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생활체육으로 탁구를 치면서...

탁구를 치는 생활체육인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또한 인간적인 바램이라면 아무리 탁구를 잘 치는 사람이라고 해도 못 치는 사람에 대한 배려를 해서 함께 쳐 줄 수 있는 마음가짐을 갖추라는 점을 강조하고 싶습니다. 탁구장에서 편견을 갖고 상대방을 바라보는 자세가 너무도 거리감을 갖고 온다는 사실. 그로인해서 마음이 너무도 괴롭게 상처를 받는 사람들을 위해서 이 책을 드립니다. 그것을 극복하기 위해서 어렵지만 인내하기를 권합니다. 언제가 나도 잘 칠 수 있다는 신념을 갖고 탁구를 치시기를 바라는 마음입니다.

2018년 올 해 목표는?

2018.03.29 08:31

文學 조회 수:35

1. <동호회 탁구> 1편을 출간하자!

   도서관에 일요일마다 가게 되면 지금까지 답보 상태에 머문 내용을 수정하게 됨으로서 많은 진전을 볼 수 있으리라는 점이었다. 그렇게 진전이 되고 욕심을 더 한다면 2편까지도 완성하지 않을까? 아니면 이참에 3편까지도 같이 출간을 하는 편이 좋을 것도 같다.

  그 모든 것을 좌우하는 건 시간이었다.

  시간과의 싸움.

  '어떻게 시간을 할애할 수 있느냐?' 하는 점이 관건으로 적어도 탈고의 어려움은 진중한 내용과 서스펜스(손에 땀을 쥐게 하는 긴장과 내용에 대한 호기심을 누는 것이다.


2. 아들이 함께 기계 제작에 참여하면서 내게 여유가 생겼다. 이건 무척 고무적인 일로 점차 글에 대한 시간으로 다시 뜻이 관철되고 꿈틀되게 만든다.

  그동안 책을 출간한 게 최근에는 없었다는 사실. 그건 전혀 못했는데 어쩌면,

  '시간이 없어서...' 라고 핑게만 늘어 놓았었다. 


3. 어제 3월 28일 수요일에는 탁구장에 갔었다. 8시가 약간 넘는 시각에... 그리고 K.D.G 와 2시간 동안 탁구를 치게 된다. 그에 관해서는 <동호회 탁구>에 기술하는 내용이 있었다. 그리고 현재도 함께 하며 탁구를 치는데 아일러니 하게도 과거를 기술하면서 현재도 계속 관계를 유지하면서 무척 감격하지 않을 수 없었다. 그리고 그 내용이 다시 새롭다.


4. 사고력( 思考力) 의 정도는 크기에 비례한다. 이틀간 공장에서 퇴근하기 전에 <날아가는 오리 2>편을 읽었다. 그 당시에 몰랐던 서스펜스가 강력한 흡입력을 끌고 왔다. 오래된 기간 동안 잊고 있던 많은 내용. 물론 오타도 있고 내용도 너무 짧아서 조금 아쉬운 부분도 많았다.


참고 자료 : 올 해 목표를 <동호회 탁구 (1)> 를 출간하는 목표로 삼고 매진하기 시작합니다. 일요일에 도서관에 맥북프로 노트북을 들고 가서 수정 편집을 하게 되었고 시간 날 때마다 계속하여 진중하게 빠져 들려고 노력합니다. 하지만 여전히 시간이 나지 않습니다. 일요일 외는 거의 편집 작업을 못하니까요. 앞으로는 아침마다 쓰는 일기도 줄여 나가야만 할 듯합니다. 어떻게 해서든지 <동호회 탁구>를 끝내기 위해서 가급적이면 잡념을 갖지 않을 필요가 있었습니다. 이렇게 결심을 하게 된 동기는 순전히 아들이 기계제작에 참여한 뒤에 일요일을 쉬려고 하면서였지요. 그 일요일에는 도서관에 가는 것이었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2018년 올 해 목표는? 文學 2018.03.29 35
공지 생활 체육으로 탁구를 치면서... (3) [3] 文學 2016.05.19 365
공지 책을 출간하는 방법 文學 2016.04.27 318
공지 '탁구를 치면서...'에 관한 탈고 방법 文學 2016.04.18 493
공지 3월 리그전 결과와 명단 (비밀글) [12] 文學 2016.03.25 1
724 장치사 206년 6월 7일 newfile 文學 2018.06.18 0
723 대전 오류동 핑퐁 탁구장 newfile 文學 2018.06.18 0
722 양갈래 길 [1] 文學 2018.06.17 3
721 일요일 기계 제작공장에 출근을 하면서... [1] 文學 2018.06.10 5
720 집에서 첫 레슨을 받는다. file 文學 2018.06.08 11
719 20180607 탁구 동호회에서.... 文學 2018.06.07 9
718 청성의 밭에서... (3) 文學 2018.06.06 2
717 새로운 깨달음 (2) 2018. 6. 6. 일 [1] 文學 2018.06.04 5
716 새로운 깨달음 [1] 文學 2018.06.01 5
715 많은 갈등과 선택 文學 2018.05.31 3
714 어느 직책이 주는 의미 (3) [2] 文學 2018.05.30 7
713 어느 직책이 주는 의미 (2) [2] 文學 2018.05.29 4
712 5월의 마지막 주에 즈음하여.... 文學 2018.05.27 3
711 현실과 비현실의 세계 (2) 文學 2018.05.26 3
710 옮겨 적은 내용 secret 文學 2018.05.25 0
709 4월 리그전에 앞서... secret 文學 2018.05.25 0
708 분노( 새벽 4시에 밴드에 글을 쓴다.) [2] secret 文學 2018.05.25 0
707 현실과 비현실의 세계에 대한 명제 [1] 文學 2018.05.25 5
706 김포 출장 (2) 文學 2018.05.24 1
705 김포 출장 [1] 文學 2018.05.23 2
704 동호회 탁구의 회비와 제반 사항 [1] 文學 2018.05.22 7
703 토요일 지인의 아들 결혼식과 내 자식 걱정 2018.5.20.일 文學 2018.05.21 2
702 책임을 전가시키곤 회피하는 Y.S 文學 2018.05.20 8
701 G.S.T에게 회원가입을 시켜 준 것이 잘못이다. 文學 2018.05.20 11
700 어느 직책이 주는 의미 [1] file 文學 2018.05.18 43
699 동호회 회원들과의 대립 (5) 文學 2018.05.17 9
698 동호회 회원들과의 대립 (4) [1] file 文學 2018.05.17 49
697 동호회 회원들과의 대립 (3) 2018.05.13 [1] 文學 2018.05.16 7
696 동호회 회원들 과의 대립 (2) 2018.5.12.07:51 文學 2018.05.16 9
695 옥천 문인회 올렸던 글 file 文學 2018.05.16 39
694 반론과 반대 文學 2018.05.15 11
693 동호회원과의 대립 [2] 文學 2018.05.11 12
692 탁구 레슨 (3) [3] 文學 2018.05.10 13
691 탁구 동호회 한 클럽의 회장이 되고 첫 정모... (4) 文學 2018.05.10 13
690 탁구 레슨 (2) file 文學 2018.05.10 38
689 탁구 레슨 [3] file 文學 2018.05.09 38
688 탁구동호회 내용을 문인회에 올린 글 文學 2018.05.08 9
687 탁구 동호회 한 클럽의 회장이 되고 첫 정모... (3) secret 文學 2018.05.07 6
686 부소담악 (2) 文學 2018.05.07 6
685 탁구 동호회 한 클럽의 회장이 되고 첫 정모... (2) file 文學 2018.05.06 34
684 탁구 동호회 한 클럽의 회장이 되고 첫 정모... 2018. 5. 6 文學 2018.05.06 13
683 탁구 밴드에 올렸던 댓글 文學 2018.05.04 14
682 1. 말의 어려움 文學 2018.05.03 16
681 한 사람에게 단체가 얼마나 기만 당하는가! secret 文學 2018.05.03 0
680 부수 조정 [1] 文學 2018.05.02 31
679 2 文學 2018.05.01 16
678 탁구 동호회에 가입했고 무려 2년 4개월만에 예선전을 통과하게 되었다 文學 2018.05.01 15
677 클럽 밴드에 올린 글 [1] 文學 2018.05.01 17
676 탁구 동호회 나이 제한 [1] file 文學 2018.04.27 67
675 오늘은 옥천군 동호회 탁구 경기가 있는 날 [1] file 文學 2018.04.26 44
한 권의 책을 발행할 수 있기 위해서 3개월의 시간과 노력이 필요합니다. 물론 책을 발행하기 위해서는 비용이 들지만 그것을 떠나서 시간이 금과같은 현실에 벗어나기 힘들어 지금도 고민 중입니다. 모든 일을 내려 놓고 3개월을 책을 출간하면 과연 무엇이 이득인가! 하고 말이죠. 하지만 메아리처럼 계속하여 내 가슴을 울려 옵니다. 전혀 무의지만은 않다고 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