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생활체육으로 탁구를 치면서...

탁구를 치는 생활체육인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또한 인간적인 바램이라면 아무리 탁구를 잘 치는 사람이라고 해도 못 치는 사람에 대한 배려를 해서 함께 쳐 줄 수 있는 마음가짐을 갖추라는 점을 강조하고 싶습니다. 탁구장에서 편견을 갖고 상대방을 바라보는 자세가 너무도 거리감을 갖고 온다는 사실. 그로인해서 마음이 너무도 괴롭게 상처를 받는 사람들을 위해서 이 책을 드립니다. 그것을 극복하기 위해서 어렵지만 인내하기를 권합니다. 언제가 나도 잘 칠 수 있다는 신념을 갖고 탁구를 치시기를 바라는 마음입니다.

안개정국

2018.10.21 09:27

文學 조회 수:20

먼저 반월공단으로 출장을 갔을 때 모과 가로수에서 떨어진 열매를 3개 주워온 적이 있습니다. 두 개는 책상 위에 올려 놓았는데 노란빛이 갈색으로 바뀌면서 향기이 더욱 짙어지는 겉 같습니다. 오른손으로 이따금 집어 들어 그향을 코로 맡으면서 도취되곤 합니다. <동호회 탁구> 제 3편의 내용은 매우 도전적입니다. 그러다보니 그 내용의 구성과 현태를 더욱 포괄적이라고 할 수 있었습니다. 많은 시간을 할애하여 그 내용을 갈무리하려고 하지요. 부정과 긍정이 난무하고 계속하여 생각이 바뀌는 주인공 앞에 현실의 벽은 너무도 크게 다가옵니다.


1. 안개 정국이다. 오늘 아침에는 더욱 안개가 짙어서 창밖이 한치도 볼 수 없을만큼 희뿌옇다. 날씨도 기온이 내려가서 몸을 움추려야만 할 정도도 추웠다.

  어제는 토여일이여서 저녁에 탁구장에 갔었다. 저녁 7시가 약간 넘었을까? 집에서 나와 1톤 화물차를 타고 탁구장으로 향하는 차량에서 요즘들어 소월해진 탁구 클럽을 떠 올려 본다. 27일 탁구 경기에 나가지 않고, 11월 3일 야유회도 가지 않는다고 취소했었다. 그건 순전히 도전이었다. A 라는 사람이 나를 무시하는 처사. 그리고 클럽 사람들이 9월에 내게 한 짓에 대한 반항이라고 할 수 있엇다. 클럽의 회장이 권위가 하나 없었다. 모든 걸 좌지우지하는 건 A 라는 남자와  B라는 여자. 그 두사람이 사사건건 참견을 하고 관여를 하였으며 반대하였으므로 포기하고 무시당하고 또한 양보해 왔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회원들은 모두가 그 쪽 편이었다. 그것을 이제는 반격으로 도전하고 나서는 것처럼 유쾌하다. 아니, 깔깔대고 크게 웃는다. 이 기막힌 계획은 즉흥적으로 일어났는데 우연히 번개팅이 끝나고 식당으로 가서 탕수육과 짜장을 먹는 중에 대화가 오고가는 중에 협홰장기 대회를 거론하는 자리에서 발생하게 된다.

  경기에 참여할 회원 명단을 A 가 총무에게 자기가 하겠다고 나서는 대화에서 크게 느낀바가 있었다.

  "총무님, 명단은 내가 작성해 줄테니까 맡겨줘요!"

 그 뒤에 오히려 내게 기회가 생긴 것같았다. 절호의 기회를 놓치지 않기 위해서라도 밴드에 제목이 올라왔고 그 댓글이 참여하겠다는 내용으로 계속 떳다. 그리고 내가 불참하겠다는 뜻을 올렸다.

  "번개팅을 하고 난 뒤에 늦게까지 일했네요. 이번에 경기는 시간이 없어서 불참해야 될 것 같습니다."

Untitled_1039.JPG



   그 뒤로 야유회에 참여 의사를 밝히는 난에서 댓글로 다시 불참하겠다는 내용을 올리게 된 것이다.

Untitled_1037-1.JPG



이 두번째 밴드에 올린 댓글 특히 가명으로 올리지만 박영자씨에 대한 내용은 실로 가슴이 울컥하니 슬픔을 느끼기에 충분했다. 이렇게 써 놓고 나는 가슴이 슬퍼지는 느낌이 들었다. 갑자기 춥고 떨려서 바로 지하실로 내려가서 탁구대 주변을 50바퀴 구보로 돌고 스트레칭을 하였으며 탁구를 쳐서 몸을 덥혀야만 했을 정도였다. 


 도무지 내가 올린 내용이었지만 슬픔이 복받쳤고 요동쳐서 극도로 충격을 느꼈다고 할까? 몸이 그처럼 이상하여 갑자기 한기를 느끼고 극도로 경련을 일으킬 수 있다니...


  뭐에라도 홀린 기분이었다. 그렇게 된 이유는 그녀가 너무도 탁구장에서 적응하지 못하고 겉도는 모습에서 되돌아 갈 필요가 있었다. 요즘은 계속 탁구장에 나도지 않았으며 내가 문자를 넣어서 뭐에 삐쳤는가 계속 달래고 어르던 내막도 그녀를 감싸주기 위해서 였다. 그리고 야유회에 참석하라고 강요를 한 뒤, 그녀가 겨우 마지못해 가겠노라고 말을 한 뒤(핸드폰으로 통화중에) 댓글로 올려 놓았었다. 그녀가 그토록 여리고 순진한 데에는 착하고 애뜻한 또 사른 사연이 담겨 있었다.


  <박영자>

  "참석합니다. "

Untitled_1040.JPG


위의 내용은 앞서 야유회에 참여하겠다고 의사를 밝히고 또한 양해를 부탁하였던 대목에서 나타나듯이 매우 조건이 달려 있엇지만 그게 가능하지 않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던 것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18년 올 해 목표는? 文學 2018.03.29 98
공지 생활 체육으로 탁구를 치면서... (3) [3] 文學 2016.05.19 444
공지 책을 출간하는 방법 文學 2016.04.27 389
공지 '탁구를 치면서...'에 관한 탈고 방법 文學 2016.04.18 557
공지 3월 리그전 결과와 명단 (비밀글) [14] 文學 2016.03.25 1
794 어제 월요일에는 또 다시 늦게까지 잔업이다. 文學 2018.11.13 3
793 일요일 하루 [1] 文學 2018.11.12 6
792 자전거 패달 운동 기구의 구입 [3] file 文學 2018.11.11 17
791 부정과 긍정 사이 文學 2018.11.09 4
790 탁구를 치러 가게 되면... 文學 2018.11.05 4
789 우연찮게 하루를 쉬게 된다. 文學 2018.11.03 1
788 편집 디자인 작업 [1] 文學 2018.11.01 6
787 10월의 마지막 날 file 文學 2018.10.31 16
786 탁구 클럽 탈퇴에 대한 이유 文學 2018.10.30 7
785 바람부는 날.(제목만) 文學 2018.10.30 3
784 3일 남은 10월에... file 文學 2018.10.29 15
783 탁구의 기본기 (펜홀더) file 文學 2018.10.28 14
782 탁구 대회에 불참하는대신... (2) 文學 2018.10.28 3
781 탁구 대회에 불참하는 대신... 文學 2018.10.27 2
780 흐린 날의 수채화 文學 2018.10.26 3
779 마찌꼬바 文學 2018.10.25 7
778 글을 쓰고 그것을 정리함에 있어서... 文學 2018.10.23 4
777 변화와 불변하는 것 文學 2018.10.22 3
» 안개정국 file 文學 2018.10.21 20
775 올 해가 저물기 전에... [1] 文學 2018.10.20 2
774 올 해가 가기 전에 책을 출간할 수 있다는 꿈 (2) 文學 2018.10.18 5
773 올 해가 가기 전에 책을 출간할 수 있다는 꿈 file 文學 2018.10.18 20
772 탁구 클럽 동호회에서 야유회를 가는데... (2) secret 文學 2018.10.17 0
771 탁구 클럽 동호회에서 야유회를 가는데... [2] file 文學 2018.10.17 19
770 일요일 부득불 탁구장에 가게 되었는데... (2) [1] 文學 2018.10.15 5
769 일요일 부득불 탁구장에 가게 되었는데... 2018.10.14 [2] 文學 2018.10.15 6
768 탁구 레슨 7번째... 文學 2018.10.10 4
767 어제 탁구 클럽 정모가 있었다. 2018.10.7 文學 2018.10.08 9
766 탁구 클럽 밴드에서... file 文學 2018.10.08 37
765 우리도 사람인데 어쩔 것인가! (2) [4] file 文學 2018.10.06 22
764 우리도 사람인데 어쩔 것인가! [3] file 文學 2018.10.05 24
763 탁구 동호회의 한 클럽 회장과 총무의 직책 [1] 文學 2018.10.03 9
762 경운기가 올라가 있는 군서의 산밭에서... [1] 文學 2018.10.02 6
761 환절기 文學 2018.09.26 14
760 밴드에서... [2] secret 文學 2018.09.27 0
759 추석 명절의 의미 文學 2018.09.25 5
758 기계 제작이라는 본업에 대한 문제점 文學 2018.09.23 9
757 49재를 모친 묘자리에서 지내면서... 文學 2018.09.22 9
756 어제 클럽 리그전 文學 2018.09.21 8
755 오늘 저녁 7시에 9월 옥천군 탁구 동호회 리그전이 있었다. 文學 2018.09.20 10
754 탁구 클럽 경연대회(옥천군 리그전) 명단을 작성하며... 文學 2018.09.19 8
753 이제 나의 뜻을 밝힌다. (2) 文學 2018.09.18 7
752 이제 나의 뜻을 밝힌다. 文學 2018.09.18 7
751 탁구 클럽의 불량 스러운 저질들 [1] 文學 2018.09.16 8
750 탁구 레슨 (2) 文學 2018.09.16 6
749 탁구 레슨 文學 2018.09.15 40
748 9월 리그전 계획에 대하여... secret 文學 2018.09.14 0
747 2018년 9월 1일 토요일 [1] 文學 2018.09.09 11
746 8월 4째주 일요일 文學 2018.08.27 23
745 이상한 방임 상태 secret 文學 2018.08.04 0
한 권의 책을 발행할 수 있기 위해서 3개월의 시간과 노력이 필요합니다. 물론 책을 발행하기 위해서는 비용이 들지만 그것을 떠나서 시간이 금과같은 현실에 벗어나기 힘들어 지금도 고민 중입니다. 모든 일을 내려 놓고 3개월을 책을 출간하면 과연 무엇이 이득인가! 하고 말이죠. 하지만 메아리처럼 계속하여 내 가슴을 울려 옵니다. 전혀 무의지만은 않다고 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