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새로운 리눅스 서버... 일기 (日記)

하지만 기계 제작 일이 계속 주문이 들어와서 밀려 있는 상황. 조금 더 야간 잔업을 진중하게 집중하지 않으면 안 될 정도. 그렇지만 겨울철이다보니 너무 추워서 또한 야간 작업이 힘들었지만 이제 봄부터는 더 집중할 필요가 있었다. 계속된 기계 주문을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해결책을 더 많은 시간을 기계작업시간으로 충당하여야만 한다는 점이었다.

칠흑같은 어둠이 짙게 깔리고 물조루와 말통으로 된 프라스틱 용기로 벌써 네 번 정도는 물을 길어다가 주는 동안 시골에 내린 어둠의 장막은 너무도 짙어서 감히 어둠이 주는 의미가 더 커보였습니다. 청성의 윗밭에 물을 길어다 준 것은 들깨모를 만들어 놓은 두 개의 고랑에 좁살처럼 삐죽히 나와 있는 싹을 발견했기 때문이었습니다. 야간에 온 이유는 그나마 낮에 물을 주면 금새 말라 버리므로 일을 끝낸 뒤에 12km 떨어진 거리를 1톤 화물차로 온 것이고요.



Untitled-1188.JPG

Untitled-1189.JPG

1. 6월 4일. 화요일.

   청성의 아래 밭에 옥수수를 심고 9일 째. 하지만 비가 단 한 체례도 내리지 않았으므로 싹이 나왔을리가 없다고 생각했지만 어제 밭을 둘러 본 뒤에 3분의 2가 싹이 돋아 반갑게 맞아 준다.

  반짝반짝 빛나는 녹색의 얇은 옥수수 새싹이 여기저기 움푹 패여든 곡갱이로 찍어서 자국이 생긴 곳마다 임으로 심어 놓은 것처럼 돋아나와 있었으니...

  '아, 이럴수가! 물이 없는 매마른 땅에 단지 하루정도 물에 담가 놓았을 뿐인 옥수수를 심었는데 여지없이 싹이 나왔네."

  내가 농로길 옆에 1톤 화물차를 세워 놓고 아래 밭에 옥수수를 심어 놓고 재초제를 뿌려서 일반 풀은 매마르고 죽어 있는 상태에서 곡갱이로 파 놓은 곳마다 아내가 옥수수 씨앗을 두 세 개씩 넣고 호미로 흙을 메워 준 곳마다 옥수수 싹이 돋아나 있는 것을 발견하는 순간 감격의 도가니에 빠졌으니...


2. 위 밭에는 들깨모를 두 고랑 만들어 놓고 집중적으로 물을 주고 관리하여야만 하였으므로 오늘은 8일 째가 지났으므로 물을 주기 위해 역부로(일부로, 직접적으로) 어제 저녁에 찾아간 것이다.

  그런데 들깨모를 만들어 놓은 고랑에 풀로 덮어 놓았고 잔뜩 물을 주고 왔던 만큼 싹이 나왔으리라고 짐작했지만 풀을 들춰내고 바닥을 살펴 보았는데 좁쌀처럼 생긴 푸른 떡잎이 무더기로 나와 있지 않은가!

  저녁을 먹고 옥천에서 출발한 시각은 7시 반이었고 청성의 밭에는 8시 30분에 도착했었다.

  어둠이 깔리기 시작한 산 속의 주변은 벌써부터 검은 빛으로 점점 물들었다. 이내 밤이 내리기 전에 물을 길어다가 들깨모를 심어 놓은 곳을 뿌려야만 했는데 밭에서 불과 200여미터 떨어지지 않은 전원주택에서 두 사람이 나와서 반갑게 맞아준다.

  이들은 부산에서 요양차 이곳에 와서 전원주택을 짓고 살게 된 부부였다. 밖에서 차 소리가 나자, 부부가 밖으로 나와 농로길을 걸어 내려오는 게 아닌가!

  "안녕하세요!"

  "안녕하세요! 그냥 있지 왜 나와요?"

  "그래도 나와 봐야죠. 무슨 일로..."
  "들깨를 심어 놨는데 물을 주러 왔어요!"

  "아, 그래요! 우린 조금만 종묘판에 심어 놓았는데..."

  "우린, 그냥 밭에 두 고랑 정도 만들어 놓고 잔뜩 뿌려 놓고 물을 주웠는데 말라서 죽지 않을까하고 염려도 되고..."

  밖에 나온 남자는 시멘트로 포장된 농로길을 걸어 내여 왔더 부인은 대문 앞에서 서성이는 게 보였다.

  "커피라도 한 잔 하고 하세요."

  "그러지요 뭐..."

  그래서 물을 주기 전에 차에서 내린 나는 물통과 조루를 다리 위에 놓고 그를 따라 집 쪽으로 걸어 갔다. 그러자 부인은 대문에서 집으로 쪼르로 달려 가서 커피를 타올 태세다. 내가 물통을 놓은 다리 아래 쪽에는 물이 고여 있는 마른 계곡의 개울이었지만 물이 흐르지 않고 건천이었다. 유난히 매마른 계곡물은 다만 다리 아래 쪽의 깊은 웅덩이에 조금씩 흘렀고 그곳에서 물을 떠서 50여미터 떨어진 밭으로 물을 길어 가게 된다. 평상시에는 물이 흐르지 않았지만 올 해는 가뭄이 심하지 않은 편이어서 물이 고여 있는 것이다.

 


3. 칠흑같은 어둠이 짙게 깔린 시골의 산속.

  물을 다 주자 어둠이 사방이 아주 컴컴했다. 앞을 분간하지 못할 정도로... 

  이처럼 짙게 내린 어둠의 장막을 본지가 얼마던가!  어렷을 때, 외가집의 신작로에 비포장 도로를 달려오는 시외버스가 검은 어둠을 뚫고 달려올 때의 그 눈부신 불빛이 내 차에서 해드라이트를 켜는 순간 느껴졌다.

  '얼마만인가!  이렇게 빛나는 차량의 해드라이트 불빛의 선명함을 느끼게 된 기억이 유년 시절로 돌아간 듯 눈부시다니...'

그 감회가 어제 밤에 느껴진 것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2018년 올 해 목표는? 文學 2018.03.29 182 0
공지 입출금 내역과 할 일. 文學 2016.12.07 0 0
공지 글 쓰는 방법을 다르게 한다. 文學 2015.06.02 1173 0
공지 올 해 계획 文學 2015.01.25 1222 0
공지 새로운 방식 文學 2014.01.14 9729 0
공지 책 출간에 대한 계획 文學 2013.04.19 26535 0
공지 서울 출장 (134) [1] 文學 2013.01.23 24974 0
공지 생각 모음 (140) [1] 文學 2013.01.15 27401 0
2704 옥천에서 개최하는 탁구대회에 나가지 않는 이유 new 文學 2018.10.16 0 0
2703 어제 밤 몇시에 고장난 것일까? update 文學 2018.10.15 1 0
2702 일요일 부득불 탁구장에 가게 되었는데... (2) 文學 2018.10.15 2 0
2701 용암사 운해 文學 2018.10.13 2 0
2700 아내의 허리가 아픈 이유 文學 2018.10.12 2 0
2699 애환 文學 2018.10.11 2 0
2698 좋은 소식과 나쁜 소식 文學 2018.10.10 2 0
2697 탁구 레슨 7번째... 文學 2018.10.10 3 0
2696 두서없이 쓰는 글 文學 2018.10.09 7 0
2695 다시 시작 된 월요일 文學 2018.10.08 9 0
2694 탁구 클럽 밴드에서... 文學 2018.10.08 10 0
2693 어제 탁구 클럽 정모가 있었다. 2018.10.7 文學 2018.10.08 7 0
2692 우리도 사람인데 어쩔 것인가! (2) [3] 文學 2018.10.06 6 0
2691 어려워지는 경기를 어쩌지 못한다. 文學 2018.10.05 7 0
2690 어제 밤에는 11시 20분까지 잔업을 한다. 文學 2018.10.05 7 0
2689 우리도 사람인데 어쩔 것인가! [3] 文學 2018.10.05 9 0
2688 전형적인 가을 날씨에... 文學 2018.10.04 8 0
2687 탁구 동호회 회장과 총무의 직책 文學 2018.10.03 7 0
2686 경운기가 올라가 있는 군서의 산밭에서... 文學 2018.10.02 7 0
2685 탁구에 대한 불편한 사실 文學 2018.09.30 11 0
2684 기계의 부품조달 문제 文學 2018.09.29 10 0
2683 어제는 경산으로 오늘은 반월공단으로 출장을 나간다. 文學 2018.09.28 10 0
2682 환절기 운동의 효과 2018.09.27 文學 2018.09.28 9 0
2681 환절기 文學 2018.09.26 9 0
2680 추석 명절의 의미 文學 2018.09.25 9 0
2679 출장 중에... (2018. 7. 11.) 文學 2018.09.23 8 0
2678 기계 제작이라는 본업에 대한 문제점 文學 2018.09.23 9 0
2677 오늘 저녁 7시에 9월 옥천군 탁구 동호회 리그전이 있었다. [1] 文學 2018.09.20 9 0
2676 탁구 클럽 경연대회(옥천군 리그전) 명단을 작성하며... 文學 2018.09.19 7 0
2675 아침에 탁구를 칠 때, 몸 상태의 변화 文學 2018.09.13 10 0
2674 매너가 없는 거래처 文學 2018.09.13 12 0
2673 가족묘에 일어난 일 file 文學 2018.09.11 72 0
2672 일요일 출근 文學 2018.09.10 10 0
2671 조부의 묘지 이장 (2) file 文學 2018.09.09 67 0
2670 조부의 묘지 이장 file 文學 2018.09.08 47 0
2669 이천휴게소(하행선) 포토죤에서... file 文學 2018.09.08 47 0
2668 다시금 출장이 잦아 지면서... [2] 文學 2018.09.06 10 0
2667 자전거 타기를 실내에서 자전거 운동기구로 전환한다. 文學 2018.09.05 11 0
2666 기계 납품 시기와 다른 이유? file 文學 2018.09.04 36 0
2665 소용이 없는 짓 文學 2018.09.04 8 0
2664 신선들이 바둑을 두는 곳처럼 시간은 큐피트 화살처럼 빠르다. 文學 2018.09.03 9 0
2663 하늘에서 내리는 비에도 의미가 있을까? file 文學 2018.08.30 30 0
2662 자전거에 대한 로망 file 文學 2018.08.30 27 0
2661 눈에 들어간 이물질 [1] file 文學 2018.08.28 38 0
2660 8월 4째주 일요일 文學 2018.08.27 16 0
2659 동기유발 文學 2018.08.26 14 0
2658 뿌리 文學 2018.08.25 13 0
2657 태풍 솔릭의 북상으로 해갈이 될까? (2) file 文學 2018.08.24 42 0
2656 태풍 솔릭의 북상으로 해갈이 될까? file 文學 2018.08.23 37 0
2655 내게 일어나는 신체적인 불안 요인과 해결책 文學 2018.08.22 16 0
내가 글을 쓰고 이곳에 옮겨 적는 것은 자료를 보관하기 위해서였다. 이것이 책으로 만들어지기 위해서는 앞으로 많은 시간과 숙성을 거쳐야만 하는 데 그 진가가 발휘되기 위해서 필요한 자료로 첨부될 내용이라고 할까? 그렇다면 이 모든 내용이 언제 어느 때 충분한 소재로서 활용될 수 있을까? 그것은 문학적인 고취하 충분히 무르익어야만 가능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