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새로운 리눅스 서버... 일기 (日記)

하지만 기계 제작 일이 계속 주문이 들어와서 밀려 있는 상황. 조금 더 야간 잔업을 진중하게 집중하지 않으면 안 될 정도. 그렇지만 겨울철이다보니 너무 추워서 또한 야간 작업이 힘들었지만 이제 봄부터는 더 집중할 필요가 있었다. 계속된 기계 주문을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해결책을 더 많은 시간을 기계작업시간으로 충당하여야만 한다는 점이었다.

두서없이 쓰는 글

2018.10.09 08:34

文學 조회 수:13

하루, 또 하루... 새로운 의미의 하루가 오늘 아침부터 시작된다. 그리고 깬 시각이 여섯시. 그 뒤부터 의식도 함께 깨어 다시금 컴퓨터가 켜 진 것처럼 하루가 시작되는 것이다. 이때의 기분은 매우 다른데 어떤 날에는 머리가 아파서 다시 눕고 싶고 오늘같은 날은 너무도 개운하여 머리속에 많은 느낌이 불어와서 그 의미가 개운하다. 아침에 일어나면 이렇게 개운해야만 한다. 그렇다면 그렇지 않은 날과 그런 날은 왜 다를까? 중요한 것은 이렇게 개운한 날에 글도 많이 써지고 머리 속이 명료하고 생각이 깊어지며, 또한 삶에 대한 의욕을 불돋는다는 점이었다. 어떻게 그렇게 하루의 시작이 달라질까? 냉철하게 판단한다면 너무 피곤할 때는 아침까지도 연장된다는 점이었다. 잠에서 모든 피로를 말끔히 씻어내야만 다음날 상쾌하게 되지만 그렇지 못한 날이 더 많았다는 게 사실이다.


1. 오늘 아침은 너무도 상쾌하여 기분이 좋았다.

그래서,

  '아,  항상 이렇게 아침마다 즐겁게 하루를 시작하면 얼마나 좋을까!' 할 정도로 감격할 정도였다.

  이렇게 기분이 좋은 날에는 글도 잘 써지고 생각도 무척 깊어진다.

  그래서 <동호회 탁구> 제 1편을 다시 편집하려고 펼쳐 보았다. 맥북프로 노트북으로...

  전체적인 줄거리의 구도가 잡힌다. 그것도 아주 명쾌하게...

  하지만 아침에 하는 작업과 할 일이 다시 모든 걸 덮는다. 오랫동안 그 상쾌함을 유지하지 못하는 건 다른 일에 처음의 기분을 금새 잊게 되어서 다음에 똑같은 페이지를 펼쳐놓고 다른 느낌을 갖게 되어서 첫 번째의 의도함만 못하게 되는 게 종종 글의 내용을 변화 시키곤 했었다.


  그렇게 많은 시간을 공들여 쓴 내용이 전혀 의미가 없어 보이는 것도 그런 맥락에서였다. 하지만 시간이 없는 게 가장 큰 장애였다. 직업적으로 기계제작이라는 커다란 생계수단을 놓을 수 없다보니 당연히 글 쓰는 시간이 줄어들 수 밖에 없는 게 엄청난 부담감이었으므로 짧게 쓰는 글의 내용에 다음 연결이 쉽지 않았다.


2. 3년 전에 구입한 상가 건물의 창고에 대하여 경매로 절차가 진행된다는 통보가 어제 받게 된다. 안타깝지만 어쩔 수 없는 일이었다. 창고 주변에 못 쓰는 기계를 죽 늘어 놓을 수 밖에 없다는 게 지금의 입장이었다. 경매에 참여하는 사람들에게 경고성 시위라도 벌이는 게 유리하다는 판단에서다... 그리고 적정선에서 낙찰을 받는 게 목적이었다. 


영동 법원에 부동한 경매로 신청한 <**은행>에 대하여 한편으로는 감사할 따름이다.  


3. 의정부에서도 한 참 올라 가서 동두천에 O.Seong 이라는 거래처를 한 달 전에

                http://www.munhag.com/index.php?mid=sample&document_srl=56722

                http://www.munhag.com/index.php?mid=sample&document_srl=56708

                위의 두 곳 링크는 한 달 전에 출장을 나가던 상황을 기술한 내용이 있는 곳.

출장으로 다녀온 적이 있었다. 그런데 수리비로 청구한 금액이 과도하다고 하여 결제를 해 주지 않아서 몇 차례 공장장에게 전화를 했더니 받지를 않았다. 그리고 불현 듯 어제 회사 사무실 전화로 경리가 전화를 해왔다. 이유인 즉, 전화 통화를 공장장이 아닌 사장과 해 달라는 내용이었다.

  전화를 했더니 받지를 않는다. 문자로 통화를 하고 싶다고 내용을 보냈더니 얼마 후에 전화가 왔다.

  다짜고짜 화가 난 목소리다.

그리고 기계 수리 비용이 어떻게 해서 많냐? 고 따진다. 그리곤 결론은 너무 액수가 많아서 낮춰 달라는 투로 말한다. 일방적으로 자기의 요구가 관철되지 않는다고 화부터 내는 처사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 놓고 맞받아 쳤다. 

  그리곤 결국에 화해하지 못하고 앞으로 거래를 하지 않겠다고 두서없이 말하고 모든 걸 없었던 일로 하자고 했다. 10만원 부가세조차 받아내지 않겠다고 약속하면서까지 괜찮다는 말을 잊지 않는다. 하지만 앞으로 그곳에 가지 않을 것이라는 사실은 자명한 일이었다. 그런 사장을 지금까지 몰랐다는 사실이 한심스러웠다. 그리고 이런 부담스러운 손실을 감수하면서까지 모든 걸 포기한다는 건 씻을 수 없는 과오였다. 무엇 때문에 손해를 봐 가면서 먼 곳까지 갔다 와야만 했던가를 생각하면 너무도 슬픈 현실에 가슴이 아프다. 그렇지만 그 사람도 과연 그렇게 해서 잘 살 수 있을지는 의문이었다. 앞으로 기계 수리른 더 이상 없을 것이고 고장이 나게 되면 기계를 다른 회사 제품으로 바꾼다고 엄포를 놓았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새해결심 文學 2019.01.03 23 0
공지 2019년 1월 1일 文學 2019.01.02 23 0
공지 입출금 내역과 할 일. 文學 2016.12.07 0 0
공지 글 쓰는 방법을 다르게 한다. 文學 2015.06.02 1212 0
공지 새로운 방식 文學 2014.01.14 9764 0
공지 책 출간에 대한 계획 文學 2013.04.19 26574 0
공지 서울 출장 (134) [1] 文學 2013.01.23 25015 0
공지 생각 모음 (140) [1] 文學 2013.01.15 27467 0
2734 내일은 김포로 출장을 나간다. file 文學 2018.11.18 47 0
2733 사필귀정 文學 2018.11.17 12 0
2732 끝없는 변화 文學 2018.11.16 15 0
2731 탁구 동호회 밴드에 올린 글 文學 2018.11.15 12 0
2730 생활을 하기 위한 일상적인 문제 文學 2018.11.14 12 0
2729 어제 월요일에는 또 다시 늦게까지 잔업이다. 文學 2018.11.13 12 0
2728 일요일 하루 文學 2018.11.12 11 0
2727 자전거 패달 운동 기구의 구입 file 文學 2018.11.11 38 0
2726 안개 정국의 토요일 文學 2018.11.10 10 0
2725 부정과 긍정 사이 文學 2018.11.09 11 0
2724 일상적인 하루 文學 2018.11.08 10 0
2723 문인회 문단지에 올린 원고 수정작업 文學 2018.11.06 10 0
2722 탁구를 치러 가게 되면... 文學 2018.11.05 10 0
2721 글을 씀에 있어서 집중력의 필요성에 대하여... 文學 2018.11.04 10 0
2720 우연찮게 하루를 쉬게 된다. 文學 2018.11.03 10 0
2719 이제 다시 11 월의 시작인가! 文學 2018.11.02 12 0
2718 편집 디자인 작업 [1] file 文學 2018.11.01 32 0
2717 10월의 마지막 날 文學 2018.10.31 10 0
2716 탁구 대회에 불참하는대신... (2) 文學 2018.10.28 8 0
2715 탁구 대회에 불참하는 대신... 文學 2018.10.27 12 0
2714 흐린 날의 수채화 文學 2018.10.26 10 0
2713 마찌꼬바 文學 2018.10.25 27 0
2712 어제 저녁에는 탁구 레슨을 받았다. (3) [1] 文學 2018.10.24 11 0
2711 정규직 비정규직 채용 비리 secret 文學 2018.10.24 0 0
2710 글을 쓰고 그것을 정리함에 있어서... 文學 2018.10.23 10 0
2709 변화와 불변하는 것 文學 2018.10.22 12 0
2708 안개정국 文學 2018.10.21 16 0
2707 올 해가 저물기 전에... 文學 2018.10.20 10 0
2706 하루 또 하루의 시작 앞에서... 文學 2018.10.19 10 0
2705 안개가 짙게 깔린 아침에... 文學 2018.10.17 10 0
2704 옥천에서 개최하는 탁구대회에 나가지 않는 이유 文學 2018.10.16 11 0
2703 어제 밤 몇시에 고장난 것일까? 文學 2018.10.15 12 0
2702 일요일 부득불 탁구장에 가게 되었는데... (2) 文學 2018.10.15 11 0
2701 용암사 운해 文學 2018.10.13 11 0
2700 아내의 허리가 아픈 이유 文學 2018.10.12 13 0
2699 애환 文學 2018.10.11 11 0
2698 좋은 소식과 나쁜 소식 文學 2018.10.10 12 0
2697 탁구 레슨 7번째... 文學 2018.10.10 11 0
» 두서없이 쓰는 글 文學 2018.10.09 13 0
2695 다시 시작 된 월요일 文學 2018.10.08 16 0
2694 탁구 클럽 밴드에서... file 文學 2018.10.08 18 0
2693 어제 탁구 클럽 정모가 있었다. 2018.10.7 文學 2018.10.08 12 0
2692 우리도 사람인데 어쩔 것인가! (2) [3] 文學 2018.10.06 13 0
2691 어려워지는 경기를 어쩌지 못한다. 文學 2018.10.05 13 0
2690 어제 밤에는 11시 20분까지 잔업을 한다. 文學 2018.10.05 12 0
2689 우리도 사람인데 어쩔 것인가! [3] 文學 2018.10.05 17 0
2688 전형적인 가을 날씨에... 文學 2018.10.04 14 0
2687 탁구 동호회 회장과 총무의 직책 文學 2018.10.03 40 0
2686 경운기가 올라가 있는 군서의 산밭에서... 文學 2018.10.02 23 0
2685 탁구에 대한 불편한 사실 文學 2018.09.30 16 0
내가 글을 쓰고 이곳에 옮겨 적는 것은 자료를 보관하기 위해서였다. 이것이 책으로 만들어지기 위해서는 앞으로 많은 시간과 숙성을 거쳐야만 하는 데 그 진가가 발휘되기 위해서 필요한 자료로 첨부될 내용이라고 할까? 그렇다면 이 모든 내용이 언제 어느 때 충분한 소재로서 활용될 수 있을까? 그것은 문학적인 고취하 충분히 무르익어야만 가능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