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새로운 리눅스 서버... 일기 (日記)

하지만 기계 제작 일이 계속 주문이 들어와서 밀려 있는 상황. 조금 더 야간 잔업을 진중하게 집중하지 않으면 안 될 정도. 그렇지만 겨울철이다보니 너무 추워서 또한 야간 작업이 힘들었지만 이제 봄부터는 더 집중할 필요가 있었다. 계속된 기계 주문을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해결책을 더 많은 시간을 기계작업시간으로 충당하여야만 한다는 점이었다.

기계 제작이라는 본업. 그곳에서 수입이 들어와야만 운영할 수 있는 사업이 진도가 없이 미루지는 기계 납품으로 계속 난관에 봉착합니다. 진도가 나가지 않는 작업으로 인하여 계속 부품만 가공해 보지만 기계 완료 날짜를 차일피일 미루고 있다보니 도무지 기갈이 나지 않습니다. 그렇게 늦게 납품하게 되면 우선 자금회전이 돌지 않고 지출만 증사하기에 구조적으로 운영의 어려움이 가중될 수 있었습니다. 2. 문인회에 11월 6일 마감하는 <옥천문단지>원고 마감 날짜로 인하여 어제 저녁에는 또 다시 잔업을 하지 못했다. 수정 작업을 하다보니 시간이 금새 밤 8시를 넘기고 말았던 것이지요. 원고지 80자 분량의 '어머니의 초상' 이라는 엣세이를 올려 놓았었는데 다시 들여다보니 맞춤법, 띄어쓰기, 문장 내용이 형편없이 보였습니다. 그래서 수정 작업을 하게 되었고...


1. 어제 아침도 아내가 경운기에 실어 놓은 흙을 뒷마당에 부려 놓는 것으로 시작한다. 추레라가 달린 경운기을 덤프트럭으로 부려 놓은 흙더미 속으로 파들어 간 것처럼 실어서 마당에 깔아 주는 작업이었다. 덤프트럭 한 차분의 흙을 손바닥만한 밭에 부려 놓았는데 아내가 그 텃밭에 흙을 보충한다고 5만원을 주고 산 것이 일주일 전. 그것을 펼쳐 놓게 되면 너무 높아져서 밭이 되지 않으므로 다른 곳에 버려야 할 처지였다.

  할 수 없이 경운기에 실고 뒷마당에 펼쳐 놓아야만 하였으므로 삽으로 퍼 담아서 10미터 쯤 떨어진 곳으로 옮겨서 바닥에 깔아 주웠는데 너무 힘들고 벅차서 어제까지 4일 째 같은 작업을 반복했었다. 이제 어느 정도 옮겨서 남은 양이 많지 않았고 두 세번만 실고 나가면 될 듯 싶었지만 어제 작업은 중단했다.

  일요일에는 아들이 오전에 몇 번 도와줬고 어제(월요일)은 아내와 둘이 작업했다.


2. 어제 저녁에는 잔업을 하려고 하다가 못했는데 그 이유는 다움 카페에 옥천문단지에 올릴 원고 작업 때문이었다. 며칠전에 완성해서 올려 놓았다는 내용이 다시 한 번 HWP 파일을 컴퓨터로 불러 들여서 읽어보고는 흠찟 놀랐다. 너무 내용이 정리가 되지 않고 맞춤범, 문장이 산만하고 정리가 되지 않았던 것이다.

  시간을 많이 갖지 않고 급조한 내용.

  동호회 탁구에서 내용과 다르다고 뽑아서 과감하게 삭재한 내용.

  앞 뒤 두서없이 정리하지 않았다가 짜집기를 하듯이 내용을 합쳐서 유감스럽게도 불필요한 문장이 눈에 띄였다.


  이렇수가!

  눈을 의심할 정도로 문맥이 형편없었다. 올릴 때만 해도 50번 이상을 황인하고 수정하지 않았던가!

  그렇지만 글이란 이처럼 쓰는 데 시간이 많이 걸리고 다시 문맥을 정리하는 데 그만큼 소요하며 이번에는 문법과 맞춤법 오타 등을 잡아내야만 하는 까다로운 작업(?)이 필요한 상황이 남아 있었지만 세 번째 작업에 등한시 했었다. 그러다보니 그런 웃지못할 해피닝이 연출된 것이다.  또한 내용을 수정하는 과정이 너무 무모하리만큼 과신하였던 것도 한 몫을 했다. 갑자기 촉박하게 내용을 올린 것이다. 그래서 수정 작업이 없었고 그 당시에 시간을 할애하지 않고 귀찮아서 그냥 두웠던 게 이런 난잡한 글을 만들었다는 생각에 쥐구멍에라도 숨고 싶은 심정이 되었다.


  그러다보니 어제 저녁에는 한다고 하는만큼 여러 차례 내용을 다음어서 다시 올렸다. 오늘 11월 6일이 마감 날짜였다. 그래서 오늘 저녁에도 다시 한 번 살펴 볼 수 있으면 그렇게 하고 싶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새해결심 文學 2019.01.03 30 0
공지 2019년 1월 1일 文學 2019.01.02 29 0
공지 입출금 내역과 할 일. 文學 2016.12.07 0 0
공지 글 쓰는 방법을 다르게 한다. 文學 2015.06.02 1218 0
공지 새로운 방식 文學 2014.01.14 9769 0
공지 책 출간에 대한 계획 文學 2013.04.19 26579 0
공지 서울 출장 (134) [1] 文學 2013.01.23 25020 0
공지 생각 모음 (140) [1] 文學 2013.01.15 27487 0
2771 <어머니의 초상> 초두 부분 (2) 文學 2018.12.25 16 0
2770 <어머니의 초상> 초두 부분 file 文學 2018.12.24 54 0
2769 사람 마음의 이중성 文學 2018.12.23 19 0
2768 집에 있는 인터넷 용 컴퓨터의 교체 file 文學 2018.12.22 31 0
2767 아내의 위경련 (6) 文學 2018.12.22 16 0
2766 아내의 위경련 (4) 文學 2018.12.21 19 0
2765 아내의 위경련 (3) 文學 2018.12.20 16 0
2764 아내의 위경련 (2) file 文學 2018.12.20 39 0
2763 아내의 위경련 file 文學 2018.12.19 39 0
2762 환경적인 안정이 중요한 이유 文學 2018.12.18 15 0
2761 세월의 무상함이여! 文學 2018.12.17 12 0
2760 어제 점심을 늦게 먹으면서... file 文學 2018.12.16 40 0
2759 토요일 청주 출장 文學 2018.12.15 9 0
2758 '어머니의 초상'에 대한 수정 작업 (2) 文學 2018.12.14 11 0
2757 발안 출장 (1001) 삶의 애환 文學 2018.12.14 12 0
2756 '어머니의 초상'에 대한 수정 작업 文學 2018.12.13 14 0
2755 겨울의 초입 文學 2018.12.12 8 0
2754 가보지 않은 길 文學 2018.12.11 8 0
2753 육체와 정신의 관계 文學 2018.12.10 12 0
2752 오전 11시 30분에 집에 도착한 뒤... 文學 2018.12.10 11 0
2751 '어머니의 초상'에 대한 편집을 하면서... 文學 2018.12.09 9 0
2750 여러가지 상념 文學 2018.12.08 12 0
2749 2018년 12월 5일 전주출장 file 文學 2018.12.07 37 0
2748 모든 건 내게 달려 있다. 文學 2018.12.07 12 0
2747 탁구 동호회 사람들 (2) 文學 2018.12.06 11 0
2746 축축한 겨울 비에 잠긴 우울한 창밖의 날씨 文學 2018.12.04 12 0
2745 어머니의 초상에 대한 편집으로 전면 수정 file 文學 2018.12.02 41 0
2744 계획의 변경 文學 2018.12.02 10 0
2743 우여곡절 (2) 文學 2018.11.30 15 0
2742 환상적인 궁합 file 文學 2018.11.29 43 0
2741 부산 출장 (200) 文學 2018.11.28 18 0
2740 어제 저녁 탁구 경기에서... 文學 2018.11.23 23 0
2739 떠남에 대한 상념 文學 2018.11.21 23 0
2738 탁구 클럽 밴드에 글을 올리지 않았다. [1] 文學 2018.11.21 18 0
2737 글의 수정 작업 文學 2018.11.20 12 0
2736 영등포역 대합실에서... file 文學 2018.11.19 65 0
2735 사필귀정 (2) 文學 2018.11.18 18 0
2734 내일은 김포로 출장을 나간다. file 文學 2018.11.18 47 0
2733 사필귀정 文學 2018.11.17 12 0
2732 끝없는 변화 文學 2018.11.16 16 0
2731 탁구 동호회 밴드에 올린 글 文學 2018.11.15 12 0
2730 생활을 하기 위한 일상적인 문제 文學 2018.11.14 12 0
2729 어제 월요일에는 또 다시 늦게까지 잔업이다. 文學 2018.11.13 12 0
2728 일요일 하루 文學 2018.11.12 12 0
2727 자전거 패달 운동 기구의 구입 file 文學 2018.11.11 52 0
2726 안개 정국의 토요일 文學 2018.11.10 11 0
2725 부정과 긍정 사이 文學 2018.11.09 12 0
2724 일상적인 하루 文學 2018.11.08 11 0
» 문인회 문단지에 올린 원고 수정작업 文學 2018.11.06 13 0
2722 탁구를 치러 가게 되면... 文學 2018.11.05 10 0
내가 글을 쓰고 이곳에 옮겨 적는 것은 자료를 보관하기 위해서였다. 이것이 책으로 만들어지기 위해서는 앞으로 많은 시간과 숙성을 거쳐야만 하는 데 그 진가가 발휘되기 위해서 필요한 자료로 첨부될 내용이라고 할까? 그렇다면 이 모든 내용이 언제 어느 때 충분한 소재로서 활용될 수 있을까? 그것은 문학적인 고취하 충분히 무르익어야만 가능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