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새로운 리눅스 서버... 일기 (日記)

하지만 기계 제작 일이 계속 주문이 들어와서 밀려 있는 상황. 조금 더 야간 잔업을 진중하게 집중하지 않으면 안 될 정도. 그렇지만 겨울철이다보니 너무 추워서 또한 야간 작업이 힘들었지만 이제 봄부터는 더 집중할 필요가 있었다. 계속된 기계 주문을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해결책을 더 많은 시간을 기계작업시간으로 충당하여야만 한다는 점이었다.

Untitled_116232.JPG


Untitled_116233.JPG


Untitled_116234.JPG


큰 돌, 큰 흙더미 속에 들춰 보면 노랗게 떡잎이 나와 있는 들깨 씨앗을 볼 수 있다. 미처 나오지 못한 체 햇빛을 보지 못하여 싹을 틔울 수 없는 것들이다. 반면 흙더미를 비집고 나와서 햇빛을 본 씨앗은 녹색빛을 띄우고 그 떡잎도 크고 넓었다. 그래서 오늘은 아침에 군서 산밭에 가서 들깨 씨앗을 뿌려 놓은 모종한 곳에서 흙더미와 돌을 들어 올려서 그 아래 부분에 묻혀 진 씨앗을 살려 낼 수 있도록 해 봤다. 위에 얹혀진 흙더미를 들어 올려서 손에 넣고 잘게 부셔서 다시 노랗게 싹을 틔운 그 자리를 뿌려 주기 시작한 것이다. 이곳은 원래 다랭이 논이었던 곳으로 흙이 딱딱하고 깨트리면 크게 뭉쳐서 떨어졌다. 진흙과 섞여 있는 탓이다.

  연한 씨앗은 아주 작고 발육이 부진하였으며 마치 이제 막 깨어 난 것처럼 흙덩이와 돌덩이 아래에서 진눌린 상태. 그것들이 햇빛에 노출되면 뿌리까지 나와 있는 상태에서 시들어 버릴 것이라는 예상이 들었던 것이다. 일단은 큰 흙덩이 아래에 다시 손으로 부셔 놓은 흙을 손가락 사이로 흘려 보내면서 연약한 싹 위에 뿌려 주는 것이고 다시 그 위헤 물을 뿌려주웠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늦게 발아를 할 것이고 부진해서 다른 것들과는 비교도 되지 않게 부진할 것이라는 염려. 연약하고 약한 씨앗이 싹은 텃지만 무거운 흙더미와 돌덩이 아래에서 뚫고 나갈 수 없었던 환경이 일시에 바뀌어 버리면 다시 풀려버린 족쇄에서 해방이 될 것이다.

  이곳 들깨모를 심어 놓은 땅 위에 우주의 씨앗이 잉태되어 자라고 있었고 그것을 해방시키고 삶을 관장하는 한 남자. 그는 죽음에서 삶을 건져 올린 뒤에 다시 이 모든 씨앗을 위해서 아버지의 임무를 맡았다. 그가 가뭄이 든 이 들깨모들에게 물을 주면서 흙더미 아래에서 미처 나오지 못하던 씨앗을 살려 주는 만큼 다시 억압과 구속에서 해방감을 느낀 씨앗은 그 고통에서 환생하였음을 느낄까?ㅁ

  우주 만물이 이 속에 있었다. 작은 들깨모를 심어 놓은 공간에 수 많은 들깨 씨앗이 다투듯이 자라나는 환경이 적적하게 유지하기 위해서 물을 주지 않을 수 없다는 일념. 그리고 무겁고 큰 흙더미와 돌덩이 아래에서 짖눌려 밖으로 나가지 못한 씨앗이 일시에 압박과 통제에서 벗어난 행운이 그것을 관찰하는 한 남자에게서 일어나게 된 이후 엄청난 기적으로 남게 되었다. 들깨 씨앗의 죽움과 삶을 관장하고 있는 이 남자의 영향력은 아마도 씨앗을 뿌린 그의 아내와 그것을 지키고 물을 주워 싹을 틔운 것을 시작으로 계속하여 보살핌과 보호를 필요로 하고 있었다.

  가녀리고 연한  위에 덮여 있단 나무 가지와 풀잎을 벗겨 낸 뒤에 안에서 자라고 있는 새싹을 유심히 살펴 보았더니 그 속에서도 발아 상태가 좋은 것과 나쁜 것으로 편중되어 있음을 볼 수 있었다. 쭈구리고 앉아서 흙더미를 들춰서 그것을 깨트려 뿌려주고 돌을 들어서 밖으로 버리면서 그 안에서 미처 성장을 하지 못한 씨앗을 가까스로 건져내면서 이 틈을 예리한 눈으로 바라보는 인간의 마음 속에 신비함을 시험 대상으로 삼고 있는 한 식물학자의 눈에 비친 작은 식물의 생육에 대하여 새삼 새로운 깨달음을 얻게 되었다. 발아 상태가 나쁜 부진한 새싹과 그렇지 못한 새싹의 비교였다.


생각 모음 :  좋지 않은 경우 의외로 환경적인 요인이 나빠지게 싫건 좋건 계속 반복된다는 점이었다.


보름 가까이 비가 오지 않는 날이 계속되면서 들깨, 옥수수를 심어 놓은 밭에 이틀에 한 번 꼴로 물을 길어다 주지 않을 수 없게 되었습니다. 새삼 강조할 필요성. 새싹에 돋아날 시기에 물이 필요한데 흙이 매말라서 타들어가게 되면 뿌리가 깊지 못한 싹이 말라 죽게 되고 성장을 하지 못합니다. 식물은 사멸을 명령하는 유전자가 발휘되면 더 이상 생명 유지를 못하고 꽃을 피던가 씨를 생성하게 되고 그것도 아주 작은 씨앗은 그런 명령도 내릴 수 없어서 그대로 고사하지요. 안타까운 건 방치하게 되면 되 살릴 수 없어서 그야말도 진퇴양난에 빠지고 다시는 돌이킬 수 없는 지경이 될 것입니다. 당분간 올 일기예보도 없는 상황 계속하여 물을 주지 않을 수 없는 처지였습니다. 이것이 현재로서는 어쩔수 없는 상황이었고...


1. 청성과 군서에 심은 들깨모에 물을 주지 않으면 성장을 멈추던가 고사 직전에 이르렀다.

  그래서 방치하게 되면 올 해 농사를 들깨 농사를 짓지 못하리라는 사실을 그대로 방관할 수 없다는 일념으로 오늘 아침에는 군서 산밭을 저녁에는 청서의 밭에 갔다 와야 할 듯...

 

  천수답( 天水沓. 오로지 하늘에서 직접 떨어지는 빗물에만 의존하여 벼를 재배하는 논을 말한다.) 

  에 의존할 수 밖에 없는 산밭(산속의 밭)에 농사를 짓는 심적인 부담은 늘 물에 시달린다는 점이었다. 그러다보니 물을 저장할 수 있는 저수 시설이 필요했지만 마땅한 대안이 없어서 가뭄이 들면 한 해 농사는 망치기 마련. 농사를 지을 수 있는 환경이 천수와 연관되어 있었으므로 그야말로 최악의 상황이 벌어지게 된다. 

  군서의 산밭은 경운기로 물통을 싣고 가서 주워야만 하고 청성은 발전기와 양수기를 갖고 가서 물을 퍼 올려야만 하는 최악의 상황이 시작된 것이다. 이것은 작년에도 한바탕 물난리를 겼었던 일이고 올 해 역시 같은 입장이었이었아. 연례적으로 이 시기에는 가뭄이 들어서 농사를 짓는 농부의 마음은 타들어 갔고 이웃간에 물 때문에 싸웠고 인심이 흉흉했었다. 작년에도 이웃의 논 물이 우리 밭으로 흘러 내려서 그 물을 썼다가 된소리를 맞았던 좋지 않는 기억도 남아 있는 건 그만큼 가뭄의 영향이었다. 가뭄이 깊어질 수록 농작물은 흉작을 하게 되는데 어린 들깨모에 물을 주지 않으면 고사하여 다시 되살릴 방법을 찾지 못할지도 모른다는 우려.

  어쨌튼 오늘은 물을 주워야 한다는 게 가장 우려할 수 밖에 없는 이유다.


2. 기계 제작이라는 본업이 다시금 기로(어려운 상황)에 선다.

  능률을 높이지 못하고 있었다.

  아들이 직장을 다니게 되면서 진도가 나가지 못하고 그나마 야간 작업도 효과가 없는 듯 싶다.


3. 대구 S.A 에 납품한 기계의 샤프트에 끼울 별도의 연결 부분을 어제 보강하는 작업에 착수하였다.

  프라스틱으로 구입한 재료를 가지고 원하는 모양으로 가공을 했는데 구입비가 30만원이 넘었다.

  그런데 미처 생각하지 못한 것이 300mm 의 프라스틱 봉을 400mm 정도 구입하여 한 쪽 편을  깍아서 파이프 형태로 만들어야만 했는데 이 부분을 작업하는 데 이틀이나 걸릴 정도로 힘들었고 나중에 장착을 하였지만 규격에 맞지를 않아서 수정 작업을 필요로 했지만 내경이 너무 가공을 많이 해서 불가능하다는 판별을 내렸었다.


  방업이 없을까?

  그렇게 고민하던 차에 FRP 보수제를 생각한 것이다. 처음에는 강력본드로 부족한 부분을 메꾸려고 했지만 의외로 힘들었으므로 20개 정도 구입하여 발랐지만 그 양이 얼마되지 않아서 실패를 했다.


  두 번째 시도를 어제 마침내 야간 작업으로 가공명이 부족한 프라스틱 원통형의 내면과 외면을 유리섬유로 발라 놓고 퇴근했었다. 오늘 가공을 한 뒤에 깨끗하게 외면에 흰색으로 칠을 해두면 완성을 할 수 있을 것같다.

  그동안 두 차례, '녹타이트' 라는 강력본드로 보수하려고 고생하였던 걸 생각하면 이건 아주 쉬운 편에 속했다.


Untitled-1191.JPG


Untitled-1192.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새해결심 文學 2019.01.03 6 0
공지 2019년 1월 1일 文學 2019.01.02 6 0
공지 입출금 내역과 할 일. 文學 2016.12.07 0 0
공지 글 쓰는 방법을 다르게 한다. 文學 2015.06.02 1195 0
공지 새로운 방식 文學 2014.01.14 9747 0
공지 책 출간에 대한 계획 文學 2013.04.19 26556 0
공지 서울 출장 (134) [1] 文學 2013.01.23 24997 0
공지 생각 모음 (140) [1] 文學 2013.01.15 27438 0
2798 실천하지 못하는 신년 계획 new 文學 2019.01.21 0 0
2797 네이버 가페에서... file 文學 2019.01.20 1 0
2796 불경기와 그로인한 자금사정 文學 2019.01.19 1 0
2795 고지(高地. 높은 곳)가 바로 저 곳인데... 文學 2019.01.18 2 0
2794 주변의 환경에 따른 심적인 변화에 대하여... 文學 2019.01.17 3 0
2793 맥북프로 노트북의 사진 촬영 file 文學 2019.01.16 18 0
2792 소변을 참을 수 없다. 文學 2019.01.16 5 0
2791 사람과 사람의 만남에 대한 고찰 [1] 文學 2019.01.16 5 0
2790 출장을 나갈 때마다 겪는 찬란하게 빛나는 느낌 file 文學 2019.01.15 8 0
2789 김포 출장 (105) file 文學 2019.01.14 9 0
2788 상념 중에... file 文學 2019.01.13 12 0
2787 탁구 실력의 차이 (2) 文學 2019.01.12 3 0
2786 인천의 S.L 이라는 공장에서 주문들어온 기계 계약금을 반품하다. 文學 2019.01.11 4 0
2785 탁구 실력의 차이 文學 2019.01.11 5 0
2784 새 해 들어서 달라진 마음 文學 2019.01.10 7 0
2783 자동차 검사를 받으면서... file 文學 2019.01.09 16 0
2782 어제 정전 사태 file 文學 2019.01.08 11 0
2781 1월 첫 째주 일요일 file 文學 2019.01.07 16 0
2780 친구가 아닌 친구 文學 2019.01.06 4 0
2779 한 해마다 한 권의 책을 출간하겠다는 결심은 부뎌지고... 文學 2019.01.05 4 0
2778 새해 벽두에 갖게 되는 변화 文學 2019.01.04 4 0
2777 글 쓰는 방법을 다르게 한다. 文學 2019.01.01 6 0
2776 탁구 레슨을 받으면서... (2) 文學 2018.12.30 3 0
2775 탁구 레슨을 받으면서... 文學 2018.12.29 8 0
2774 다시 시작된 편집 작업.. (2) 文學 2018.12.28 8 0
2773 다시 시작된 편집 작업... 文學 2018.12.27 9 0
2772 김포 출장 (101) 2018. 12. 26. 수 文學 2018.12.27 8 0
2771 <어머니의 초상> 초두 부분 (2) 文學 2018.12.25 8 0
2770 <어머니의 초상> 초두 부분 file 文學 2018.12.24 47 0
2769 사람 마음의 이중성 文學 2018.12.23 9 0
2768 집에 있는 인터넷 용 컴퓨터의 교체 file 文學 2018.12.22 24 0
2767 아내의 위경련 (6) 文學 2018.12.22 8 0
2766 아내의 위경련 (4) 文學 2018.12.21 9 0
2765 아내의 위경련 (3) 文學 2018.12.20 8 0
2764 아내의 위경련 (2) file 文學 2018.12.20 31 0
2763 아내의 위경련 file 文學 2018.12.19 32 0
2762 환경적인 안정이 중요한 이유 文學 2018.12.18 10 0
2761 세월의 무상함이여! 文學 2018.12.17 10 0
2760 어제 점심을 늦게 먹으면서... file 文學 2018.12.16 38 0
2759 토요일 청주 출장 文學 2018.12.15 6 0
2758 '어머니의 초상'에 대한 수정 작업 (2) 文學 2018.12.14 8 0
2757 발안 출장 (1001) 삶의 애환 文學 2018.12.14 10 0
2756 '어머니의 초상'에 대한 수정 작업 文學 2018.12.13 12 0
2755 겨울의 초입 文學 2018.12.12 7 0
2754 가보지 않은 길 文學 2018.12.11 7 0
2753 육체와 정신의 관계 文學 2018.12.10 9 0
2752 오전 11시 30분에 집에 도착한 뒤... 文學 2018.12.10 9 0
2751 '어머니의 초상'에 대한 편집을 하면서... 文學 2018.12.09 8 0
내가 글을 쓰고 이곳에 옮겨 적는 것은 자료를 보관하기 위해서였다. 이것이 책으로 만들어지기 위해서는 앞으로 많은 시간과 숙성을 거쳐야만 하는 데 그 진가가 발휘되기 위해서 필요한 자료로 첨부될 내용이라고 할까? 그렇다면 이 모든 내용이 언제 어느 때 충분한 소재로서 활용될 수 있을까? 그것은 문학적인 고취하 충분히 무르익어야만 가능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