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새로운 리눅스 서버... 일기 (日記)

하지만 기계 제작 일이 계속 주문이 들어와서 밀려 있는 상황. 조금 더 야간 잔업을 진중하게 집중하지 않으면 안 될 정도. 그렇지만 겨울철이다보니 너무 추워서 또한 야간 작업이 힘들었지만 이제 봄부터는 더 집중할 필요가 있었다. 계속된 기계 주문을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해결책을 더 많은 시간을 기계작업시간으로 충당하여야만 한다는 점이었다.

죄와 벌

2019.05.17 10:01

文學 조회 수:31

samples181tm.JPG

-동고령 IC 에서 나와 초록색은 기존의 거래처인 J.H 이라는 공장에 가는 길이고 빨간색 표시는 어제 기계 계약서를 들고 찿자간 G.S 라는 곳이다. -


어제 대구로 달성군으로 출장을 나갔다 왔었는데 새벽 5시에 알람을 맞춰 놓고 깬 뒤에 출발은 그 뒤 30분이 지난 뒤에 하게 됩니다. 5일 동안 태국으로 여행을 갔다온 아내. 그동안 혼자서 독수공방하면서 지냈으므로 밤 11시에 목욕제계를 하고 잠자리를 들었습니다. 신방처럼... 그리고 새벽에 일어났을 때는 몸이 피로하여 쓰러질 것처럼 멍청해집니다. 60세의 나이에 정력을 낭비한 결과를 톡톡히 치르게 되는데 피곤함으로 인하여 고생길을 자처하는 결과를 초래하는 것이지요. 다음날에는 마치 죽음에 이른 것처럼 아찔한 현기증이 앞섭니다. 목적지인 달성군 G.S 라는 공장에 계약서를 들고 찾아 갔고 미팅을 하는 중에 몸에 이상 증세를 느낍니다. 혈압이 상승하는 것처럼 말을 하면서 정신이 점점 아찔해 지고 서 있는 게 불편할 정도로 현기증을 느낍니다. 아, 옛날 임금들은 궁녀를 많이 거느려서 밤마다 죽음의 향연을 하였으므로 생명이 단축했다는 사실을 깨닫습니다. 그만큼 SEX는 남자의 생명을 단축할 수 있었습니다. 60세의 나이에 젊었을 때처럼 왕성한 성욕을 감당 못할 정도로 시도 때도 없이 일어나지는 않지만 그래서 가끔씩 SEX 뒤에 며칠간은 죽음의 문턱을 넘나들기도 합니다. 절재와 그것을 파괴하는 욕망. 그 뒤에 보상. 계속하여 머리 뒤끝을 끌어 당기는 듯한 위험 신호. 뇌혈관이 막힐지도 모른다는 위기감.혹시나 이대로 뇌졸증으로 쓰러지지 않을까? 하는 공포감으로 아찔한 현기증을 느끼면서 땅을 딛는 발걸음 마다 따라 붙는 다음날의 정상적이지 않는 위험 신호를 자처하지 않을 수 없는 전 날 밤의 쾌락.

  그 쾌락은 죽음의 문턱을 향한 위험한 향해였습니다. 남자가 갖고 있는 성욕은 쾌락을 취한 뒤의 죽음과 직결된 지금길처럼 끝없는 나락으로 향해 있었습니다. 그곳에 비참한 말로는 곧 세상을 똑바로 볼 수 없는 것이었고 자신에게 동반되는 아찔한 현기증은 그야말로 그 보상을 향한 육체적인 쾌락의 크기와 비례하여 다시 끝없는 나락이라는 모순을 갖고 있었습니다. 어찌 이 늙음이 주는 착락증을 죽음과 직결되는 것일까요. 신이여, 당신이 내게 어떤 형벌을 내리던 그것은 곧 내 몸에 일어나는 반응으로 인하여 너무도 강한 쾌락과 달콤한 유혹에 대한 절망과 죽음의 고통을 동반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나이에 걸맞지 않은 욕망을 실현하는 건 그만큼 위험이 따르는 것이 무엇보다 괴롭게 다가오는 반응이고 함정이지만 어찌 가만히 지켜 보기만 할 수 있을까요.

  산다는 건 죽을지도 모른다는 위험을 갖고 있는 최초의 도전입니다. 내게 그런 도전을 주고 위험에 빠트리는 것도 어쩌면 당연한 결과이겠지요. 그렇지 않다면 영생하려고 신과 함께 하려는 인간의 욕심을 반목하고 질투해서 그렇게 죄악으로 벌을 주고 있는 것인지도 모릅니다.

 

1. 몸 상태가 안 좋았던 어제 대구 출장 중에 목적지에서 만난 사람은 나를 실망 시켰다. 그곳까지 가서 결과적으로 목적을 이루지 못하였는데 그건 계약서를 쓰지 않았기 때문이다.

  "계약을 하지 않으면서 왜, 오라고 했지!"

  두 번째 들린 거래처인 J.H 라는 공장을 오전 9시 경에 방문하였는데 소래를 해 준 걸 후회하는 눈치였다.

  "나중에 와 달라고 하는데.... 어쩌겠어요! 수궁하는 수 밖에 없잖아요."

  새로운 기계를 주문 받는 다는 걸 어제는 무엇보다 기뻐하면서 고맙다고 연발했었는데 계약이 성사되지 않자, 서로 태도가 바뀌었다. 고맙다는 말이 이제는 부담으로 다가왔던 것이다.

  70대인 J.H 사장은 나를 무척 좋아했다.

  그러다보니 5년 전부터 서로 거래를 텄고 기계를 두 대나 맞췄고 다른 곳에 소개도 해 줘서 무척 모마워 하고 있었다.


  한 해 두 해 세월이 가면서 그대로 정으로 쌓여 있었으므로 감사하는 마음이 앞서곤 했다.

  어제 그분을 찾아 갔는데 계약을 하려던 공장에서 불과 3km  내외 쯤 떨어져 있지 않았었다.

  <동고령 IC>에서 목적지인 G.S 까지는 4km, J.H 까지는 불과 1km 였다. 그러다보니 어짜피 다시 되 돌아오는 길에 들려야만 한다는 의무감을 느꼈던 것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새해결심 文學 2019.01.03 49 0
공지 2019년 1월 1일 文學 2019.01.02 48 0
공지 입출금 내역과 할 일. 文學 2016.12.07 0 0
공지 글 쓰는 방법을 다르게 한다. 文學 2015.06.02 1240 0
공지 새로운 방식 文學 2014.01.14 9788 0
공지 책 출간에 대한 계획 文學 2013.04.19 26600 0
공지 서울 출장 (134) [1] 文學 2013.01.23 25040 0
공지 생각 모음 (140) [1] 文學 2013.01.15 27527 0
2942 비가 오는 토요일 (2) 文學 2019.05.18 11 0
» 죄와 벌 file 文學 2019.05.17 31 0
2940 내일은 달성군으로 출장을 갑니다. (2) file 文學 2019.05.16 18 0
2939 내일은 달성군으로 출장을 갑니다. file 文學 2019.05.16 12 0
2938 금기시 되는 남성의 성욕에 대하여... secret 文學 2019.05.15 0 0
2937 구보를 한다. file 文學 2019.05.14 27 0
2936 일요일의 계획 file 文學 2019.05.12 24 0
2935 금요일 탁구를 치러 가는 날이다. (4) file 文學 2019.05.10 15 0
2934 이틀간 겹친 출장 file 文學 2019.05.09 19 0
2933 부산 출장 (152) file 文學 2019.05.08 18 0
2932 김포 출장 file 文學 2019.05.07 17 0
2931 대체 공휴일을 보는 시각 file 文學 2019.05.06 19 0
2930 연휴와 공장 출근 文學 2019.05.04 9 0
2929 희망의 메시지 文學 2019.05.03 10 0
2928 예초기로 풀을 베면서... (2) 文學 2019.05.02 7 0
2927 예초기로 풀을 베면서... 文學 2019.05.02 10 0
2926 제초제를 뿌리는 밭에서... 文學 2019.05.01 27 0
2925 사람은 환경적인 지배를 받는다. [1] file 文學 2019.04.30 17 0
2924 청성의 윗밭에 콩을 심어야만 한다. 文學 2019.04.29 10 0
2923 평일의 시작을 맞아... file 文學 2019.04.29 17 0
2922 탁구를 치러 가면 좋은 이유. 文學 2019.04.28 11 0
2921 어제 저녁(4. 27. 토) 탁구장에 갔다. [1] 文學 2019.04.28 12 0
2920 텃밭과 봄 농사일 文學 2019.04.27 11 0
2919 금요일을 기다리는 이유 文學 2019.04.26 10 0
2918 김포 출장 (103) 文學 2019.04.25 14 0
2917 오봇한 일요일 (2) 文學 2019.04.24 8 0
2916 여러가지 판단 (2) 文學 2019.04.24 7 0
2915 청성의 밭에 옥수수를 심었다. 文學 2019.04.23 12 0
2914 내일을 김포로 출장을 나간다. file 文學 2019.04.23 31 0
2913 여러가지 판단 file 文學 2019.04.23 23 0
2912 오봇한 일요일 2019년 4월 21일 일요일 [1] 文學 2019.04.22 13 0
2911 연초록의 무늬 (부산 출장) [1] file 文學 2019.04.21 25 0
2910 새벽 5시에 깬 뒤... 文學 2019.04.19 9 0
2909 새벽 3시에 일어나서... 文學 2019.04.18 8 0
2908 기계 수리를 하면서... file 文學 2019.04.17 26 0
2907 대전과 옥천간의 폐고속도로 file 文學 2019.04.16 26 0
2906 불경기에 대한 견해 file 文學 2019.04.15 18 0
2905 자유 (5) file 文學 2019.04.14 22 0
2904 현실과 이상 文學 2019.04.13 8 0
2903 자유 (4) 文學 2019.04.13 14 0
2902 자유 (3) file 文學 2019.04.12 19 0
2901 자유 (2) file 文學 2019.04.11 15 0
2900 자유. 文學 2019.04.10 12 0
2899 변화. 文學 2019.04.09 14 0
2898 농사 일도 시간이 나야만 할 수 있다. (2) 文學 2019.04.09 8 0
2897 어머니의 초상에 대하여... (3) 文學 2019.04.09 5 0
2896 농사 일도 시간이 나야만 할 수 있다. 文學 2019.04.08 6 0
2895 감자를 심으러 산밭으로 갈까요. (4) file 文學 2019.04.07 19 0
2894 감자를 심으러 산밭으로 갈까요. (3) file 文學 2019.04.06 16 0
2893 감자를 심으러 산밭으로 갈까요. (2) file 文學 2019.04.06 14 0
내가 글을 쓰고 이곳에 옮겨 적는 것은 자료를 보관하기 위해서였다. 이것이 책으로 만들어지기 위해서는 앞으로 많은 시간과 숙성을 거쳐야만 하는 데 그 진가가 발휘되기 위해서 필요한 자료로 첨부될 내용이라고 할까? 그렇다면 이 모든 내용이 언제 어느 때 충분한 소재로서 활용될 수 있을까? 그것은 문학적인 고취하 충분히 무르익어야만 가능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