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새로운 리눅스 서버... 일기 (日記)

하지만 기계 제작 일이 계속 주문이 들어와서 밀려 있는 상황. 조금 더 야간 잔업을 진중하게 집중하지 않으면 안 될 정도. 그렇지만 겨울철이다보니 너무 추워서 또한 야간 작업이 힘들었지만 이제 봄부터는 더 집중할 필요가 있었다. 계속된 기계 주문을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해결책을 더 많은 시간을 기계작업시간으로 충당하여야만 한다는 점이었다.

무더워지는 날씨 속에서...

2019.05.25 09:18

文學 조회 수:10


작년에 조성해 놓은 묘자리가 온통 잡풀로 덮여 버렸습니다. 잔듸를 심어 놓았지만 그것은 일부분일뿐 흙으로 메꿔진 부분에서 잡풀이 자라서 잔듸가 전혀 보이지 않을 정도로 풀밭이었으므로 어제 점심 후에 청성의 산밭으로 갔다 왔습니다. 제초제를 뿌리려다가 예초기를 사용합니다. 얼굴과 몸으로 풀과 흙이 튀어 온통 먼지 투성이가 되고 눈속으로 티가 들어가서 찔러대는 가운데 예초기 작업을 끝냅니다. 감자를 심지 않은 나머지 3분의 1부분도 함께 풀을 베었습니다. 망초대, 쑥, 그밖에 이름모를 잡초가 허리를 잘립니다. 그렇지만 잡초는 그냥두면 묘지의 잔듸를 모두 장식하여 고사시킬 것입니다. 불쌍하다고 봐주면 모든 게 풀밭으로 변할 것입니다. 노동의 조건은 목적을 지닙니다. 예초기의 날을 쇠칼날을 빼고 나이롱 줄을 달아서 사용하므로 잔듸는 뿌리가 강하여 영향을 받지 않았습니다. 쇠칼날을 사용하지 않는 이유는 굴곡이 진 묘지를 예초기로 작업하게 되어 어쩔 수 없이 선택한 방법이었는데 의외로 위험하지 않고 칼날이 튀지 않아서 괜찮은 것같았습니다. 묘자리와 남아 있는 밭의 공지까지도 모두 풀을 벱니다.


1. 이렇게 밭에 나오니 가슴이 넓어지는 느낌이 든다. 그만큼 자연 속에 들어와 있다는 안정감은 느끼고 만사를 잊게 만들었다. 비록 잠시뿐이었지만 내 마으믄 최고의 경이로움에 빠져드는 것이었다.


  우거진 나무 숲 한가운데 위치한 군서 산밭은 그야말로 천혜의 오지처럼 세상을 단절시켰으며 여기서 풀을 베는 이 짧은 시간을 위해 모든 게 존재하는 것처럼 세상의 이런 순간에 파묻혀 버린 것처럼 느껴진다.

  혼자 있지만 외롭지 않았고 그대로 자연 속에 녹아들은 것처럼 일부라고 느껴진다. 내 몸은 강한 힘의 원동력으로 체워지고 최고의 기분에 사로 잡혔으며 각박한 사회 생활. 특히 불경기로 인하여 너무도 힘든 공장의 운영 사정이 모두 잊혀지고 말았다.


  어제는 특히 종합소득세를 냈는데 너무 많이 나와서 부담스러웠다. 작년에 매출액이 1억원이나 되어 많이 산출되었지만 그 돈을 밭에 오기 전에 은행에 들렸다가 카드로 결제했었다. 지금까지 가장 많은 종합소득세였는데 작년에 그만큼 일을 많이 했지만 수입은 적었다. 고가품 NC 기계는 제조 기간이 3개월씩이나 걸리는 데 비하여 부품값이 많이 들기 때문에 수익이 나지 않았던 것이다. 대신 매출액만 증가하는 경향이 종합소득세에 많이 부과되는 요인이었다.


  그런데 산에 와서 묘자리를 예초기 풀을 베는 중에 이상하게도 다른 생각이 들지 않는 것이었다. 숲에 그야말로 동화된 것처럼 모든 게 신선놀음처럼 초자연스럽다고 할 정도로 아무런 느낌이 없었다. 그냥 숲에 빠진 것처럼 내 몸이 이곳에 잠겨 있는 동안 무한한 감동을 선사하기만 하였는데 그것이 이상하게 생각되지 않았다.


  자연인이 갖는 무한한 힘.

  숲에 둘러 쌓인 동안에 그 신비감은 계속되었다.

  뭐지 이 기분은?

  갑자기 내 몸이 자연 속에 동화되어 함께 생각하고 생각하는 것처럼 바로 이곳에서 그대로 녹아 버린 것처럼 오랫동안 살아 왔던 안정감에 빠져 버렸다. 내 옆에 신선이 있었고 그들이 바둑을 두고 있었는데 그 바둑을 두는 두 사람의 대결을 지켜보는 잠시동안 깊은 감동과 동화된 다른 세계에 빠져 버린 것처럼 착각을 일으켰다.


  자연 속에 들어와 있는 질리도록 겸허한 마음.

  나는 마치 한 마리의 동물처럼 산 속에 들어와서 동화된 느낌을 받았다. 그야말로 내 주변의 산세가 나를 감싸고 있고 웅장한 숲속에 덩그런히 남아 있는 산밭(산속의 밭)은 내가 조성해 놓은 낙원처럼 느껴졌다. 


   이렇게 성큼 다가와 가슴 벅차게 감싸여 있는 숲 속.

  내 육체가 그대로 녹아 버린 것처럼 함께 동화 된 것처럼 시간이 멈추고 숭고한 느낌을 받았는데 잠시 세상을 잊고 이 초자연의 세계를 내 몸에서 무한한 기쁨으로 샘 솟듯이 감동에 빠져 버렸던 것이다. 그 기분은 아주 잠시 다른 주의력을 끌었다. 어쩌면 숲이 주는 안정감인지도 모른다.

  내 자신이 이곳에 바로 이순간 와 있다는 사실이 이처럼 행복감을 주다니!

  가장 숭고하게 한 자리에 고정되어 우뚝 박혀 있는 나무들이 내 뿜는 피톤치드를 느낀 것일까?

   잠시뿐이었지만 내 마음은 평화를 느꼈다. 그리고 은연중이었지만 신선들이 바둑을 두는 것처럼 조용하고 신비로운 모습을 본 것처럼 겸허하게 마음이 변하였다. 가장 기쁨의 순간, 이 순간을 위해서 모든 게 버린 것이 행복할 수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는데 내 마으믄 그대로 자연과 동화된 것 같았다.

  도무지 믿어지지 않았다. 온통 내 마음이 빠져 든 것같았고 아무건 생각도 없어진 것처럼 느껴졌다. 


  숲에는 내가 모르는 건강에 유익한 <피토치드:

숲 속의 식물들이 만들어 내는 살균성을 가진 모든 물질을 통틀어 지칭하는 말. | 외국어 표기 | Phytoncide(영어) | 사람들이 삼림욕을 즐기는 것은 피톤치드(Phytoncide) 때문. 나무가 해충과 병균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내뿜는 자연 항균 물질입니다. 스트레스 해소, 심폐기능 강화, 살균작용의 효과가 있음. 1937년 러시아의 생화학자 토킨에 의하여 명명되었다. 식물이 병원균·해충·곰팡이에 저항하려고 내뿜거나 분비하는 물질>

, <음이온> 같은 좋은 성분의 공기가 내 몸을 감싸고 있다는 느낌이 든다. 주변의 울창한 나무 숲에 감싸인 그 어딘가에서 이런 좋은 느낌이 드는 걸까?


samples184.JPG


-이제는 군서(옥천군 군서면: 지역이름) 산밭(산속의 밭)의 면적이 많이 커졌다. 다랭이 논이었던 곳을 몇 년 째 개간하면서 경운기로 로우터리 치면서 돌층계처럼  단을 쌓아 놓은 칸카늬 돌을 캐내고 흙을 뭉개서 한 개의 경사진 밭으로 만들어 놓았으므로 농사를 짓기가 한결 수월해 졌다. 올 해는 봄에 이곳에 감자를 심었고 이 감자를 캐어낸 뒤에는 들깨를 심을 예정이다. 사진의 상단부에 풀이 잔뜩 자란 곳은 작년에 조성한 묘자리다. 잔듸가 풀숲에 보이지도 않았으므로 예초기로 풀을 베어 냈다.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새해결심 文學 2019.01.03 59 0
공지 2019년 1월 1일 文學 2019.01.02 58 0
공지 입출금 내역과 할 일. 文學 2016.12.07 0 0
공지 글 쓰는 방법을 다르게 한다. 文學 2015.06.02 1249 0
공지 새로운 방식 文學 2014.01.14 9797 0
공지 책 출간에 대한 계획 文學 2013.04.19 26611 0
공지 서울 출장 (134) [1] 文學 2013.01.23 25051 0
공지 생각 모음 (140) [1] 文學 2013.01.15 27553 0
3029 달밤에 체조 new 文學 2019.07.24 0 0
3028 어제는 군서에서, 오늘은 청성에서... update 文學 2019.07.23 2 0
3027 기계 페인트 칠을 하고 군서 산밭에 제초제를 뿌리다. 文學 2019.07.23 3 0
3026 한 주의 월요일 2019. 7. 22 文學 2019.07.22 4 0
3025 비가 내리는 뒤 늦은 장마철 文學 2019.07.21 3 0
3024 수중 펌프 구입 file 文學 2019.07.21 8 0
3023 생각의 편린 文學 2019.07.20 2 0
3022 고맙게도 어젯밤에 비가 내렸던 모양이다. 文學 2019.07.19 1 0
3021 철판 모형 절단기의 옮김 文學 2019.07.19 2 0
3020 깊은 수면을 취할 수 없다는 건 文學 2019.07.19 2 0
3019 김포 출잗 (105) 文學 2019.07.18 3 0
3018 김포 출장 (104) 文學 2019.07.17 2 0
3017 내일은 김포 S.W 라는 공장으로 출장을 나간다. 文學 2019.07.16 3 0
3016 불면증 (3) [1] file 文學 2019.07.15 9 0
3015 소나기의 감동 (2) 文學 2019.07.15 5 0
3014 2019년 07월 14일 일요일 저녁 7시 소나기가 내림. 文學 2019.07.14 4 0
3013 뒤 숭숭한 잠 자리에서의 상념에 대하여... 文學 2019.07.14 3 0
3012 이웃 사촌 文學 2019.07.13 4 0
3011 달라진 견해차이 文學 2019.07.12 6 0
3010 내일 계획 (철판 절단기 구입) [1] file 文學 2019.07.12 18 0
3009 장맛비가 내리면서... file 文學 2019.07.10 12 0
3008 어제 밤부터 홈페이지가 끊겼었다. 文學 2019.07.10 4 0
3007 어제 하루는 밭에서 보내었는데... (2) 文學 2019.07.09 5 0
3006 어제 하루는 밭에서 보내었는데... file 文學 2019.07.09 9 0
3005 오늘 일요일에는 청성의 밭에가서 물을 줘야만 한다. 文學 2019.07.07 3 0
3004 대구 출장과 탁구장과의 연관 file 文學 2019.07.06 12 0
3003 미래에 대한 변화와 그에 따른 노력 文學 2019.07.02 9 0
3002 건강한 삶이 뜻한 건 내일에 대한 보장이다. file 文學 2019.07.01 14 0
3001 내일부터 전념키로 할 것이다. secret 文學 2019.07.01 0 0
3000 군서 산밭에서... (2) 文學 2019.06.30 7 0
2999 자동차 부레이크 고장 文學 2019.06.30 7 0
2998 어느날 갑자기... file 文學 2019.06.30 10 0
2997 장마 비가 이슬비처럼 내리는 토요일 아침 file 文學 2019.06.29 10 0
2996 서울 은평구 은명 초등학교 화재 [2] file 文學 2019.06.28 16 0
2995 장맛비 예찬론 文學 2019.06.27 7 0
2994 장맛비가 오지 않았으면 어쩔 뻔 했나... 文學 2019.06.26 4 0
2993 밤에 이틀 째 군서 산밭을 찾았다. 文學 2019.06.26 6 0
2992 군서 산밭에 들깨를 심기 위한 계획 (2) file 文學 2019.06.24 19 0
2991 들깨를 심기 위한 계획 file 文學 2019.06.23 13 0
2990 이상고온 文學 2019.06.23 7 0
2989 비가 내리지 않는 날씨 (2) 文學 2019.06.22 10 0
2988 군서 산밭에서... 文學 2019.06.21 10 0
2987 비가 내리지 않는 날씨 文學 2019.06.21 13 0
2986 중고 예초기의 구입 (2) file 文學 2019.06.20 14 0
2985 불리한 환경 속에서도 주워진 작업 文學 2019.06.20 9 0
2984 중고 예초기의 구입 file 文學 2019.06.19 41 0
2983 2019년 2급 생활스포츠지도사 필기 시험 文學 2019.06.19 22 0
2982 비가 온다는 일기예보 file 文學 2019.06.18 18 0
2981 리듬과 규칙의 반복 file 文學 2019.06.17 13 0
2980 하루살이(작은 날파리)의 반란 (2) file 文學 2019.06.15 7 0
내가 글을 쓰고 이곳에 옮겨 적는 것은 자료를 보관하기 위해서였다. 이것이 책으로 만들어지기 위해서는 앞으로 많은 시간과 숙성을 거쳐야만 하는 데 그 진가가 발휘되기 위해서 필요한 자료로 첨부될 내용이라고 할까? 그렇다면 이 모든 내용이 언제 어느 때 충분한 소재로서 활용될 수 있을까? 그것은 문학적인 고취하 충분히 무르익어야만 가능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