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새로운 리눅스 서버... 일기 (日記)

하지만 기계 제작 일이 계속 주문이 들어와서 밀려 있는 상황. 조금 더 야간 잔업을 진중하게 집중하지 않으면 안 될 정도. 그렇지만 겨울철이다보니 너무 추워서 또한 야간 작업이 힘들었지만 이제 봄부터는 더 집중할 필요가 있었다. 계속된 기계 주문을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해결책을 더 많은 시간을 기계작업시간으로 충당하여야만 한다는 점이었다.

1. 좀더 신중하지 않은 것에 대한 후회를 하네요. 남양주에서 구입한 작은 연삭기계의 쓰임새가 전혀 없다고 판별을 내렸으니까요. 도무지 방법이 없다는 점을 깨닫고는 낙답하게 되었던 것입니다. 그렇다고 다시 반품할 수도 없었지요. 다음부터는 직접 아는 제품만 사려고 합니다. 2. 어제도 자전거를 타고 밤 10시에 도로를 나서는 데 싸늘한 밤 기운에 바람까지 불어서 긴 바지를 입었지만 상의는 반팔이었습니다. 한기가 느껴질 정도로 차가운 기운. 말 복이 하루 지났을 뿐인데 밤기운이 이토롤 싸늘하다니... 저체온증. 자전거를 타고 원각까지 갔다온 16일은(하루전) 차가운 물로 샤워를 했다가 웅쿠리고 잤었습니다. 그러다보니 어제는 샤워를 생략합니다. 몸을 보온하기 위해서라고 생각합니다.


1. 엇그저께 밤에는 욕조에 받아 놓은 물로 샤워를 하고 잠자리에 들었는데 몸이 춥고 떨렸었다. 말로만 듣던 저체온증 같았다. 으시시한 기운으로 인하여 이불위에 누워 겉이불을 몸에 씌웠건만 한기가 느껴진다. 몸을 옆으로 눞이고 다리를 구부려서 웅쿵린 체 잠을 청하는데 몽롱한 느낌과 함게 감긴 눈에서 여러가지 불안스러운 느낌이 든다. 땅이 꺼저버리는 것처럼 시이소를 타고 있는 느낌. 아무래도 잠이 올 것 같지 않았다. 정상적인 상태에서는 눈을 감고 잠을 청하면 차분해진다. 하지만 저체온증으로 몸이 떨리는 상태에서라고 할 수 있었으므로 매우 불안정한 상태였다.

  그렇게 불안스러운 가운데 깜빡 잠들었고 새벽녁에서야 깼었다.

  어제 밤에는 하루 전의 고통스러운 기분을 되받지 않으려고 아예 샤워를 하지 않고 밤 12시에 잠자리에 들었다.

  그렇지만 창문을 조금 열고 잤음에도 불구하고 새벽녁의 싸늘한 기운으로 깨었다. 비몽사몽간에 다시 잠들었지만 싸늘한 기운은 역시 잠을 들지 못하고 아침까지 이어진다.

  '아, 이틀만에 날씨가 극한으로 바뀌다니...'

  말복 날(16일)부터 내가 한기를 느끼기 시작했고 어제 저녁에는 자전거를 밤 10시 10분에 타면서 한기를 느낄 정도였었다.


2. 겨울과 여름의 환경 변화에 대한 몸의 상태. 적응력이 뒤 떨어지는 건 나이탓이었다. 그만큼 59세라는 나이가 주는 압박감은 예민했다. 약간만 추워도 보온에 극도로 신경을 쓰지 않으면 저체온 증으로 몸이 떨리기 시작한다. 반면 무더운 여름 철에는 더위가 높게 되면 제온을 조절하는 감각 기능이 약해서 몸이 계속 뜨거워 지게 되고 그것이 머리에 까지 이르면 그야말로 신경이 곤두서고 폭주하는 것처럼 터지기 직전에 이른다.

  올 여름 모친 장례식 이후에 겼었던 혈압 상승도 그 일환이었으니까. 


   올 여름은 유난히 더웠었다. 그러다보니 내 몸의 반응이 시시각각으로 위험한 상태를 겪었다는 사실을 나는 감지하고는 가장 뜨거운 시각인 점심 식사 이후, 1시간 씩 낮잠을 잤었다. 그리곤 야간에 밤 9시까지 잔업을 하다가 10시로 늘렸었다. 하지만 지하실에서 탁구를 못치게 되므로 (10시 이후에는 옆 방에 피해를 주지 않겠다는 약속) 자전거를 타게 된 것이다. 이 자전거는 날씨가 추워지면 못타게 될 것이다.

  지금으로서는 최상의 방법이었다.

  그렇다면 외부 환경(날씨)에 내 몸이 극도로 예민해진 건 역시 나이 탓이었다. 그만큼 날씨 변화에 적응할 수 있는 체질을 유지하지 못하므로 겨울철에는 보온에, 여름철에는 반대로 저온상태를 별도로 염두에 두지 않을 수 없었다. 이번 여름에는 공장에 에어컨이 큰 몫을 했지만 너무 낮추워서 오히려 역효과가 나기도 했었다. 에어컨 바람을 너무 낮게 설정하야 밖에 나왔을 때 다시 민감한 현상을 겪었으니까.

  체질적으로 극도로 심각한 온도 변화에 느리게 적응하는 몸의 상태가 계속하여 저온과 고온을 반복하면서 발생하는 몸의 변화가 극과극을 오고 가면서 매우 위험하다고 느끼고는 위기에 빠지기도 하였었다.


3. 기계 제작이라는 본업 일이 주문이 밀려 있었다.

  현재로서는 다른 대안이 없었다. 잔업과 휴일 근무 밖에는...

  이제 날씨가 그다지 무덥지 않아서 작업하는데 지장을 초래하지는 않는 것같다. 그러다보니 더욱 잔업에 전념하지 않을 수 없었다. 하지만 부품들이 바닥이 났다. 한꺼번에 다섯 개씩 제작을 하여 재고로 만들어 놓았던 것들이 이번에 마지막 분이 된다.

  대구 경산으로 납품할 기계를 제작하고 있는 중이었다. 


  사람마다 능력이 많은 차이를 보인다. 그러므로 아르바이트라도 구하려는 내 의도가 번번히 무산된다. 옆 집에 S.S 에게 일을 시키려고 해도 그렇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2018년 올 해 목표는? 文學 2018.03.29 190 0
공지 입출금 내역과 할 일. 文學 2016.12.07 0 0
공지 글 쓰는 방법을 다르게 한다. 文學 2015.06.02 1180 0
공지 올 해 계획 文學 2015.01.25 1225 0
공지 새로운 방식 文學 2014.01.14 9733 0
공지 책 출간에 대한 계획 文學 2013.04.19 26542 0
공지 서울 출장 (134) [1] 文學 2013.01.23 24983 0
공지 생각 모음 (140) [1] 文學 2013.01.15 27419 0
2761 세월의 무상함이여! new 文學 2018.12.17 1 0
2760 어제 점심을 늦게 먹으면서... file 文學 2018.12.16 5 0
2759 토요일 청주 출장 文學 2018.12.15 1 0
2758 '어머니의 초상'에 대한 수정 작업 (2) 文學 2018.12.14 4 0
2757 발안 출장 (1001) 삶의 애환 文學 2018.12.14 4 0
2756 '어머니의 초상'에 대한 수정 작업 文學 2018.12.13 5 0
2755 겨울의 초입 文學 2018.12.12 3 0
2754 가보지 않은 길 文學 2018.12.11 4 0
2753 육체와 정신의 관계 文學 2018.12.10 4 0
2752 오전 11시 30분에 집에 도착한 뒤... 文學 2018.12.10 4 0
2751 '어머니의 초상'에 대한 편집을 하면서... 文學 2018.12.09 4 0
2750 여러가지 상념 文學 2018.12.08 4 0
2749 2018년 12월 5일 전주출장 file 文學 2018.12.07 24 0
2748 모든 건 내게 달려 있다. 文學 2018.12.07 6 0
2747 탁구 동호회 사람들 (2) 文學 2018.12.06 5 0
2746 축축한 겨울 비에 잠긴 우울한 창밖의 날씨 文學 2018.12.04 4 0
2745 어머니의 초상에 대한 편집으로 전면 수정 file 文學 2018.12.02 31 0
2744 계획의 변경 文學 2018.12.02 4 0
2743 우여곡절 (2) 文學 2018.11.30 9 0
2742 환상적인 궁합 file 文學 2018.11.29 30 0
2741 부산 출장 (200) 文學 2018.11.28 10 0
2740 어제 저녁 탁구 경기에서... 文學 2018.11.23 15 0
2739 떠남에 대한 상념 文學 2018.11.21 14 0
2738 탁구 클럽 밴드에 글을 올리지 않았다. [1] 文學 2018.11.21 11 0
2737 글의 수정 작업 文學 2018.11.20 7 0
2736 영등포역 대합실에서... file 文學 2018.11.19 56 0
2735 사필귀정 (2) 文學 2018.11.18 12 0
2734 내일은 김포로 출장을 나간다. file 文學 2018.11.18 43 0
2733 사필귀정 文學 2018.11.17 7 0
2732 끝없는 변화 文學 2018.11.16 8 0
2731 탁구 동호회 밴드에 올린 글 文學 2018.11.15 7 0
2730 생활을 하기 위한 일상적인 문제 文學 2018.11.14 6 0
2729 어제 월요일에는 또 다시 늦게까지 잔업이다. 文學 2018.11.13 6 0
2728 일요일 하루 文學 2018.11.12 6 0
2727 자전거 패달 운동 기구의 구입 file 文學 2018.11.11 24 0
2726 안개 정국의 토요일 文學 2018.11.10 5 0
2725 부정과 긍정 사이 文學 2018.11.09 8 0
2724 일상적인 하루 文學 2018.11.08 7 0
2723 문인회 문단지에 올린 원고 수정작업 文學 2018.11.06 6 0
2722 탁구를 치러 가게 되면... 文學 2018.11.05 8 0
2721 글을 씀에 있어서 집중력의 필요성에 대하여... 文學 2018.11.04 7 0
2720 우연찮게 하루를 쉬게 된다. 文學 2018.11.03 7 0
2719 이제 다시 11 월의 시작인가! 文學 2018.11.02 10 0
2718 편집 디자인 작업 [1] file 文學 2018.11.01 29 0
2717 10월의 마지막 날 文學 2018.10.31 7 0
2716 탁구 대회에 불참하는대신... (2) 文學 2018.10.28 6 0
2715 탁구 대회에 불참하는 대신... 文學 2018.10.27 10 0
2714 흐린 날의 수채화 文學 2018.10.26 7 0
2713 마찌꼬바 文學 2018.10.25 11 0
2712 어제 저녁에는 탁구 레슨을 받았다. (3) [1] 文學 2018.10.24 8 0
내가 글을 쓰고 이곳에 옮겨 적는 것은 자료를 보관하기 위해서였다. 이것이 책으로 만들어지기 위해서는 앞으로 많은 시간과 숙성을 거쳐야만 하는 데 그 진가가 발휘되기 위해서 필요한 자료로 첨부될 내용이라고 할까? 그렇다면 이 모든 내용이 언제 어느 때 충분한 소재로서 활용될 수 있을까? 그것은 문학적인 고취하 충분히 무르익어야만 가능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