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생활체육으로 탁구를 치면서...

탁구를 치는 생활체육인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또한 인간적인 바램이라면 아무리 탁구를 잘 치는 사람이라고 해도 못 치는 사람에 대한 배려를 해서 함께 쳐 줄 수 있는 마음가짐을 갖추라는 점을 강조하고 싶습니다. 탁구장에서 편견을 갖고 상대방을 바라보는 자세가 너무도 거리감을 갖고 온다는 사실. 그로인해서 마음이 너무도 괴롭게 상처를 받는 사람들을 위해서 이 책을 드립니다. 그것을 극복하기 위해서 어렵지만 인내하기를 권합니다. 언제가 나도 잘 칠 수 있다는 신념을 갖고 탁구를 치시기를 바라는 마음입니다.

탁구 동호회 사람들 (2)

2018.12.06 08:50

文學 조회 수:5

어제는 드디어 전주 D.L 이라는 공장으로 기계를 납품했습니다. 하지만 약속했던 결제가 불과 (3분의 1) 얼마 되지 않아서 걱정스럽네요. 기계 값이 납품하는 족족 물려 있고 그나마 6개월 이상이나 밀려 있게 됩니다. 심지어 부산 D.H 라는 곳은 1년 이상을 갚지 않았습니다. 구입하여야하는 부품은 많은 데 (서보모터) 대금은 회수되지 않아서 운영의 어려움을 겪지 않을 수 없는 구조적인 문제점.


1. A 라는 클럽에서 밴드를 나와 버린 상태. 이제는 의무감을 느끼지 않아도 되었다. 회장을 맡으면서 밴드에 들어 갔고 어쩔 수 없이 써 왔던 내용들... 그렇지만 A 클럽 사람들은 그런 나를 싫어 했다. 저희들에게 이득이 되는 내요을 실으려고 했지만 받아 들이지 않고 거부했던 모습. 그리고 며칠 전에 밴드를 탈퇴한 뒤에 저희들끼리 내 욕을 많이 한 모양이다. K.O.H 이라는 사람과 엇그저께 전화를 했을 때 그런 소리를 한다.

  모두들 내 평가를 나쁘게 하고 있다고...

  흥, 저는 내게 배신을 때려 놓았는데 내가 아들과 딸 결혼할 때 5만원과 10만원을 부조한 반면 내 모친 장례식에 오지도 않은 놈이었다. 한 마디로 이율배반적인 행동으로 일관한 배은막덕한 사람.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와 예전에 K 씨에 대한 불만을 늘어 놓았었는데 그런 말을 지금은 도로 내 뱉지 않고 전혀 다른 말을 일관하였으니...

  그의 이율배반적인 행동에서 느끼는 점. 돈을 빌려 달라고 내게 부탁했지만 빌려 주지 않았던 적이 있었다. 그 정도의 깊은 사이는 아니었다. 그리고 내가 곤궁에 처했을 때 전화 한 번 와서 어쩌고저쩌고 제 말만 늘어 놓고 간 적도 있었다.

  지금에 이르러 그에 대한 평가는 전혀 달라졌다. 멋도 아니라고...

같은 동갑내기라고 친근하게 대했던 걸 떠올려 본다. 어쩌면 그토록 인간을 보는 눈이 없었을까? 여길 정도로 K.O.H 이라는 사람에 대한 평가를 하면서 간신같다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그에 대한 내 생각이 너무도 어리석었으므로 깨닫는 점이 있다면 전혀 상대할 가치도 없다는 게 지금의 결론이었고...

  그의 이율배반적인 행동.

  전혀 상대할 가치가 없음을 느낀다.


2. 어제 기계를 납품한 전주의 D.L 이라는 곳에서 결제가 얼마 도지 않았다. 계약금도 얼마 받지 않았는데 잔금까지도 전부 해 주지 않고 일부만 하자 계획이 전면 수정되지 않을 수 없었다. 그나마 저축해 놓은 돈을 야금야금 숨겨 놓은 곶감 빼 먹듯히 먹어 치웠었는데 그것을 비축해 놓기는 커녕 다시금 쓰게 될 형편이 되었으니...


3. 공장에서 어제 밤 10시에 일을 끝냈다. 전주에 갔다와서 잔업을 하지 않으려고 했지만 이번에 납품할 S.W 라는 곳에서 독촉 전화를 받았으므로 매우 불리한 상황이었다. 기계를 납품할 날짜가 11월 말일이었으므로도 다시 2개월을 연기하겠다고 했으니 반응이 좋지 않았었다. 위악금을 배상하라고 하기까지 했었다.

 

4. 이곳에 쓰는 글은 이쯤에서 끝내고 지금부터는 <어머니의 초상>에 대한 편집을 시작하려고 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18년 올 해 목표는? 文學 2018.03.29 116
공지 생활 체육으로 탁구를 치면서... (3) [3] 文學 2016.05.19 463
공지 책을 출간하는 방법 文學 2016.04.27 406
공지 '탁구를 치면서...'에 관한 탈고 방법 文學 2016.04.18 573
공지 3월 리그전 결과와 명단 (비밀글) [14] 文學 2016.03.25 1
842 겨울의 초입 文學 2018.12.12 1
841 두 남녀의 관계 文學 2018.12.11 4
840 혼자 탁구를 친다. 文學 2015.10.21 86
839 가보지 않은 길 (2) 文學 2018.12.11 4
838 가보지 않은 길 文學 2018.12.11 2
837 가보지 않은 길 (2) 文學 2018.12.11 2
836 가보지 않은 길 文學 2018.12.11 2
835 오전 11시 30분에 집에 도착한 뒤... 文學 2018.12.10 2
834 여러가지 상념 [1] 文學 2018.12.08 4
833 모든 건 내게 달려 있다. 文學 2018.12.07 3
832 탁구 동호회 사람들 (3) 文學 2018.12.06 3
» 탁구 동호회 사람들 (2) 文學 2018.12.06 5
830 탁구 동호회 사람들 文學 2018.12.05 9
829 생각나는대로... 文學 2018.12.05 7
828 축축한 겨울 비에 잠긴 우울한 창밖의 날씨 文學 2018.12.04 5
827 오, 마음이 아프다. 文學 2018.12.04 7
826 축축한 겨울 비에 잠긴 우울한 창밖의 날씨 文學 2018.12.04 3
825 탁구 클럽 임원 선출 文學 2018.12.03 6
824 계획의 변경 [1] 文學 2018.12.02 8
823 탁구 레슨 文學 2018.12.01 9
822 우여곡절 (2) 文學 2018.11.30 7
821 밴드에서...(20) [14] secret 文學 2018.11.26 0
820 밴드에서...(16) secret 文學 2018.11.26 0
819 밴드에서... (15) secret 文學 2018.11.26 0
818 밴드에서... (14) [20] secret 文學 2018.11.26 0
817 밴드에서... (13) secret 文學 2018.11.26 0
816 밴드에서... (12) secret 文學 2018.11.26 0
815 밴드에서... (11) secret 文學 2018.11.26 0
814 밴드에서...(10) secret 文學 2018.11.26 0
813 밴드에서... (9) secret 文學 2018.11.26 0
812 밴드에서...(8) [2] secret 文學 2018.11.26 0
811 밴드에서...(7) secret 文學 2018.11.26 0
810 밴드에서...(6) secret 文學 2018.11.26 0
809 밴드에서 (5) [2] secret 文學 2018.11.26 0
808 밴드에서... (3) [4] 文學 2018.11.26 6
807 밴드에서... (2) [1] secret 文學 2018.11.26 0
806 탁구 실력이 미약한 부분 [1] 文學 2018.11.26 7
805 갑자기 급부상한 탁구 실력 文學 2018.11.25 8
804 어제 저녁 탁구 경기에서... 文學 2018.11.23 10
803 유종의 미 文學 2018.11.22 11
802 탁구 클럽 밴드에 글을 올리지 않았다. [1] 文學 2018.11.21 10
801 탁구에 빠져들수록 여러가지 지장을 초래한다. 文學 2018.11.20 10
800 글의 수정 작업 文學 2018.11.20 8
799 영등포역 대합실에서... 文學 2018.11.19 14
798 사필귀정 (2) 文學 2018.11.18 11
797 사필귀정 文學 2018.11.17 11
796 끝없는 변화 文學 2018.11.16 11
795 탁구 동호회 밴드에 올린 글 file 文學 2018.11.15 33
794 어제 월요일에는 또 다시 늦게까지 잔업이다. 文學 2018.11.13 9
793 일요일 하루 [1] 文學 2018.11.12 12
한 권의 책을 발행할 수 있기 위해서 3개월의 시간과 노력이 필요합니다. 물론 책을 발행하기 위해서는 비용이 들지만 그것을 떠나서 시간이 금과같은 현실에 벗어나기 힘들어 지금도 고민 중입니다. 모든 일을 내려 놓고 3개월을 책을 출간하면 과연 무엇이 이득인가! 하고 말이죠. 하지만 메아리처럼 계속하여 내 가슴을 울려 옵니다. 전혀 무의지만은 않다고 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