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어머니의 초상(肖像)

sample_23.JPG 초상(肖像)[명사] 1. 사진, 그림 따위에 나타낸 사람의 얼굴이나 모습. 2. 비춰지거나 생각되는 모습.

2014.10.22 08:26

文學 조회 수:659

 노모가 오늘 새벽 6시에 똥을 쌌다. (사실 이런 표현은 즉흥적이다. 그 놈의 똥이 진절머리가 날 정도로 지렸었는데 병원에서 변비약을 처방할 때는 사실 몇 번씩 옷에 쌀 수 밖에 없는상황이었다. 그래서 일회용 지저귀를 차야만 할 정도였었고 그것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한마디로 무척 고역이라고 할까? 그러므로 똥을 쌌다고 할 때 그것은 지극히 혐오스럽기도 하다. 나이가 많아서 '똥 님을 누우셨다.'고 할 수는 없지 않은가!)

 

지독한 변비로 인하여 3일 내내 변을 못봤었다. 그로 인해서 배가 아프다는 것이었고 미리 예방 차원에서 어제 저녁 변비약을 한 알 먹었는데 그게 도화선(?)이 되어 밤새 변으로 시달렸을 터였다. 계속 설사를 하는 바람에 변을 참지 못하고 바지에 싸고...

 

사람 산다는 게 다 마찬가지인데, 우선 의식주를 해결해야만 하고 자신이 원하는 욕망(?)에 접근하는 게 그럴 것이다. 내   집에 세 사람이 사는데, 뇌경색으로 쓰러졌던 중풍걸린 노모, 집사람 그리고 나였다.

 

  아내는 기겁을 하고 2층으로 내려가서 잠을 잤다. 나와 모친이 3층에서 잠을 자는데 아닌 밤 중에 날벼락을 맞은 것처럼 나는 불을 켜고 화장실에 들어 갔더니 타일이 깔린 바닥에 여기저기 똥이 어지럽게 난무한다. 그리고 변기구에는 막혀서 내려가지 않은 물이 넘칠 것처럼 찰랑댄다. 변기구 뒤쪽에서 압축기를 꺼내서 변기구에 대고 공기를 주입했지만 막힌 것이 쉽게 뚫리지 않는다.

  "빨리 좀 뚫어... 똥을 싸겠어!"

  컴컴한 방 안에 귀신처럼 뒤에 와서 재촉을 하는 노모.

  "얼마나 된 걸 눴길래... 변기구가 막히고 지랄이야!"

  나는 체, 잠이 나가지도 않은 얼굴로 열심히 변기구에 되고 압축을 하여 보았다.

  검은 똥 덩어리가 둥둥 떠다니면서 물이 압축할 때마다 넘쳐서 흘러 나왔다. 그렇지만 여전히 뚫리질 않는다. 그러는 사이에 모친이 맨발로 덥썩 들어와서 변기구에 앉는다. 하지만 물을 빠지지 않은 체였다. 그런데 이미 분홍색은 내복 바지에는 질퍽한 갈색 똥칠이 여기저기 흘러내린 똥물이 들어 버렸다.

  "쌌네!"

  내가 압축기를 얼른 끄집어 내면서 하는 말이다. 그 뒤에 철퍽하니 모친이 뚜껑도 내리지 않은 변기구에 걸터 앉는다.

  "뿌드득!"

 

  모든 뒤 치닥거리를 하고 나니 새벽 6시.

  잠자리에 들어 보지만 방금전까지 똥을 치우고 다리를 샤워기로 대고 닦아 주던 손끝에 남은 똥에 대한 기억이 아직도 떠나지 않는다.

 

  하루전에 B.N 가 찾아 왔었는데 그 때 이모와 이모부 얘기가 나왔다. B.N은 이모의 4번째 딸이었다. 5남 2녀를 둔 이모네 집은 두 분이 모두 작고 하셨다. 그렇지만 이모부는 작고 하신지 불과 1년도 되지 않았으므로 그 당시의 고충을 모두 알고 있던터였다. 그런 모든 고충이 이젠 내게 전과되어 왔던 것이지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병원비 내역서 文學 2014.06.13 715
412 운명 교향곡 [1] 文學 2018.03.14 3
411 생각 모음 secret 文學 2014.12.10 0
410 여자에게 있어서 지조는 무엇일까? 文學 2014.12.08 444
409 겨울을 맞는 모친의 심정 文學 2014.12.05 439
408 사랑, 그 이름으로... secret 文學 2014.12.04 0
407 인간의 능력에 대한 고찰 (2) [1] 文學 2014.12.04 411
406 겨울 추위의 시작 文學 2014.12.02 417
405 모친으로 인한 불편함 [1] 文學 2014.11.25 511
404 이상한 동거 文學 2014.11.22 421
403 화목 보일러 文學 2014.11.21 537
402 새로운 시작과 변화에 대하여... secret 文學 2014.11.20 0
401 이비인후과에 갔다. 文學 2014.11.12 439
400 이 가을, 겨울을 준비하며... 文學 2014.11.11 374
399 유수처럼 흐르는 시간 (2) file 文學 2014.11.10 541
398 장단점에 대한 견해 file 文學 2014.11.03 675
397 똥 (2) 文學 2014.10.23 487
» 文學 2014.10.22 659
395 내조를 함에 있어서... secret 文學 2014.10.14 0
394 모친이 통원치료를 받는 날 file 文學 2014.10.01 615
393 모친에 대한 견해 [1] file 文學 2014.10.01 874