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어머니의 초상(肖像)

sample_23.JPG 초상(肖像)[명사] 1. 사진, 그림 따위에 나타낸 사람의 얼굴이나 모습. 2. 비춰지거나 생각되는 모습.

눈에 들어간 이물질

2018.08.28 08:58

文學 조회 수:20

오른 쪽 눈이 매우 찔리면서 아팠으므로 안과에 가려고 합니다. 어젯밤에는 빨갛게 충혈되어 목욕을 하면서 눈을 뜨지 못할 정도로 고통이 심했습니다. 눈동자에 이물질이 박혀 버렸는데 그것이 쇠가루라는 확신이 섭니다. 그라인더로 쇠를 갈게 되면 분진과 함께 빨갛게 뻗어나오는 불꽃이 먼지처럼 피어나오고 그것이 열어 놓은 뒷문을 타고 들어오는 거센 바람으로 인하여 얼굴에 불어 왔던 며칠전의 연마기 앞에서의 상황이 떠올랐습니다. '아, 그때 그랬구나!' 110mm 와샤를 만들기 위해서 연마를 하던 게 불현듯 잘못이었던 것입니다. 밤 늦게 마무리를 짓기 위해 스러스트 베아링 중 한 면을 연마기로 갈아서 끼우려고 했지만 조립이 잘못된 것을 모르고 와샤를 만들었다는 게 발견되었으므로 계획은 바뀌었으며 애써 만든 와샤를 끼워 넣지 않아도 되었으므로 헛수고를 하였다는 사실을 깨닫고 1시간 이상을 허비한 것에 대한 후회막급으로 상황이 변하고, 눈에 이물질이 들어가는 결과를 초해하였다는 게 무엇보다 절망적이었습니다. 그런 상황이 주마등처럼 떠 올랐고... 마침내 오늘은 안과에 가야 한다는 게 최선책이라고 판단을 내렸습니다.



1. 가끔씩 눈에 이물질이 들어가는 작업 현장으로 인하여 고통을 받는다. 그 뿐만이 아닌 용접 불꽃으로 인하여 또한 크게 고통을 받곤 눈에 대한 고마음을 통감하는데 그것이 직업과 상관이 있었다. 쇠를 용접하고 그라이던로 갈아서 판판하게 만들어 기계를 만드는 과정 중 하나였으니까. 

  안과를 아침에 갔다 오려고 하는 것도 고통을 더 이상 받지 않기 위해서였습니다.

  오른 쪽 눈과 왼 쪽 눈 모두 이물질이 들어간 것인지, 아니면 오른 쪽 눈만 들어간 것인지 거울을 보고서는 찾지 못하겠습니다. 그만큼 시력이 가까운 물체를 보는 게 힘들어 졌다. 그렇지만 아침마다 화장실에서 책을 들고가서 세계 문학을 읽는데 현재는 두 번째 읽고 있는 <스완네집쪽으로...> 라는 쁘르스트 작가의 책이었다. 이렇게 작은 글씨를 읽는데는 지장이 없지만 눈 속에 박힌 쇠가루는 밝은 빛과 기계적인 광학이 필요했다. 확대하여 영상으로 확인하는 방법이 안과에서 주로 사용하는 방법이었으므로 가정에서 거울을 보면서는 힘든 게 사실이었다.   

  눈에 이물질이 들어가서 고통을 받는 이 순간의 느낌은 매우 슬픔에 휩싸여 있다는 점이었다.

  장례식을 치른 모친도 생각이 나고 이렇게 눈에 거칠거리는 느낌으로 인하여 늙음이 더욱 심해진 것처럼 느낌이 온다. 모든 게 다 아픈 것처럼...


2. 오늘은 그림을 페인터로 그리는 걸 연습해 봅니다. 페인트샵은 벡타로 그리는 게 어색하여 각진 상황을 그릴 수 없다는 단점을 발견하였습니다. 그래서 수채화처럼 그릴 수는 있지만 깨끗한 이미지르 그려지지 않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