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새로운 리눅스 서버... 일기 (日記)

하지만 기계 제작 일이 계속 주문이 들어와서 밀려 있는 상황. 조금 더 야간 잔업을 진중하게 집중하지 않으면 안 될 정도. 그렇지만 겨울철이다보니 너무 추워서 또한 야간 작업이 힘들었지만 이제 봄부터는 더 집중할 필요가 있었다. 계속된 기계 주문을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해결책을 더 많은 시간을 기계작업시간으로 충당하여야만 한다는 점이었다.

칠흑같은 어둠이 짙게 깔리고 물조루와 말통으로 된 프라스틱 용기로 벌써 네 번 정도는 물을 길어다가 주는 동안 시골에 내린 어둠의 장막은 너무도 짙어서 감히 어둠이 주는 의미가 더 커보였습니다. 청성의 윗밭에 물을 길어다 준 것은 들깨모를 만들어 놓은 두 개의 고랑에 좁살처럼 삐죽히 나와 있는 싹을 발견했기 때문이었습니다. 야간에 온 이유는 그나마 낮에 물을 주면 금새 말라 버리므로 일을 끝낸 뒤에 12km 떨어진 거리를 1톤 화물차로 온 것이고요.



Untitled-1188.JPG

Untitled-1189.JPG

1. 6월 4일. 화요일.

   청성의 아래 밭에 옥수수를 심고 9일 째. 하지만 비가 단 한 체례도 내리지 않았으므로 싹이 나왔을리가 없다고 생각했지만 어제 밭을 둘러 본 뒤에 3분의 2가 싹이 돋아 반갑게 맞아 준다.

  반짝반짝 빛나는 녹색의 얇은 옥수수 새싹이 여기저기 움푹 패여든 곡갱이로 찍어서 자국이 생긴 곳마다 임으로 심어 놓은 것처럼 돋아나와 있었으니...

  '아, 이럴수가! 물이 없는 매마른 땅에 단지 하루정도 물에 담가 놓았을 뿐인 옥수수를 심었는데 여지없이 싹이 나왔네."

  내가 농로길 옆에 1톤 화물차를 세워 놓고 아래 밭에 옥수수를 심어 놓고 재초제를 뿌려서 일반 풀은 매마르고 죽어 있는 상태에서 곡갱이로 파 놓은 곳마다 아내가 옥수수 씨앗을 두 세 개씩 넣고 호미로 흙을 메워 준 곳마다 옥수수 싹이 돋아나 있는 것을 발견하는 순간 감격의 도가니에 빠졌으니...


2. 위 밭에는 들깨모를 두 고랑 만들어 놓고 집중적으로 물을 주고 관리하여야만 하였으므로 오늘은 8일 째가 지났으므로 물을 주기 위해 역부로(일부로, 직접적으로) 어제 저녁에 찾아간 것이다.

  그런데 들깨모를 만들어 놓은 고랑에 풀로 덮어 놓았고 잔뜩 물을 주고 왔던 만큼 싹이 나왔으리라고 짐작했지만 풀을 들춰내고 바닥을 살펴 보았는데 좁쌀처럼 생긴 푸른 떡잎이 무더기로 나와 있지 않은가!

  저녁을 먹고 옥천에서 출발한 시각은 7시 반이었고 청성의 밭에는 8시 30분에 도착했었다.

  어둠이 깔리기 시작한 산 속의 주변은 벌써부터 검은 빛으로 점점 물들었다. 이내 밤이 내리기 전에 물을 길어다가 들깨모를 심어 놓은 곳을 뿌려야만 했는데 밭에서 불과 200여미터 떨어지지 않은 전원주택에서 두 사람이 나와서 반갑게 맞아준다.

  이들은 부산에서 요양차 이곳에 와서 전원주택을 짓고 살게 된 부부였다. 밖에서 차 소리가 나자, 부부가 밖으로 나와 농로길을 걸어 내려오는 게 아닌가!

  "안녕하세요!"

  "안녕하세요! 그냥 있지 왜 나와요?"

  "그래도 나와 봐야죠. 무슨 일로..."
  "들깨를 심어 놨는데 물을 주러 왔어요!"

  "아, 그래요! 우린 조금만 종묘판에 심어 놓았는데..."

  "우린, 그냥 밭에 두 고랑 정도 만들어 놓고 잔뜩 뿌려 놓고 물을 주웠는데 말라서 죽지 않을까하고 염려도 되고..."

  밖에 나온 남자는 시멘트로 포장된 농로길을 걸어 내여 왔더 부인은 대문 앞에서 서성이는 게 보였다.

  "커피라도 한 잔 하고 하세요."

  "그러지요 뭐..."

  그래서 물을 주기 전에 차에서 내린 나는 물통과 조루를 다리 위에 놓고 그를 따라 집 쪽으로 걸어 갔다. 그러자 부인은 대문에서 집으로 쪼르로 달려 가서 커피를 타올 태세다. 내가 물통을 놓은 다리 아래 쪽에는 물이 고여 있는 마른 계곡의 개울이었지만 물이 흐르지 않고 건천이었다. 유난히 매마른 계곡물은 다만 다리 아래 쪽의 깊은 웅덩이에 조금씩 흘렀고 그곳에서 물을 떠서 50여미터 떨어진 밭으로 물을 길어 가게 된다. 평상시에는 물이 흐르지 않았지만 올 해는 가뭄이 심하지 않은 편이어서 물이 고여 있는 것이다.

 


3. 칠흑같은 어둠이 짙게 깔린 시골의 산속.

  물을 다 주자 어둠이 사방이 아주 컴컴했다. 앞을 분간하지 못할 정도로... 

  이처럼 짙게 내린 어둠의 장막을 본지가 얼마던가!  어렷을 때, 외가집의 신작로에 비포장 도로를 달려오는 시외버스가 검은 어둠을 뚫고 달려올 때의 그 눈부신 불빛이 내 차에서 해드라이트를 켜는 순간 느껴졌다.

  '얼마만인가!  이렇게 빛나는 차량의 해드라이트 불빛의 선명함을 느끼게 된 기억이 유년 시절로 돌아간 듯 눈부시다니...'

그 감회가 어제 밤에 느껴진 것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새해결심 文學 2019.01.03 29 0
공지 2019년 1월 1일 文學 2019.01.02 28 0
공지 입출금 내역과 할 일. 文學 2016.12.07 0 0
공지 글 쓰는 방법을 다르게 한다. 文學 2015.06.02 1217 0
공지 새로운 방식 文學 2014.01.14 9768 0
공지 책 출간에 대한 계획 文學 2013.04.19 26578 0
공지 서울 출장 (134) [1] 文學 2013.01.23 25019 0
공지 생각 모음 (140) [1] 文學 2013.01.15 27486 0
2871 창고 건물 이전 등록을 끝냈다. (2) new 文學 2019.03.20 1 0
2870 창고 건물 이전 등록을 끝냈다. 文學 2019.03.19 5 0
2869 노안을 피할 수 없다면... 文學 2019.03.19 4 0
2868 혈압 측정 (2) file 文學 2019.03.18 9 0
2867 앞으로 <어머니의 초상>을 완성하기 위해서는 많은 노력이 필요했다. 文學 2019.03.17 4 0
2866 시기와 방법 [1] 文學 2019.03.17 3 0
2865 골목의 끝에서... (2) 文學 2019.03.16 3 0
2864 골목의 끝에서... 文學 2019.03.16 4 0
2863 높은 혈압이 있는 날 文學 2019.03.15 3 0
2862 은행 대출을 받는 날 [1] 文學 2019.03.14 6 0
2861 돈을 버는 사업이 가장 우선한다. secret 文學 2019.03.13 0 0
2860 동호회 탁구 (115) 文學 2019.03.13 5 0
2859 오늘 화요일의 하루 file 文學 2019.03.12 28 0
2858 어제 월요일의 하루 [2] 文學 2019.03.12 2 0
2857 일요일의 일상 (2) 文學 2019.03.11 2 0
2856 경운기 수리 文學 2019.03.10 3 0
2855 사회생활의 어려움에 대하여... (4) 文學 2019.03.08 3 0
2854 사회생활의 어려움에 대하여... (3) 文學 2019.03.08 4 0
2853 사회생활의 어려움에 대하여... (2) 文學 2019.03.07 5 0
2852 사회생활의 어려움에 대하여...(위기의 분류) 文學 2019.03.06 5 0
2851 나이와 사회생활의 어려움에 대하여... 文學 2019.03.06 7 0
2850 <대우 써보모터와 오퍼레터>라는 단종된 부품 (2) file 文學 2019.03.05 18 0
2849 3월 둘 째 주 월요일 文學 2019.03.05 11 0
2848 감자 모종을 구입하면서... 文學 2019.03.04 6 0
2847 봄이 오는 소리 文學 2019.03.04 4 0
2846 동호회 탁구 (110) 文學 2019.03.03 3 0
2845 예상 밖의 결과 (2) 文學 2019.03.02 4 0
2844 예상 밖의 결과 文學 2019.03.01 3 0
2843 동호회 탁구 (109-2) 文學 2019.02.28 3 0
2842 동호회 탁구 (109) 文學 2019.02.28 3 0
2841 <대우 써보모터와 오퍼레터>라는 단종된 부품 文學 2019.02.27 3 0
2840 SEX 그 이상의 경우 [1] secret 文學 2019.02.26 0 0
2839 SEX 그 이상의 경우 (2) [1] secret 文學 2019.02.26 0 0
2838 이제 시작되는 불경기의 체감기온 文學 2019.02.25 5 0
2837 대우 서보모터 DASD-C 오퍼레터를 구합니다. [1] file 文學 2019.02.25 46 0
2836 동호회 탁구 (107) 文學 2019.02.25 3 0
2835 탁구에서 좋아 하는 볼과 싫어하는 볼의 구분 file 文學 2019.02.24 23 0
2834 희망과 절망에 대하여... (24) secret 文學 2019.02.23 0 0
2833 희망과 절망에 대하여... (23) 文學 2019.02.23 7 0
2832 동호회 탁구 (106) 文學 2019.02.22 5 0
2831 희망과 절망에 대하여... (21) secret 文學 2019.02.21 0 0
2830 대구 줄장 (103) 2019.02.20. [1] 文學 2019.02.21 7 0
2829 대구 출장 102 (2019년 2월 15일) 文學 2019.02.19 7 0
2828 희망과 절망에 대하여... (19) 文學 2019.02.19 8 0
2827 자동차 사고 (10) 文學 2019.02.19 8 0
2826 희망과 절망에 대하여... (18) [2] 文學 2019.02.17 15 0
2825 희망과 절망에 대하여... (17) 文學 2019.02.16 12 0
2824 희망과 절망에 대하여... (16) 文學 2019.02.14 11 0
2823 희망과 절망에 대하여... (15) file 文學 2019.02.12 39 0
2822 내일은 김포로 기계를 싣고 출장을 나간다. [1] file 文學 2019.02.11 26 0
내가 글을 쓰고 이곳에 옮겨 적는 것은 자료를 보관하기 위해서였다. 이것이 책으로 만들어지기 위해서는 앞으로 많은 시간과 숙성을 거쳐야만 하는 데 그 진가가 발휘되기 위해서 필요한 자료로 첨부될 내용이라고 할까? 그렇다면 이 모든 내용이 언제 어느 때 충분한 소재로서 활용될 수 있을까? 그것은 문학적인 고취하 충분히 무르익어야만 가능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