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어머니의 초상(肖像)

sample_23.JPG 초상(肖像)[명사] 1. 사진, 그림 따위에 나타낸 사람의 얼굴이나 모습. 2. 비춰지거나 생각되는 모습.

여러가지 상념

2018.12.08 09:04

文學 조회 수:2

1. <어머니의 초상>을 편집하려고 복사하고 있었지만 아직 절반도 못하였습니다. 아침 저녁으로 짬짬히 작업하지만 그만큼 방대한 내용에 대한 한계성(시간부족)을 드러냈다고 할 수 있었습니다. 갑자기 이 걸 먼저 책으로 출간하려고 한 이유는 바로 조그마한 기대와 그로 인하여 반사적인 조명을 받기 위해서라고 할 수 있었습니다. 적어도 이 책을 먼저 출간하게 된다면 약간의 도움을 받지 않을까요?  2. 오늘은 아침에 대전을 나갔다 와야만 합니다. 토요일이여서 오전 근무를 하는 대전 오정동의 철재 상회... 3. 토요일을 기대한 건 저녁에 탁구장에 가서 탁구를 칠 수 있어서겠지요. 평일에는 잔업을 해서 가지 못하고 토. 일요일에만 나가게 되는 건 그만큼 기계제작으로 많은 시간을 빼앗기기 때문입니다.


1. 어제 저녁에는 밤 10시까지 기계 부품을 선반머싱으로 가공하는데 영하 9도라는 날씨 탓일까? 옆에 전기 히터 난로를 켜 놓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매우 추웠다. 안산 반월 공단에 위치한 S.W 라는 공장으로 납품할 NC 기계의 해드 부분. 며칠째 같은 부속품을 가공하는데 이번주 내내 같은 작업을 했다. 12월 5일 다행히 전주 D.L 에 기계를 납품하였고 그로인해서 부담이 많이 줄어들었다. 앞서 만든 기계가 함께 묶여 있을 때는 그 부담감이 매우 심했던 건 작업 속도가 없는데 잔뜩 밀려 있는 주문으로 인하여 그만큼 조급한 마음이 들었고 오히려 작업 속도가 나지 않았었는데 지금은 매우 빨랐다.

  그만큼 부담감이 없이 야간작업을 불사하여 한가지 작업을 끝낸 뒤에 다음 작업에 들어갈 수 있어서였다. 그건 앞에서 5대분의 부품을 황삭가공해 놓아서 조금 쉬웠다는 게 오히려 도움이 되었다.

  해드 부분은 전체적으로 한 대씩 만드는 게 아니고 다섯 대의 재료를 구입해서 황삭으로 가공을 해 놓아야만 다음에 작업할 때 빨랐다. 그래서 항상 그렇게 해 왔었는데 공교롭게도 먼저 기계를 만들 때, 재고가 떨어져서 그렇게 해얀만 하는 시기였었다.


  해드부분은 앞으로 며칠 더 작업을 해야만 한다.

  어젯밤 추위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날개부분을 끝내고 난 뒤 집에 돌아왔는데 온몸이 추위로 얼어서 덜덜 떨렸다. 그러다보니 세면장에서 거울을 보면서 얼굴을 바라보고 예전에 몸 상태가 나쁠 때가 다시 시작되지는 않는지 유심히 살펴 본다. 거울을 보는 건 눈으로 쳐다보면서 흔들리지 않아야만 한다는 촛점을 확인하는 것이다.

  몸 상태가 좋지 않았을 때에는 무척 눈으로 바라보는 시야가 굴곡이지고 상이 흔들렸었다. 그만큼 혼미한 느낌으로 뇌졸증의 전조증상을 느꼈었다고 본다. 이렇게 야간 작업을 버티지 못하고 늘 혼미했던 기억을 하면서 지금도 그렇지 않을까? 하는 우려감을 갖게 되지만 저녁 식사 후에 운동기구에서 1200 번을 <자전거 타기> 햇었다. 혈압을 측정해서 높으면 무조건 운동기구에 올라 타는 게 습관처럼 바뀌었다.

  아침에는 탁구를 치러 지하실로 내려 갔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