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청성에서 ...

2018년, 청성의 밭에서...

2018.06.04 17:13

文學 조회 수:3

오늘은 청성의 밭에 가서 예초기로 A 라는 180평 정도 되는 면적에 자란 망초대(잡풀)를 베었습니다. 한 번도 밭을 갈지 않아서 허리 높이로 자란 밭을 이제 서서히 무언가를 심을 준비를 하기 위해서지요. 옥수수를 심을까? 들깨를 심을까? 망설이는 중입니다. 작년에는 절반은 옥수를 심었었고 절반은 들깨를 심었었지요. 내일 다시 아침에 다시 갔다 올 것입니다. 며칠 동안 계속 밭에 나가서 소정의 목적을 이룰 때까지 새벽에 출발을 하여 오전 중에 다녀오게 될 것입니다. 


Untitled-1176.JPG





1. 청성의 밭에 가기 위해서 아침 8시에 출발하였다.

  이제부터는 밭에 들깨를 모종하던가 옥수수를 심기 위해 밭을 갈아야만 한다. 올 해 농사를 망치지 않으려면... 하지만 기계 제작이라는 본업으로 인하여 늘 농사는 뒤 전으로 미루웠던 점을 든다면 그다지 전망이 밝지는 않았다. 농사를 망치는 게 전반적인 경향이었으니까!


2. 농사를 짖는 걸 구태여 의미를 찾는다면 전원 생활로 여유를 찾는 것이다. 마음적으로 편안함을 준다고 할까?

통상적으로 이제는 농사를 조금 융통적이고 기술적으로 쉽고 기계와 점목 시키고 있었다. 밭을 많이 갈지 않고 농사를 짓는 게 통용된다면 잡풀을 그다지 문제 삼지 않고 함께 공유하고저 하는 것이다.


3. 왠지 정모에 참석해도 신명이 나지 않는다. 6월 2일 정모 때, 얼마나 마음이 불편한지 형용할 수 없을 정도였고 그런 불편함을 감수하는 이유를 12월 말까지 참아야만 한다는 사실로 인하여 비참하기까지 하였다. 그러므로 그것이 즐겁지 않음은 사실이었다. 마음껏 내 방식대로 회원들을 이끌어 갈 수 없었으며 그것을 가로 막는 장애는 이미 자리를 잡고 있는 변하지 않는 구태의연한 회원들의 자세로 인하여 변화 시킬 수 없음을 깨닫게 된 것이었다.

  아마도 그로인해서 참을 수 밖에 없다는 불안감과 함께 즐거움을 잃은 자아적인 공황상태를 겪지 않을 수 없는 걸 들 수 있었다. 아마도 그런 충격적인 벽에 부딪힌 게 최악이라고 할까? 지금으로서는 자아를 상실하여 내 의욕을 전혀 가질 수 없었다. 그리고 그렇게 해야만 한다는 게 마음에 걸릴 뿐이다. 내 마음을 숨기고 드러내지 않아야만 했다.

  부딪혀 봐야 좋을 게 없었다.

  그러므로 지금까지 경우를 들어서 전혀 뜻을 세울 수 없고 그냥 12월 말 일까지만 참고 있다가 회장 자리를 내 놓게 되는 게 가장 유동하다는 입장을 고수하리라! 그것이 편하고 돈을 쓰지 않는 길이었다.


  그다음에 내 년부터는 창고를 개조하여 2층에 탁구장을 개설하고 아마도 '옥천 ㅇㅇㅇ 탁구 동호회 회원 모집' 이라는 새로운 방식으로 탁구를 치는 걸 선호할 수 밖에 없다는 게 지금의 관점이었다. 


4. 감나무를 작년 묘목 시장에서 사다가 심었었는데 10그루 중에 3그루만 살았다. 아예 A 지역에 심은 3그루는 전멸을 하였고 B 밭에 심은 것 중에 세 그루만이 남아 있을 뿐이었다. 다른 것은 매말라 버려서 아예 줄기를 분질러 보았더니 그대로 꺽여 버렸다. 아무래도 묘목을 심었던 게 가뭄이 들고 또한 겨울철에 얼어서 죽었을 것이라는 예상을 한다.


Untitled-1181.JPG


Untitled-1182.JPG




470평의 위 밭. 170평 아랫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