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생활체육으로 탁구를 치면서...

탁구를 치는 생활체육인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또한 인간적인 바램이라면 아무리 탁구를 잘 치는 사람이라고 해도 못 치는 사람에 대한 배려를 해서 함께 쳐 줄 수 있는 마음가짐을 갖추라는 점을 강조하고 싶습니다. 탁구장에서 편견을 갖고 상대방을 바라보는 자세가 너무도 거리감을 갖고 온다는 사실. 그로인해서 마음이 너무도 괴롭게 상처를 받는 사람들을 위해서 이 책을 드립니다. 그것을 극복하기 위해서 어렵지만 인내하기를 권합니다. 언제가 나도 잘 칠 수 있다는 신념을 갖고 탁구를 치시기를 바라는 마음입니다.

어제는 밤 10시까지 '빡'시게 공장에서 기계를 만들었습니다. 전주 D.L 이라는 곳에 납품할 기계였습니다. 10월 말까지 납품하겠다는 계획은 수포로 돌아가고 벌써 13일이 지났으니 계획과는 한 참 멀어졌습니다. 그러다보니 늦은 시각인 밤 10시까지 잔업에 시달립니다. 어제도 그렇게 늦게까지 작업하게 되었답니다. 그러다보니 퇴근하여 집에 와서는 훌쩍 11시가 넘고 12시가 못되어서 잠자리에 들게 됩니다. 삶이 무의미하게 전개되는 건 기계제작이라는 본업에 많은 시간을 시달리게 되기 때문일겁니다. 하지만 아침에는 다릅니다. 이렇게 일기 형태의 글을 쓰고 지하실로 내려가서 탁구를 친고 난 뒤, 출근을 하면 대략 오전 10시가 됩니다. 그렇게 탁구를 치면서 운동을 하여야 되는 건 체력적으로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서고요.


1. 월요일인 어제. 다시금 시작되는 한 주였다. 11월도 중앙이었으므로 부지런히 기계를 만들어서 전주에 납품한 뒤, 다시금 또 한 대를 제작하여 인천 반월공단의 S.W 라는 곳으로 넣게 된다. 그리고 1개월 간 <동호회 탁구 제 1편>을 출간해 보려고는 계획하지만 장담할 수는 ㄴ없는 상황. 과연 1개월을 쉬게 할 지 의문스럽다.

   내 시간은 갖는 게 소원이지만 그렇게 되지 않고 늘 <기계 제작>이라는 본업에 시달리고 있었다. 아내가 집을 장만하기 위해 거액의 돈을 빌렸었고 지금은 다시 새로운 빚이 늘게 생겼다. 첫 번째 빚 만 갚으면 이제 어느 정도 쉬어가면서 일 하겠지! 하면서 기대하였던 염원이 무색하게 다시 두 번째의 빚을 지게 된 이유는 그나마 해결되지 않은 창고 건물로 인해서 구입하지 않을 수 없어서였다.


2. 문인회에 나가게 되면서 같은 뜻을 갖고 있는 사람들과 함께 만남을 갖는 걸 기뻐하였다. 탁구 동호회 사람들과는 부딪히고 찢기는 것처럼 불안감과 충돌을 한다면 문인회 사람들은 나보다 더 나이가 들은 사람들이 태반이었고 지극히 품위가 있어 보였다. 아직까지 사람들 얼굴을 익히지 못하고 있었다. 단지 한 사람이 오래 전부터 알고 지내던 사람이었는데 그 인사를 통하여 가입한게 된 것이 무엇보다 도움을 많이 받게 되었다.

  A.H.Y 라는 분으로 문인회에서 매우 영향력이 컸다.

  하지만 지금은 보다 젊은 여성분들이 자리를 찾이하고 있었다. 그리고 A 씨에게 심한 불만을 표출하였으므로 전체 분위기가 여성 위주로 형성되었으므로 모임에 처음 갔을 때 회장으로 선출된 B 라는 여성이 한참 D 라는 남성에게 공격을 하듯이 쏴 붙이는 중이었다.


  인품이란 무엇일까?

   내가 참고 참아서 결코 싸우려 들지 않는다면 그렇지 않고 대들고 공격하는 사람도 있는 법이다. 이렇게 다른 사람이 각자 자기에게 맞는 유리한 상황을 갖기 위해 전체 분위기를 다르게 꾸며 가는 건 어쩌면 각자의 인간 됨됨이가 다르기 때문일 것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새해결심 文學 2019.01.03 41
공지 2018년 올 해 목표는? 文學 2018.03.29 164
공지 생활 체육으로 탁구를 치면서... (3) [3] 文學 2016.05.19 533
공지 책을 출간하는 방법 文學 2016.04.27 455
공지 '탁구를 치면서...'에 관한 탈고 방법 文學 2016.04.18 626
공지 3월 리그전 결과와 명단 (비밀글) [14] 文學 2016.03.25 1
833 모든 건 내게 달려 있다. 文學 2018.12.07 11
832 탁구 동호회 사람들 (3) 文學 2018.12.06 14
831 탁구 동호회 사람들 (2) 文學 2018.12.06 13
830 탁구 동호회 사람들 文學 2018.12.05 23
829 생각나는대로... 文學 2018.12.05 13
828 축축한 겨울 비에 잠긴 우울한 창밖의 날씨 文學 2018.12.04 11
827 오, 마음이 아프다. 文學 2018.12.04 14
826 축축한 겨울 비에 잠긴 우울한 창밖의 날씨 文學 2018.12.04 10
825 탁구 클럽 임원 선출 文學 2018.12.03 20
824 계획의 변경 [1] 文學 2018.12.02 17
823 탁구 레슨 文學 2018.12.01 114
822 우여곡절 (2) 文學 2018.11.30 14
821 밴드에서...(20) [14] secret 文學 2018.11.26 0
820 밴드에서...(16) secret 文學 2018.11.26 0
819 밴드에서... (15) secret 文學 2018.11.26 0
818 밴드에서... (14) [20] secret 文學 2018.11.26 0
817 밴드에서... (13) secret 文學 2018.11.26 0
816 밴드에서... (12) secret 文學 2018.11.26 0
815 밴드에서... (11) secret 文學 2018.11.26 0
814 밴드에서...(10) secret 文學 2018.11.26 0
813 밴드에서... (9) secret 文學 2018.11.26 0
812 밴드에서...(8) [2] secret 文學 2018.11.26 0
811 밴드에서...(7) secret 文學 2018.11.26 0
810 밴드에서...(6) secret 文學 2018.11.26 0
809 밴드에서 (5) [2] secret 文學 2018.11.26 0
808 밴드에서... (3) [4] 文學 2018.11.26 13
807 밴드에서... (2) [1] secret 文學 2018.11.26 0
806 탁구 실력이 미약한 부분 [1] 文學 2018.11.26 13
805 갑자기 급부상한 탁구 실력 文學 2018.11.25 20
804 어제 저녁 탁구 경기에서... 文學 2018.11.23 17
803 유종의 미 文學 2018.11.22 17
802 탁구 클럽 밴드에 글을 올리지 않았다. [1] 文學 2018.11.21 36
801 탁구에 빠져들수록 여러가지 지장을 초래한다. 文學 2018.11.20 19
800 글의 수정 작업 文學 2018.11.20 12
799 영등포역 대합실에서... 文學 2018.11.19 27
798 사필귀정 (2) 文學 2018.11.18 14
797 사필귀정 文學 2018.11.17 15
796 끝없는 변화 文學 2018.11.16 16
795 탁구 동호회 밴드에 올린 글 file 文學 2018.11.15 49
» 어제 월요일에는 또 다시 늦게까지 잔업이다. 文學 2018.11.13 12
793 일요일 하루 [1] 文學 2018.11.12 15
792 자전거 패달 운동 기구의 구입 [3] file 文學 2018.11.11 84
791 부정과 긍정 사이 文學 2018.11.09 13
790 탁구를 치러 가게 되면... 文學 2018.11.05 16
789 우연찮게 하루를 쉬게 된다. 文學 2018.11.03 10
788 편집 디자인 작업 [1] 文學 2018.11.01 15
787 10월의 마지막 날 file 文學 2018.10.31 46
786 탁구 클럽 탈퇴에 대한 이유 文學 2018.10.30 18
785 바람부는 날.(제목만) 文學 2018.10.30 16
784 3일 남은 10월에... file 文學 2018.10.29 28
한 권의 책을 발행할 수 있기 위해서 3개월의 시간과 노력이 필요합니다. 물론 책을 발행하기 위해서는 비용이 들지만 그것을 떠나서 시간이 금과같은 현실에 벗어나기 힘들어 지금도 고민 중입니다. 모든 일을 내려 놓고 3개월을 책을 출간하면 과연 무엇이 이득인가! 하고 말이죠. 하지만 메아리처럼 계속하여 내 가슴을 울려 옵니다. 전혀 무의지만은 않다고 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