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생활체육으로 탁구를 치면서...

탁구를 치는 생활체육인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또한 인간적인 바램이라면 아무리 탁구를 잘 치는 사람이라고 해도 못 치는 사람에 대한 배려를 해서 함께 쳐 줄 수 있는 마음가짐을 갖추라는 점을 강조하고 싶습니다. 탁구장에서 편견을 갖고 상대방을 바라보는 자세가 너무도 거리감을 갖고 온다는 사실. 그로인해서 마음이 너무도 괴롭게 상처를 받는 사람들을 위해서 이 책을 드립니다. 그것을 극복하기 위해서 어렵지만 인내하기를 권합니다. 언제가 나도 잘 칠 수 있다는 신념을 갖고 탁구를 치시기를 바라는 마음입니다.

변화와 불변하는 것

2018.10.22 09:02

文學 조회 수:3

오늘 아침에는 폭 10미터의 개천이 흐르는 집 앞의 2층 전경이 유난히 붉은 느낌이 듭니다. 4차선 국도변에 서 있는 벚나무의 붉은 잎이 시야에 들어와서 그런 것 같네요. 안개가 약하게 낀 날이여서 더욱 그렇고요. 어제 저녁에는 일여일 이여서 탁구를 치러 갔다 왔습니다. 그리고 달랑 3명만 나와서 치는 데 내가 낄 자리가 없어서 기계와 칩니다. 쇼트를 계속 치면서 생각합니다. 공을 확실하게 보고 치자고... 낮에는 공장에서 일했습니다. 전주 D.Lim 이라는 거래처에 나갈 NC 기계의 척부분을 계속 만졌나갔고요. 40mm 볼스프류우의 암 나사가 없어서 LM 가이드는 설치하지 못하였습니다. 월요일 주문을 넣어야 할 듯... 그 밖에 다른 부품도 함께 주문하여야 할 듯합니다. 아침에는 지하실에서 탁구기계와 탁구를 치러 내려갑니다. 하지만 그 전에 탁구대 주변을 뛰어서 돌게 됩니다.

하나, 둘... 스물...

보통날에는 스무 바퀴를 돌지만 몸이 풀리지 않았을 때는 계속 돕니다. ㄷ자 형태로 벽에 붙은 탁구대의 앞, 옆으로 남은 공간을 뛰어 다니면서 왔다 갔다하면서 제 자리에 돌아올 때마다 숫자를 마음속으로 셉니다.

어제는 오십 바뀌를 돌고 난 뒤 기본 체조를 하였습니다. 뒤로 허리를 구부리고 앞으로 다시 땅에 손이 닿을 때까지 내려 트립니다. 허리 돌리기, 고개 돌리기... 대부분의 체조는 이렇게 간단하게 끝냅니다.

  이제부터는 본격적으로 기계를 틀고 탁구공이 나오는 대로 칩니다. 가장 먼저 몸 동작을 취하는 게 쇼트.


1. 사람들이 자기 이익대로 산다.

  탁구 동호회에서 유독 그런 경향이 많았다. 각자의 이득을 계산하여 움직이는 양상이다. 내가 한 클럽에서 회장이었지만 전혀 배려심이 없는 회원들은 내 말에는 귀담아 듣지 않고 콧방귀를 끼는 것같다는 생각으로 10월 27일 탁구 경기에 나가지 않겠다고 했었다. 또한 11월 3일 야유회도 빠지겠다고 선언하기에 이른다. 모두 지금까지 그래왔던 것처럼 전혀 변화지 않는 것이었다.

  회장을 내세우고 그를 공격한다. 밴드에 글을 올리지 말고 정모 때 얘기를 하라고 명령조로 A 라는 사람과 그를 추종하는 사람들이 공격을 한다. 그래서 밴드에 글을 자제하고 회의 때 말하고 설명을 하면 못 알아 듣고 모두 딴 청을 늘어 놓았었다. 그리곤 왜, 프린트를 해서 주지 않았느냐고 반문한다. 하지만 프린트를 해서 나눠 줬었다.

  사사건건 트집을 잡고 시비를 거는 쪽과 그것을 참고 견뎌야만 하는 내 심정. 이번에는 반항을 한다. 두 번이나 참여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이다. 내 시간을 할애하여 그들에게 봉사하는 시간이 아까웠다. 아무런 필요도 없는데 허수아비처럼 세워 놓고 저희들은 할 짓을 다하고 있었는데 내가 뭐하러 나가겠는가! 이번에는 그래서 모두 취소한 것이다.


2. 여기서 가장 중요한 건 역시 클럽에서 회장직을 탈퇴하는 데 목적이 있었다. 12월 말 일로 A 라는 클럽을 나오겠다고 결심을 하기에 이른 뒤의 심경 변화를 느낀다. 집에 탁구장을 만들어 놓았는데 무슨 걱정이 있겠는가! 스스로 탁구를 치면서 우선은 주변의 사람들을 모아 놓고 탁구를 치면서 회원을 모집할 계획을 세워 놓는다. 그리고 나름대로 내가 그동안 작은 탁구 클럽 회장직을 맡으면서 겪었던 차별감, 모멸감, 거부감, 멸시를 받았던 사람들과의 관계에서 얻은 교훈을 바탕으로 사람들간에 인성으로 맺은 사려 깊은 상대방에 대한 배려심을 갖고 함께 탁구를 칠 수 있도록 탁구 클럽을 결성하고 싶었다. 물론 그렇게 되기까지 많은 시일이 걸리게 될 것이다.

  1년이 부족하면 2년간 기다릴 것이다. 그리고 다시 돌아오게 되면 많은 변화가 생기리라!


  처음에는 A 라는 클럽에서 전혀 다른 관계를 알지 못했었다. 8개월 동안의 회장직이 내게 새로운 사실을 겪게 하였고 그 변화에 따라 자연스럽게 다른 클럽을 결성하여 화기애애한 사람들끼리 탁구를 치고 싶다는 생각으로 바뀌게 된다. 처음부터 그런 생각을 했던 건 아니었다. 나를 인정하고 인내하면 모두가 따라오고 맞춰 나가면서 그렇게 될 것이라고 호언장담을 하지 않았던가! 그렇지만 틀리고 말았다. 전혀 개화(바뀜)를 하지 못하는 무식한(?) 사람들과 함께 있는 건 그런 희망을 느낄 수 없다고 깨닫기에 이른다.

  얼마나 뼈저린 경험인가!

  그런 생각으로 참고 참았었다.

  하지만 역시 전혀 가망이 없는 썩어버린 물. 고여서 그야말로 고약한 냄새를 풍기는 물처럼 진탕 썩을대로 썩어서 더 이상 변화할 수 없도록 굳어버린 냄새나는 곳을 나만 빠져 나오는 게 어쩌면 미안하여 그동안 참고 참았었는데 이제는 그럴 마음도 없었다.

  처음의 희망은 간 곳이 없었다.

  이제 모든 것을 버리고 털털 털고 나가게 되면 시원하게 끝날 수 있는데 무슨 미련을 갖겠는가!

  그래서 내게 남은 마지막 반항의 카드를 비장하게 내 놓았다. 두 번의 기회를 내게 유리한 방향으로 전개하게 할 수 있도록 참여하지 않는 방법을 택한 것이다.


3. 회장직을 맡지 않았다면 모르고 있었을 것이다. 얼마나 이 사람들이 자기의 이익에 따라 행동하고 있었는지를...

모두가 내게 적으로 바뀌었다. 처음 의도와는 상관없이... 그리고 지금은 이제 내가 그들과 멀어지기 위해 스스로 달아나기 시작했다. 처음에는 함께 하려고 앞에 나섰지만 모두가 나를 따라오지 않고 구태의연한 자세로 지금까지의 방식에 익숙한 나머지 반박을 하며 거부하려 들었다. 그 밑바닥에는 근본적인 썩은 1인자와 추종하는 자들이 사사건건 함께 나를 공격했는데 도무지 이해할 수 없는 무식함의 발로였다. 이성적인 것이 아닌 즉흥적인 감정에 사로 잡힌 사람들의 무식함. 아무리 잘 해 줘도 결국에는 야성적인 늑대가 되는 어린 새끼 늑대처럼 내게 좋은 반응을 갖고 있지 못하였다.


  그런 것도 모르고 혼자서 좋아 했었다니...

  이 뛰어 넘을 수 없는 벽을 이제는 포기할 수 밖에 없었다. 그곳에서 나온 뒤에 새로운 클럽을 결성하고 싶었다.

   한 단체가 10인의 회원을 거느리고 새로 클럽을 발기하여 협회에 참여하겠다고 등록을 할 때처럼 나 또한 그렇게 시작하고 싶었다. 내 집에 있는 탁구대와 탁구장과 볼박스를 제공하면서...

  이제는 전혀 도움도 안 되는 사람들을 떠나는 수 밖에 없다는 판단이 들었다. 처음의 의도는 콩쥐 팥쥐처럼 언니들의 구박에 참고 인내하는 팥쥐가 나중에 화해를 하고 해피엔딩으로 끝나는 것처럼 나 또한 클럽에서 인정을 받고 모두에게 회장으로서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주면서 나름대로 함께 좋은 추억으로 관계를 맺고 싶었는데 전혀 그렇지 않은 것이다. 내가 스스로 자명의 길로 가고 계란으로 방위를 치는 겪이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18년 올 해 목표는? 文學 2018.03.29 98
공지 생활 체육으로 탁구를 치면서... (3) [3] 文學 2016.05.19 444
공지 책을 출간하는 방법 文學 2016.04.27 389
공지 '탁구를 치면서...'에 관한 탈고 방법 文學 2016.04.18 557
공지 3월 리그전 결과와 명단 (비밀글) [14] 文學 2016.03.25 1
794 어제 월요일에는 또 다시 늦게까지 잔업이다. 文學 2018.11.13 3
793 일요일 하루 [1] 文學 2018.11.12 6
792 자전거 패달 운동 기구의 구입 [3] file 文學 2018.11.11 17
791 부정과 긍정 사이 文學 2018.11.09 4
790 탁구를 치러 가게 되면... 文學 2018.11.05 4
789 우연찮게 하루를 쉬게 된다. 文學 2018.11.03 1
788 편집 디자인 작업 [1] 文學 2018.11.01 6
787 10월의 마지막 날 file 文學 2018.10.31 16
786 탁구 클럽 탈퇴에 대한 이유 文學 2018.10.30 7
785 바람부는 날.(제목만) 文學 2018.10.30 3
784 3일 남은 10월에... file 文學 2018.10.29 15
783 탁구의 기본기 (펜홀더) file 文學 2018.10.28 14
782 탁구 대회에 불참하는대신... (2) 文學 2018.10.28 3
781 탁구 대회에 불참하는 대신... 文學 2018.10.27 2
780 흐린 날의 수채화 文學 2018.10.26 3
779 마찌꼬바 文學 2018.10.25 7
778 글을 쓰고 그것을 정리함에 있어서... 文學 2018.10.23 4
» 변화와 불변하는 것 文學 2018.10.22 3
776 안개정국 file 文學 2018.10.21 20
775 올 해가 저물기 전에... [1] 文學 2018.10.20 2
774 올 해가 가기 전에 책을 출간할 수 있다는 꿈 (2) 文學 2018.10.18 5
773 올 해가 가기 전에 책을 출간할 수 있다는 꿈 file 文學 2018.10.18 20
772 탁구 클럽 동호회에서 야유회를 가는데... (2) secret 文學 2018.10.17 0
771 탁구 클럽 동호회에서 야유회를 가는데... [2] file 文學 2018.10.17 19
770 일요일 부득불 탁구장에 가게 되었는데... (2) [1] 文學 2018.10.15 5
769 일요일 부득불 탁구장에 가게 되었는데... 2018.10.14 [2] 文學 2018.10.15 6
768 탁구 레슨 7번째... 文學 2018.10.10 4
767 어제 탁구 클럽 정모가 있었다. 2018.10.7 文學 2018.10.08 9
766 탁구 클럽 밴드에서... file 文學 2018.10.08 37
765 우리도 사람인데 어쩔 것인가! (2) [4] file 文學 2018.10.06 22
764 우리도 사람인데 어쩔 것인가! [3] file 文學 2018.10.05 24
763 탁구 동호회의 한 클럽 회장과 총무의 직책 [1] 文學 2018.10.03 9
762 경운기가 올라가 있는 군서의 산밭에서... [1] 文學 2018.10.02 6
761 환절기 文學 2018.09.26 14
760 밴드에서... [2] secret 文學 2018.09.27 0
759 추석 명절의 의미 文學 2018.09.25 5
758 기계 제작이라는 본업에 대한 문제점 文學 2018.09.23 9
757 49재를 모친 묘자리에서 지내면서... 文學 2018.09.22 9
756 어제 클럽 리그전 文學 2018.09.21 8
755 오늘 저녁 7시에 9월 옥천군 탁구 동호회 리그전이 있었다. 文學 2018.09.20 10
754 탁구 클럽 경연대회(옥천군 리그전) 명단을 작성하며... 文學 2018.09.19 8
753 이제 나의 뜻을 밝힌다. (2) 文學 2018.09.18 7
752 이제 나의 뜻을 밝힌다. 文學 2018.09.18 7
751 탁구 클럽의 불량 스러운 저질들 [1] 文學 2018.09.16 8
750 탁구 레슨 (2) 文學 2018.09.16 6
749 탁구 레슨 文學 2018.09.15 40
748 9월 리그전 계획에 대하여... secret 文學 2018.09.14 0
747 2018년 9월 1일 토요일 [1] 文學 2018.09.09 11
746 8월 4째주 일요일 文學 2018.08.27 23
745 이상한 방임 상태 secret 文學 2018.08.04 0
한 권의 책을 발행할 수 있기 위해서 3개월의 시간과 노력이 필요합니다. 물론 책을 발행하기 위해서는 비용이 들지만 그것을 떠나서 시간이 금과같은 현실에 벗어나기 힘들어 지금도 고민 중입니다. 모든 일을 내려 놓고 3개월을 책을 출간하면 과연 무엇이 이득인가! 하고 말이죠. 하지만 메아리처럼 계속하여 내 가슴을 울려 옵니다. 전혀 무의지만은 않다고 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