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새로운 리눅스 서버... 일기 (日記)

하지만 기계 제작 일이 계속 주문이 들어와서 밀려 있는 상황. 조금 더 야간 잔업을 진중하게 집중하지 않으면 안 될 정도. 그렇지만 겨울철이다보니 너무 추워서 또한 야간 작업이 힘들었지만 이제 봄부터는 더 집중할 필요가 있었다. 계속된 기계 주문을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해결책을 더 많은 시간을 기계작업시간으로 충당하여야만 한다는 점이었다.

환상적인 궁합

2018.11.29 09:18

文學 조회 수:27

Untitled_1058.JPG



참으로, '사건의 전계가  운명적이다.' 라는 말이 들어 맞은 것같습니다. 정작 중요한 건 따른 곳에 있었는데 엉뚱한 곳에서 헛물만 켰다고 할까요? 이처럼 다른 시각으로 바로보는 차이를 두고 이상하게도 멋진 생각이 들었던 걸, 새옹지마라고 하나 봅니다. 아무래도 더 중요한 것은 마음가짐일테고 거기서 더 나아가자면 노력의 결실과 오랫동안 연마해 온 실력의 효과인 듯 합니다. 그렇지만 무엇보다 아홉가지는 최선을 다하라는 것이고 그 한 가지가 바로 하늘의 운명(행운)에 맡기라는 것이지요. 


1. 신이란 이런 때 얼마나 존재 가치가 느껴지는가!

  오늘 두 개의 단편소설을 신문사 신춘문예 보내려고 한다. 어제 검색해 보니 마침 12월 5일까지 마감날이여서 딱 들어 맞는다. 환상적인 궁합이다.


이틀 전 A 라는 사람에게서 전화를 받았다. 부산 출장을 갔다 와서 피곤한 상태였고 TV로 아내와 둘이서 시청하고 있는 중이었는데 갑자기 전화가 온 것이다.

  "김 선생, 나에게 얼마나 신세를 졌는지 아시지요?"

  "예... 무슨 일이라도...."

  이 사람은 나를 옥천 문인회에 들어오라고 소개해 준 사람이다. 그런데 이번에는 뜬금없이 이상한 소리를 전화를 붙잡고 하는 게 아닌가? 하도 의아해서 순간적으로 기분이 좀 나빴다. 그렇지만 아무렇지도 않게 말했다.

  "선생님, 무슨 용무신지요."

  "이번에 문단지에 올린 원고가 무척 많은데, 그것도 두 편이나 되고... 문인회 회원님들이 말이 많을 것이라고는 생각해보지 않았어요?"

  "예! 아이고 죄송합니다."

  2019년 문예지에 올릴 원고를 나는 무턱대고 원고지 100장 분량의 글을 단편소설, 엣세이라고 하면서 문인회 카페에 들이 밀었었다. 그런데 A 라는 분은 그 내용을 설명해 준다. 내용을 너무 많이 실을 수 없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두 편 중에 한 편만 정해 주면 좋겠다는 게 편집위원의 고충일 것이라고 했다.

  다음날인 어제 나는 곰곰히 생각해 본다. 이런 불편한 사항을 갖고 구태여 실어달라고 애원할 핅요가 없다는 점이 불현듯 떠 올랐다. 그래서 간단한 프로필과 함께 제가 쓴 원고를 모두 내리겠다고 한 뒤, 올 해는 올리지 않겠다고 간단한 내용을 하고 말았다.

  '신경이 쓰이는 걸 무엇 때문에 그냥 둘까? 두 편 중 한 개만 올리라고 하지만 구태여 원고 분량이 많다고 하는데 아예 말이 많고 문제를 일으키면서까지 올리면 뭐할까? 분란을 일으키면서까지 참여하고 싶지 않구나!'

  그렇게 생각이 떠 올랐다. 극도로 예민한 관계. 아마도 내 몸의 모든 신경이 곤두섰다고 할까?


  아예 두 편을 모두 철수하고 난 뒤, 그 이유를 썼다.


 

  문인회 회원님과 함께하면서 많은 것을 배웁니다. 

  올 해, 멋도(영문도) 모르고 열심히 저만 생각하고 올린 많은 분량 때문에

고생하셨을 문인회 회원님께 삼가 사죄드립니다.


  "죄송(송구)합니다. 올 해는 문단지에 올리지 않겠습니다."


2. 위의 내용처럼 아주 짧은 순간 실망을 하였지만 전혀 개의치 않았다. 내가 글을 올릴수 없어서,

  '목이 마른 사람이 물츨 찾는다.' 처럼 지독하게 구는 것도 아니었다. 왜냐하면 홈페이지도 있고 내 독자적인 출판사도 있지 않은가!

  그런데, 바로 이 순간 아주 기가막힌 생각이 떠올랐다.

   '신문사 신춘문예가 이 시점에 원고 마감을 하지... 그래, 신문사 신춘문예 원고 마감일을 보고 그곳에 출품ㄴ하면 어떨까!"

  놀라운 착상이고 반전이었다.

  그래서 어제 저녁 식사후에 다시 한 번 맞춤법 검사를 하였는데 밤 1시까지 이어졌다.

  공장에서 야간 작업을 하려고 했지만 중단한 상태로...


3. 아, 모든 게 새옹지마라는 느낌이 든다.

  오늘은 아침부터 원고를 우체국에서 소포로 보내려고 한다. 


4. 원고를 보내고 나 뒤에 다시 한번 맞춤법이 틀린 곳이 세 곳이나 발견되었다.

  이럴수가!

  그렇지만 어쩔 수 없다는 사실. 아무래도 맞춤법 검사기로 다시 한 번 고치는 중에 문제가 발생한 모양이었다. 

  아침에 시간에 쫒겨서 다시 한 번 확인하지 않고 부랴부랴 보낸 게 무엇보다 오자를 발생시킨 원인인 듯 하다. 맞춤법 검사기라고 해도 믿을 게 못되는 부분도 간혹 있기 마련이었는데 그것을 재차 확인하지 않았던 게 흠이었다.

  그렇지만 어쩔 것인가! 이미 보내 버린 걸...

  언제나 맞춤법에 자유롭지 못해 왔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2018년 올 해 목표는? 文學 2018.03.29 190 0
공지 입출금 내역과 할 일. 文學 2016.12.07 0 0
공지 글 쓰는 방법을 다르게 한다. 文學 2015.06.02 1180 0
공지 올 해 계획 文學 2015.01.25 1225 0
공지 새로운 방식 文學 2014.01.14 9733 0
공지 책 출간에 대한 계획 文學 2013.04.19 26542 0
공지 서울 출장 (134) [1] 文學 2013.01.23 24983 0
공지 생각 모음 (140) [1] 文學 2013.01.15 27414 0
2758 '어머니의 초상'에 대한 수정 작업 (2) new 文學 2018.12.14 0 0
2757 발안 출장 (1001) 삶의 애환 new 文學 2018.12.14 0 0
2756 '어머니의 초상'에 대한 수정 작업 文學 2018.12.13 4 0
2755 겨울의 초입 文學 2018.12.12 2 0
2754 가보지 않은 길 文學 2018.12.11 3 0
2753 육체와 정신의 관계 文學 2018.12.10 3 0
2752 오전 11시 30분에 집에 도착한 뒤... 文學 2018.12.10 3 0
2751 '어머니의 초상'에 대한 편집을 하면서... 文學 2018.12.09 3 0
2750 여러가지 상념 文學 2018.12.08 3 0
2749 2018년 12월 5일 전주출장 file 文學 2018.12.07 19 0
2748 모든 건 내게 달려 있다. 文學 2018.12.07 5 0
2747 탁구 동호회 사람들 (2) 文學 2018.12.06 4 0
2746 축축한 겨울 비에 잠긴 우울한 창밖의 날씨 文學 2018.12.04 3 0
2745 어머니의 초상에 대한 편집으로 전면 수정 file 文學 2018.12.02 28 0
2744 계획의 변경 文學 2018.12.02 3 0
2743 우여곡절 (2) 文學 2018.11.30 9 0
» 환상적인 궁합 file 文學 2018.11.29 27 0
2741 부산 출장 (200) 文學 2018.11.28 9 0
2740 어제 저녁 탁구 경기에서... 文學 2018.11.23 14 0
2739 떠남에 대한 상념 文學 2018.11.21 13 0
2738 탁구 클럽 밴드에 글을 올리지 않았다. [1] 文學 2018.11.21 10 0
2737 글의 수정 작업 文學 2018.11.20 6 0
2736 영등포역 대합실에서... file 文學 2018.11.19 55 0
2735 사필귀정 (2) 文學 2018.11.18 12 0
2734 내일은 김포로 출장을 나간다. file 文學 2018.11.18 42 0
2733 사필귀정 文學 2018.11.17 7 0
2732 끝없는 변화 文學 2018.11.16 8 0
2731 탁구 동호회 밴드에 올린 글 文學 2018.11.15 7 0
2730 생활을 하기 위한 일상적인 문제 文學 2018.11.14 6 0
2729 어제 월요일에는 또 다시 늦게까지 잔업이다. 文學 2018.11.13 6 0
2728 일요일 하루 文學 2018.11.12 6 0
2727 자전거 패달 운동 기구의 구입 file 文學 2018.11.11 24 0
2726 안개 정국의 토요일 文學 2018.11.10 5 0
2725 부정과 긍정 사이 文學 2018.11.09 8 0
2724 일상적인 하루 文學 2018.11.08 7 0
2723 문인회 문단지에 올린 원고 수정작업 文學 2018.11.06 6 0
2722 탁구를 치러 가게 되면... 文學 2018.11.05 8 0
2721 글을 씀에 있어서 집중력의 필요성에 대하여... 文學 2018.11.04 7 0
2720 우연찮게 하루를 쉬게 된다. 文學 2018.11.03 7 0
2719 이제 다시 11 월의 시작인가! 文學 2018.11.02 10 0
2718 편집 디자인 작업 [1] file 文學 2018.11.01 29 0
2717 10월의 마지막 날 文學 2018.10.31 7 0
2716 탁구 대회에 불참하는대신... (2) 文學 2018.10.28 6 0
2715 탁구 대회에 불참하는 대신... 文學 2018.10.27 10 0
2714 흐린 날의 수채화 文學 2018.10.26 7 0
2713 마찌꼬바 文學 2018.10.25 10 0
2712 어제 저녁에는 탁구 레슨을 받았다. (3) [1] 文學 2018.10.24 8 0
2711 정규직 비정규직 채용 비리 secret 文學 2018.10.24 0 0
2710 글을 쓰고 그것을 정리함에 있어서... 文學 2018.10.23 6 0
2709 변화와 불변하는 것 文學 2018.10.22 8 0
내가 글을 쓰고 이곳에 옮겨 적는 것은 자료를 보관하기 위해서였다. 이것이 책으로 만들어지기 위해서는 앞으로 많은 시간과 숙성을 거쳐야만 하는 데 그 진가가 발휘되기 위해서 필요한 자료로 첨부될 내용이라고 할까? 그렇다면 이 모든 내용이 언제 어느 때 충분한 소재로서 활용될 수 있을까? 그것은 문학적인 고취하 충분히 무르익어야만 가능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