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어머니의 초상(肖像)

sample_23.JPG 초상(肖像)[명사] 1. 사진, 그림 따위에 나타낸 사람의 얼굴이나 모습. 2. 비춰지거나 생각되는 모습.

오봇한 일요일 (3)

2019.04.28 11:29

文學 조회 수:77

samples149tm.JPG


  -맥북프로 노트북을  <델 U2913WM> 29인치 델 모니터와 연결시켜서 편집 작업을 하게 된다. 내 방식대로의 집중력을 높이기 위한 나름대로 찾아낸 편집작업. 이렇게 하려는 이유는 우선 맥컴퓨터를 활용하여 일반모니터로 연결시켜서 크게 확대하여 보기 위해서였다. 그렇게 하는 이유는 집중력과 피로도를 줄일 수 있는 나름대로 유지해오던 방식이었다. <어머니의 초상>에 대하여 계속하여 제 2편 소제목에 머물러 있었다. < 2. 그 남자가 인생을 사는 법>  -


1. 다시 일주일이 지났다.

  오늘 오붓한 일요일이 다시 돌아왔고 나는 차분한 마음으로 전과 같은 실수를 갖지 않기 위해 최대한의 집중력을 발휘하여 나가지 못하고 끊기는 부분을 이어서 쓰려고 한다. 하지만 무엇보다 다른 잡념이 앞을 막는다. 지금처럼 일기를 쓰는 게 더 편하다는 점이었다. 오히려,

  '적반하장도 유분수다' 라는 반대 심리가 뒤따른다. 그만큼 집중력을 저하시키는 요인이 많아진다. 우선 인터넷으로 일기를 쓰는 시간이 늘었고 탁구를 치기도 하여 가외의 사간이 빼앗긴다. 


  <어머니의 초상>에 대한 편집 작업을 먼저 주와 연이어서 하게 된다. 일주일동안 조금씩 쓰던 내용이 이제는 본격적으로 시도할 수 있도록 하루를 최대한 활용하여 글을 수정하려고 하는 것이다.


  아무래도 집중력만으로는 해결할 수 없다는 게 최대의 관심사였다. 그렇다면 핑요한 것은 무엇일까?

  그건 시간이었다. 시간을 갖고 있지 않다면,

  '수박 걷햩기'로 끝날 공산이 컷다.  


  2. 어쨌튼 이렇게 일기를 쓰는 시간도 필요하다는 게 지금은 또 다른 견해였다. 왜냐하면 이렇게 일기 쓰는 시간이 더 많은 생각을 불러 일으키고 있어서다. 그렇지만 <어머니의 초상>을 편집하는 동안에는 집중력이 결여되고 엉뚱한 방향으로 바뀌기도 한다. 그만큼 상상만으로 써 나가는 부분이 많아서다. 이번에 두 번째 소제목인,


  '그 남자가 인생을 보는 법' 에 관한 내용도 그랬다. 

  순전히 다른 관점에서 바로보는 내용이었다. 상상만의 인물을 그려내서 터무니 없는 행동을 유발하고 있지도 않은 내용으로 과대 포장하기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