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군서 산밭

군서 산밭에 쏟는 정성은 가히 경이적이다. 불과 1년 만에 많은 발전이 이룩하게 되는데 그것은 인간과 자연과의 싸움처럼…….

http://www.munhag.com/index.php?document_srl=55155&mid=sample

http://www.munhag.com/index.php?document_srl=55159&mid=sample


1. 위의 내용은 4월 1일, 4월 2일의 감자를 심던 날을 적어 놓은 내용이었다. 감자 씨가 없어서 금산까지 가서 사다가 심어야만 했던 어려움 속에 그나마 이렇게 풍작을 이룰 수 있었으니 어찌 기쁘지 않겠는가!


   Untitled_116212.JPG


    4월 1일(일요일) 감자를 심으려고 작정하였는데 때가 늦어서 다른 곳에서는 이미 감자를 심은 뒤였다.

  때늦은 감이 없지 않았지만 그나마 늦게라도 감자를 심어서 수확을 바라는 마음은 컷다. 늦게라도 감자를 심기 위해서 일요일에 밭을 경운기로 로우타리 치고 고랑을 팠다. 관리기를 갖고 있지 않아서 고랑을 만드는 건 경운기로 여간 어려운 게 아니다. 불룩하게 만들 수 없다보니 대부분 고랑이 예쁘지 않고 작았으며 흙의 양이 많지 않아서 비닐을 씌울 때 애를 먹고 씌워 놓아서 그 크기가 작았다.

  그렇게 우연찮게 밭을 갈았지만 감자 씨앗이 이미 일찍 끝나서 종묘상, 농약상에서는 팔지 않는다는 사실을 깨닫지 못한체 밭만 갈고 있었으니...


  이때, 아들이 함께 기계 제작에 참여하고 있었으므로 4월 2일 (월요일) 에 감자를 심으려고 했다가 그만 옥천 시내와 대전까지 전화를 해 보고 찾아 갔지만 감자 씨앗을 구할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어찌, 이럴수가... 감자 씨앗을 사 놓지도 않고 밭만 갈았으니... '

  하지만 어찌어찌 하여 4월 2일이 금산 장날이라는 사실을 마전 <농협 농사자재 판매소>에서 두 노인네들에게 주워 듣게 된다.

  "오늘이 금산 장날이니 한 번 가 봐요!"

  "할머니들이 남겨 놓은 감자 씨앗을 갖고 나와 팔지도 모르겠으니까."

  그래서 부랴부랴 금산 인삼센타 앞에 선 장터를 찾았었다.

  그렇게 우연찮게 구한 감자 씨앗.

  자줏 빛깔이 나오는 감자 한 봉지와 일반 감자 한 박스였다.

  그런데 꽃이 핀 감자밭을 보니 자줏빛깔의 붉은 감자는 핑크빛을 띄고 있었다. 그 줄기도 굵고 꽃도 아름다울 뿐만 아니라 크기도 일반 감자와 비교할 수 없이 줄기가 컷다. 화려함과 꽂꽂함이 흰 꽃의 일반 감자와 비교를 불허한다. 일반 감자는 옆으로 누웠지만 붉은 감자는 갈색을 띄었으며 웃자란 것마냥 훨씬 키가 큰 것이다.

  같은 감자가 아닌 것처럼 화려함이 한결 화려하였다.

Untitled_116213.JPG

 

  

2. 오늘 6월 9일 토요일 군서 산밭에 잠깐 갔다 오기로 하고 아내와 함께 집을 나섰다. 엇그저께는 청성에 가서 들깨 모판을 만들어 놓았던 것이지만 군서 산밭이 남아 있었다.

  이곳에서도 들깨 씨를 심어 놓아야만 모종을 할 수 있어서다.

  너무 늦으면 가을에 들깨가 씨를 생성하지 않았으므로 적기에 심기 위해서 모종판을 만들어 놓아야만 했던 것이다. 밭 한 쪽에 일부를 개간한 뒤에 (일구워서) 들깨를 잔뜩 뿌리고 물을 부워서 양성하는 곳을 만들어 놓고 보름 뒤에 이곳에 들깨모를 뽑아다가 밭 전체에 옮겨 심기 위해서 미리 모종판을 만들어 놓는 것이다.

  그런데 밭에 들어선 순간 화려한 감자 꽃을 발견하였고 자뭇 봄에 심어 놓았던 게 기대 이상으로 커서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Untitled_116214.JPG




3. 들깨를 심기 위해서 모자리를 만드는 아내.

  오늘 들깨를 심는 것이 아니고 앞으로 보름 정도 있다가 들깨를 모종하여야 하는데 이번에 군서(옥천 지역의 이름) 산밭(산속의 밭) 에 가게 된 이유는 250평 밭에 장소를 마련하여 씨를 뿌리기 위해서였다.

  들깨를 심기 위해서는 두  가지 방법이 있었다.

  첫 번재는 밭을 갈고 나서 콩 심는 기계로 심는 방법.

  두 번째는 모종을 해서 나중에 어느 정도 자라면 옮겨 심는 방법


  이 두가지 방법 중에 두 번재로 전환하게 된 이유는 아무래도 이때쯤 직접 밭을 갈아서 기계로 심게 되면 가뭄을 타서 씨앗이 나오지 않는 경우 그야말로 농사가 전멸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을 맞았던 두 해 동안 실패를 거읍한 결과였다.


  하지만 모종을 하게 되면 두 번 째의 고역과도 같은 옮겨 심는 작업이 불가피했다. 그나마 그렇게 심고 나면 거뜬히 자라는 데는 문제가 없었고 훨씬 수확이 많아서 선호하게 되었다. 문제는 땡볕에서 모종판에서 들깨를 뽑아다가 고랑에 심어야만 하는 어려움이 가중되는 상황이었지만 그것도 천막을 준비해 놓았으므로 옮겨 다니면서 심으면 되지 않을까? 하면서 준비해 둔 바였다.


Untitled_116215.JPG

Untitled_116216.JPG




Untitled_116219.JPG

Untitled_116217.JPG


Untitled_116218.JPG



Untitled_116221.JPG


 4. 섵부른 농부가 사람잡는다고 했던가!
 

  지금까지 7년차 농사꾼이었지만 아직도 농사 일을 어려웠다.

  이 년전부터는 아예 가뭄으로 인하여 농사가 전멸하다보니 이제는 그 경험을 바탕으로 들깨를 모종해서 심어야겠다는 게 가장 현실적인 생각이었다. 그래서 모종을 하러 군서 산밭에 들렸는데...


  봄에 심어 놓고 한 번도 찾아보지 않는 붉은 감자의 핑크빛 감자 꽃이 방긋방긋 웃으며 맞아 준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2 모친의 장례를 치른 뒤에 정상으로 돌아 왔지만... (3) 文學 2018.08.13 2
101 모친의 장례를 치른 뒤에 정상으로 돌아 왔지만... (2) 文學 2018.08.13 1
100 모친의 장례를 치른 뒤에 정상으로 돌아 왔지만... 文學 2018.08.11 6
99 모친 장례식 때. 탁구 동호회 밴드에 쓴 글 [1] 文學 2018.08.09 11
98 모친 장례식 [1] secret 文學 2018.08.07 0
97 8월 3일 8시와 10시의 차이 文學 2018.08.06 21
96 부고장 文學 2018.08.06 15
95 무더운 한여름의 고찰 文學 2018.08.02 13
94 농사를 짓는 건 체력을 필요로 한다. file 文學 2018.06.10 17
» 군서 산밭(산속의 밭)에서 감자꽃을 보며... file 文學 2018.06.09 15
92 농사를 짓는 어려움 2018. 04.02 file 文學 2018.04.06 36
91 변화 (3) 2018. 04.01 file 文學 2018.04.06 34
90 두 가지 할 일 중에 어느 것이 유리한가? file 文學 2017.07.29 44
89 군서(옥천의 지역이름) 산밭(산속의 밭)에서 풀을 메며... file 文學 2017.07.24 47
88 경운기 고장 2017.05.28 文學 2017.05.30 57
87 어제는 군서의 산밭에 들깨를 심었다. (4) 하단부분 file 文學 2017.05.28 37
86 어제는 군서의 산밭에 들깨를 심었다. (3) 중단부분 file 文學 2017.05.28 31
85 어제는 군서의 산밭에 들깨를 심었다. (2) 상단부분 file 文學 2017.05.28 30
84 옥천군청 자유게시판에 올린 글 file 文學 2017.05.27 35
83 어제는 군서의 산밭에 들깨를 심었다. file 文學 2017.05.24 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