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고혈압과 어지럼증

고혈압은 불치병이라는데...20년을 되 찾은 느낌이든다. 고혈압 약을 복용하기 시작한지 20일만에 끊었다. '한 번 약을 먹기 시작하면 평생 끊지 못한다는데...' 그런 우려에도 불구하고 전혀 효과가 없었으며 대신 20년을 늙게 만들었던 약에 대하여 나는 목숨을 담보로 생각하고 끊었다. 그리고 나서 오히려 달라진 인생을 나는 누구보다 기뻐하고 있다. 그 20년을 덤으로 되찾아 놓고 어떻게 활용할 것인가에 대하여 새로이 생각한다. -본문 중에...- 120-80이 정상혈압

환절기

2018.09.26 09:56

文學 조회 수:8

많은 문제점들을 안고 산다는 것. 즉, 누구에게나 나름대로의 고민과 생각을 갖고 있고 그것을 실행하는 데 결과적으로 다른 사람의 호응을 얻고 그것이 금전적으로 수익을 올리는 방향으로 나가야만 인정을 받고 내일을 보장 받을 수 있다는 점을 알면서도 실천하는 단계에서 좌절과 실패를 저질르기도 하는 것같다. 그만큼 순탄하지 않은 게 인생이다. '젊어서 고생은 사서도 한다.' 이 얘기는 아무래도 늙어서 실패를 하지 않기 위해서라는 전제 조건이 달려 있었다. 그만큼 많은 시행착오를 겪은 사람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다음에 실패하지 않고 바른 길로 나갈 수 있음을 뜻하는 것이리라! 그렇다면 결국에 많은 문제점을 안고 있는 개인적인 국환된 사항으로 더 깊숙히 들어와 보면 각자의 생활이 얼마나 의미가 있는지를 가름할 수 있고 그에 따라 앞 일을 예견하게 된다.


1. 추석인 9월 24일 이후 경산에 납품할 기계를 완성하기 위해서 어제부터 출근을 하였지만 능률이 오르지 않았다. 어제는 NC 기계의 척부분에 끼울 조(회전하는 물체를 물고 돌아가는 부품. 선반버싱의 경우 물체를 무는 끝부분) 를 새로 가공하는데 하루 종일을 보냈었다.


2. 가을은 환절기였다. 기온차이가 많이 나서 이제 아침 저녁으로는 싸늘하다. 그럴 때는 내게 감기가 찾아온다. 만성적인 비염이 출현하고.. 혈압도 높아진다.


3. 어제 오후 6시까지 아내와 함께 오늘 마무리를 지고 1톤 화물차에 실어 놓았다가 내일 경산의 S.W로 납품할 기계를 작업했지만 완전히 끝내지 못했다. 예상같아서는 벌써 다음 기계(전주로 납품할)를 작업해야만 마땅했지만 그렇지 못하고 계속 미루게 된 것은 능률이 그만큼 나지 않아서였다.

  그렇지만 마음을 다스린다.

  '인내는 쓰고 그 열매는 달다.' 라는 말처럼 지금 현재의 고통과 어려움은 곧 결과로 나타날테니까.

  얼마나 의미가 있던가. 명절을 하루만 쉬고 계속 일을 하였다.

  그렇게 하지 않을 수 없는 이유는 역시 돈을 벌어야만 한다는 각박관념이겠지만...


4. 오후 6시에 둘 째 처남댁의 86세 노모가 작고하셨다는 부고장이 날아왔으므로 장례식장에 가게 된다. 그리고 집에 돌아오니 8시였다. 아내와 다시 공장에서 기계를 마무리 지으려고 했지만 그러지 않았는데 건강이 며칠째 좋지 않아서였다.

  명절날인 24일부터 26일까지 계속 혈압이 높았었다. 머리가 불덩이같이 뜨거웠으며 기분이 좋지 않았으므로 불안감에 사로잡혔는데 그것은 환절기에 감기증상으로 지병인 충농증이 도진 느낌이 들었었다. 온갖 처방을 다 써도 소용없었다. 하지만 그런 상황이 탁구장에서 탁구를 치면서 씻은 듯이 사라진다.

  "건강이 최고 아니겠어. 탁구를 치고 올께..."

  그렇게 아내에게 말하고 집을 나설 때만해도 몸 상태가 그다지 좋지 않았으므로 불안감을 떨쿼낼 수 없었다. 하지만 탁구장에서 휠체어를 탄 장애인과 탁구를 치면서 많은 점이 달라졌다. 몸에서 땀이 흐르고 계속하여 탁구 경기로 돌입하는데 새털처럼 몸이 가벼워지는 것이었다.


  물론 탁구만 친다고 해서 이런 건 아닐터였다. 다른 운동도 마찬가지였지만 게임을 하면서 땀을 흘리고 뛰어 다님으로서 강력한 몸동작을 취하는 중에 자신도 모르게 운동 효과를 낼 수 있다는 게 중요한 점이었다. 엄청난 에너지를 소모한다는 점. 몸에서 땀이 흐르고 게임을 함으로서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다는 게 무엇보다 운동효과의 묘미같았다.


  며칠 째 몸이 정상적이지 않았었다. 감기와 함께 코막힘이 극심했었으니까.

  그렇데 탁구를 치면서 땀을 흘리자, 몸이 가벼워지고 기분이 매우 좋아지는 게 아닌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보리순 건강 기능 식품 설명서 [2] 文學 2013.01.23 10249 0
276 어제는 경산으로 오늘은 반월공단으로 출장을 나간다. 文學 2018.09.28 13 0
» 환절기 文學 2018.09.26 8 0
274 탁구 동호회 클럽 정모가 있는 날 [1] 文學 2018.09.01 18 0
273 무더운 여름철 혈압이 상승하는 이유. 文學 2018.08.21 39 0
272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 (4) 2018.02.10. 토 file 文學 2018.02.11 254 0
271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 (3) 2018. 02. 09. 금 file 文學 2018.02.11 119 0
270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 (3) file 文學 2018.02.09 78 0
269 해외직구로 <솔가 폴리코사놀>을 구입하였다. file 文學 2016.11.05 889 0
268 고혈압 약인 노바스크 약을 끊었다. 文學 2018.02.09 89 0
267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 (2) file 文學 2018.02.08 61 0
266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 文學 2018.02.06 61 0
265 비문증을 고치려면 어떻게 해야지요? [3] secret 文學 2017.10.13 2 0
264 혈관 막히는 끈적한 피 secret 文學 2017.09.12 0 0
263 2017년 9월 9일 토요일 밀양 출장 중에... secret 文學 2017.09.09 0 0
262 부산 출장 (111) secret 文學 2017.09.04 0 0
261 일상적인 하루지만 머리가 뜨겁고 두통에 시달렸다. (2) 文學 2017.08.12 93 0
260 관념의 차이 文學 2017.08.12 63 0
259 일상적인 하루지만 머리가 뜨겁고 두통에 시달렸다. 文學 2017.08.11 118 0
258 2017년 8월 9일 수요일에... 文學 2017.08.09 58 0
257 군서(옥천의 지역이름) 산밭(산속의 밭)에서 풀을 메며... (2) 文學 2017.08.08 87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