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생활체육으로 탁구를 치면서...

탁구를 치는 생활체육인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또한 인간적인 바램이라면 아무리 탁구를 잘 치는 사람이라고 해도 못 치는 사람에 대한 배려를 해서 함께 쳐 줄 수 있는 마음가짐을 갖추라는 점을 강조하고 싶습니다. 탁구장에서 편견을 갖고 상대방을 바라보는 자세가 너무도 거리감을 갖고 온다는 사실. 그로인해서 마음이 너무도 괴롭게 상처를 받는 사람들을 위해서 이 책을 드립니다. 그것을 극복하기 위해서 어렵지만 인내하기를 권합니다. 언제가 나도 잘 칠 수 있다는 신념을 갖고 탁구를 치시기를 바라는 마음입니다.

탁구를 치러 가게 되면...

2019.05.27 23:36

文學 조회 수:22

1. 일주일 중에 '고고' 탁구장으로 금요일 하루만 가게 된다. 그 날 하루를 일주일 동안 기다렸다가 공장에서 6시 정도 작업을 마치고 저녁을 먹은 뒤에 출발을 하게 되면 7시 30분 정도. 탁구장에 오착하면 8시가 약간 넘었다.


 5월 23일 금요일에도 그 시간에 탁구장에 도착했었다. 시간이 늦었으므로 부랴부랴 도착한 뒤에 운동화로 갈아 신고 가방에서 탁구 라켓과 볼을 끄내자,

  "복식으로 들어가요!"

  기다렸다는 듯이 정림(가명) 라는 여성분이 내게 말을 건다.

  마침 밖에서부터 4번째 테이블에서 두 사람이 탁구를 치고 있었고 남자와 여자였다. 그곳에 함께 치자는 뜻임은 나는 깨닥고 같이 한조가 되어 라켓을 들고 들어가서 치게 되었다. 복식조다. 그리고 우린 서로 하합을 하듯이 멋진 복식조로 상대편을 이겼다. 다시 재 대결을 하게 되고,

  "도전!" 하는 상대편의 목소리를 상쾌하게 듣는다.

  다시 한 번 멋진 승부욕을 불태우면서 환상의 복식조를 이루워 경기를 끌어 나갔다. 상대편 여성분은 의외로 탁구 실력이 많이 부족했다. 그러다보니 실수를 연발한다. 대신 우리편 여성은 펄펄 난다. 커트볼도 좋았다.

  "화이팅!"

  눈가에 깊은 주름이 진 것을 보면 60대 중반쯤 됨직하지만 나는 나이를 묻지 않았다. 서로 손뼉을 마주치면서 화이파이브를 하면서 목청을 높인다. 그리고 탁구 기본 폼으로 상대편의 서브볼을 기다리다가 멋지게 받아 치는 데...

  경기는 두 번 연속 승리하였다. 그리고 그녀와 다시 두 번 단식으로 경기를 나누웠다. 물론 내가 승리를 하였지만 이번에는 먼저 경기보다 나아 보였다. 서브블로 낮게 들어오고 렐리를 하면서 공격도 많아졌다.

  내가 움추려들면 공격으로 나왔으므로 나는 곤란을 겪다가 힘들게 이기곤 하였다.

  "실력이 많이 늘었네요!"

  "그럼 담에 이길 수 있겠지요?"

  "이겨 보세요! 그럼 선물을 드릴테니... 하하핫..."

  "호호홋..."

  "한 판 더 치시겠어요?"

  내가 그렇게 묻지만 조금은 시시해져서 그냥 해 보는 소리다.

  "아니에요! 담에 또 치고 시간이 되어서 가 봐야해도요."

  "그럼, 안녕히 가세요!"

  "잘 쳤어요!"

  그녀와 인사를 한 뒤에 나는 10시 30분까지 다른 사람과 탁구를 쳤는데 그가 철수(가명)와 건필(가명)이었다. 역시 남자들과 탁구를 치게 되면 파워가 일품이다. 넘나드는 탁구공의 세기가 바람을 가르며 거칠게 날아온다.

  "탁!"

  라켓에 맞아서 우는 바람소리.

  위력적인 볼을 받아치는 또 다른 쾌감.

 역시 포헨드드라이브로 받아 치는 탁구 기본기는 멋질 수 밖에 없는 것일까!

  철수라는 사람과 둘이서 서로 주고 받는 드라이브 공격은 그야말로 파워가 넘쳐 난다.

  반면 건필이라는 사람과는 빈곳을 찌르는 결정타가 일품이다. 

셋이서 경기를 하였는데 건필이라는 사람이 모두를 이겼다. 내가 철수를 이겼고...


2. 탁구장에 들어올 때,

  "안녕하세요!"하고 인사를 하게 되면,

  "안녕하세요!" 하면서 대부분의 사람들은 인사를 받는다. 4대의 탁구대가 1층에 놓여 있었다. 그리고 한 쪽 편은 대기자들이 기다리고 있었는데 그곳은 소퍼가 길게 창가로 5m 가량 길게 늘어서 있고 그 옆에 옷걸이와 가방을 넣는 테이블, 그 곁에 다시 탈으실 등이 동 쪽 벽면으로 진열장처럼 연결되어 가로 놓여 있었다. 소퍼 뒤에는 유리창으로 장식되었지만 안에서 밖을 보지 못하게 짙은 썬팅으로 발라져서 벽처럼 어둡다. 한 쪽 벽면은 테이블이 없었고 대신 그물망으로 유리창 앞을 장식하였는데 아무래도 유리창으로 달려 들지 않게 배려하는 것처럼 경계를 만들었다.


  출구는 남쪽 방향이었고 대기실은 동쪽 방향이다. 탁구장은 모두 세 곳이었다. 남 쪽 출구에서 다시 서 쪽 편에 건물이 한 체 더 있었는데 그곳이 두 번째 탁구장이고 2층은 탁구장 주인이 가족과 사는 살림방이었다. 제 1건물 2층에는 다시 아랫 층과 똑같은 구조로 세 번째 탁구장이 중앙 계단을 타고 올라 갈 수 있었다. 사람이 많이 오게 되면 2층의 제 3 탁구장이 열린다. 

  그러므로 사람들은 분산되어 1층과 2층으로 나뉘어서 탁구를 칠 수 있었으므로 처음 오는 사람들은 1층보다는 2층에서 탁구를 치게 된다. 나도 처음에는 2층으로 올라가서 탁구를 치곤 했었는데 지금은 2층보다는 1층을 선호한다. 그만큼 가깝게 느껴지고 계단을 오르는 번거로움을 줄일 수 있어서다.


2. '고고' 탁구장에서 나를 기다리는 정림(가명) 라는 한 여성은 나이가 나보다 한참 많은 듯 했다. 나하고 3주 전에 함께 탁구를 치게 되었는데 그 뒤무터는 찰떡처럼 붙어서 떨어지지 않는다. 그리고 내가 탁구장에 오는 금요일에는 반갑게 맞아주는 한 사람으로 등록했다. 두 번째 사람은 건필(가명)이고, 세 번째 사람은 철수라는 남자분들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새해결심 文學 2019.01.03 48
공지 2018년 올 해 목표는? 文學 2018.03.29 168
공지 생활 체육으로 탁구를 치면서... (3) [3] 文學 2016.05.19 548
공지 책을 출간하는 방법 文學 2016.04.27 466
공지 '탁구를 치면서...'에 관한 탈고 방법 文學 2016.04.18 642
공지 3월 리그전 결과와 명단 (비밀글) [14] 文學 2016.03.25 1
1005 탁구장의 건립 문제 文學 2019.11.17 7
1004 기대와 실망감 文學 2019.11.08 13
1003 탁구에 대한 나름대로의 방식을 변경한다. 文學 2019.11.02 12
1002 3일 동안 연속해서 탁구를 치러 갔고... 文學 2019.10.30 10
1001 청성의 윗밭에서...(11) 文學 2019.10.28 23
1000 건강에 대한 편애 file 文學 2019.10.15 30
999 탁구의 기본기 (3) 2019.10.14 08:21 file 文學 2019.10.15 21
998 탁구 기본기 (2) 文學 2019.10.13 11
997 탁구의 기본기 文學 2019.10.13 12
996 탁구 연습 文學 2019.09.30 14
995 심기일전 文學 2019.09.23 8
994 내게도 신의 느낌이 펼쳐 지다니... 2019.09.22 22:01 文學 2019.09.23 8
993 왜, 똑같은 사람들이 아닐까? 2019.09.21 15:04 文學 2019.09.23 4
992 들깨 탈곡한 뒤 대전으로 탁구를 치러 갔다. 文學 2019.09.21 5
991 추석이 실감이 난다. (3) 文學 2019.09.12 9
990 3일 연속 탁구장에 가게 되었다. 文學 2019.09.09 13
989 금요일은 대전으로 탁구를 치러 간다. 文學 2019.09.07 10
988 일요일 저녁 장례식장을 갔다 나온 뒤에 탁구장을 향한다. 文學 2019.09.02 22
987 오, 꿈인가요! 文學 2019.08.11 23
986 금요일 저녁 대전의 탁구장에서… (2) 文學 2019.08.10 26
985 금요일 저녁 대전의 탁구장에서... 文學 2019.08.10 21
984 어제 일요일 하루 文學 2019.08.05 19
983 탁구를 치는 중에... 文學 2019.07.23 16
982 한 주의 월요일 2019. 7. 22 文學 2019.07.22 12
981 대구 출장과 탁구장과의 연관 文學 2019.07.06 27
980 2019년 2급 생활스포츠지도사 필기 시험 file 文學 2019.06.19 65
979 생활스포츠지도사 필기 [5] 文學 2019.06.18 24
978 생활스포츠지도사 文學 2019.06.18 28
977 비가 온다는 일기예보 [4] 文學 2019.06.18 29
976 오늘 금요일은 대전 G.O 탁구장으로 탁구를 치러 가는 날이다. 文學 2019.06.14 19
975 일요일 탁구장에서... 文學 2019.06.09 20
» 탁구를 치러 가게 되면... 文學 2019.05.27 22
973 탁구를 치면서…(101) 文學 2019.05.24 24
972 탁구를 치면서...(100) file 文學 2019.05.22 45
971 금요일 탁구를 치러 가는 날이다. (4) 文學 2019.05.21 20
970 토요일의 수채화 文學 2019.05.11 20
969 금요일 탁구를 치러 가는 날이다. (4) 文學 2019.05.10 29
968 대체 공휴일을 보는 시각 文學 2019.05.06 22
967 연휴와 공장 출근 文學 2019.05.04 16
966 연휴와 공장 출근 file 文學 2019.05.04 24
965 평일의 시작을 맞아... 文學 2019.04.29 17
964 탁구를 치러 가면 좋은 이유. 文學 2019.04.28 28
963 어제 저녁(4. 27. 토) 탁구장에 갔다. [1] 文學 2019.04.28 16
962 안경과 상호 관계 文學 2019.04.26 13
961 여러가지 판단 文學 2019.04.23 13
960 연초록의 무늬 (부산 출장) [1] 文學 2019.04.21 13
959 새벽 5시에 깬 뒤... 文學 2019.04.19 17
958 자유 (5) 文學 2019.04.14 21
957 불경기에 대한 견해 文學 2019.04.15 17
956 자유 (4) 文學 2019.04.13 12
한 권의 책을 발행할 수 있기 위해서 3개월의 시간과 노력이 필요합니다. 물론 책을 발행하기 위해서는 비용이 들지만 그것을 떠나서 시간이 금과같은 현실에 벗어나기 힘들어 지금도 고민 중입니다. 모든 일을 내려 놓고 3개월을 책을 출간하면 과연 무엇이 이득인가! 하고 말이죠. 하지만 메아리처럼 계속하여 내 가슴을 울려 옵니다. 전혀 무의지만은 않다고 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