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어머니의 초상(肖像)

sample_23.JPG 초상(肖像)[명사] 1. 사진, 그림 따위에 나타낸 사람의 얼굴이나 모습. 2. 비춰지거나 생각되는 모습.

계획의 변경

2018.12.02 09:49

文學 조회 수:4

아, 벌써 12월 2일이라니... 여기 네이버 카페의 출석체크 난에 들어오니 날짜 가는 게 실감이 납니다. 금새 12월이 되었고 하늘에 구름이 떠 가는 것처럼 2이이 되었다는 게 확연히 눈에 들어오니까요. 살다보는 더러는 슬플 때도 있고 다른 날에는 기쁠 때도 있기 마련입니다. 지금으로서는 그런 감각이 공존하여 내 안에 존재한다는 게 여실히 증명합니다. 한때는 그토록 탁구를 치러 가서 함께 어울렸던 클럽 사람들에게서 등을 됼려야만 하는 아품이 견딜 수 없이 느껴지지만 내게는 다른 사명감이 있으므로 그까짓 건 아무렇지도 않았습니다. 오히려 홀가분한 느낌이 들었는데 그건 무엇보다 부담스러운 짐을 내려 놓았기 때문이었습니다.


1. 이곳에 글을 줄이고 대신 맥북프로 노느북에 글을 편집하는 시간을 갖어야만 한다는 게 가장 필요한 입장이었다. 그것은 순전히 시간부족으로 답보 상태에 머물고 있는 <동호회 탁구>에 관한 것 때문이었다. 그런데 다시금 새롭게 부상한 <어머니의 초상>을 먼저 책으로 출간하는 문제도 신중이 거론하지 않을 수 없다는 게 다시금 바뀐 계획이다.


2, 모친이 보는 앞에서 아내와 부부 싸움을 벌인다. 어린 아이처럼 칭얼대는 모친은 그만 울음을 터트렸다. 

  -어머니의 초상- 에 인용할 것.


3. 어제는 정모 날이지만 참여하지 않고 대신 탁구장으로 갔다. 3명이 나와서 탁구를 치고 있었는데 그들은 다른 클럽 회원들이었다. 그리고 1, 2부 에 속한 고수들이었고... 5부인 내가 끼어 들 수 없다보니 한 번 씩 쳐 주는 게 그저 고마울 따름이고 더 이상 부탁하지 않고 7시에 나갔지만  9시도 못되어 돌아 와야만 한다고 포기를 한 체 추리닝을 입고 그들 경기를 관전하는 중에 마침 L.S.I 이 탁구장에 들어왔다. 나는 구세주를 만난 것처럼 소리쳤다.

   "어서와라!"

  구세주를 만난 것처럼  반가웠다. 그는 나와 동갑이었고 가끔씩 함께 탁구를 치곤 했었는데 실력이 엇비슷했다. 마침 집으로 돌아가려던 중이었으므로 더 반가울 수밖에 없었다. 

  그렇게 해서 우린 10시 30분까지 탁구를 치게 되었고...


4. 어제 탁구 클럽 정모에 가지 않았는데 새로운 임원들 선출이 있다고 해서 구태여 탈퇴하는 입장으로 가지 않는 게 좋다고 판단해서였다. 오늘 아침 밴드를 열어보지 않으려고 하다가 호기심 때문에 (그 놈의 고질병) 열어 봤더니 총무가 다시 재임하는 것같다. 내년에 다시 보자는 댓글이 뜬다.

  총무라는 사람을 잘 못 본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이제는 내가 동호회 탁구 클럽을 구성하여야만 하는 걸 조금씩 추진해 봐야 할 듯... 그렇지만 탁구장을 창고에다 마련하는 걸 신중하게 검토하고 난 뒤가 적당하지 않을까? 그동안에 회원들을 모집하는 것도 필요할 듯하다. 미리 회원 명단을 구성하여 클럽을 결성할 필요가 있었으므로 열 사람은 모집해야만 한다는 게 주관적인 입장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