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새로운 리눅스 서버... 일기 (日記)

하지만 기계 제작 일이 계속 주문이 들어와서 밀려 있는 상황. 조금 더 야간 잔업을 진중하게 집중하지 않으면 안 될 정도. 그렇지만 겨울철이다보니 너무 추워서 또한 야간 작업이 힘들었지만 이제 봄부터는 더 집중할 필요가 있었다. 계속된 기계 주문을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해결책을 더 많은 시간을 기계작업시간으로 충당하여야만 한다는 점이었다.

세월의 빠름이여!

2018.05.16 18:39

文學 조회 수:16

시간은 얼마나 빨리 흘러 가는지 붙잡을 재간이 없습니다. 그렇게 흐르는 시간을 잡는 건 할애하여 무언가를 창출하는 것. 그만큼 물질적인 다른 보상으로 바꿔야만 한다는 사실이 중요할 뿐이지요. 무의미한 하루가 새로운 창출된 노력(일)의 일환으로 바뀐 결과만이 증명할 수 있게 된다는 게 얼마나 다행스러운지 모릅니다. 그럼으로서 오늘 하루 기계제작이라는 개인 사업소에 출근을 하는 것이고요.


1. 어제는 깜빡 잊고 카페에 들어오지 않았네요.

  월요일에는 <동두천 은현리>의 'W.L' 라는 곳으로 출장을 나갔다 왔고 그 뒤 하루가 지난 화요일 어제는 세 곳이나 물품을 택배로 보내야만 했습니다. 부랴부랴 부품과 모타 등을 완성하여 놓고 오후 6시 쯤에 대신택배에 싣고가서 마감을 하고 있는 중에 겨우 맞춰서 보냈습니다. 그리고 8시 쯤에는 탁구를 치러 탁구장에 갔습니다.


2. 세월은 얼마나 빠른가!

  벌써 5월 중순경이다.

  그나마 기계 주문이 많이 들어와서 계속 야간작업을 하는 중이다. 대구 S.A 라는 곳에서 며칠 전에 전자 어음으로 NC 기계의 대금이 모두 결제가 되었다.

  그리고 동두던 W.L 이라는 곳에서도 기계 납품한지 하루만에 어제 잔금이 들어와서 끝나게 되었다. 기계를 납품하고 결제가 되지 않아서 질질 끌던 곳들과는 비교도 할 수 없는 결과. 그나마 막힌 금전적인 문제가 숨통이 트였다.

  아들과 8개월 정도 함께 하면서 인건비로 나가던 비용 때문에 자금이 급속도로 악화되었다가 다시 불어나자 한숨이 트이고 어느 정도 안심을 할 정도였지만 아직도 <J건물>을 경매로 구입한 뒤에 은행 빚이 남아 있어서 부담이 걱정스러운 건 매 한가지...

  또한 두 번재의 해결하여야 할 <창고 건물 매입> 문제.

  올 해는 G.J.Jung 이라는 사람과 합의점에 이르지 못한 반면, 내 년에는 좀 나아지지 않을까? 하는 게 소원이었다.


3. 탁구 동호회에서 한 클럽의 회장을 맡게 되면서 겪는 좌충우돌 부딪히는 회원들과의 불화.

  이번에 밴드에서 탈퇴한 사항과 회원들 중에 관계가 좋지 않은 사람들 때문에 결과적으로 리그전과 정모에 대한 불신감이 깊어졌다.

  실력 향상을 위해서라도 필요한 탁구 기술을 높이는 문제.

  탁구 실력이 전혀 늘지 않는다는 점. 그것은 젊었을 때와 어렸을 때부터 탁구를 쳐 왔던 사람, 학교 다닐 때 선수반으로 뛰었던 사람. 각각 그런 점에 대하여 염두에 두웠지만 회원들의 실력으로는 좀처럼 경기에서 승리를 할 수 있다고 보아지지 않는다.

  나 또한 이제 막 어느 정도 기준점에 도달은 하였지만 월등히 실력이 늘지 않는다고 있었다. 그것이 당장 높은 수준으로 끌어 올릴 수 없는 점...

  아무래도 그처럼 탁구를 잘 치는 고수들을 영입하지 않을 수 없는 현실적인 부분.

  하지만 돈이 든다는 게 문제였고 그 돈을 내가 부담하려고 했다는 게 위험스러웠었다.


  이제는 그 돈을 들이지 않으리라! 하고 한 발작 물러난다.

  그리고 같은 회원이 아니더라도 더 넒은 의미로 같이 탁구를 치고 즐기는 폭넓은 사람들을 생각하게 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2018년 올 해 목표는? 文學 2018.03.29 167 0
공지 입출금 내역과 할 일. 文學 2016.12.07 0 0
공지 글 쓰는 방법을 다르게 한다. 文學 2015.06.02 1158 0
공지 올 해 계획 文學 2015.01.25 1208 0
공지 새로운 방식 文學 2014.01.14 9715 0
공지 책 출간에 대한 계획 文學 2013.04.19 26521 0
공지 서울 출장 (134) [1] 文學 2013.01.23 24959 0
공지 생각 모음 (140) [1] 文學 2013.01.15 27387 0
2625 무더운 더위가 계속된다. 2018.07.16 file 文學 2018.07.16 28 0
2624 생활 습관의 변화 文學 2018.07.16 15 0
2623 난관에 봉착한 기계 제작이라는 본업 文學 2018.07.14 15 0
2622 시간은 여름으로 달려가고... 文學 2018.07.13 19 0
2621 머리가 아프지 않게 된 것. (중요)l 文學 2018.07.12 15 0
2620 비능률적인 작업 file 文學 2018.07.12 23 0
2619 두 곳의 출장을 다녀오면서... (2) file 文學 2018.07.12 21 0
2618 두 곳의 출장을 다녀오면서... file 文學 2018.07.11 17 0
2617 모친이 계신 요양병원에서... 文學 2018.07.10 17 0
2616 많은 부분에 있어서 놓치고 있었다. 文學 2018.07.08 21 0
2615 장마철 날씨 관계 2018-07-07 토 [1] 文學 2018.07.08 16 0
2614 군서 산밭(산 속의 밭) 文學 2018.07.06 19 0
2613 어제 수요일 하루... 文學 2018.07.05 17 0
2612 전주 출장 (2) 文學 2018.07.02 19 0
2611 전주 출장 file 文學 2018.07.01 23 0
2610 부산 출장 (2) 文學 2018.06.30 10 0
2609 부산 출장 2018-06-29 file 文學 2018.06.30 20 0
2608 상념 중에... (20) 文學 2018.06.27 15 0
2607 어제 일요일 임에도 불구하고 여지없이 출근한다. 文學 2018.06.25 14 0
2606 집안의 내력과 과거 역사 文學 2018.06.24 11 0
2605 대구 출장 (108) 文學 2018.06.20 14 0
2604 탁구 레슨을 받아야 되는 이유 文學 2018.06.19 9 0
2603 아침에 글을 올리고 분류하는 방법 [1] 文學 2018.06.18 16 0
2602 양갈래 길 [1] 文學 2018.06.17 15 0
2601 군서 산밭에 심은 들깨모에 물을 주면서... (2) file 文學 2018.06.16 29 0
2600 군서 산밭에 심은 들깨모에 물을 주면서... file 文學 2018.06.14 26 0
2599 야간 작업에 시달리면서... file 文學 2018.06.14 17 0
2598 청성(옥천군의 지역 이름)의 윗밭 들깨모에 물을 주면서... file 文學 2018.06.13 17 0
2597 일요일 기계 제작공장에 출근을 하면서... 文學 2018.06.10 8 0
2596 농사를 짓는 건 체력을 필요로 한다. 文學 2018.06.10 13 0
2595 군서 산밭(산속의 밭)에서 감자꽃을 보며... file 文學 2018.06.09 15 0
2594 20180607 탁구 동호회에서.... 文學 2018.06.07 12 0
2593 청주 출장 (20) file 文學 2018.06.06 16 0
2592 청성의 밭에서... (3) 文學 2018.06.06 14 0
2591 2018 년 청성의 밭에서... (2) 文學 2018.06.05 13 0
2590 청성의 밭에서... 文學 2018.06.04 13 0
2589 새로운 깨달음 (2) 2018. 6. 6. 일 [1] 文學 2018.06.04 10 0
2588 새로운 깨달음 [1] 文學 2018.06.01 16 0
2587 많은 갈등과 선택 [1] 文學 2018.05.31 13 0
2586 탁구 실력의 부진과 원인 文學 2018.05.30 13 0
2585 어느 직책이 주는 의미 (2) [1] 文學 2018.05.29 12 0
2584 부산, 대구 찍고... 내 님은 어디에 있나! 文學 2018.05.28 11 0
2583 5월의 마지막 주에 즈음하여.... 文學 2018.05.27 9 0
2582 현실과 비현실의 세계 (2) 文學 2018.05.26 4 0
2581 김포 출장 (2) 文學 2018.05.24 8 0
2580 김포 출장 [1] 文學 2018.05.23 10 0
2579 대전 유성의 출장 2018.5.22.화 文學 2018.05.23 6 0
2578 일요일인 어제와 월요일인 오늘 file 文學 2018.05.21 63 0
2577 토요일 지인의 아들 결혼식과 내 자식 걱정 2018.5.20.일 文學 2018.05.21 7 0
» 세월의 빠름이여! 文學 2018.05.16 16 0
내가 글을 쓰고 이곳에 옮겨 적는 것은 자료를 보관하기 위해서였다. 이것이 책으로 만들어지기 위해서는 앞으로 많은 시간과 숙성을 거쳐야만 하는 데 그 진가가 발휘되기 위해서 필요한 자료로 첨부될 내용이라고 할까? 그렇다면 이 모든 내용이 언제 어느 때 충분한 소재로서 활용될 수 있을까? 그것은 문학적인 고취하 충분히 무르익어야만 가능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