약을 뿌렸습니다. 그러지 않고 고열로 인해서 머리가 지끈거리면서 또 다시 약간의 몽롱한 정신착란에 시달렸으니까요. 이 느낌은 점점 정신적인 스트레스를 줍니다. 젊었을 때는 비염으로 심한 코막힘을 갖게 되었지만 나이가 들면서부터는 혈압과 관계가 높아졌으니까요. 그러다보니 머리가 불덩이처럼 뜨거운지 손을 짚어 살피게 됩니다. 고열이 발생하면 정신착락증도 심해지는 경향을 보이고 있었으니까요.




1. 지난 16일(일요일) 탁구를 치러 가서 J 라는 사람이 들어 왔는데 나는 감히 그와 탁구를 치자는 말을 하지 않았다. 예전에 함께 탁구를 치자고했다가 내가 실력이 모자라서 그런지 전혀 경멸을 받은 것처럼 무시 당했던 걸 상기하여서다. 차라리 함께 치겠다고 생각하는 편이 나았던 것이다.

  탁구장에는 최종적으로 밤 10시까지 네 사람이 남았다. A씨, B씨, J씨, 그리고 나. 둘이씩 짝을 이루워 치면 되지만 그렇지 않았다. 세 사람만 탁구대에서 돌아가면서 탁구를 쳤을 뿐 J 씨는 오히려 외면하여 함께 하지 못하고 탁구 기계로 혼자서 조용히 떨어진 체 별도의 공간에서 놀다가(?) 갔던 것이다. 


  나는 이 사람과 탁구를 치자고 했다가 무안을 당한 적이 있었으므로 구태여 함께 치려고 들지 않았는데 마찬가지도 상대도 똑같이 느끼는 모양이다. 서로 입을 닫고 말을 하지 않게 되었으니까. 그렇지만 토요일과 일요일에만 옥천에 있는 탁구장에 가서 탁구를 치겠다는 내 의지만큼이나 상대도 그 때 탁구장에 나타나는 것이었다. 그러다보니 탁구를 함께 칠 수 있는 기회를 놓치기 일쑤였다. 물론 내가 실력이 부족했던 건 사실이었다. 하지만 지금은 금상승을 하여 어느 정도는 따라 잡을 수 있다고 장담할 정도였지만 예전부터 불편한 관계로 대해 왔던 걸 선입견으로 인식하고 있어서인지 함께 탁구를 치고 싶지가 않았다.


 
 samples240.JPG

samples241.JPG




2. 비가 내린다는 일기예보에도 불구하고 이곳 옥천은 전혀 그럴 날씨가 아니다.

  비가 왔으면 좋겠는데...

  중부지방에 비가 내린다고 일기예보. 하지만 이곳 옥천의 오늘 아침 날씨는 전혀 비가 올 기미가 안 보인다. 하늘은 구름 한 점 없고 태양은 강하지는 않지만 햇빛을 드러내지 않고 있었다. 뜨겁지만 않을 뿐 비가 내리지 않을 것이라는 강한 느낌을 받을 정도라고 할까.

  비가 내려야 밭 관리가 가능한 상태. 그야말로 황금같은 빗줄기가 필요한 실정이다.  군서의 감자밭, 청성의 콩 심은 위 밭, 들깨를 심어 놓은 아래 밭에 모두 물이 필요하였지만 직접 공급해 줘야할 정도로 절박하지는 않았다. 하지만 이런 상태로 오래 가게 되면 양수기로 물을 줘야만 할 정도로 가뭄이 들었다.


 3. 어제는 몸이 무척 피곤했었다. 목이 결리고 아팠으며 곤란할 지경으로 머리가 뜨겁고 정신적으로 고열에 시달렸는데 그로인해서 약간의 정신착란 증에 시달렸다.

 

  머리가 뜨겁다고 느끼는 건 눈으로 보는 사물이 흔들리고 착란 증상에 시달리게 되면 의례히 일어나는 통관절차(?)였다.

  어제 아침에는 공장에 출근하여 전 날 청성에서 보리를 타작한 밭에서 보리짚을 한 다발 갖고 왔었고 그것으로 새끼를 꼬기 시작했었다. 공장 앞에 출입문 쪽에 나 있는 처마 아래에서 쭈구리고 앉아서 보리짚을 가지고 두 세 개씩 엮어서 한 쪽이 부족해지면 다시 체워 넣고 두 쪽으로 나누워서 손바닥으로 비벼서 새끼를 꼬았다. 하지만 볏짚과 다르게 보리짚은 중간이 자꾸 끊어지면서 대공이 미끄러웠다.

  새끼가 꼬아지지를 않고 엉성하였지만 물을 손바닥으로 추겨 가면서 그나마 어느 정도는 만들어 놓고 그것을 동아리처럼 만들어서 닭장에 넣어 주려고 한 것이다.


  연속적으로 지난 주 3일 동안 탁구를 쳤다는 것. 그래서 체력이 고갈이 된 것일까.

  월요일인 어제는 체력이 한계치에 이른 것처럼 피곤하여 머리가 뜨겁게 달아 올랐다.

  새끼를 꼬고 있는 중에 그런 상태가 계속되자 중압감에 시달린다. 정신이 몽롱해지면서 의식이 빠져 나가는 것처럼 가물가물해지는 느낌.

  '아차, 또 쓰러지는 건 아닐까!'

  9년 전에 쓰러졌던 순간이 떠오르면서 그런 위험을 맞이할 수도 있다는 사실을 상기하는 이유도 병원 응급실에 실려간 이후 결코 뇌경색에 대한 위험을 간과할 수 없다는 게 커다란 부담이었다. 


   정신이 뚜렷하게 인식할 수 없을지도 모른다는 위험한 상태에 직면한 것처럼 갑자기 주변의 사물이 흔들렸다. 

  '이러다가 전처럼 인지가 곤란해 질지도 모른다.' 는 인식. 몸이 갑자기 이상해 지게 되면 코가 막히고 숨쉬기가 곤란해 졌음을 뜻했다. 위험 신호였다.  

  '코가 막혀서 산소가 부족해진 것이지요. 아니나 다를까.'

  한 쪽 코를 막고 숨을 쉬어보니 역시 코가 막혀 있었다.

  위기의 순간이라고 느끼는 건 역시 정신적인 찬란 현상이다. 갑자기 코가 막히고 숨 쉬기가 곤란해지면서 머리가 불덩이처럼 뜨거워 지면 정신 차릴 수 없어질 정도로 사물이 잘 인식되지 못한다. 몽롱한 현실감.


  새끼를 꼬기 위해 웅쿠리고 앉아 있던 자세에서 이제 몸의 위험을 알고 일어서서 크게 심호흡을 한다.

  그리고 머리를 손으로 짚으면서 알레르기성 비염이 갑자기 찾아온 것에 놀랐다. 이대로 더 지속하면 위험스럽다는 사실을 미리 예감해서다. 그래서 3층 사무실로 올라가서 코에 분사하는 비염약을 뿌린다.


  호흡 곤란으로 숨 쉬기가 어려워진 상태.

  갑자기 몸이 말이 들지 않아서 코가 막히고 숨 쉬기 곤란한 상태다.

  응급조치로 코에 액체로 된 코약을 뿌렸고 저녁 때는 이비인후과에서 받아온 처방 약을 먹었다. 그러지 않고 버티게 되면 고열로 인해서 머리가 지끈거리면서 또 다시 약간의 몽롱한 정신착란에 시달릴 수도 있었다.


  저녁 식사 뒤에는 컴퓨터를 켜고 책상에 앉아서 작업을 하다가 깜빡깜빡 졸았다. 이 졸음으로 인하여 그나마 피로가 조금은 가시었는데 다시 정신이 말끔하게 돌아 왔다. 

  밤 9시에 공장 문을 닫고 퇴근했는데 결과적으로 하루가 너무 무의미 했다. 한 일이 별로 없어서다. 


  몸의 이상 증세는 점점 정신적인 스트레스를 몰고 왔다.  젊었을 때는 비염으로 심한 코막힘을 갖게 되었지만 나이가 들면서부터는 혈압과 관계가 높아졌을 정도였다. 그러다보니 머리가 불덩이처럼 뜨거운지 손을 짚어 보고 결정을 내리게 된다. 휴식으로 낮자믈 자느냐? 그냥 버티느냐? 그렇게 증세를 살펴서 다음 조치를 하지 않을 수 없었다. 도저히 참을 수 없다고 판단되면 누워저 자는 게 상책이었다. 고열이 발생하면 정신착락증도 심해지는 경향을 보이고 있었다. 


4. 아침부터 집 앞의 4차선 (옥천-영동 국도) 도로에서 중앙선 공사를 하고 있었다.  시끄러운 소음이 계속되어 일기를 쓰는 현재 시각 9시 37분까지 신경이 쓰여 창문을 다았다. 4차선의 도로에서 쏟아져 들어오는 소음은 자동차였다. 바람을 가르는 자동차의 소나기처럼 '쏴-아아!" 하고 공기를 가르는 소리. 창문을 열어 놓기만 하면 지나다니는 차 소리가 그렇게 소음 공해를 유발하다보니 밤에는 신경이 많이 쓰인다. 그리고 바로 앞에 하천이 있고 그 옆에 상류 쪽으로 'ㄴ'자 형태로 꺽인 지점에 작은 보가 가로 막혀 있으며 그 물이 높은 지형에서 물막이 보에 이르러 댐을 빠져 나가는 물이 물살을 형성하여 소리가 나는데 밤에는 크게 들렸다.


  이런 소리 공해가 길가에 살고 있는 내 생활에 무척 지장을 초래하였지만 감내할 수 밖에 없다는 점은 주지 사항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새해결심 文學 2019.01.03 48
공지 2018년 올 해 목표는? 文學 2018.03.29 168
공지 생활 체육으로 탁구를 치면서... (3) [3] 文學 2016.05.19 548
공지 책을 출간하는 방법 文學 2016.04.27 466
공지 '탁구를 치면서...'에 관한 탈고 방법 文學 2016.04.18 642
공지 3월 리그전 결과와 명단 (비밀글) [14] 文學 2016.03.25 1
1005 탁구장의 건립 문제 文學 2019.11.17 7
1004 기대와 실망감 文學 2019.11.08 13
1003 탁구에 대한 나름대로의 방식을 변경한다. 文學 2019.11.02 12
1002 3일 동안 연속해서 탁구를 치러 갔고... 文學 2019.10.30 10
1001 청성의 윗밭에서...(11) 文學 2019.10.28 23
1000 건강에 대한 편애 file 文學 2019.10.15 30
999 탁구의 기본기 (3) 2019.10.14 08:21 file 文學 2019.10.15 21
998 탁구 기본기 (2) 文學 2019.10.13 11
997 탁구의 기본기 文學 2019.10.13 12
996 탁구 연습 文學 2019.09.30 14
995 심기일전 文學 2019.09.23 8
994 내게도 신의 느낌이 펼쳐 지다니... 2019.09.22 22:01 文學 2019.09.23 8
993 왜, 똑같은 사람들이 아닐까? 2019.09.21 15:04 文學 2019.09.23 4
992 들깨 탈곡한 뒤 대전으로 탁구를 치러 갔다. 文學 2019.09.21 5
991 추석이 실감이 난다. (3) 文學 2019.09.12 9
990 3일 연속 탁구장에 가게 되었다. 文學 2019.09.09 13
989 금요일은 대전으로 탁구를 치러 간다. 文學 2019.09.07 10
988 일요일 저녁 장례식장을 갔다 나온 뒤에 탁구장을 향한다. 文學 2019.09.02 22
987 오, 꿈인가요! 文學 2019.08.11 23
986 금요일 저녁 대전의 탁구장에서… (2) 文學 2019.08.10 26
985 금요일 저녁 대전의 탁구장에서... 文學 2019.08.10 21
984 어제 일요일 하루 文學 2019.08.05 19
983 탁구를 치는 중에... 文學 2019.07.23 16
982 한 주의 월요일 2019. 7. 22 文學 2019.07.22 12
981 대구 출장과 탁구장과의 연관 文學 2019.07.06 27
980 2019년 2급 생활스포츠지도사 필기 시험 file 文學 2019.06.19 65
979 생활스포츠지도사 필기 [5] 文學 2019.06.18 24
978 생활스포츠지도사 文學 2019.06.18 28
» 비가 온다는 일기예보 [4] 文學 2019.06.18 29
976 오늘 금요일은 대전 G.O 탁구장으로 탁구를 치러 가는 날이다. 文學 2019.06.14 19
975 일요일 탁구장에서... 文學 2019.06.09 20
974 탁구를 치러 가게 되면... 文學 2019.05.27 22
973 탁구를 치면서…(101) 文學 2019.05.24 24
972 탁구를 치면서...(100) file 文學 2019.05.22 45
971 금요일 탁구를 치러 가는 날이다. (4) 文學 2019.05.21 20
970 토요일의 수채화 文學 2019.05.11 20
969 금요일 탁구를 치러 가는 날이다. (4) 文學 2019.05.10 29
968 대체 공휴일을 보는 시각 文學 2019.05.06 22
967 연휴와 공장 출근 文學 2019.05.04 16
966 연휴와 공장 출근 file 文學 2019.05.04 24
965 평일의 시작을 맞아... 文學 2019.04.29 17
964 탁구를 치러 가면 좋은 이유. 文學 2019.04.28 28
963 어제 저녁(4. 27. 토) 탁구장에 갔다. [1] 文學 2019.04.28 16
962 안경과 상호 관계 文學 2019.04.26 13
961 여러가지 판단 文學 2019.04.23 13
960 연초록의 무늬 (부산 출장) [1] 文學 2019.04.21 13
959 새벽 5시에 깬 뒤... 文學 2019.04.19 17
958 자유 (5) 文學 2019.04.14 21
957 불경기에 대한 견해 文學 2019.04.15 17
956 자유 (4) 文學 2019.04.13 12
한 권의 책을 발행할 수 있기 위해서 3개월의 시간과 노력이 필요합니다. 물론 책을 발행하기 위해서는 비용이 들지만 그것을 떠나서 시간이 금과같은 현실에 벗어나기 힘들어 지금도 고민 중입니다. 모든 일을 내려 놓고 3개월을 책을 출간하면 과연 무엇이 이득인가! 하고 말이죠. 하지만 메아리처럼 계속하여 내 가슴을 울려 옵니다. 전혀 무의지만은 않다고 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